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18/10/12 00:54:00
Name   ComeAgain
Subject   아기가 아빠한테만 안겨 자요...
그 아빠가 접니다..

이제 한달하고 일주일 좀 지난 아기가 밤에 꺼이꺼이 우는데

엄마는 아무리 안아줘도 꺼이꺼이...
그런데 제가 안아주면 이내 스르르 잠이 듭니다

그리고 당연히 눕히면 곧 깨구요...

퇴근 후 저는 요람 셔틀이 되어 힘겨운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지금도 다행히 두 손은 자유를 주어 겨우 글을 남깁니다.

도대체 무슨 차이길래 이러는 걸까요.
아기는 저의 살집과 진동 없이는 잘 수 없는 것일까요
자세만 놓고 보면 아내가 더 안정적으로 보이는데...

당장 저야 상관없지는 않지만
저 없이 아기 보는 아내가 힘들어하지 않게 방법을 알려주세요...
근데 낮엔 누워서 잘 잔대요...



오프 더 레코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00:56
(수정됨) 아버지의 냄새때문 아닐까 생각드는데. 가능할지 모르겠지만 아내분에게 남편의 체취가 나도록 아버지가 입던옷입 입고 재워보심이 어떨지
ComeAgai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01:20
아내한테 세수할 때 쉐이빙 폼 한 번 바르고, 스킨도 좀 발라보라고 그래야 할까요..
옷도 괜찮을 거 같아요 시도해보겠습니다
겨울삼각형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05:44
(수정됨) 안아주면 바로 잔다니 축복입니다.

우리집 아기는 아빠가 안아줘도 엄마가 안아줘도 1시간씩 징징 대다가 자곤 했어요,

등센서는 아기들 공통입니다.. 조금씩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 질 거에요.
ComeAgai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09:08
등센서는 상관없는데, 저 없을 때 울면 아내가 너무 버거워해서 걱정입니다
시간이 빨리 흐르기를 바라야하면서도 말아야하면서도... 그러네요
비싼치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09:22
신기하네요
저희 아기는 반대로 저랑 잠자리에 누우면 잘 자는데 아빠랑 누우면 노는 시간인 줄 알고 꺄륵거리면서 놀고 절대 안자요
저는 집에서 살림하느라 애 혼자 놀게 두거나 책읽어주거나 하지 활동적으로는 잘 못놀거든요
아빠가 퇴근해서 오면 그 때부터는 체육시간...
근데 백일도 안된 아기가 그런 역할을 벌써부터 알리는 없고 아마 향기나 아기를 안고 둥둥할 때 바운스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Secundo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10:02
아빠가 입던옷을 엄마가 입는다던지
베게에 덮는다던지 하는 방법으로 해결하는경우도 많습니다~
하지만.... 곧 밀려납니다...
Dwyan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10:07
지금을 즐기세요.
조금만 지나도 엄마만 찾아요... ㅠㅠ
ComeAgai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10:51
아마 아빠의 안아주는 힘 때문이 아닐까 하고 아내와 추측하고있습니다...
ComeAgai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10:52
곧 밀려나겠죠...? 다행인지 아닌지ㅠㅠ
ComeAgai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10:52
아기한테 크면 얘기할 증거를 남겨놔야겠어요ㅠㅠ
Secundo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10:54
밀리시면
조금 슬퍼지는부분도 있습니다 ㅠㅠ
건강이제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12:48
체온일 수도 있어요. 저는 몸이 좀 찬편이고 제 동생은 난로 수준인데, 아기가 여름엔 저한테 오고 추워지니 동생한테 가요. 그래서 지난 겨울에 동생에게 매달려서 잘 잤어요.크크. 아기 눕히는 바닥이 차가우면 아기가 잘 깨기도 한다더군요.
아침밥스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16:14
피곤하시겠지만 제일 아기가 천사 같을때네요 크크크
힘내세요! 아기는 금방 큽니다.
Uniky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18:58
아기가 분유를 먹는다면 밤에 아내분은 안방에서 자고, 이대로 아기방이나 거실에서 따로 계속 아기랑 자는게 가장 아내를 위한 길입니다 크크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질문] [삭제예정] 카테고리가 생겼습니다. [8] 유스티스 18/05/08 5935
공지 [질문]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15280
공지 [질문]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7] OrBef 16/05/03 36819
공지 [질문]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60394
공지 [질문]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104398
126114 [질문] 스웨이드 재킷 관리법 질문 올립니다. 회색사과11 18/10/22 11
126113 [질문] 모기 포집기 쓸만한가요? 겜돌이50 18/10/22 50
126112 [질문] 이렇게 생긴 클립 어디서 구할까요? [1] 따루라라랑317 18/10/22 317
126111 [질문] 포켓돗자리? 써보신 분 계신가요? [2] 생선가게 고양이152 18/10/22 152
126110 [질문] [LOL] 해외진출 선수 해당지역 로컬선수로 인정받는 정확한 규정이 뭐죠? [2] Twice375 18/10/22 375
126109 [질문] [투표] 미리 점쳐보는 18시즌 LOL 최고의 팀은? [8] 클레멘티아227 18/10/22 227
126108 [질문] 롤드컵 시청 미션 보상 관련 질문이 있습니다. 오'쇼바80 18/10/21 80
126107 [질문] 아크릴판 깔고 택배박스 자를때 칼날을 뭘 써야할까요 [5] 도토리해물전162 18/10/21 162
126106 [질문] 오븐의 열기가 유리창에 닿아도 괜찮을까요? [2] 4층베란다230 18/10/21 230
126105 [질문] 오늘(일) 롤드컵 경기 볼만한가요? [9] Wicked390 18/10/21 390
126104 [질문] MLB 포스트 시즌 질문드립니다 [1] 목욕탕은사계절148 18/10/21 148
126103 [질문] 주말에 뭐 배우거나 동호회 활동 할만한 게 뭐가 있을까요? 그때가언제라도237 18/10/21 237
126101 [질문] 질병으로 인한 보험료를 받으면 나중에 불이익이 있을까요? 느린발걸음145 18/10/21 145
126100 [질문] 롤드컵 1라운드 이후 포기했다는 썰이 돌던 팀은 어디라고 생각하시나요? [4] patio887 18/10/21 887
126099 [질문] 윈도우 재설치 이후 크롬 속도가 너무 느립니다 [3] 여섯넷백155 18/10/21 155
126098 [질문] 평범한 삶의 기준이 어느정도 되나요?? [11] 나이스데이1045 18/10/21 1045
126097 [질문] 직장인 주짓수 배워볼만 한가요? [1] 시행착오 합격생123 18/10/21 123
126096 [질문] 기독교 성경책 소설로 읽기 괜찮나요? [13] neo ov540 18/10/21 54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