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6/11 18:13:24
Name Crystal
Subject [일반] [웹소설] 조선출신 중국 대군벌
문피아에서 역사소설중에서 특이한 소설 입니다.
주인공이 정치학과 학생인데 중국정치학 기말고사 치르고 뒷풀이로 중국유학생이랑 술먹다  중국 시진핑이 13 개나라에 핵미사일을 발사하고 서울의 호프집에서 술마시다 죽어서 청나라 말기 홍콩에서 조선족으로 태어나 중국 대군벌이 돼서 2차 세계대전을 펼치는 내용입니다.
요즘 유행하는 소설이 미국가서 성공하는 소설이 주류인데  주인공이 중국인이 돼서 중국을 정복하고 중국이 1황되는 점과 지금 중국과는 완전 반대 되는 자유민주주의 중국이 돼서 오히려 인종차별 쩌는 서구랑 맞다이 까는 웹소설 입니다.
여기에서 중국 대군벌 인물,일본장군,공산당 마오쩌둥도 나오고 김일성도 나오고 한국 공산주의자도 나오고 다채로운 인물이 많이 나옵니다.
최종빌런이 미국이라서 나중에 이런거 써도 되나 자기검열도 하게 되는 웹소설 입니다.
요즘에 되게 흥미롭게 보는데 유료 구독자수가 별로 안나와서 안타까워 추천을 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Liberalist
24/06/11 18:23
수정 아이콘
이 작품이 인기 없는건 초중반에 검머대 표절 논란 터진게 클겁니다. 그거 때문에 독자들 많이 떨어져 나갔죠. 저도 그 지점에서 하차했고요;;

그와는 별개로 제가 읽었던 회차까지 재미는 확실했습니다만 음...
세인트
24/06/11 18:29
수정 아이콘
이런쪽 용어를 잘 몰라서 그러는데, 검머대가 무슨 뜻인가요?
Blooming
24/06/11 18:31
수정 아이콘
'검은머리 미군 대원수'라는 유명한 대체역사소설입니다.
세인트
24/06/11 18:35
수정 아이콘
아하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제주용암수
24/06/11 18:50
수정 아이콘
저 그럼 검머대는 꿀잼일까요?
24/06/11 18:54
수정 아이콘
재벌집 막내아들이랑 투탑이요.
앤서니 디노조
24/06/11 18:58
수정 아이콘
검머대는 장르 불문 제겐 웹소 고트입니다 크크
늘지금처럼
24/06/11 19:32
수정 아이콘
대체역사소설계의 고트급이죠
이른취침
24/06/12 18:00
수정 아이콘
패튼 캐릭은 진짜 전설급
미숙한 S씨
24/06/13 17:32
수정 아이콘
일단 대체역시물 좋아하는 사람들 조사해보면 고트 확실히 먹을겁니다.

이전까지 좀 묵직한 느낌이 많던 대역물이, 검머대 이후로 가벼운 느낌으로 싹 바뀌었죠.
드라고나
24/06/11 19:30
수정 아이콘
초반에 좋았던 인기를 작가가 말아먹은 소설이라 근래 연재분에 구매량이 적은 겁니다
플레스트린
24/06/11 19:51
수정 아이콘
(수정됨) 스포가 될까봐 너무 자세하겐 안달겠습니다만, 내용적으로도 중반부에 처지는 감이 있었습니다.

주인공이 적들을 다 때려잡고 중국 1인자가 되거든요? 이거야 뭐 작품 제목에서부터 뻔히 예상되는거니 말할 수 있겠죠.

(이 뒤는 스포 걱정되시면 안읽고 잽싸게 뒤로가기 해주세요.)

.
.
.
.
.
.
.
.

근데 그 뒤가 좀 호불호가 갈려요. 주인공이 권력 내려놓는다는 명분 하에 물러난 결과, 적폐 군벌들이 스리슬쩍 원상복구되서 그간의 노력이 다 도루묵되었다... 는 전개로 기억되네요. 그렇게 자라난 군벌들을 다시 제압하기 위해 2부 시작! 이라는 되돌이표 전개였죠.

중국 개혁하는거 쉽지 않고 반동이나 분탕 많은거 충분히 이해하지요. 그런데 미래지식을 아는 주인공이 미래의 위험분자를 방치하고 너무 안일하게 행동하더군요. 2부 연재용 분량 늘리려고 일부러 위기 키우나 싶었을 정도였습니다.

물론 그 전까지의 재미는 기복은 있어도 훌륭했긴 해요.

또 도루묵 전개가 있을지언정 그부분만 대충 그려려니 넘기면 예전과 비슷한 전개는 이어지니 무지성으로 킬링타임 할 만은 합니다.

생소한 중일전쟁기 역사를 탐구하는 용도로도 좋은 소설이구요.
닉네임바꿔야지
24/06/11 20:14
수정 아이콘
1부 완결까진 표절 논란에도 그냥 봤는데, 2부 접어들 때 좀 그렇더라고요. 그래서 거기서 하차 했는데 단순히 검머대 표절로 묻고 지나가기엔 가치가 있는 소설이었어요. 중국 군벌 시대도 흥미로운 이야기라서요.
24/06/11 22:22
수정 아이콘
중국군벌시대 관심있어서 찍먹하려다 검머대 표절 건으로 생각을 접었던 소설이네요
테네브리움
24/06/11 23:50
수정 아이콘
표절이라니 하필..
24/06/12 13:35
수정 아이콘
해당 소설은 잘 모르지만 중국 군벌시대가 재밌긴 하더라구요. 카이저라이히 하면서 느꼈습니다.
율리우스 카이사르
24/06/12 14:48
수정 아이콘
중국여행갔을때 화청지? 인가에서 장학량? 아들이 장개석 잡아놓은 이야기를 처음 접하고 중국군벌시대를 열심히 파봤는데, 정말 재밌는 시대더라고요..
24/06/13 21:29
수정 아이콘
이걸 보니 간다왼쪽 팀이 썼던 '트로츠키와 함께 우리 조선 빨갛게 빨갛게'란 사회주의, 공산주의를 소재로 한 소설이 생각나네요.
후반부가 좀 늘어져서 읽기가 조금 힘들긴 했는데 이제 한국에도 이런 소재로 대역물이 나올 수 있구나란 생각이 들어 나름 신선했던 기억이 나네요. 이 소설도 그런 맥락에서 볼 수 있다고 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54553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29901 9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52605 28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24039 3
101706 [일반] 대한민국은 우생학의 실험실인가? '인적 자본'의 허구성 [10] 고무닦이1015 24/06/15 1015 4
101705 [일반] [서평]《기억의 뇌과학》 - 기억하고 잊는 인간에게 건네는 뇌의 따스한 소개 계층방정308 24/06/15 308 0
101704 [일반] <인사이드 아웃 2> - 다채로운 '나'를 완성하는 과정.(약스포) [10] aDayInTheLife1381 24/06/15 1381 5
101703 [일반] 자작소설) [씨육수]1 [3] 프뤼륑뤼륑1102 24/06/15 1102 7
101702 [일반] 일본 동영상 플랫폼 '니코니코동화', 사이버 공격으로 서비스 중단 장기화 [15] 及時雨5818 24/06/14 5818 0
101701 [일반] 어느 대회 부정참가자의 변명 [28] 닉언급금지10190 24/06/14 10190 5
101698 [일반] 사람을 흉기로 죽였는데 가해자가 동정받는 사건이 있네요 [45] 北海道9923 24/06/14 9923 2
101697 [일반] 왕비(妃), 배(配)달, 비(肥)만의 공통점은? - 妃, 配, 肥 이야기 [6] 계층방정3367 24/06/14 3367 4
101696 [일반] 1400억 과징금을 맞은 쿠팡 [72] 주말8295 24/06/14 8295 1
101695 [일반] Apple Intelligence 에 대해서 간단하게 정리해보았습니다. [17] 김은동3841 24/06/14 3841 8
101694 [일반] 5월 야외에서 NewJeans의 'NewJeans'를 촬영해 봤습니다. [4] 메존일각2862 24/06/13 2862 11
101693 [일반] 사촌끼리 결혼하는거 막을 합당한 이유가 있나요? [128] 北海道9022 24/06/13 9022 1
101692 [일반] "PB 검색순위 조작" 쿠팡에 과징금 1천400억원…"즉각 항소"(종합) [75] Leeka6237 24/06/13 6237 0
101691 [정치] 우리에게 필요한 것 : 집단소송제도, 증거개시제도, 징벌적손해배상 [20] 사람되고싶다3831 24/06/13 3831 0
101690 [일반] [서평]《꼰대들은 우리를 눈송이라고 부른다》 - 쓸데없이 예민한 사람들의 불평이 세상을 진보로 이끈다 [7] 계층방정3458 24/06/13 3458 4
101689 [일반] 로스쿨 지원자수가 어마어마하게 폭등 중입니다. [59] 버들소리12873 24/06/12 12873 1
101688 [일반] 증권사 보고서란 대체... [48] 시린비10450 24/06/12 10450 0
101687 [일반] 단순 맞짱도 학폭으로 취급해야 하는가? [138] 北海道11034 24/06/12 11034 1
101685 [정치] 의사 파업이 전면 확대될 분위기입니다. [241] 홍철20276 24/06/12 20276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