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3/01/30 18:29:35
Name 덴드로븀
File #1 GYH2023013000140004402_P2_20230130161129663.jpg (87.3 KB), Download : 141
Link #1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01/0013726621
Subject [정치] 2025년부터 유치원·어린이집 합친다…새 통합기관 출범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01/0013726621
[2025년부터 유치원·어린이집 합친다…새 통합기관 출범(종합)] 2022.01.30
교육부, 유보통합 로드맵 공개…새명칭은 사회적 논의 거쳐 결정
유보통합 특별회계 설치 추진…"2026년부터 2.1조∼2.6조 소요"

이주호 부총리는
"재정을 포함한 관리체계 통합 방안을 2023년 상반기에 수립하고,
교사 자격·시설기준 개선 등을 포함한 새로운 통합기관의 모습은 정책연구와 위원회 논의 등을 통해 2023년 말에 시안을 마련하겠다"
고 밝혔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01/0013726821
["초등 취학 전 교육격차 줄이자"…유치원·어린이집 통합 첫발(종합)] 2023.01.30.
유치원 교사 : 전문대학 또는 4년제 대학에서 유아교육(또는 아동복지학 등 관련 분야)을 전공하고 유치원 정교사 자격증을 취득
어린이집 교사 : 대학에서 관련학과를 졸업하는 것 외에 학점은행제를 통해서도 자격증을 딸 수 있음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81/0002972133?sid=102
[보육교사 처우개선비 ‘713억 핑퐁’… 제2 누리예산 사태 오나] 2019.01.23.
2016년 기준 특정 연구소의 조사결과
유치원 교사의 평균 월급 : 223만원 (처우개선비 월 59만원, from 교육부)
어린이집 교사 평균 월급 : 178만원 (처우개선비 월 30만원, from 보건복지부)

https://ppt21.com/freedom/96180
[만5세 입학 방안에 대한 박순애 교육부 장관 인터뷰] 2022.08.01

불과 5개월전에 만5세 입학이라는 폭탄을 투하했다가 철회했던 교육부에서 유보통합이라는 신규 폭탄을 투하했습니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01/0013347482?rc=N&ntype=RANKING
[박순애 "만5세 입학, 사회적합의 도출…너무 우려 안해도 돼"] 2022.08.01.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52/0001774480?sid=100
[교육부, '만 5세 입학' 사실상 철회..."현실적으로 추진 어려워"] 2022.08.09.

유치원/어린이집의 출생(...)의 차이부터 시작해서 꼬여있는게 한두가지가 아니다보니 뭔가 대책이 필요한것도 맞고,
이미 심각하고 더 심각해질수도 있는 저출산 시대를 대비해서 빠르게 행동해야 하는것도 맞긴한데...

또 이런식으로 일을 시작하는 모습이 참... 그렇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루크레티아
23/01/30 18:34
수정 아이콘
이게 진짜 된다고 생각하고 하는거 맞나..
Not0nHerb
23/01/30 18:35
수정 아이콘
아니 이게 무슨.. 그럼 지금 있는 사설 어린이집들 다 날린다는 소리야? 기사를 읽어봐도 무슨 소리인지 모르겠는데... 굉장히 미친소리처럼 들립니다.
아니 보수 정권 아니었어?? 왜이렇게 개혁적이야 크크크크
23/01/30 18:38
수정 아이콘
http://www.kindernews.net/news/articleView.html?idxno=3442

대선 공약에 있던 내용이네요.
이 정도 대규모 제도 변화가 어디서부터 어떻게 시작되나 궁금해서 찾아봤습니다.
업계 종사자 친구한테 의견 물어봐야겠네요.
표팔이
23/01/30 18:49
수정 아이콘
슈카월드에서 다뤘던 내용이기도 하죠.(https://www.youtube.com/watch?v=751pwfZ_0aI) 아마 절대 안될겁니다.... 얽힌게 너무 많아서.
지구돌기
23/01/30 23:43
수정 아이콘
봤는데 컨텐츠 많이 나올거라고 좋아하네요.
교사혁신지원, 유보통합 추진, 늘봄학교 추진 3가지만 해도 올 한해 컨텐츠 많이 뽑을 수 있을 거 같다고 크크
페로몬아돌
23/01/30 18:54
수정 아이콘
어린이집 일하는 친구 와이프 이야기 들어 보니 양쪽 입장이 너무 차이 나서 절대 안될 거라고 보던데 어케 될런지..
닉네임을바꾸다
23/01/30 18:56
수정 아이콘
5세입학보다야 가능성이 1리정도 더 있나 크크
23/01/30 18:58
수정 아이콘
유치원 교사랑 어린이집 교사 자격,처우,신분 차이가 어마어마한데 이거 정리가 어떻게 될지..
수지짜응
23/01/30 19:00
수정 아이콘
공립 유치원교사는 임용보고 들어간 애들이고
어린이집교사는 ... 인데

연봉 차이정도로 해결이 될까요 이게?크크

아니면 설마
여여 갈등을 조장하려는 큰 그림...??!
파프리카
23/01/30 19:12
수정 아이콘
현장을 보고오게, 장관
ComeAgain
23/01/30 19:22
수정 아이콘
이것도 자격증, 시설 문제가 걸린 거라 음 쉽지 않아 보이는 그런 거네요
기존 시설을 바꾸는 건 힘들고, 여유있는 곳부터
신규 시설부터 어떻게 잘 해봐야겠어요
23/01/30 19:24
수정 아이콘
이게 가능한가?? 한쪽은 임용되야 하는건데..간호사-간호조무사 느낌으로 운용하려나요? 뭘 어케 하려는건지..
이른취침
23/01/30 19:25
수정 아이콘
새정부가 출범했으니 힘이 있는 정권 초기에 뭔가 새로운 정책을 펼치는 게 맞긴한데

애초에 지지도가 낮기도 하고 엄한 데 총력을 다하고 있어서 진짜 민생과 관련된 건 이렇게 생뚱맞게 튀어나오는 모양새네요.
환경미화
23/01/30 19:47
수정 아이콘
현장을 좀 알고 뭘했으면 하는데...
햇님안녕
23/01/30 19:58
수정 아이콘
난방비나 내려요…
23/01/30 20:04
수정 아이콘
아니 왜케 진보적임 크크크크크크
23/01/30 20:08
수정 아이콘
https://n.news.naver.com/article/082/0001194273?sid=102

어떠한 합의도 없었는데 교육부에서 교전원 추진위원회까지 꾸려 [교육전문대학원]에 대한 도입의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모든 교육체계를 뒤엎어버리네요.
23/01/30 20:13
수정 아이콘
교육전문대학원이 필요한가요? 진짜 모르겠습니다.

로스쿨도 법대 교수들 밥그릇 보존을 존속하는 느낌인데

이제는 사범대와 교대 교수들도 밥그릇 보전해달라고

하는 건가요? 크크
No.99 AaronJudge
23/01/30 21:22
수정 아이콘
교대생입니다
저거 구체적 시행계획 발표하는거 보고 뛰쳐나가려고 각 잡고 있습니다
초안대로면 24수능 보게 생겼네요
다크템플러
23/01/30 23:01
수정 아이콘
이거 진짜 큰 논의거리인데, 생각보다 화제가 안되더라구요
23/01/31 09:57
수정 아이콘
(수정됨) 노무현 정권때 추진했다가 정권바뀌고 흐지부지된 적 있죠. 당시 정권은 학벌타파를 명분으로 변호사, 의사, 약사, 교사 등 좋은 직업은 죄다 전문대학원 다녀야만 가질 수 있게 하려 했음. 현 대통령은 (이재명에 비해) 로스쿨에 우호적인 면도 그렇고 진짜 노빠가 맞는 듯.
23/01/30 20:25
수정 아이콘
(수정됨) 어... 어린이집과 유치원은 정말 다른 곳인데, 이걸 어떻게 통합하겠다는건지 솔직히 모르겠네요;;;
아니 일단 가정 어린이집이 많은 이유가, 수요가 그만큼 있기 때문이기도 한데....
시설을 확충하고 교사를 교육받은 교사 쓰는거야 좋은데, 그걸 감당할 어린이집이 얼마나 있느냐가 제일 문제죠.
지금도 신도시의 어린이집/유치원은 자리가 없어서 못보내는 경우가 많은데요;;;;
진짜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대한 경험이 없어서 이런 소리를 하는건가.. 싶네요.
-안군-
23/01/30 21:05
수정 아이콘
유보통합돼면 주무부처는 교육부인가요? 보건복지부인가요?
설마 이걸 여가부 관할로 넘기려는건 아니겠..죠?
아니 그전에 여가부 폐지는 어디갔나요??
23/01/30 21:16
수정 아이콘
댓글에서처럼 유치원 교사와 어린이집 교사는 아예 다른 직업에 가까운데 이걸 합치면 뭐가 어떻게 되는 건지도 모르겠는.. 합쳐서 얻는 이득은 무엇이며... 빠른 입학 얘기할 때 유치원이랑 초등학교랑 합칠 생각인가 싶었는데 적어도 거긴 유관부서가 같기라도 하지;
23/01/30 21:48
수정 아이콘
슈카 보니까 이해는 가더라구요. 예전에는 어린이집 - 유치원 - 초등학교로 구상하고 그렇게 짜 올려놨는데, 신도시 부부의 육아 문제 등등으로 유치원 나이는 낮추고 어린이집 대상 나이는 늘리다보니, 어린이집이랑 유치원의 대상 나이가 똑같아져 버렸습니다. 사실상 같은 역할을 하는 곳이 2개가 되버린 상황입니다.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타이트하게 나누면 괜찮아지는데, 이러면 신도시는 매번 유치원이 부족하기때문에 반발이 심해지고 그래서 정치적으로 그나마 합치는게 쉬운방법이긴 합니다.
23/01/31 01:29
수정 아이콘
이게 인원이 부족한 특정 직군과 상대적으로 인원이 넉넉하면서 외부시선으로 볼 때 유사한 일을 하는 타 직군을 통합하는 과정이 마냥 쉽지 않을 것으로 우려되서 남겨본 댓글입니다. 이를 테면 무의촌에는 어느 정도 재량으로 일부 처방권을 지니는 한지약국들이 있는데 이런 곳이 일차진료기관과 하는 일이 비슷하니 가정의학과의원과 통합하겠다 이런 느낌이랄까요..
소주의탄생
23/01/30 21:20
수정 아이콘
아니... 있는거나 잘하라고 뭐 하려고 하지말고..
No.99 AaronJudge
23/01/30 21:21
수정 아이콘
진짜 졸속이다
No.99 AaronJudge
23/01/30 21:24
수정 아이콘
아니 유관부서도 보건복지부 교육부로 달라요? 진짜 뭐하자는거지
Timeless
23/01/30 21:30
수정 아이콘
지금까지가 달랐었고, 개편안에서 교육부로 통일해보겠단 이야기네요.
마인드머슬커넥션
23/01/30 21:30
수정 아이콘
(수정됨)
삭제, 금지표현 사용으로 제재합니다(벌점 2점)
23/01/30 21:52
수정 아이콘
그냥 어린이집과 학교가기 직전까지 하는 어린이집은 좀 다릅니다.. 사실상 큰차이가 없어요..
제 아들 두놈도 전부 어린이집끝까지 다니다 학교들어 갔습니다
찬반을 떠나서 이런부분은 아시고 생각해 보셔야 할듯..
시린비
23/01/30 21:54
수정 아이콘
몰랐는데 유보통합은 김영삼때부터도 나왔던 이야기라고... 슈카가 그랬음 (?)
김승남
23/01/30 22:10
수정 아이콘
유치원은 교육기관, 어린이집은 보육기관인데..
뭐 되기만 한다면야 나름 장점도 있을듯 합니다..
OvertheTop
23/01/30 22:42
수정 아이콘
근데 지금도 중복되는 구간이 상당해요... 유치원이랑 어린이집이...
지구돌기
23/01/30 23:00
수정 아이콘
어린이집 중 초등 입학 전까지 봐주는 시설형 어린이집은 유치원과의 통합도 불가능하지 않아 보이는데, 그보다 훨씬 많은 가정형 어린이집들은 어떻게 되는걸까요?

그리고 기존 어린이집과 유치원의 인프라나 교사들의 인적 구성이나 퀄리티 등도 차이가 클텐데, 그것도 어떻게 할건지...
플리트비체
23/01/31 00:05
수정 아이콘
국가가 육아하는 시대로 가기 위한 첫걸음이라고 봅니다
잘되면 좋겠네요
기적의양
23/01/31 09:47
수정 아이콘
요양보호사와 간호사 통합같은 소리인데여
23/01/31 11:47
수정 아이콘
지금 이 둘의 차이가 있긴하나요? 이해당사자들 이외에 이걸 반대하는건 이유가 뭔가요??
저걸 합쳐서 공교육화 하겠다는거 같은데 무조건 더 좋은거 아닌가요??
23/01/31 21:06
수정 아이콘
잘 드러나보이지는 않지만 역할 상 차이는 분명히 있습니다. 어린이집은 보육이고 유치원은 교육이지요. 유치원의 경우는 그러라고 국가가 유치원 교사를 선발하여 표준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구요. 공교육화하는 건 좋은데 과정도 바르게 가야죠.
HA클러스터
23/01/31 11:51
수정 아이콘
가장 진보적인 정책은 보수정권이 아니면 해낼수 없다고 생각하긴 합니다만 이 문제에 얽힌 수많은 관계자들의 서로다른 이권/권리 문제를 제대로 소통해서 해결하는게 가능하긴 한건가...

아니면 아예 소통따위는 개나 주고 그냥 힘으로 밀어붙이려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이...
이번 정부 성격을 보면 오히려 더 설득력이 있긴 합니다만 이것도 정말 가능할지는 저따위는 짐작도 못하겠습니다.
No.99 AaronJudge
23/01/31 13:28
수정 아이콘
일단 빠르게 가시는것 같습니다….
우리는 하나의 빛
23/01/31 12:42
수정 아이콘
??? : 어린이집 유치원 나누어져있어서 일하는 데에 애로사항이 있어? 그러면 하나로 합쳐줄테니까 더 일해. 하지만 기업들이 어려우니까 돈 그만큼 못주는 건 알지~?
NoGainNoPain
23/01/31 13:22
수정 아이콘
지금 민간어린이집 폐업속도가 심각합니다. 그래서 유보통합 이야기가 나오는거죠.
민간어린이집이 담당해 왔던 보육기능이 폐업으로 인해서 없어지는 판국이라서 이걸 유지할려면 유치원에서 해당 기능을 떠맡을 준비해야죠.
유보통합 추진 안했다가 나중에 민간어린이집 거의 다 사라져버리면 유치원 입학나이 될때까지 꼼짝없이 집에서 돌봐야 할 판국입니다.
23/01/31 20:58
수정 아이콘
그런 생각을 하고 이 일을 추진하는건지는 그리고 그게 유보통합이어야 하는지는 논외로, 지금 아이들 줄어드는 속도보면 그런 부분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긴 하겠네요.
23/02/01 08:45
수정 아이콘
어린이집과 사립유치원이야 그냥 노동자 신분이니 그렇다치고 공립유치원 교사는 임용시험보고 들어간 공무원 신분인데 대체 어떻게 통합하려는 걸까요, 그냥 다 공무원 신분으로 통일해주는 것도 말도 안되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5] 오호 20/12/30 244234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22389 8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45565 28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14558 3
101048 [일반] 똥으로 세계에 기억될 영화 '오키쿠와 세계' (스포 없음) [3] 트럭463 24/02/28 463 0
101047 [일반] 서이초 교사 순직 인정 [4] lexicon729 24/02/28 729 2
101046 [정치] 일본 주가지수가 1989년 버블 시절 전고점을 돌파했네요. [4] 홍철899 24/02/28 899 0
101045 [일반] [듄 파트2 감상] 왕좌의 게임과 반지의 제왕 사이. (약스포) [9] 빼사스921 24/02/27 921 1
101043 [정치] 여당이 고발하고 경찰이 수사하고 방심위가 차단한 ‘윤 대통령 풍자 영상’ [42] 베라히8192 24/02/27 8192 0
101042 [일반] 비트코인이 전고점을 뚫을기세로 오르고 있습니다. [107] 카즈하8613 24/02/27 8613 1
101041 [정치] 한동훈 "민주당, RE100 아느냐고만 이야기해…모르면 어떤가" [93] 빼사스7558 24/02/27 7558 0
101040 [정치] Pa간호사 시범사업과 의료사고처리특례법 [14] 맥스훼인2682 24/02/27 2682 0
101039 [일반] (뻘글) 유대인과 한국인과 지능과 미래인류의 희망 [40] 여수낮바다2191 24/02/27 2191 3
101038 [정치] 코리아 디스카운트의 해결책은... 무려 표창장 수여!? [34] 사람되고싶다4796 24/02/27 4796 0
101037 [일반] 뉴욕타임스 1.16. 일자 기사 번역(미국의 교통사고 문제) [4] 오후2시2171 24/02/26 2171 5
101036 [일반] 아이돌 덕질 시작부터 월드투어 관람까지 - 1편 [2] 하카세1128 24/02/26 1128 4
101035 [정치] 대통령실 "4월 총선 이후 여가부 폐지를 예정대로 추진" [133] 주말10481 24/02/26 10481 0
101034 [일반] 갤럭시 S22 울트라에서 S23 FE로 넘어왔습니다. [10] 뜨거운눈물3121 24/02/26 3121 5
101032 [일반] 마지막 설산 등반이 될거 같은 2월 25일 계룡산 [20] 영혼의공원3454 24/02/26 3454 10
101031 [정치]  해방후 적정 의사 수 논쟁 [10] 경계인4193 24/02/26 4193 0
101030 [일반] 메가박스.조용히 팝콘 가격 인상 [26] SAS Tony Parker 5324 24/02/26 5324 2
101029 [정치] 이재명 "의대 정원 증원 적정 규모는 400~500명 선" [83] 홍철11504 24/02/25 11504 0
101028 [일반] 진상의사 이야기 [1편] [63] 김승남3966 24/02/25 3966 3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