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24/02/27 13:49:45
Name 수지짜응
Subject [질문] 같은 정당 내 후보들에 대한 호불호가 생기는 과정이 궁금합니다
가끔 커뮤니티 보면 같은 정당 안의 인물들 중에서도

누구보단 누가 낫지, 여기는 이사람이 나와야지 등 등
호불호가 명확한 모습들이 보이던데요

아예 정당이 다른 인물들끼리의 호불호야 그렇다고 하는데

일반?사람들 기준에서는 처음 들어보거나 어떤 사람인지 잘 모르는 경우에도

특히 요즘같은 공천 시즌에는 A보단 B가 낫다, C보단 D가 낫다 이런 여론이
형성되더라구요

그러다보면 몇일 지나면 당연히 A가 돼야한다, C가 돼야한다
B는 수준에 안맞는 후보 D는 도움 안되는 사람 이런 분위기가 굳혀지구요

이런 여론은 보통 잘 아는 관계자들이 조금씩 흘리면서 형성하는건가요
아니면 제가 모르는 진짜 정치에 관심 많은 분들은
같은 당원 내에서도 로열티 등등을 고려한 명확한 우선수위가 있는건가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이민들레
24/02/27 15:00
수정 아이콘
같은 당이라고 다 같은 사람이 아니고. 주장하는 바나 걸어온 길이 다 제각각이죠.
24/02/27 15:01
수정 아이콘
정치뉴스에 조금 관심두다보면 자주 보이는 이름이란게 있으니까요.
지역구 관리라던가, 당내 행적이라던가, 법안 발의라던가 그런거 보고 각자의 의견을 말하는거죠.
그냥 뉴스란만 주의깊게 보셔도, 정치인들은 행적이 어느정도 보입니다.
명확한 우선순위라기 보다는, 그런걸 통해서 어느정도 형성되는거죠.
24/02/27 15:33
수정 아이콘
정치에 어느정도 관심가지면 인물에대한 언행이나 행적이 다 보여요.
유료도로당
24/02/27 15:58
수정 아이콘
정량적인 기준으로 칼같이 판단할수는 없는거고, 느낌적인 느낌이 오는 경우가 있는거겠죠.

예를들어 저 같은 경우 서울 강북구 을 지역구 예비후보를 평가하라면 박용진이 정청래보다 좀 더 낫다고 생각하는데, 아주 명확한 근거를 대기는 어렵지만 그냥 이래저래 복합적으로 생각해서 그런 느낌이 드는거죠.
수지짜응
24/02/27 16:20
수정 아이콘
제가 지극히 일반적인 사람이라고 가정햇을 때
특정 인물 하나 하나의 행보나 성향을 알기는 매우 어려운 것 같은데
답변 주신 내용들을 보니 관심이 많으면(축구에 관심 많으면 유럽 중소형 구단 선수 이름 줄줄이 외우듯이)
자연스레 호불호나 능력에 대한 기준?이 보인다는 얘기시네요

뭔가 상대적으로 비난 받는 당사자가 본인이면 마음이 많이 힘들 것 같은데 다 뿌린대로 거둔거겠죠..?크크
돼지뚱땡좌
24/02/27 16:41
수정 아이콘
어느 분야나 덕후들이 덕질에 자신의 삶을 투여하는 정도는 머글들의 짐작 범위를 벗어나 있죠.
제가 본 어느 정치과몰입하는 분의 경우는 당원톡방 등 여러 단톡방에서 떠도는 정보들을 주로 접하며 자신의 시야를 형성해 가더군요.
수지짜응
24/02/27 17:11
수정 아이콘
저도 어디 경상도 사시는분이 서울 00구 의원을 알고
서울 00구 사시는분이 강원도 00시 후보를 알고 이런게 너무 신기하던데
제가 nba, 프리미어리그 선수 외우는걸로 대입해보니 쪼금은 이해가 되네요..크크크
돼지뚱땡좌
24/02/27 19:20
수정 아이콘
기본적으로는 덕질과 같지만 자기의 빈약한 자아를 거기에 실어 어떻게든 지탱시키려 발버둥치는 절박한 멘탈 지지형 덕후 빈도수가 훨씬 올라가는게 특징이겠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댓글잠금 [질문]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99720
공지 [질문] [삭제예정] 카테고리가 생겼습니다. [9] 유스티스 18/05/08 120574
공지 [질문]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8] OrBef 16/05/03 168268
공지 [질문]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202598
공지 [질문]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252418
175917 [질문] "플레이타임" 어플 국가 인식이 이상한데 도움을 청합니다 아빠는외계인215 24/04/23 215
175916 [삭제예정] 거래처가 법정관리에 들어갔을 때 좋은 대처법은? [1] O형415 24/04/23 415
175915 [질문] KBO 제일 빠르게 다시 볼 수 있는 방법이 어떤걸까요? [1] 다이어트366 24/04/23 366
175914 [질문] 안드앱이 원래 권한요구가 많은가요? [5] 삼성시스템에어컨461 24/04/23 461
175913 [질문] 한국드라마 추천좀 해주세요 [18] 평온한 냐옹이578 24/04/23 578
175912 [질문] 미국의 의료복지는 어떤가요? [6] 스물다섯대째뺨944 24/04/23 944
175911 [질문] PC 견적 문의드립니다. [10] 이동파785 24/04/23 785
175910 [질문] 복약 저용량 여러 번 vs 고용량 한 번 뭐가 더 간에 부담이 될까요? [5] 공부안하고왜여기1184 24/04/23 1184
175909 [질문] 골프채 질문입니다 [22] vi20nq926 24/04/23 926
175908 [질문] 게이밍 UMPC 추천 부탁드립니다. [9] 구디구디1156 24/04/23 1156
175907 [질문] 남자가 여자 이름일때 좋은 점? [29] goldfish1756 24/04/23 1756
175906 [질문] 아이폰만 쓰는건 별로일까요? [14] 1등급 저지방 우유1082 24/04/23 1082
175905 [질문] 목 디스크 치유되신분 있나요? [5] 뵈미우스756 24/04/23 756
175904 [질문] 필라테스 + 요가 가격은 보통 어느정도 할까요? [3] 그때가언제라도668 24/04/23 668
175903 [질문] SF소설 추천을 받고 싶습니다! [20] 수금지화목토천해865 24/04/23 865
175901 [질문] 질레트 면도날 잘 아는 분들 계실 려나요? [4] 블랙리스트1378 24/04/22 1378
175900 [질문] 프로스포츠들의 극적인 기술적 진화가 있을까요? [26] 서귀포스포츠클럽1910 24/04/22 1910
175899 [질문] 보기 싫은 피지알 하단 광고 질문입니다.. [19] Chrollo1705 24/04/22 170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