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10/13 17:18:53
Name 판을흔들어라
Subject [일반] 미스터 우마이, 고로상이라면 이해해 주실거야 + 안산(짤주의)


sLq8FW4.jpg

먼젓번에도 소개해드린 적이 있을 홍대 '하카타나카'에 갈 때면 10에 8 정도는(통상 10번 갔나 싶지만) 무조건 사진의 치킨난반입니다.

일본 큐슈 가정식을 표방하는데 치킨난반은 남큐슈 미야자키현의 명물이라고 할 수 있지요.

헌데 치킨난반 말고도 반한 메뉴가 있습니다.

바로 돈카츠 계란나베(가츠도지)

생선구이와 조림, 미소가지도 맛있다고 하지만 어린이 입맛이라서 돈카츠 계란나베에도 반했었습니다.


67oUThF.jpg

허나 운명의 장난인지 돈카츠 계란나베는 고등어 구이와 같이 묶여나왔습니다.

사실 저 돈카츠 계란나베란 거는 모양새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밥 위에 올리면 가츠동이거든요.

그러나 가츠동은 따로 판매하지 않았습니다.

그래도 요 몇 년 갈 때마다(1년에 1,2번) 치킨난반을 먹었기에 이번에는 큰 마음을 먹었었습니다.


dD97QTj.jpg

고등어 구이도 맛있긴 하지만 제 입맛엔 짭쪼름하면서 단 조림이 더 취향이란 생각을 했습니다.

R7sQK1j.jpg

돈카츠 계란나베의 자태



v1gZDHS.jpg

I1pQSLf.jpg

지금이야 김밥천국에서도 팔만큼 많이 대중화된 가츠동이지만 09년이었나요 그 때만해도 꽤 신선했습니다.

친구 누나가 알려주어 홍대에 있는 홍대 돈부리에서 가츠동을 처음 먹었을 때의 그 맛이란....

하카타나카의 돈카츠 계란나베가 그 맛을 보여준다는 건 아니고 좀 달달한 맛을 좋아하신 다면 여기도 딱입니다.

특히 가츠동 드시면서 그 양파가 없으면 왠지 밋밋하다고 느끼셨던 분들이라면 여기 것은 꼭....

다만 전 그냥 치킨난반 정식을 시키고 사이드로 돈카츠 계란나베를 시켜야 겠습니다. 


그렇게 맛있게 먹다가 문득 허전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oPHZP8i.jpg

한 조각 남은 돈까스를 보면서 갑작스럽게 뇌리를 스쳐간 생각....

다른 사람은 이해 못해도 미스터 우마이, 이노가시라 고로상이라면 이해해 줄 거 같은 그런 생각

여러분은 아시겠습니까???




























kPwnPes.jpg

'그래, 내가 가츠동을 만들면 되는 거야'

냅다 접시를 밥 그릇에 부어버렸습니다.

'이거 너무 진한데'

란 죄책감이 듭니다만 쏟아버린 돈까스 계란나베는 입으로 밖에는 주워 담을 수가 없습니다.



XEUonju.jpg

모조리 쏟아부었.......





tWxzM2X.jpg

서울 서북쪽에는 무악산이라고 불리는 안산이 있습니다. 

어쩌다 보니 2주 연속(첫 주는 자락길만, 그 다음엔 봉수대)가게 되었는데 잘 안 알려져서 그렇지 정말 한 번 가볼만한 산입니다.

높이도 295m로 높지 않아서 올라가는 데 큰 시간이 안걸리며(자락길 도는데 성인남자 걸음으로 한 2시간?)

무엇보다 나무가 많습니다. 숲이 울창하다는 느낌이랄까요. 도심 안에 있는 데 도심과 격리된 느낌을 주고 무엇보다


jtGLEVD.jpg

이 메타세콰이아 길이 꽤 좋습니다.(서대문 자연사박물관과 연세대로 나가는 길 사이에 있습니다.)

여기 말고는 서울 도곡동 타워펠리스 뒤 양재천 쪽에도 꽤 괜찮은 메타세콰이아 길이 있습니다.

담양도 유명하구요. 




ps. 소이산은 저도 못 가서 황금빛 들녘은 내년으로......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나는 조석이다
21/10/13 18:50
수정 아이콘
하라가… 햇데끼따!
판을흔들어라
21/10/13 19:15
수정 아이콘
이...이빠이!
바닷내음
21/10/13 21:59
수정 아이콘
빰…빰…빰?
요시 미세오사가소
21/10/13 20:19
수정 아이콘
와 일식땡기네요 주말에 먹어야겠어요
판을흔들어라
21/10/13 22:39
수정 아이콘
칼로리는 잊으셔요
21/10/13 23:53
수정 아이콘
와 홍대 돈부리 대학때 몇번이나 갔던곳인데....덕분에 잊고있던 옛날 추억들이 고구마줄기마냥 줄줄히 딸려나오네요. 크크 지금이야 어딜가나 쉽게 맛있는 연어덮밥이나 가츠동을 맛볼수있지만요. 오랜만에 치킨난방 땡기는데 소개해주신 식당 조만간 찾아가보겠습니다
판을흔들어라
21/10/14 09:58
수정 아이콘
몇 년전 홍대 본점 갔을 때 실망했었거든요. 최초의 돈부리였고 정말 최고라고 생각했는데 입이 변한 건지 맛이 변한 건지... 후자가 더 가깝다고 생각되지만요. 사케동은 그래도 맛있는데가 많은데 가츠동은 생각보다 별로인 집들이 많다고 느낍니다.
오징어개임
21/10/14 07:00
수정 아이콘
마지막 사진 시원하고 좋네요
판을흔들어라
21/10/14 09:58
수정 아이콘
같이 간 친구가 추천한 구도입니다.
Dr. ShuRA
21/10/14 11:27
수정 아이콘
고로~
판을흔들어라
21/10/14 19:04
수정 아이콘
이노가시라~
앙겔루스 노부스
21/10/14 15:08
수정 아이콘
사진 어떻게 이렇게 맛나게 찍으시나요? 사진을 너무 잘 찍으셔서 사진 보다 맛 없지 않을까 하는 의구심이 들 정도네요. 다음에 홍대가면 저기 꼭 가봐야겠십니다 후후
판을흔들어라
21/10/14 19:06
수정 아이콘
갤럭시 카메라의 '음식' 기능만 씁니다. 첫 방문이시면 치킨난반을 추천드립니다. 둘 이상 가시면 치킨난반에 취향에 따라 생선이나 가지 정식 시키시고 저 돈가쓰 계란나베를 사이드로

ps. 참고로 저기에 톤지루를 팝니다. 심야식당에 기본 정식에 나오는 돼지고기 된장국이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2] 오호 20/12/30 113764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229208 7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59537 27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200159 3
93894 [일반] 어둠 속의 미사 - 인상적이고 묵직한 드라마 (스포일러 주의) [3] 아난548 21/10/28 548 0
93893 [일반] 한손으로 PGR 하기, 유튜브 꿀팁, 핸드폰없이 qr코드 찍기 [11] 오곡물티슈2546 21/10/28 2546 7
93892 [일반] [보건] 얀센 추가접종 오늘 8시부터 예약받는다고 합니다 [109] 어강됴리6711 21/10/28 6711 8
93891 [정치] 내란, 반란수괴의 "업적을 기리겠다"는 문재인 정부 [98] 김재규열사6350 21/10/28 6350 0
93890 [일반] 저출산 고령화는 진정으로 지구를 사랑하는 방법 [68] 깐부2489 21/10/28 2489 2
93889 [일반] 안녕하세요. [62] 키작은나무4627 21/10/28 4627 132
93888 [일반] [일상글] 공부만 파던 모태솔로가 예쁜사람 만나 결혼하는 이야기. [62] Hammuzzi5663 21/10/28 5663 52
93887 [정치] 내년부터는 전세대출도 분할상환이 늘어날 전망입니다 [33] Leeka3887 21/10/28 3887 0
93886 [일반] 토론에서 정의의 중요성과 설거지 [233] 헤이즐넛커피6784 21/10/28 6784 12
93885 [정치] 포천에도 의심가는 상황이 진행중이었다고 하는군요. [20] 時雨10383 21/10/27 10383 0
93884 [일반] <소프트파워 – 조지프 나이, 2004> : 그리고 한국의 소프트파워 [1] 하프-물범1208 21/10/27 1208 5
93883 [일반] 짝짓기 게임 [48] 어둠의그림자5505 21/10/27 5505 68
93882 [정치] 이재명 "음식점 총량제!" 외 [146] Ainstein10032 21/10/27 10032 0
93881 [일반] 누리호에서 바라본 푸른지구 [6] 어강됴리3129 21/10/27 3129 7
93880 [정치] 윤석열 "이번 대선 3.15 부정선거 능가하는 관권선거 될 가능성" [93] 개미먹이11192 21/10/27 11192 0
93879 [일반] 혐오가 응축된 단어의 힘이라는 것에 대한 짧은 생각. [9] 요한나2731 21/10/27 2731 6
93878 [정치] [유머] 황교안, 노태우 빈소서"노무현 대통령이 민주화의 길 열어" [28] DownTeamisDown6450 21/10/27 6450 0
93877 [정치] 진중권 “어차피 망한 선거, 대선 결선 투표제 도입하자” [52] 오곡물티슈8371 21/10/27 8371 0
93876 [일반] 법원 "자궁 남아있어도 남성" 여→남 성별 정정 첫 인정 [58] 라이언 덕후5357 21/10/27 5357 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