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8/12/06 21:23:18
Name   azrock
Subject   여성 보컬 밴드음악 모음

예전글

개인적으로는 여성 보컬의 음악을 막 즐겨듣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너무 여성성을 강조한 보컬이나 유투브 커버 음악보면 자주 등장하는 너무나 무심하고 공기가 팔할인 보컬은 아예 스킵하는 편이구요. 그래도 요즘 인터넷하다보니 그냥 듣고 싶을 때가 생기더라구요

Japanese Breakfast - Till Death
2017년 인디씬에서 가장 핫했던 이름 일본식 아침입니다. 밴드 이름에도 불구하고 보컬 Michelle Zauner 는 어머니가 한국인입니다.
2분 20초경부터 나오는 얼굴샷은 개인적으로 올해 화면에서 본 얼굴 중 최고입니다

세이 수미 - Dreaming / Just Joking Around
이 친구들이 미국에서만 태어났어도 피치포크에서 예지급으로 띄워주었을지 모를텐데 Made in Busan!
2018년에만 유럽에서 60번 넘게 공연한 친구들입니다. SXSW 에서도 공연 예정이구요.

The Big Moon - Sucker
영국 출신이라는 이유로 Elastica 이 떠오르는 밴드 


Beach House - Myth
거의 전설이 되어버린 사이키델릭 팝 -우울증 걸린 써핑 음악- 듀오


Melody's Echo Chamber - I follow you
Tame Impala 의 뮤즈(였던) Melody Prochet 의 솔로 프로젝트
프랑스 억양이 딱 매력적일만큼만 섞여있어 찰랑찰랑거리는 보컬과  Kevin Parker 의 지글지글거리는 기타

Alvvays - Archie, Marry Me
해도 안 떨어졌는데 우울한 음악 듣기는 좀 이르다 싶을 때 한번씩


Petal - Heaven
누가 들어도 우울증을 연료로 만든 음악


Chastity Belt - Different Now
밴드 이름이 정조대 입니다. 설명 끝



valewalke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2/06 22:23
파워풀한 여성보컬이 있던 밴드는 대충 아치에너미, 위딘 템테이션, 나이트위시 정도가 생각나네요. 아무튼 소개 감사합니다 잘 들을게요
MissNothing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2/07 00:15
밴드 이름이 정조대 입니다. 설명 끝 에서 메탈이 나올줄 알았는데
요시오카 리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2/07 00:57
국산 파스텔뮤직표 여성보컬 음악을 듣는 것 같네요.
덕분에 좋은 음악 담아갑니다. 감사해요.
berna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2/07 06:39
(수정됨) 여성보컬 밴드 제목보고 파라모어 있나? 했는데 정조대라니!
모나크모나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2/07 09:59
딱 떠오른 건 No doubt였는데 너무 아재였나요..ㅠ.ㅠ don't speak 이후로도 꽤 괜찮았는데 다양한 음악도 하고 말이죠.
드러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2/07 14:03
세이수미는 일전에 같이 공연한 적이 있는데, 정말 유쾌한 분들입니다 크크 술자리가 너무 즐거웠습니다
azrock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2/08 03:37
와우 부럽네요~
드러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2/08 03:54
지금은 나름 씬에서 유명해지셔서 이젠 저는 댈 것도 아닙니다 흐흐 여담이지만 소개해주신 비치 하우스의 곡이 수록된 Bloom 앨범도 너무 좋아합니다. Troublemaker를 처음 들었을 때의 그 기묘한 느낌은 잊혀지지 않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규 가입 회원 대상 회원 점수 조정 안내  [29] crema 18/11/13 12030 38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77453 6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52689 24
80173 지금 갑니다, 당신의 주치의. (6) [31] 자몽쥬스2882 19/02/18 2882 51
80172 올해부터 사다리 위에서 작업을 할 수 없습니다 [364] ygy201111514 19/02/18 11514 13
80170 진작 사지 못해 아쉬운 전동칫솔 [31] 마로6010 19/02/18 6010 2
80169 페미니스트 아내와 함께 살기 [165] 어떻게든되겠죠11455 19/02/18 11455 24
80168 정치관련 개인방송 이야기 [36] 3919 19/02/18 3919 5
80167 일상에 작은 쿠데타 [15] 이쥴레이2396 19/02/18 2396 14
80165 프란치스코 교황 "아동 성학대 방지, 이 시대 급박한 도전" [46] 아웅이4455 19/02/18 4455 1
80164 녹지국제병원(제주도 영리병원)이 내국인도 진료하게 해달라고 소송을 냈습니다. [31] 홍승식5990 19/02/18 5990 1
80163 개발운영진 두 분을 모셨습니다. [38] 당근병아리2365 19/02/18 2365 17
80161 통계청, 개인정보 공개 동의 없이 금융정보수집 추진 [169] 사악군8285 19/02/18 8285 54
80160 자유의 역설 [11] Right2847 19/02/18 2847 7
80159 양보운전 감사합니다 [46] 사진첩5080 19/02/17 5080 6
80158 삼국통일전쟁 - 12. 백제는 죽지 않았다 [7] 눈시BB1562 19/02/17 1562 22
80157 자유한국당 전당대회는 어떻게 될까 [58] 안초비5215 19/02/17 5215 0
80156 [북한] 북한 관련 중요한 소식 두 가지 [72] aurelius7721 19/02/17 7721 9
80155 친하지만 솔직히 안 친한 친구 [28] 226103 19/02/17 6103 20
80154 병역거부, 대체복무제에 대한 나머지 이야기 [61] 모아2800 19/02/17 2800 1
80153 2018년 방송심의에서 양성평등 제재는 왜 늘었나? [145] 라임트레비6125 19/02/17 6125 6
80152 이제 마음 편하게 살긴 틀린게 아닐까요 [32] 루트에리노6281 19/02/17 6281 15
80151 북유럽식 교화 모델의 효과(재범률)? [12] 플플토2710 19/02/17 2710 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