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2/09 01:53:11
Name VictoryFood
Subject 겨울왕국2는 어디까지 흥행할 수 있을까?
ARS8NTO.png

이 표는 겨울왕국2와 다른 흥행작들과의 관객수 비교표입니다.
비교대상은 한국영화 흥행 TOP4와 외국영화 흥행 TOP3로 했습니다.
겨울왕국2가 외국 영화 흥행 TOP4에 들어갈 것은 거의 확실해 보이니 국내, 국외 모두 4개씩 해본거죠.
(현재 외국 영화 흥행 4위는 어벤져스:인피티니워로 11,212,710명입니다.)

겨울왕국2가 얼마까지 관객을 모을 수 있을까 하는 궁금증에 추이표를 만들어 본 겁니다.
다른 영화들의 추이를 볼 때 겨울왕국2의 최종스코어를 예상해보기 위함이었죠.

위 표로 보면 재밌는게 주차별 최대 성적이 다 다릅니다.
1주차는 엔드게임, 2주차는 명량, 3주차는 극한직업, 4주차는 국제시장, 5주차 이후는 알라딘 이렇죠.
겨울왕국2 역시 1주차 일요일과 2주차 토요일에 8개의 영화 중 최대 관객을 모으면서 현재의 신드롬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영화의 흥행에 가장 중요한 것은 뭐니뭐니해도 상영관일 겁니다.
영화를 보고 싶어도 극장에서 해야 볼 수 있는 거니까요.
그리고 그 상영관은 전주의 좌판율에 가장 큰 영향을 받겠죠.
배급사가 아무리 밀어주려고 해도 좌판율이 낮으면 극장들이 손해를 보면서 계속 좌석을 주기는 어려울 거니까요.

그래서 위 영화들의 좌판율도 알아봤습니다.

다만 좌석판매율로 볼 때는 주말만 비교했습니다.
이유는 보통 주중과 주말의 좌석 판매율은 큰 차이가 나는데 해당 주에 연휴나 휴일이 있으면 판매율이 뻥튀기가 되거든요.
그래서 2주차의 명량, 3주차의 극한직업 등이 주중 관객수가 많이 들어왔죠.

eFq1TOi.png

이 표가 개봉 후 8주간의 좌석판매율 추이표입니다.
위에 설명한대로 주말만 표시했습니다만 누적과 8주 합계, 8주 이후는 평일도 포함입니다.

만들고 나니 명량은 압도적이네요.
다른 영화들에 비해 10%p 이상의 차이로 무려 전체 상영기간 동안 좌판율이 50%가 넘었습니다.

알라딘은 첫주의 참패로 관이 많이 줄었기에 관객수가 그리 늘지 않았음에도 좌판율이 많이 올라갔습니다.
그 후에도 꾸준히 주말에 50%의 좌판율을 보여주면서 좌석을 늘려갔습니다.

엔드게임은 3주차, 4주차에 좌판율이 많이 떨어지고 관을 팍 줄였는지 좌판율이 다시 올라갔네요.

극한직업은 좌판율이 낮았는데도 계속 좌석을 줬나 봅니다.
꾸준히 좌판율이 낮은 상태가 유지가 되네요.
아무래도 CJ의 자회사인 CGV의 영향이 있으련가요?

어쨌든 좌판율로만 보면 겨울왕국2는 엔드게임의 추이를 따라가는 것 같이 보입니다.
3주차에 좌판율이 많이 떨어졌어요.

다만 겨울왕국2의 위 8개 영화 중 토/일 관객수 순위 추이를 보면 아직은 선방하고 있습니다.

1주차 2,1위
2주차 1,4위
3주차 4,4위

이렇거든요.

관객수 추이로만 보면 엔드게임보다는 죄와벌과 더 비슷합니다.
죄와벌은 3주차 이후에도 3백만 가까이 관객을 더 모았으니 겨울왕국2도 비슷하게 나온다면 알라딘은 잡을 수 있을수도 있을 겁니다.
만약 학생들의 겨울방학이 변수가 되어서 뒷심을 발휘한다면 더 높아질지도 모르지만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hm5117340
19/12/09 02:17
수정 아이콘
알라딘 아바타 까지는 어영부영 제칠듯?
저 리스트중에 딱 한편만 아에 안봤네요 볼생각도 없고..
카락아줄
19/12/09 03:05
수정 아이콘
다음주에 주말합쳐서 100만정도 본다고 생각하고있습니다 (주말 30만, 30만 평일 8~10만씩) 겨울방학 + 박스오피스 4등정도로 장기흥행 한다고 봤을때 1300만 선에서 끝날거라고 봅니다
라붐팬임
19/12/09 03:29
수정 아이콘
90 복동 가즈아
음란파괴왕
19/12/09 05:45
수정 아이콘
이건 진짜 알라딘의 위엄이 아닌가 싶네요.
Elden Ring
19/12/09 05:54
수정 아이콘
그 당시 아바타가 진짜 장난 아니었군요.
치열하게
19/12/09 08:47
수정 아이콘
싱어롱때문에 1월 중순까지는 극장에 걸려있을 거라 봅니다.
19/12/09 08:49
수정 아이콘
마지막 두번째 문단에서 갓라딘의 위엄을 느낄수 있었습니다..
곽철용
19/12/09 08:53
수정 아이콘
알라딘은 잡을것같아요
덴드로븀
19/12/09 09:47
수정 아이콘
1200~1300 어딘가에서 끝날것 같긴합니다.
덴드로븀
19/12/09 09:47
수정 아이콘
그냥 전세계적으로 장난아니었으니 크크크
이정재
19/12/09 10:02
수정 아이콘
좌석판매율보면 명량은 진짜 가오갤한테 공격 왜받은건지
19/12/09 10:38
수정 아이콘
방학 특수도 있고.. 아마 이번에 싱어롱문화(?) 가 인싸들한테까지 퍼지는 계기가 될거 같아서 싱어롱이 터지면 어마어마할거 같아요 따라부르기 좋은노래는 몇개 없지만 크크
NoGainNoPain
19/12/09 10:50
수정 아이콘
겨울왕국은 방학특수랑은 큰 관계가 없을 겁니다.
영화의 주 타켓층인 초등학생들은 혼자서 안가고 보통 부모님들이랑 같이 오는데 정작 같이 오는 부모님들은 방학이 없거든요.
오히려 방학이 아닌게 현장학습 차원의 초등학생 단체관람으로 더 도움이 될 겁니다.
19/12/09 11:41
수정 아이콘
2~300만은 보호자강제관람 아닌가요?
그렇다고 집계에서 뺄수는 없고...
루트에리노
19/12/09 12:12
수정 아이콘
주변 반응은 1만큼은 아니네요
태바리
19/12/09 12:12
수정 아이콘
애들 핑계로 극장오는 부모수도 만만치 않죠.
19/12/09 18:12
수정 아이콘
1500만!!
모나크모나크
19/12/09 21:00
수정 아이콘
화제성대비 관객이 생각보다 많지 않네요. 제가 알라딘을 너무 저평가했나봐요. 저 정도였다니..
강미나
19/12/10 11:29
수정 아이콘
알라딘은 무조건 양탄자 타봐야된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역주행했죠.... 다른 걸 떠나서 4D관을 끝까지 안내줬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4161 [일반] 2019년도 추천게시판 송년 이벤트(댓글 추첨 기프티콘 제공)(2월 3일까지) [16] clover4720 19/12/30 4720 0
84160 [정치] 자유한국당의 청년실업 해결방안 [117] TTPP5647 20/01/27 5647 0
84159 [일반] 우한 폐렴에 대해 제가 보고 들은 것들. [46] 오클랜드에이스8264 20/01/27 8264 57
84157 [일반] 남산의 부장들 후기 - 스포? [41] aDayInTheLife2518 20/01/27 2518 5
84156 수정잠금 댓글잠금 [일반] 우한 폐렴의 실상(심각성)을 전한 유튜버 [117] JazzPianist9893 20/01/27 9893 2
84155 [일반] 드라마 '야인시대' 세계관의 최강자급의 싸움 실력 순위에 대해서 [52] 신불해5776 20/01/27 5776 105
84154 [일반] 과거에는 옷감이 왜 이렇게 비쌌나? (feat. 비단, 양모, 무명) [23] VictoryFood4055 20/01/26 4055 18
84153 [일반] 사도 바울과 복음서의 예수 [78] 아니아니3845 20/01/26 3845 8
84152 수정잠금 댓글잠금 [일반] [단상] 도를 넘어선 우리나라의 중국인 혐오 [257] aurelius12780 20/01/26 12780 42
84151 [정치] 우한 폐렴 사태 관련한 주옥같은 발언.jpg [107] 감별사12642 20/01/26 12642 0
84150 [일반] 아메리카 원주민들은 동양인과 유전적으로 다릅니다. [70] 파스가논9647 20/01/25 9647 11
84149 [일반] 오후 3시 50분 서울 모 호텔에서 우한 폐렴 의심 신고 (검사결과 음성) [70] 예니치카17284 20/01/25 17284 0
84148 [일반] 코로나 심각한거같네요 [26] 신예은팬11170 20/01/25 11170 0
84147 [일반] 용의자 X의 헌신을 읽고 (스포 많음) [42] norrell2878 20/01/25 2878 0
84146 [일반] 무료 내일로 티켓으로 다녀온 안동,대구- 중화비빔밥,고기밥,군만두 [23] mumuban3681 20/01/25 3681 4
84143 [일반] 통일에 대비해서 통합 화폐 논의는 없을까 [53] 마우스질럿7055 20/01/24 7055 0
84142 [정치] 우리나라에 인턴 활동에 관해 규정된 법률이나 행정명령이 있나요? [96] 하늘을보면6530 20/01/24 6530 0
84140 [일반] 구형 통돌이 세탁기 V벨트 교체기 [3] 펑리수2851 20/01/24 2851 4
84139 [일반] 외상센터는 시스템입니다 [12] 지하생활자3954 20/01/24 3954 55
84138 [일반] 거울도 안보냐던 그녀. [38] Love&Hate4931 20/01/24 4931 13
84137 [일반] [단문] 프랑스에서도 우한 바이러스를 진지하게 다루네요 [27] aurelius5693 20/01/23 5693 7
84136 [일반] 미안마 바닷속에서 87년 추락한 KAL858기 둥체로 추정되는 물건이 발견됐습니다 [41] 강가딘8863 20/01/23 8863 3
84135 수정잠금 댓글잠금 [일반] 아이즈원 조작멤버 교체없이 진행하나보군요. [33] 짐승먹이6438 20/01/23 6438 2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