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9/04/12 20:30:04
Name cluefake
Subject 거미들, 실험실 수난의 역사
이번 글은 거미를 가지고 과학자들이 실험한 내용에 대한 글입니다.

거미는 그물을 보통 새벽 4시에 칩니다.
그 말인즉슨 그걸 찍어야 하는 과학자도 새벽 4시 전에는 일어나 있어야 한다는 뜻이죠.
1948년 동물학자 한스 페터슨은 이걸 꽤 성가시게 여겼습니다. 그래서 그는 약학과 젊은 조수 페터 비트에게 혹시 거미에게 각성제를 주사해서 원하는 시간에 거미가 거미줄을 치게 만들 수 없겠느냐...를 요청했고, 여기서 우리는 연구실에서 교수님이 까라면 까는 것은 유구한 전통이 있었음을 알 수 있 읍읍읍읍....
아무튼, 시키면 하는 시늉은 해야죠. 사용된 약물은 스트리크닌, 모르핀, 덱스트로암페타민입니다. 설탕물에 넣어놓으면 알아서 잘 먹었는데, 문제는 먹여놔도 정해진 시간에 계속 거미줄을 쳤고, 우리 페터슨 학자님은 에이 거미줄 연구 못해먹겠다 를 시전했습니다.
그치만 실험을 직접 해본 조수는 궁금해서 카페인 LSD 등등 다른 것도 먹여보고 싶었어요. 과연 이런 약물을 드링킹한 거미는 거미줄을 다르게 칠까? 해봤는데 결론은 약물마다 좀 다르게 치기는 하는데;;; 이걸 계량장치로 쓰기는 무리가 있다 가 나왔습니다. 카페인을 마시면 엉망진창으로 거미줄을 치고 마리화나나 LSD를 먹으면 예쁘게 치고 너무 제각각이라서.

이 실험을 보고 정신과 의사들이 혹시 정신분열증을 연구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당시 LSD를 복용하면 정신분열증과 유사한 현상을 보이는 이유로, 신체화학적인 원인이 정신분열증을 일으키는 요인인가? 혹시 오줌 속에 있지는 않을까??
그래!! 거미에게 먹여보자!!!
그래서 물, 연구자의 오줌농축액, 정신분열자의 오줌농축액 이 셋을 거미에게 먹여보고 거미줄의 모습이 어떻게 다른가에 대해 알아보기로 했습니다.
결과는 간단히 말해 실망스러웠습니다. 오줌을 먹고 친 것은 정상적인 거미줄과는 확실히 다르긴 했지만, 연구자와 정신분열자의 것은 차이가 없었거든요. 그냥 오줌을 먹으면 거미줄은 다르게 나온다~는 결과.

다만 한 가지 확실하게 발견한 것이 있는데, 거미들은 오줌을 매우 역겨워했다는 것입니다. 설탕을 타 놨는데도, 한모금 마시자마자 역겹다~ 역겨워~라는 반응을 아주 확실하게 보였고, 거미줄을 떠나서 몸을 나무틀에 문질러서 오줌방울을 다 제거했으며 입과 촉수에 남은 것까지 다 깨끗이 닦고 나서 거미줄로 돌아왔습니다. 그리고는 다시는 오줌 근처로 가지 않았습니다.

일련의 실험에서 확실히 얻은 결론은 거미도 오줌은 역겹다~가 되겠습니다.

* 노틸러스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9-10-08 11:05)
* 관리사유 : 좋은 글 감사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Chasingthegoals
19/04/12 20:34
수정 아이콘
매드 사이언티스트급 실험이었군요......아무 의미 없는 실험..
cluefake
19/04/12 20:36
수정 아이콘
거미도 오줌은 역겹다는 귀한 정보를 얻었습니다.
그 외에 다리 하나 정도는 잘라놔도 거미줄 잘 친다거나, 우주에서도 거미줄은 잘 친다거나 하는 실험이 있습니다.
티모대위
19/04/12 20:42
수정 아이콘
오줌-거미는 마시지 말걸 그랬어
Chasingthegoals
19/04/12 20:46
수정 아이콘
그런 와중에도 마리화나는 신박하네요. 오히려 집중력이 떡상하니까 거미줄을 예쁘게 친다는게 참 크크크크크
저거 보면서 일부 강박관념이 있는 과학자들은 뭔가 뿌듯함을 느꼈으려나요...
세오유즈키
19/04/12 20:47
수정 아이콘
이그노벨상이 있었다면 무조건 받았을 것 같은 실험이네요.
handmade
19/04/12 21:03
수정 아이콘
뭐죠 이거 크크크.
사악군
19/04/12 21:08
수정 아이콘
와 약먹은 거미집 비교군보고싶네요!
달달합니다
19/04/12 21:10
수정 아이콘
뭔가 엄청난걸 발견할줄 알았는데 거미는 오줌을 싫어한다는 결과라니 크크
불타는로마
19/04/12 21:21
수정 아이콘
왜 하필 오줌을 먹여본다는 변인이 나온거지... 헙....
마스터충달
19/04/12 21:35
수정 아이콘
이그노벨! 이그노벨!!!
아유아유
19/04/12 21:43
수정 아이콘
재밌는 글 잘 봤습니다~
뭔가 더 또라이(?)같은 실험도 나왔으면 하네요. 하하
이디어트
19/04/12 22:39
수정 아이콘
애머쟌강에서 찾은 치까마까 거미 생각나네요 크크
자네 두탕뛰나?
19/04/12 22:44
수정 아이콘
이제 저 거미가 깨물기만 하면 피터 파커가 되는건가요
내가뭐랬
19/04/12 22:53
수정 아이콘
거미가 고생이 많았네..
벙아니고진자야
19/04/12 23:29
수정 아이콘
PGR이니 똥도 먹여야하는거 아니냐는 댓글을 기대했는데 없군요...시무룩...
서쪽으로가자
19/04/12 23:39
수정 아이콘
(2)
Tyler Durden
19/04/13 00:19
수정 아이콘
오줌을 좋아하면 화장실에 거미가 많아야...
whynotcat
19/04/13 00:48
수정 아이콘
아주 흥미로운 글이네요.
혹시 거미줄을 어떻게 치나 찾아봤더니 위키에 간단한 이미지가 나와있어서 링크를 걸어드립니다.
https://en.wikipedia.org/wiki/Effect_of_psychoactive_drugs_on_animals
19/04/13 01:11
수정 아이콘
왜 안 똥물..
本田 仁美
19/04/13 02:39
수정 아이콘
이러니까 빌런이 되는거... 히어로들은 닥터류 빌런들 잡을때 지도교수도 같이 잡아 넣어야 됩니다.
츄지Heart
19/04/13 06:18
수정 아이콘
마리화나가 집중력을 더 좋게 해주는 것이었나요. 그래서 아티스트들이 많이 찾나...
19/04/13 07:03
수정 아이콘
거미 : 아니 그걸 먹여봐야 아나??
19/04/13 07:41
수정 아이콘
거미야 인간이 미안해...
19/04/13 07:49
수정 아이콘
오 어쨌든 제정신일 때가 제일 규칙적으로 치는군요
딱총새우
19/04/13 08:44
수정 아이콘
혹시 원출처를 알 수 있을까요?
19/04/13 09:23
수정 아이콘
근데 곤충도 먹이말고 주사로 약 투여할 수 있나요?
19/04/13 10:23
수정 아이콘
(수정됨) 오래전에 동물행동 원서에서 본 기억이 있는데, 매우 꼼꼼하게 치는 약물이 있었어요. 정상보다 확실히 더 잘칩니다.
LSD나 마리화나는 잘치는게 아니에요. 그 문구가 아직까지 기억나네요. - "(약물이름 기억못함)은 거미를 대단한 노력가로 만든다."

최근 이미지들은 21세기에 행해진 NASA 실험이나 Dr. Witt라는 사람이 1982년에 책(spider communication)이 기반입니다.
CoMbI COLa
19/04/13 10:41
수정 아이콘
거미는 후각이 거의 발달하지 않았나 보네요. 그냥 오줌도 아니고 농축액인데 먹어볼 시도를 한걸 보면요.
-안군-
19/04/13 22:17
수정 아이콘
아무리 실험용이라지만 저런 마약들을 다 어디서 구했을까..
19/10/08 11:11
수정 아이콘
아니죠. 결론은 연구자생활을 오래하면 정신분열증에 걸린다는 것이죠.
집으로돌아가야해
19/10/11 10:40
수정 아이콘
저도 이렇게 결론을 내렸습니다.
Philologist
19/10/14 16:56
수정 아이콘
이걸 보니, 획득형질은 유전이 안 된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쥐꼬리를 8대에 걸쳐 잘랐던 과학자가 생각나네요....
19/10/17 14:30
수정 아이콘
인간이... 미아내...
빙짬뽕
19/10/20 00:12
수정 아이콘
연구자는 위험한 생물입니다.
바카스
19/10/20 21:05
수정 아이콘
이 글이 추천게시판에 있는데.. 다른 숨겨진 의미가 있나요?? 그냥 거미에게 이것저것 먹여봤더니 거미줄을 다르게 치더라의 주제밖에 깨닫지 못 하겠는데ㅜㅜ
Knightmare
19/10/20 21:16
수정 아이콘
모르겠습니다 저도 그런 의미로 썼거든요
40년모솔탈출
19/10/21 17:43
수정 아이콘
PGR 에는 본문 내용에 공감하는 공돌이들이 많다 정도로 이해하면 될거 같습니다.
밀크캔
19/10/30 04:59
수정 아이콘
내용에 똥이나 오줌이 포함되어 있어서 그런 것 같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102 화성연쇄살인사건 범인을 찾은 DNA감정 [33] 박진호10730 19/09/19 10730
3101 (삼국지) 황권, 두 번 항복하고도 오히려 인정받다 [26] 글곰6615 19/09/09 6615
3100 [10] 여러 나라의 추석 [15] 이치죠 호타루3036 19/09/05 3036
3099 우리는 왜 안전한 먹거리를 먹을 수 없는가 [28] 6362 19/09/05 6362
3098 예비군훈련 같았던 그녀. [26] Love&Hate8212 19/09/01 8212
3097 베플 되는 법 [58] 228888 19/08/25 8888
3096 [역사] 패전 직후의 일본, 그리고 미국 [26] aurelius8442 19/08/13 8442
3095 [기타] 철권) 세외의 신진 고수 중원을 평정하다. [67] 암드맨8134 19/08/05 8134
3094 [기타] [리뷰]선형적 서사 구조를 거부한 추리게임 <Her story>, <Return of the Obra Dinn> [18] RagnaRocky4192 19/07/27 4192
3093 [일상] 그냥... 날이 더워서 끄적이는 남편 자랑 [126] 초코머핀12230 19/08/09 12230
3092 신입이 들어오질 않는다 [72] 루루티아18514 19/07/31 18514
3091 [LOL] 협곡을 떠나는 한 시대를 풍미한 정글러, MLXG 이야기 [27] 신불해9995 19/07/19 9995
3090 [연재] 그 외에 추가하고 싶은 이야기들, 에필로그 - 노력하기 위한 노력 (11) [26] 223308 19/07/19 3308
3089 [9] 인간, '영원한 휴가'를 떠날 준비는 되었습니까? [19] Farce5353 19/07/17 5353
3088 햄을 뜯어먹다가 과거를 씹어버렸네. [26] 헥스밤9430 19/06/28 9430
3087 (일상 이야기) "지금이라도 공장 다녀라." [55] Farce13563 19/06/27 13563
3086 (번역) 중미 밀월의 종말과 유럽의 미래 [56] OrBef8433 19/06/27 8433
3085 [일상글] 가정적인 남편 혹은 착각 [54] Hammuzzi8616 19/05/30 8616
3084 아무것도 안해도... 되나? [20] 블랙초코9333 19/05/23 9333
3083 애를 낳고 싶으니, 죽을 자유를 주세요 [26] 꿀꿀꾸잉9110 19/05/21 9110
3082 [일상글] 결혼 그리고 집안일. (대화의 중요성!) [136] Hammuzzi15808 19/05/14 15808
3081 [8] 평범한 가정 [7] 해맑은 전사4745 19/05/09 4745
3080 [LOL] 매드라이프, 내가 아는 최초의 롤 프로게이머 [59] 신불해8853 19/05/07 885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