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2/11/24 10:46:17
Name 그때가언제라도
Subject [일반] (조금스포)​짱구 29기 수수께끼! 천하떡잎학교(천카스) 극장판 후기



이번 극장판 요 몇년간 극장판 중 가장 호평이라서 한 번 찾아봤습니다.




이번 짱구 극장판은 놀랍게도 가족만화가 아닌 청춘만화입니다.

히로시, 미사에, 히마와리(짱아), 시로(흰둥이) 전부 나오긴 하는데...분량이 0이라 보시면 됩니다.



추리물로써도 수작이라 말하는 사람이 있는데 그 정도는 아닙니다.

짱구 극장판에서 이 정도면은~~하는 느낌이지



마지막 범인 추리할때 추리소설 서술트릭처럼 결정적인 증거를 애매하게 그려놨더군요;

아니 근데 뭔 x에서 그게 나오냐고...



떡잎방범대 5인조의 분량은 적당하고 공기화되는 캐릭터가 없는 건 훌륭한데

용의자 멤버들 중 소모되는 친구들이 있어서 조금 아쉬웠습니다.

마지막 피의자도 뭔가 더 해줬어도 좋았을텐데...





이 극장판 가장 크게 점수를 주고 싶은게

기존의 가족물에서 벗어나 청춘 + 추리물을 시도했다는 게 아주 보기 좋습니다.

짱구 극장판도 30개나 나왔는데 계속 같은 패턴이면 아무리 잘 만들어도 물리긴하죠.

추리물이라해서 긴장을 안해도 되는 게 짱구 정도의 추리물입니다.

힘빼고 봐도 되는 정도에요.

여러 추리물 기믹을 넣은 것도 웃기긴했습니다.



아이들용은 아니긴하네요.

뭐 짱구 찾아보는 사람중에 나이 많은 사람이 더 많을 거 같긴한데...




핸더랜드보다 더 낫다 말씀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그 정도는 아니고...

핸더랜드는 20년 전에 처음 봤었는데...지금 봐도 재밌을 정도로서;

지금까지도 가끔 보이는 개그움짤도 뽑아놨고...(스노우맨 오줌, 부리부리 대마왕 다굴, 짱구아빠 명함 등)

핸더랜드의 후반 그 포텐셜은 아직도 생생합니다.

29기는 후반 마라톤 좋긴 했는데 조금 아쉬운 게 있긴했어요.



지금 나무위키 찾아봐서 짱구 극장판 열람 보는데

13기 부리부리 3분 대작전부터 조금 힘이 빠지긴해서...(그 전 작품들이 너무 좋았기도 해서....)

12기 ~1기까지 중에서 29기 천카스보다 못한 작품은 3기 흑부리 마왕의 야망, 7기 폭발! 온천 부글부글 대작전 정도라 개인적으로 생각하네요.

10기 대합전은 평도 좋고 재밌긴했는데 마지막 결말이 짱구색은 아니고...(뭐 안좋은 건 아닌데)...어둡긴해서



나무위키 보니 2004년까지의 짱구 극장판은 어마어마하긴 했네요.

극장판마다 생각나는 개그움짤들이 새록새록합니다.

짱구 극장판은 디지털로 넘어오면서 동세가 좀 밋밋해진 거 같긴해요;

옛날 극장판들 전투씬이나 개그씬 동세보면 진짜 잘뽑혔는데...어떻게 요즘이 더 별로냐;




15년간 나온 짱구 극장판중에서는 1~3위에 뽑힐 거 같네요.

로봇아빠나 B급은 나중에 심심할때 찾아볼려고 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그때가언제라도
22/11/24 10:52
수정 아이콘
청춘이라는 주제의식이나 마지막 장면 청춘이란...은 짱구 극장판 손가락안에 드는 명장면이라 생각은 듭니다.
콩순이
22/11/24 11:11
수정 아이콘
초등 조카들 보고 왔는데 재밌다고 하더라구요. 초 저학년인데 애들 보기에도 괜찮았나봅니다^^
그때가언제라도
22/11/24 11:39
수정 아이콘
생각해보면 여태 짱구 극장들도 아이들이 보기 애매한게 있었어서..
눙눙사마
22/11/24 11:28
수정 아이콘
6살인 딸이 이거 본 뒤로 밤마다 무섭다고 해서 난리입니다.
흡덩귀 때문에....
그때가언제라도
22/11/24 11:40
수정 아이콘
윽...
아우구스투스
22/11/24 12:36
수정 아이콘
짱구는 어른제국의 역습때문에 과연 그걸 넘어설 작품이 나올까 궁금합니다.
22/11/24 12:42
수정 아이콘
어른제국에 비교되려면 일본애니 역사에서 뒤져야 할 급이라...
아우구스투스
22/11/24 12:43
수정 아이콘
어른제국의 역습과 베이커가의 망령이 같은 해인가 한해 텀인가 두고 나온 미친 시기이기는 합니다 당시는
22/11/24 12:51
수정 아이콘
2001년이면 어른제국의 역습 + 천국으로의 카운트다운 -> 센과 치히로였죠 아마
아우구스투스
22/11/24 13:28
수정 아이콘
미친 시기였네요
삼화야젠지야
22/11/24 14:10
수정 아이콘
와 29기...
천사소비양
22/11/24 23:19
수정 아이콘
짱구가 전체적으로 극장판 퀄리티가 좋아요 코난은 진짜 산으로 가는구나 싶어서 한숨만 나오는데 같은 나라에서 만드는 영화인데 이렇게 퀄리티가 다르다니
안창살
22/11/25 10:30
수정 아이콘
그런데 인기는 반대라는게...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4] 오호 20/12/30 177409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5] empty 19/02/25 278907 7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05002 27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260722 3
97328 [일반] 건설현장에서의 노조 문제 [57] 퀘이샤3500 22/12/05 3500 32
97327 [일반] 아수스, 그래픽카드별 파워서플라이 용량 안내 [13] SAS Tony Parker 1022 22/12/05 1022 1
97326 [일반] 영천에 스타벅스가 들어옵니다(그외 3군데 추가) [53] SAS Tony Parker 2950 22/12/05 2950 0
97325 [일반] 철제궤도를 대체하는 고무궤도 [26] 어강됴리2384 22/12/05 2384 1
97324 [정치] 尹대통령 "화물연대 파업, 북핵 위협과 마찬가지" [152] 덴드로븀7702 22/12/05 7702 0
97323 [일반] 삼성 안드로이드의 앱 서명키가 유출되어 멀웨어에 사용 [14] Regentag4102 22/12/05 4102 0
97322 [일반] 왜 축구 선수들은 고소를 하지 않는가? [87] 가못자10336 22/12/05 10336 1
97321 [정치] 피고와 원고가 한 몸이 된 재판 [11] monochrome6206 22/12/05 6206 0
97320 [일반] 재벌집 막내아들 8화 재밌었습니다. [42] Valorant5122 22/12/05 5122 2
97319 [정치] 10.29 유족에 검사가 '마약 부검' 제안‥유족들 "희생자 두 번 죽여" [64] 크레토스8791 22/12/04 8791 0
97318 [일반] <<화엄경>>을 통해 보는 대승 불경에서 힌두 신들의 위치 [4] 자급률1734 22/12/04 1734 7
97317 [일반] [창작물] 천마들의 회동 < 각 내용의 스포 주의! > [4] 마신_이천상1664 22/12/04 1664 3
97316 [일반] 다시 본 밴드 오브 브라더스, 퍼시픽 [22] Valorant2745 22/12/04 2745 2
97315 [일반] AGF 2022 토요일 후기 [12] 그때가언제라도1958 22/12/04 1958 8
97314 [일반] [성경이야기]언제나 혼자였던 사사 삼손 [3] BK_Zju1218 22/12/04 1218 16
97313 [일반] 야한 미소녀 게임을 하면 연애 못하는 백수가 될까? [44] kien.7277 22/12/04 7277 9
97312 [일반] 벌금의 요금화 [76] 상록일기8006 22/12/04 8006 45
97311 [일반] 사이트 & 사운드: The greatest film of all time 2022 [6] lexicon828 22/12/04 828 1
97310 [일반] [팝송] 그리핀 새 앨범 "Alive" 김치찌개785 22/12/04 785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