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10/29 06:57:40
Name 깨닫다
Link #1 http://www.mohw.go.kr/react/al/sal0301vw.jsp?PAR_MENU_ID=04&MENU_ID=0403&CONT_SEQ=360451
Subject [일반]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금 요건 완화 및 신청기간 연장 (수정됨)
당초 10월 30일까지 신청이었던 긴급지원금이 예상 지원 대상 55만 가구를 훨씬 밑도는 7만여 가구(27일 기준)만 신청함에 따라

신청기간이 11월 6일 오후 6시까지로 연장되고 요건이 완화되고 서류 제출 방법을 늘렸습니다.

원래 공적자료로 확인할 수 있는 소득감소까지도 증빙 자료를 제출해야 하는 등 구비 서류도 까다로웠으나 지금 확인해 보니 공적 자료로 확인되는 소득 감소는 굳이 신고하지 않아도 되게 바뀐 듯 합니다. 그래도 제출 가능하면 제출하는 게 승인될 가능성이 높은 것 같네요.


해당될 듯 하시면 자세한 요건은 링크 혹은 복지로 홈페이지(https://www.bokjiro.go.kr/)에서 꼭 확인해 보시되 일단 여기에도 간단히 적습니다. 
아래 요건 모두 해당되어야 합니다.


소득요건(개인):
20년 7~9월의 근로·사업 소득이 그 이전 대비 감소한 경우(단 신청자가 많을 시 25% 이상 감소한 가구 우선 지원).
또는
20년 2월 이후 실직으로 구직 급여를 수급하였고 현재 급여 수급이 종료되었으며 아직 구직 중인 경우(기준일: 9월 30일).

소득요건(가구):
가구원의 모든 세전 소득(실업급여 제외)이 기준 중위소득 75% 이하. 월 소득 기준
       1인                2인                  3인                  4인                  5인                  6인
1,318,000        2,244,000        2,903,000        3,562,000        4,221,000        4,880,000

재산요건(가구):
금융재산과 부채를 제외한 가구 재산이 대도시 6억, 중소도시 3.5억, 농어촌 3억 이하

중복 수급 요건(가구 또는 개인):
20. 8월 ~ 11월 동안 기초 생계급여 또는 긴급복지 생계지원 수급자는 제외(소득 감소 당사자).
또한 구직 급여 및 코로나19 맞춤형 지원사업 등과 중복 지원 불가(가구원 중 한 명이라도 수급이면 불가).
일부 가구원이 기초 생계급여, 긴급복지 생계지원을 받은 경우 해당 지원을 받은 가구원만 제외하여 계산합니다.



심사 후 수급 대상이면 1인 가구 40만원, 2인 60만원, 3인 80만원, 4인 이상 100만원을 1회 지급합니다.

온라인 신청은 복지로에서 휴대폰 본인 인증이 가능한 세대주만 신청 가능합니다.
오프라인 신청은 관할 주민센터에서 세대주, 세대원, 대리인 모두 신청 가능합니다. 누가 신청하느냐에 따라 필요 서류가 추가됩니다. 오프라인 신청은 요일제를 하는 곳도 있으니 방문전 미리 확인해보시는 게 좋겠습니다.


자세한 요건은 링크 혹은 복지로 홈페이지(https://www.bokjiro.go.kr/)에서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앙몬드
20/10/29 07:23
수정 아이콘
나라에서 지원했던 다른 자금들과 모조리 중복이면 안되서 신청률이 낮은가보군요. 일단 자영업자는 긴급고용이나 새희망자금 안받은분이 거의 없을테니.
Tyler Durden
20/10/29 08:46
수정 아이콘
확실히 저번보다는 뭔가 복잡해 보이더라구요. 엄두가 안 나는 느낌이랄까...
20/10/29 09:14
수정 아이콘
소득요건에 비해 재산요건은 상당히 널널해 보이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8919 [일반] 공보의가 바라보는 K-방역 [29] 줄리엣1390 20/11/26 1390 22
88918 [일반] [역사] 러시아의 정체성에 대한 몇가지 단상 [17] aurelius1495 20/11/25 1495 11
88917 [일반] 코로나 방역이 한계에 다다르고 있는 것 같습니다(일일확진자 500명 돌파직전) [93] 아츠푸7412 20/11/25 7412 5
88916 [일반] 다이제 맛이 나는 소주 시음기(feat 전통주 갤러리) [5] 판을흔들어라934 20/11/25 934 2
88915 [일반] 청년-중년-노년 [8] kien895 20/11/25 895 0
88914 [일반] 대한항공-아시아나 빅딜... 산업은행의 무리수? [61] 양현종3786 20/11/25 3786 22
88913 [일반] [보건] 코로나 백신이 이미 국내에서 생산중이군요 [17] 어강됴리3406 20/11/25 3406 0
88912 [일반] Blue Water 푸른 보석처럼 변치 않는 목소리 모리카와 미호 [17] 라쇼867 20/11/25 867 6
88911 [일반] 사유리의 비혼 출산에 관한 주절주절 [48] 레드빠돌이2650 20/11/25 2650 20
88910 [정치] 출제자 의도를 분석해야해! [96] 아이요4836 20/11/25 4836 0
88909 [정치] 아청법 개정안 관련 유정주 의원실 입장 관련 [50] laugh3124 20/11/25 3124 0
88908 [정치] 서울 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이 미달났습니다. [50] Leeka6040 20/11/25 6040 0
88907 [정치] 검찰의 재판부 불법 사찰 논란이 실질적으로 진행되는군요. [374] 개미먹이9591 20/11/25 9591 0
88906 [일반] [시사] 신임 미국 국무장관은 중국을 어떻게 보고 있나? [3] aurelius1415 20/11/25 1415 10
88905 [정치] 내 정치적 식견은 합리적인가? 궁금하면 동료를 돌아보라 [77] 이카루스884016 20/11/25 4016 0
88904 [일반] 네이버 시리즈 연재 무협 간단 리뷰. [28] Getback2535 20/11/25 2535 7
88903 [정치] 아무리 좋은 얘기도 때와 장소가 있는데 말이죠... [48] likepa5443 20/11/25 5443 0
88902 [일반] 컴퓨터 새로 맞췄습니다. [23] 불독맨션1847 20/11/25 1847 1
88901 [정치] 윤석열 법사위 온다니까 산회? 독재모드 On. [173] 플라6085 20/11/25 6085 0
88900 [일반] 약국에게 공적마스크 이후 세금 지원이 이루어 질까? [46] 된장찌개2806 20/11/25 2806 7
88899 [일반] [경제] 위기의 일본 [151] levi76543 20/11/25 6543 0
88898 [정치] [경향단독]윤 총장 비위혐의로 언급한 '울산·조국 사건 대검 보고서'에 ‘물의야기 법관’ 내용 없다 [107] 노르웨이고등어5960 20/11/25 5960 0
88897 [일반] COVID-19 치료제는 본질적인 해결방법이 아니다. [50] 여왕의심복6437 20/11/25 6437 7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