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19/12/05 23:37:14
Name 긴 하루의 끝에서
Subject 체중과 관절의 관계?
1. 꼭 다이어트가 목적이 아니더라도 달리기는 대표적인 유산소 운동으로서 많이들 즐기고 가장 기본으로 생각하는 운동입니다. 그런데 과체중의 경우 달리기 시 체중으로 인해 관절에 무리가 갈 수 있으니 걷기, 자전거, 수영 등 다른 운동을 우선적으로 고려해보길 보통 많이들 이야기합니다. 이 때 관절에 무리가 갈 수 있는 정도의 과체중 기준이라는 게 정상 체중 대비 어느 정도를 일반적으로 이야기하는 걸까요?


2. 과체중이라 하면 지방이 많아 과체중인 경우를 보통 의미하지만 엄밀히 이야기하면 근육이 많아도 과체중일 수가 있습니다. 소위 말하는 근육 돼지형 체형이 아니더라도 근육 운동을 많이 한 분들의 경우 낮은 체지방 상태에서 일반인도 정상 체중 대비 10kg 이상의 체중이 나가는 경우도 있고, 전문가들은 20kg 이상의 체중이 나가기도 합니다. 그리고 과체중 시 관절에 가해지는 부담이라는 것은 지방이냐 근육이냐와 관계 없이 순전히 체중으로 인한 것이기 때문에 관절은 근육과 달리 운동을 통해 단련시키는 것이 불가능함을 감안했을 때 이들 역시 달리기 등의 운동을 하면 비만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관절에 무리가 갈 수 있다는 결론에 이릅니다. 이 결론이 맞는 결론일까요?


3. 신체 각 부분들은 보통 체구에 비례하여 크기나 강도가 형성되어 있기는 하나 관절은 유독 그 한계가 뚜렷하다고 알고 있습니다. 따라서 정상 체형 또는 마른 체형이라도 체구 자체가 원체 크다 보면 그 자체로서도 관절 대비 과체중의 성격을 띠게 될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여기에 지방이든 근육이든 체형도 크다 보면 더욱 관절에 가해지는 부담은 커지겠죠. 실제로 키가 매우 큰 농구 선수들이나 배구 선수들의 경우 관절이 약하거나 이와 관련한 부상을 입는 경우들이 상당히 많습니다. 이들은 종목 특성상 상하좌우의 움직임이 많거나 단단한 몸의 지탱을 필요로 하는 몸싸움이 많은 선수들이라고 할 수 있죠. 그런데 한편으로는 비슷하거나 혹은 더 큰 체구를 가지고 있으면서도 멀쩡히 활동하거나 오히려 일반의 경우에 비해 더 강한 모습을 보이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대표적으로 럭비나 미식 축구 선수들이 그러하고 어찌 보면 외국 농구, 배구 선수들도 그러하죠. 이들은 어떻게 2m를 전후하는 몸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그 누구보다도 강한 신체적 능력을 보이며 격렬한 움직임을 수행할 수 있는 걸까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셧업말포이
19/12/06 13:31
수정 아이콘
몸무게가 비슷하다고 해서 근육/지방의 구성도 그런 건 아니다. 이건 알고 계시겠죠?
똑같이 90kg 이라도 비만형에서는 관절의 부담을 덜어줄 근육이 적으니 더 문제가 되는 거죠.
반면 근돼의 경우에는 체중 무거워도 근육이 무게를 상당부분 나눠서 받아줍니다.

조금만 생각해보시면 1,2,3 모두 답이 되겠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41324 [질문] [lol] 대리 RP 충전 전문업체들 [3] 이혜리623 20/01/16 623
141323 [질문] 옥션 삼국지 14 환불 관련 [3] Eulbsyar531 20/01/16 531
141322 [질문] 펀드 관련 질문입니다! [7] 곰비429 20/01/16 429
141321 [질문] 삼국지14 실행문제... [2] 날씬해질아빠곰521 20/01/16 521
141320 [질문] 아버지께서 사용하실 휴대폰 질문입니다 [8] 회전목마507 20/01/16 507
141319 [질문] 설득, 대화와 관련된 도서 추천부탁드립니다 [3] 대만259 20/01/16 259
141318 [삭제예정] 가능성이 없는 대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45] 너내밑에서2021 20/01/16 2021
141317 [질문] 모니터는 삼성이 낳나요 LG가 낳나요? (게이밍용 X) [14] bifrost1663 20/01/16 1663
141316 [질문] [육아] 돌아기 남편이 재우기 [18] 토요일에만나요1169 20/01/16 1169
141315 [질문] 혹시 퀴라소 가보신 분 있으신가요? BTK260 20/01/16 260
141314 [질문] ps4 프로 중고로 구매하려합니다. [6] 머여내놔요584 20/01/16 584
141313 [질문] 아파트 입주자예비협회를 사람들이 열심히 하는 이유가 뭘까요? [7] 1012 20/01/16 1012
141312 [질문] 초저렴 노트북 추천 부탁드립니다 [7] delaffe462 20/01/16 462
141311 [질문] 다크소울3용 컴퓨터 견적인데 어떨까요? [13] 지바고510 20/01/16 510
141310 [질문]  영어 능동/수동 한 문제만 질문 드립니다! [17] 개망이678 20/01/16 678
141309 [질문] 차단기가 자꾸 내려갑니다... [15] Aquaris1125 20/01/16 1125
141308 [질문] 시디즈, 듀오백 이외의 의자 브랜드는 어떤가요? [7] 비오는풍경1230 20/01/15 1230
141307 [질문] 태블릿pc고민중입니다. [6] 시오냥646 20/01/15 646
141306 [질문] 세계사 책 추천 부탁드립니다. [5] 비마이셀프426 20/01/15 426
141305 [질문] 쩝쩝소리와 먹방 amsr의 차이는 뭘까요? [15] 전남남간1220 20/01/15 1220
141304 [질문] 판타지소설 찾습니다 [9] Endor588 20/01/15 588
141303 [질문] 게임 OST 를 합법적으로 구할 수 있는 루트가 무엇이 있나요? [5] RookieKid409 20/01/15 409
141302 [질문] 하우위 잉글리쉬 어떤가요? [1] 이리세333 20/01/15 33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