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19/11/12 21:48:16
Name 잡식토끼
Subject (LOL) 롤린이가 롤 라인에 대해 궁금한 게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롤은 잘 못하고 잡깐 접속해 본 거 말고는 롤을 해본적도 없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롤드컵 보니까 뭔가 재미있더라구요.  예전 스타볼 때 생각도 나구요.

본론으로 들어가서, 게임을 시작하면 탑은 상대팀 탑과 윗쪽에서 미드는 상대팀 미드와 가운데에서, 바텀듀오는 상대편 바텀듀오와 아랫쪽에서 맞붙잖아요.

그런데 이게 왜 이렇게 시작하게 된 건지 궁금합니다. 미드야 다른 라인에 비해 로밍이 쉬운 챔프가 맡아서 진행하니 속도나 그런 것 때문에 상대 미드와 붙는다고 해도, 탑과 바텀은 대칭이잖아요? 라인별로 cs가 나오는 게 다르지 않다면 초반부터 상대 탑 챔피언을 타겟팅해서 바텀이랑 탑이 서로 위치를 교환해서 들어간다든지 하는 일이 왜 한번도 나오지 않는지 궁금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mudblood
19/11/12 21:55
수정 아이콘
초창기 - 바론보다 훨씬 일찍 나오는 용이 바텀라인 가까이라 2명을 보냄
중반기 - 이것저것 계산해서 배치 바꿔도 되겠다 싶으면 라인스왑 주저없이 감행(노잼 메타)
요즘 - 포탑 방어력 등을 손봐 탑에 2명 올려보내는 팀이 무조건 손해를 보도록 패치됨. 봇 2명 고정
묻고 더블로 가!
19/11/12 21:57
수정 아이콘
그걸 라인스왑이라고 하는데 라인스왑 나오는 게임이 보는 입장에선 무척 재미가 없습니다
근데 프로게임에선 라인스왑만 주구장창해서 사람들이 불만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라이엇이 막았습니다 초반에 탑 타워가 훨씬 딴딴해요
스위치 메이커
19/11/12 22:17
수정 아이콘
극 초반엔 탑 타워가 바텀 타워보다 강합니다. 이게 왜 그런가 알기 위해서는 롤의 히스토리를 봐야 하는데요

원래는 롤도 딱히 바텀에 두 명이 가는 메타는 아니였습니다. 근데 유럽팀들이 바텀에 후반 캐리가 가능한 원거리딜러+서포터를 함께 엮어보내면서 용을 쉽게 취할 수 있는 EU스타일을 정립했습니다. 이후 많은 팀들이 이런 조합의 강력함을 인지하고 모두가 이런 조합을 쓰게 됩니다. 일반 랭크와 프로 경기 모두에서요.

문제는 EU스타일이 정립된 직후에는 탑-바텀 타워의 스펙이 동일했기 때문에 라인 스왑이 아주 많이 나왔습니다.
이게 왜 문제였냐면, 라인 스왑을 하기 위해서는 탑 라이너가 손해를 감수해야 하고, 이걸 더 큰 이득으로 굴리는 것인데 팀게임인 프로 경기에선 이게 쉽게 가능하지만 일반 랭크에서는 이러한 전략을 쓰기 어려웠거든요. 탑이 일방적으로 손해를 봐야 하니...
그러다보니 팀게임과 일반 랭크 사이에서 계속 괴리감이 생기고
(프로경기는 90%가 라인 스왑인데 일반 게임은 그런 경기가 거의 안 나오니...)
경기 양상 자체가 너무 달라지다 보니 라이엇이 칼을 빼듭니다.

초반 5분 탑 타워의 방어력을 엄청 높게 설정해버린 거죠. 그러니 탑으로 라인스왑을 하면 바텀 타워가 빨리 깨져 그만큼 손해를 보게 되니 자연스럽게 라인 스왑도 사라졌습니다.

요즘도 라인 스왑이 간간히 나오긴 합니다만, 거의 날빌급 전략(스타로 따지만 9드론같은?)으로 취급됩니다.
19/11/12 22:20
수정 아이콘
처음에는 드래곤싸움때문에 바텀이 2명 보내는 라인으로 선택됐습니다. 미드와 바텀이 있는데 2명 보내기는 미드보다는 사이드가 좋기 때문이죠.

그러다가 프로들 사이에서 전략적으로 라인스왑하는 메타가 왔습니다. 그러니 바텀에 2명 가는게 국룰인 솔랭이랑은 게임 양상이 너무 달라지고 재미도 덜하고 그래서 라이엇이 포탑패치를 합니다.

탑에 2명을 보내면 우리팀은 탑타워 압박, 상대팀은 바텀타워 압박을 하게 되는데
이제 똑같이 압박하면 바텀타워가 훨씬 물렁물렁해서 일찍 깨집니다. 그래서 바텀 2명이 사실상 강제됩니다.
스위치 메이커
19/11/12 22:22
수정 아이콘
https://youtu.be/N_clhkfhcbM?list=PLIWtfvmBcNocAp-r377NGWt3hfxwoSWsF

이번 롤드컵에서 제대로 라인 스왑이 먹혔던 경기를 첨부해드립니다 . 하이라이트니 한 번 봐보세요
클로로루실후르
19/11/12 22:57
수정 아이콘
탑 타워, 바텀타워 방어력 차이에 대해서는 많은 분들이 언급 해주셨으니
그 차이가 생기기 전에(원래 없었는데 라인스왑이 많이 나오자 패치로 생겼습니다.)
현재처럼 라인 정립이 된 근원적인 이유에 대해 좀 설명 드리자면

1. 예전엔 용 싸움이 매우 중요했었는데, 용에서 가까운 라인인 바텀에 두명 보내는 게 용 먹기 편함 -> 근데 두명이 동시에 라인서면 레벨링은 느려진다. 그럼 어느 역할군을 보낼까? -> 레벨링보다는 아이템이 갖춰지는 게 더 중요한 원거리딜러를 보내자. 근데 원딜은 초반에 약하잖아? 서폿이랑 원딜 같이 보내면 원딜이 편하게 크기 쉽겠네 -> 바텀라인에 원딜과 서폿이 감.

2. 현재는 아니지만, 라인 정립이 될 시기에는 마법사 챔피언이 강했습니다. 마법사 챔피언(이하 메이지)은 아이템도 중요하지만 빠른 레벨링으로 스킬레벨을 높이 찍는 게 중요합니다. -> 미드 라인에 혼자가서 레벨업 빨리하고 집에 자주 다녀오면서 마나 수급도 하고, 마나리젠과 재사용대기시간 감소 효과가 있는 블루버프 습득도 쉽게 하자 -> 미드에 메이지 챔프 혼자 감.
서스펜스
19/11/12 23:37
수정 아이콘
도타의 경우는 롤의 용처럼 이득을 굴릴 수 있는 오브젝트 역할은 과거에 없었고, 바론 역할을 하는 로샨이 있습니다. 이 로샨이 나타나는 곳이 버전별로 바뀌긴 했지만 근본적으로 로샨을 빨리 획득하기 위해 로샨과 가까운 라인에 여러명이 가는 메타는 잘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또한 롤에 비해서 투명화 수단이 많고 팀 전체에 투명화를 제공하는 투명물약이 있어서 캐리가 잘리는게 순식간입니다. 그래서 메타에 따라서 캐리가 있는 라인에 서포터를 2명 붙이는 3-1-1 라인이 나타나서 탑과 봇에서 3:1 라인전이 나타나기도 했었죠. 오브젝트와 게임특성에 따라서 이렇게 라인 설정이 달라지고, 그게 운영의 기본방향이 되니 게임사에선 그걸 어떻게 활용할지 고민하게 되죠. 그 결과 롤은 아예 포지션을 정해놓고 게임을 하는 걸 밀어주는 방향이 되었고 도타는 라인과 포지션에 특별한 제한을 두지않고 그때그때 상황에 따른 영웅의 유불리를 조정해 영웅의 포지션을 제한하는 방향이 되었습니다. 이 차이를 이해하시면 롤의 라인 개념이 어떻게 생겨나고, 앞으로 어떻게 변화할지 좀 더 이해하실 수 있으리라고 생각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40444 [질문] 윈도우10 shutdown 명령어가 안먹네요 [3] 팩트폭행범42 19/12/15 42
140443 [질문] 근로시간 기준 질문드립니다. 피지알맨122 19/12/15 122
140442 [질문] 챌코 예선에 대한 질문이 있습니다 조율의조유리70 19/12/15 70
140441 [질문] 거제 여행 질문 드립니다. 퀴즈노스50 19/12/15 50
140440 [질문] 가족끼리 유럽여행 추천부탁드립니다 [6] 롯데김군292 19/12/15 292
140439 [질문] 스마트티비에서 트위치 보는법? [4] 포프의대모험236 19/12/15 236
140438 [질문] 얇다는 가늘다를 품을 수 있을까요? [3] 건전한닉네임2500 19/12/15 500
140437 [질문] 롤)성격 고민입니다. [20] 미와야키사쿠라769 19/12/15 769
140436 [질문] 갑자기 뭐 물린거처럼 이러는데 왜 이럴까요? [1] 호아킨219 19/12/15 219
140435 [삭제예정] 네트워크 구성 관련 질문입니다. BlazePsyki122 19/12/15 122
140434 [질문] 헬린이 입니다. [9] 콩사탕532 19/12/15 532
140433 [질문] 사재기, 조작 논란인 노래들은 왜 다 발라드일까요? [9] 그 닉네임1329 19/12/15 1329
140432 [질문] 불멸, 영생에 대한 미드나 영화 추천 부탁드립니다. [18] 더브라이드365 19/12/15 365
140431 [질문] 비전공자가 안드로이드 앱을 혼자 만들기까지 걸리는 시간 [4] 키리기리785 19/12/15 785
140430 [질문] 컴퓨터 스피커 소리가 이상하게 안납니다.. 12seconds138 19/12/15 138
140429 [질문] 눈앞에서 본 충격적인 일 있으신가요?(혐일수도?) [33] 포이리에2396 19/12/15 2396
140428 [질문] 냉장고가 고장난것같은데 대처법 질문입니다 [2] 오리지날5.0306 19/12/15 306
140427 [질문] 노래 제목 질문입니다(남자사용설명서 중) - 파일첨부 Mele117 19/12/15 117
140426 [질문] 삼국지 11PK 리마스터 BGM 질문입니다. [2] 조헌257 19/12/15 257
140425 [질문] 크리스마스 당일 봉사활동 (1일) [6] 절대불멸마수345 19/12/15 345
140424 [질문] 도곡동-대치동 쪽에 대학생들과 저녁 맛있게 먹을만한 곳 있을까요? [7] 79년생487 19/12/15 487
140423 [질문] 캐릭터 키웠을 때 내가 강하다!라는 느낌을 받을 수 있는 PC게임 있을까요? [18] 사나없이사나마나1208 19/12/14 1208
140422 [질문] 홍대에 값싸고 양많은 떡볶이 있을까여 [2] 라붐팬임506 19/12/14 50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