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모두가 건전하게 즐길 수 있는 유머글을 올려주세요.
- 유게에서는 정치/종교 관련 등 논란성 글 및 개인 비방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Date 2022/11/21 10:38:08
Name 짐승
File #1 f2f33380b0850464c4a968583a4a37c7.jpg (834.4 KB), Download : 71
출처 fmkorea
Subject [기타] 포켓몬의 추억 (씁쓸함 주의) (수정됨)


저희 집도 게임기에 관해선 굉장히 엄격했던 기억이 있어서 동감이 가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문문문무
22/11/21 10:48
수정 아이콘
(수정됨) 알죠 저 기분... 남들은 유희왕 서든&메이플 닌텐도DS 하면서 서로 잘만 노는데
가난한 개신교집안에서 친구들이랑 주말에 피씨방에서 2,3시간 놀 용돈조차 받기가 힘들어서 서글픈 초중딩시절을 보냈던... ㅠ
중딩말쯤에 PC가 생겨서 잘 놀았습니다만 초중딩때 그 고립감은 지금도 생생히 떠올릴수있네요
DeglacerLesSucs
22/11/21 11:10
수정 아이콘
또다른 제가 일기쓴거같은 느낌이네요. 혼자 잘 노는 성격이라 나이먹고는 솔플하면서 잘만 놀았는데 초등학교 고학년때 생각하면 여전히 쓴맛이 남아요, 어쩌면 솔플하면서 잘만 노는 성격으로 적응해 간 것일지도 모르겠네요
문문문무
22/11/21 11:18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저는 그때 현실친구들이랑은 서든할때만 같이하고 대부분은
테일즈위버랑 라그 프리섭하면서 솔플&친목길드에서 채팅질위주로 했는데
오프모임이나 술자리 오라고하는건 아싸기질에 쫄려서 못나갔지만 꿀잼이었어요
그때 유저들이 확실히 성격이 크게 모나지 않고 정말 뭐랄까... 착했어요

근데 그이후로 기숙사학교를 다니면서 수년간 게임 손도 못대다가 다시하니까 유저들이 대체로 날이 서있더라고요
그때부터 점점 ONLY솔플만 하다가 질려서 겜다 접어버리고 롤or온라인체스만 가끔 하는 사람이됬네요
及時雨
22/11/21 10:53
수정 아이콘
나중에 한 풀고 싶다고 레트로 게임 수집 하는 분들이 참 많아요.
하지만 우리는 이제 늙고 시간도 없고... 슬프죠 참.
1등급 저지방 우유
22/11/21 10:58
수정 아이콘
과금해서
게임기도 사고 게임도 사고
스킨도 사고 5성6성 SSR뽑아도
정작제대로 즐길 힘도 시간도 없네요

따지고보면 한창놀때 놀아야하는게 정답같으면서도
그때 공부하지않으면 뒤쳐지는게 현실이라
본문처럼 씁쓸함만이 남네요
패트와매트
22/11/21 10:56
수정 아이콘
외로움 타는 것도 참 개인차가 많이난다고 느껴지긴 하네요
22/11/21 10:57
수정 아이콘
저희 부모님은 초등학교 입학 때부터 TV로 만화보는 걸 금지하셨었습니다. 가끔 특별한 날 대여점에서 빌려볼 수는 있었지만 어제 티비에서 뭐가 나왔더라 같은 경험은 공유 못했죠. 그런 제가 처음 반항한 계기가 포켓몬이었습니다. 그 광풍은 거스를 수 있는 종류가 아니었어요. 못보게 하면 학원갔다가 동네 전파사나 친구집 같은 곳에 서서라도 보고 그랬습니다. 몇번을 혼나도 계속 그러니까 포기하고 집에서 보기 허용해주시더라고요.

한가지 억울한 건 나이차이 많이나는 동생은 제 덕분에 저런 금지가 있는지도 모르고 살았다는 겁니다 크크
及時雨
22/11/21 11:00
수정 아이콘
최근에 유튜브 보다가 참 감탄한 얘기가, 최대한 빠르고 현명하게 부모님을 실망시켜드려야 덜 충돌할 수 있다는 얘기였습니다.
미국님 덕에 동생분이 편했던 것도 아마 그 때문인걸로...
22/11/21 11:15
수정 아이콘
표현이 약간 이상하게 들리기도 하는데 반항이라는 게 결국은 부모님을 실망시키고, 아이는 나랑 독립된 존재구나 하는 걸 인식시키는 과정이긴 하죠. 하지만 대부분의 아이는 빠르지도 현명하지도 못하다는 게...크크
떡국떡
22/11/21 11:02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저도 부모님이 자원제공안해주신편인데 아이가 사달라고 조를때 명분이 없으면 주저하게되더군요(생일 등)
제가 원체 못받아봐서 막제공받으면 어떤기분일까 쉽게 원하는걸 얻으면 쉽게 생각하지 않을까 제가 가보지 않은 길이라 아이의 마음을 읽기 힘들어요
그래도 가능하면 친구들하는건 다 제공해주려하고있습니다
인민 프로듀서
22/11/21 11:03
수정 아이콘
저는 솔직히 말해서 우리집에서 슈패하려고 모일때, 별로 안친한 친구들까지 오려고하면 좀 떨떠름했습니다....
덴드로븀
22/11/21 11:06
수정 아이콘
그래서 전 아이가 3살때부터 스위치 콘트롤러를 쥐어줬습니다.

그리고 요즘은 게임하는 아이에게 계속 이렇게 말합니다.

[게임 똑바로 안해? 누가 포기하래! 어렵다고? 그게 어려워? 계속 도전하라고! 똑바로 서라! 핫산! 포기하지마!]
가족의탄생
22/11/21 11:19
수정 아이콘
저야 뭐 다 같이 못 살던 그래서 못 산다는 것 조차 인지 할 수 없었던, 7~80년대에
초중고를 다녀서 나이키 신발과 바나나 한개를 혼자 다 먹을 수 있는 지 여부가 부자와 가난을 구분 짓던 그 세대였으니까 그리 게임기 라든가 뭐 그런 것들에게는 본문 같은 감정이 없긴 해도 늘 부족함이 몸에 밴 생활을 하게 되니 아이들에게는 자기가 가지고 싶은 것에는 엄격하게 하지 않습니다. 대신 몇년전인가 여기 댓글에서 봤던 방식인데 자기가 가지고 싶은 것의 50%에 해당되는 돈을 자기 용돈으로 주면 사주는 방식으로 해결했더니 아이들도 그리 큰 욕심은 안 내더라구요
그렇게 스위치,핸드폰 등을 사줬는데 얼마전에 PS5를 살 때 큰얘한테 PS5 사고 싶지 않냐고 반 내가 낼테니 사자라고 해도 컴터게임과 스위치게임으로 충분하다고 하는 녀석을 설득해서 사느냐고 힘들었습니다. 물론 큰얘와 둘째 합쳐서 반내는 걸로 합의 봐서 지금은 내가 갓오브워로 주말을 통째로 삭제하고 있긴 하지만..
나이 드니 오래하면 손가락관절이 아파서 게임도 점점 힘드네요..
하아아아암
22/11/21 12:13
수정 아이콘
아니 잘 가시다가 PS5 크크크크
시린비
22/11/21 11:23
수정 아이콘
돈이없어서 못사줄수도 있는거라 뭐
코인언제올라요?
22/11/21 11:24
수정 아이콘
저희 집은 돈이 없어서 플스는 부담이었지요.
공부에 신경쓰시기도 했고
커서 플스 사도 할 게임이 없더라고요.
회색사과
22/11/21 12:11
수정 아이콘
그래서 나이먹고 스위치가 생겼는데…
팬시한 새로운 게임들이 아니라

어릴 적 못 했던 마리오를 하게 되더라구요.

마리오3 / 마리오 월드.

(집이 가난했던 건 아니고 집에 있던 게 메가드라이브라..)
The Greatest Hits
22/11/21 12:13
수정 아이콘
제가 소닉을 마리오보다 좋아하는 이유가
우리집에 없던 소닉1 메가드라이브가 옆집에 있어서
그 옆집에 맨날 빌붙어서 소닉 잠깐 한 목숨이라도 하면서 생겼던 결핍이
평생동안 남아서인것 같아요

우리아이는 이런 결핍없게 만들고 싶어서 아내 눈치 엄청보면서 게임시키고 있네요
22/11/21 12:21
수정 아이콘
뭐 가치관에 따라 돈이 많음에도 안사줬던 부모님도 분명 계셨겠지만
지금 피쟐 유저들 어렸을때면
전체적으로 지금보다 못살때라...
못사주는 형편의 집이 많았겠죠(상대적으로 비싸기도 더 비쌌죠. 게임기든 팩이든 pc든)

저도 저래서 제가 돈 벌고 나서는 게임에
하지도 않는데 사고, 엄청 투자합니다. 병임 거의
wersdfhr
22/11/21 12:41
수정 아이콘
어떤 느낌인지 알것 같네요

그래도 저는 부모님이 컴퓨터는 항상 좋은걸 사주셔서 그나마 나았는데 친구 집에 놀러가면 하나씩은 있던 게임기가 너무 부러웠습니다 ㅠ
22/11/21 12:59
수정 아이콘
하지만 그 게임을 하던 친구들 몇명은 지금 결혼을 못하고 불안정한 직장을 가지면서
안정적인 직장과 부인과 자식이 있는 당신과 같은 남자를 부러워하고 있겠지.
인간흑인대머리남캐
22/11/21 13:12
수정 아이콘
결혼 못하고 불안정한 직장을 가졌지만 코인 대박 터뜨려서 지금 건물주됨 ^오^
스덕선생
22/11/21 13:56
수정 아이콘
차라리 모두가 없었을때는 집이 가난해도 그냥 그런갑다하는데 남들이 뭔가 하나둘 생기는데 저만 없으면 진짜 서럽죠 크크

생일때 남들만큼 뭘 할 수 없을거 같아서 일부러 생일 같은 친구집에 갔던게 생각납니다
황제의마린
22/11/21 14:07
수정 아이콘
집이 가난하다고해서 스위치 하나 못 사주는건 솔직히 부모 능력이 좀..

물론 글 내용은 가치관의 문제인거같다만
nm막장
22/11/21 15:51
수정 아이콘
그래서 전 아들이 만 1세 되자마자 레고 듀플로 기차를 14만원 주고 애한테(?) 선물했습니다
애는 누워있는데 옆에서 저는 혼자 레일깔고 객차 기관차 주렁주렁 달아서 돌리는게 얼마나 신나던지요
글로벌비즈니스센
22/11/21 19:02
수정 아이콘
게임이 너무 하고 싶어서 공략본 사는거 너무 공감되네요. 인터넷 시기라 인터넷 플레이 후기나 공략을 주로 보긴 했지만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유머] [공지] 비판/비방성 게시글 금지 안내 (특정 성별 운동) [25] 더스번 칼파랑 18/02/12 303885
공지 [유머] [공지] 게임게시판 게시물 이동 안내 (LOL) [31] 더스번 칼파랑 20/11/02 296823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460140
공지 [유머] [공지] 타 게시판 (겜게, 스연게) 대용 게시물 처리 안내 [22] 더스번 칼파랑 19/10/17 454194
공지 [기타] [공지] 유머게시판 공지사항(2017.05.11.) [2] 여자친구 17/05/11 784498
472733 [기타] 공무원은 부바부인 이유(feat. 세종시의 등대) [1] 길갈485 23/01/30 485
472732 [유머] 논란의 서울시교육청 조례안 [8] 안아주기732 23/01/30 732
472731 [기타] 자동차 충돌테스트 워스트 모음 [10] Croove1041 23/01/30 1041
472730 [유머] 더 칼로리 [5] 981 23/01/30 981
472729 [방송] 이집트인이면 매일 피라미드 보는거 아님? [9] 손금불산입1387 23/01/30 1387
472728 [유머] [오피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폴란드 K9 1차 물량 납품 완료 [9] 겨울삼각형2198 23/01/30 2198
472727 [방송] 학교폭력 레전드 [37] Avicii3524 23/01/30 3524
472726 [기타] [계층]'혁명은 내 취향이 아니였다'에서 개인적으로 가장 웃겼던 부분. [10] 자가타이칸2591 23/01/30 2591
472725 [기타] 이 주의 ai 프로그램들 [8] Lord Be Goja2527 23/01/30 2527
472724 [기타] 커알못은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 [14] TQQQ2719 23/01/30 2719
472723 [스타1] ??? : 나를 상대하는 저그 ID가 얍삽이? [3] v.Serum1722 23/01/30 1722
472722 [기타] 친딸들에게 식칼을 집어던진 엄마... [14] 우주전쟁3623 23/01/30 3623
472721 [기타] 호스팅업체(호스팅kr[메가존]) dns 오류 발생 중 [7] 타카이2295 23/01/30 2295
472720 [유머] [고전] 슬램덩크... 기사 사진 선정 레전드...JPG [13] Myoi Mina 3160 23/01/30 3160
472719 [기타] 섹시해서 난리났다는 체코 대통령 [11] 꿀깅이5033 23/01/30 5033
472718 [기타]  뽐뿌식 돈갚기 [24] 꿀깅이4375 23/01/30 4375
472717 [기타] 침착맨 안산 현지인 시절 PC방에서 아프리카 방송하는사람 제압한썰 ...JPG [7] insane4364 23/01/30 4364
472716 [기타] 어른들때문에 밥대신 빵을 먹는 아이들...jpg [20] insane5222 23/01/30 522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