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5/23 00:45:40
Name 김치찌개
File #1 1.jpg (50.0 KB), Download : 0
Subject [일반] [팝송] 더 위켄드 새 앨범 "After Hours"



The Weeknd - In Your Eyes


The Weeknd - Blinding Lights


The Weeknd - Hardest To Love

안녕하세요 김치찌개입니다!
2016년 제58회 그래미 어워드 최우수 어반 컨템포러리 앨범상
2016년 제58회 그래미 어워드 최우수 R&B 퍼포먼스상에 빛나는
더 위켄드 4번째 스튜디오 앨범이 나왔습니다 정말 기다렸던 앨범이네요
2016년 11월에 나온 3집 "Starboy" 이후 3년 5개월 만입니다
"Starboy" 앨범은 자게에 올린 "제가 생각하는 2017 최고의 앨범 Best 10"에서 3위에 올랐었죠!
더 위켄드는 1990년생 캐나다 싱어송라이터로 R&B 대표 슈퍼스타입니다
앨범을 들어보시면 알겠지만 R&B 가수인데 여러 장르가 들어가 있죠(팝,힙합,뉴웨이브등등)
그래서 평단에선 얼터너티브 R&B라고 하고요
개인적으로 남자 팝 솔로 가수 Best 3로 브루노 마스,찰리 푸스,더 위켄드를 꼽는데요
목소리가 굉장히 매력적이죠 "마이클 잭슨 이후 최고의 재능"이라는 평도 받았고 실제 마이클 잭슨의 광팬이기도 하죠
이번 앨범 빌보드 차트 1위로 데뷔하고 무려 44만장을 판매하여 미국 첫주 판매량 최고 기록을 경신합니다
총 14트랙으로 여전히 멋진 음악을 보여주네요 당분간 위켄드 음악에 빠져볼랍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박민하
20/05/23 01:07
수정 아이콘
항상 감사합니다 잘 듣겠습니다 ^^
타란티노
20/05/23 01:18
수정 아이콘
이번 앨범도 미친 것 같습니다. 너무 좋아요.
김치찌개
20/05/23 01:23
수정 아이콘
네 감사합니다 즐감하세요^^
플리트비체
20/05/23 02:41
수정 아이콘
I feel it coming 은 아직도 아껴듣는 최애곡입니다 이번 앨범도 기대되네요
20/05/23 03:34
수정 아이콘
이번 앨범 정말 너무 좋죠. 저는 faith이후 트랙들이 좋더라구요
김치찌개
20/05/23 07:20
수정 아이콘
I Feel It Coming 명곡이죠
이번 앨범 강추입니다~
응큼중년
20/05/23 09:23
수정 아이콘
좋은 앨범 소개 감사합니다.
일 끝나고 나면 들어봐야겠어요
I feel it coming 같은 느낌이었으면 좋겠네요 ^^
백년후 당신에게
20/05/23 10:23
수정 아이콘
저기 위에 있는 blinding lights가 저의 최애곡입니다. 진짜 디위켄드는 좋은의미로 미친거 같아요.
김치찌개
20/05/23 10:43
수정 아이콘
저랑 비슷하시네요
In Your Eyes,Blinding Lights 원투펀치에다가 앨범 동명타이틀 After Hours도 좋고요
김치찌개
20/05/23 10:44
수정 아이콘
이번 앨범 정말 좋죠^^
20/05/23 13:13
수정 아이콘
듣는사람 애닳는줄도 모르고 이제야 나오다니 짓궂군요.
김치찌개
20/05/23 14:29
수정 아이콘
네 감사합니다~
김치찌개
20/05/23 17:14
수정 아이콘
Blinding Lights 좋죠~
흐헤헿레레헤헤헿
20/05/26 10:42
수정 아이콘
지난번 내한에서 시커먼 옷을 입고 땀찔찔하면서 열창하는데 넘모 잘해서 놀랐습니다.
라이브가 생각보다 너무 좋았습니다.확실히 월드클래스를 느낌.
뜨릴로지전 믹테형식으로 나올때부터 팬이였는데
최애곡 wasted times,reminder 복습하고 시간날때 각잡고 앉아서 제대로 들어봐야겠네요
김치찌개
20/05/28 10:11
수정 아이콘
라이브 잘하죠~
내한 공연 부럽네요 저도 꼭 가고싶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코로나19 및 정치적 댓글 관련 자유게시판 운영 규칙 공지 [21] 오호 20/02/23 23146 26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64517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12회차 글쓰기 이벤트OrBef 16/05/03 223580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9] Kaise 19/10/23 41171 15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2회차 글쓰기 이벤트jjohny=쿠마 19/11/08 41833 1
86598 [일반] 한국(KOREA)형 음식모델(20) [33] 성상우2555 20/06/03 2555 2
86597 [일반] 겐페이나 한판 칠까. [3] Love&Hate540 20/06/06 540 2
86596 [정치] 50년만에 돌아오는 인프라투자 홍수의 시대 [7] LunaseA1864 20/06/06 1864 0
86478 [일반] [서버점검완료]2020년 6월 6일(토) 안내 [17] 당근병아리2226 20/05/30 2226 16
86595 [정치] 천안함 전사자 부인 “자식들이 국가에 뭘 배우겠나” [279] 카미트리아12587 20/06/06 12587 0
86594 [일반] [점검안내] 서버 점검 완료 [10] 당근병아리550 20/06/06 550 14
86593 [일반] [개미사육기] 침묵의 밤 교단 (사진 있어요) [26] ArthurMorgan1521 20/06/06 1521 35
86592 [일반] 우리가 겪을 수밖에 없는 인구절벽의 미래, 일본 [53] 대항해시대4183 20/06/06 4183 1
86591 [일반] 조선건국은 역사의 발전인가, 퇴보인가 [41] 유대감2744 20/06/06 2744 5
86590 [일반] [팝송] 아담 램버트 새 앨범 "Velvet" [6] 김치찌개464 20/06/06 464 0
86589 [일반] 변방인들과 토사구팽의 역사 [20] Farce1596 20/06/05 1596 27
86588 [일반] 장르소설로 읽는 한국인의 대외관계 인식의 변화 [32] 트린다미어2659 20/06/05 2659 7
86587 [일반] 일본 보신전쟁 시기 막부파와 근왕파 번藩들의 지도 [22] 대항해시대1568 20/06/05 1568 3
86586 [일반] 간암 투병기와 안락사 반대론의 한심함에 대한 경멸 [86] 플레스트린4461 20/06/05 4461 69
86585 [일반] 흑인은 영어로? [28] 캠릿브지대핳생5476 20/06/05 5476 2
86584 [일반] 20여 년을 넘어서 레고를 구입한 후기 [24] 소이밀크러버3307 20/06/05 3307 4
86583 [일반] 역사 속에 등장하는 망나니, 야마다 아사에몬과 샤를 앙리 상송 전편 [9] 라쇼1367 20/06/05 1367 8
86581 [일반] 한반도에 존재했던 국가들의 국명을 딴 학교들 [57] 대항해시대4685 20/06/05 4685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