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2/09 16:28:57
Name Dukefleed
Subject [일반] 차가운 도시남자(Cold-City Man)형 연말나기

- 크리스마스를 이성과 '단둘'이 보낸 적이 없었던 나는 올해는 꼭이라 외치며 나름 근사한 스케줄을 생각해냈고.
그를 위해 필요한 것은 일단은 자금 그리고, 시간. 그래서 나는 모든 짜투리 시간을 파트타임 아르바이트 하나라도 더 해서
자금을 확보하기로 마음 먹었으나 쉽진 않았다.

다행히 페이(Pay)가 쎈 - 뭔가 익숙한 느낌이긴 한데 족발집에서 알바를 시작하게 되었다. 조금만 더 돈을 모으자. 비록 눈밑 다크서클은
더 짙어질 정도로 피곤하고 퇴근하는 밤길 지울 수 없는 고기냄새에 동네 개들이 단체로 짖어대서 경찰이 출동했던 에피소드도 있지만.

일하다보면 나는 경험하지 못하는 대화도 종종 들리고 재미난 유우머도. 진지한 이야기도 들린다. 오늘은. 뭐지.






-  소주에 과일향료(香料)를 써서 여성의 음주를 편하게 유도하려 하다니. 호오. 대단하군 저 남자.
하늘하늘 흰셔츠로 가릴 수 없는 건장하게 각잡힌 넓은 어깨. 손목에는 딱봐도 눈에 띄는 시계와 팔찌. 다리꼬고 앉아 있는데 멀리서 봐도
다리끝이 내 배꼽보다 위인거 같다.


"크크크 읍읍읍(너무웃다가 사래들려서)아니예요.D오빠. 오빠는 절대절대 절대 절대 안잘생겼고, 대신 엄청 재밌는 사람이에요"

"그래? 몰랐는데 그러면 너 진짜 지금 나 꼬시는거네?"


두 사람의 웃음소리가 상당히 밝게 가게에 울려 퍼진다. 저런 웃음 소리는 커도, 시끄러워도 좋다. 왠지 나도 섞여서 즐거운 느낌에
테이블 청소를 하다가 가볍게 미소지었다. 그래 나도 저런 자연스러운 농담, 부담없는 농담을 하면서 상대를 편하게 해줘야지라 생각하며
올 겨울은 절대 홀로 반지하 자취방에서 크리스마스를 보내지 않으리라.






- 친구들과의 단체톡인 "에레보르 원정대"에 이 사실을 알리자 친구들은 이렇게 말해주며 용기를 주었다.

"해보는게 아니야. 하거나, 안 하느냐지. '해본다'는 것은 없어"

"생각하지 말고 인식해야 해"

"혈기때문에 융통성이 없고 경직되지 말고 편히 접근해보게"

뭔가 ... 다양한 스승들을 한꺼번에 만난 느낌인데 뭐 어쩌리. 용기를 얻고 얻는 것. 그것만으로도 5월 4일의 기운이 가득 차오른다.  





- 그래. 이맘때면 괜찮겠지. 연락해보자. 연락해야 될 타이밍.
어디서 봤는지 기억은 안나는데 분명히 가벼운 안부인사부터 시작하면서 대화를 연결했었어.  

그거슨 바로 지금. 지큼 이 순콴.
솔로들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는가!!!! 부족한 것은 용기로 채우는거다. 지금 내 목장갑에 쥐어진 것은 숯불용 번개탄이 아니다.
이것은 G스톤이며 나의 용기에 반응하며 그 불빛을 드러...아 뜨거. 불똥. 아놔.


'잘 지내시나요?'

올커니.  
숫자1은 빠르게 사라지고 답변이 왔다.









'카톡하지마세요차단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아르비테즈
19/12/09 16:33
수정 아이콘
혹시 저를 스토킹 하셨나요?
19/12/09 16:37
수정 아이콘
하하 농담도 참
앙몬드
19/12/09 16:40
수정 아이콘
OTL
larrabee
19/12/09 16:42
수정 아이콘
럽앤헤잇님 글과 매칭되면서 크크크크크
주변에서 저런거 하는거보니 광역(?)으로 까일거 각오하고 다수인을 상대로 뿌리더라구요 힘내세요! 크크크
세츠나
19/12/09 16:46
수정 아이콘
왜 Cold City-Man 이 아니고 Cold-City Man 이죠?
19/12/09 16:58
수정 아이콘
성상우형 러브앤헤이트님
KeepLight
19/12/09 17:37
수정 아이콘
기죽지 마시길 흐흐
헤물렌
19/12/09 17:57
수정 아이콘
재미있습니다. 다음에는 꼭 성공하시길.
그건 그렇고 저렇게 답하는 여자 참 별로네요.
동훈쌤
19/12/09 18:29
수정 아이콘
앗..아아..
F.Nietzsche
19/12/09 20:41
수정 아이콘
아... 이 오마주 뭐죠...크크
19/12/09 20:49
수정 아이콘
아...
19/12/09 21:08
수정 아이콘
듀크플리드님 힘내세요
티모대위
19/12/09 21:10
수정 아이콘
LH좌가 저기 계시다니
19/12/10 11:37
수정 아이콘
글쓰기 이벤트인거죠? 그렇죠?
롯데올해는다르다
19/12/10 14:01
수정 아이콘
앗..아아..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8253 [일반] 집에서 혼술로 닭발 해먹어보기.jpg [6] 살인자들의섬1789 20/09/30 1789 1
88252 [정치] 여권이 부산에서 홀대 받을수밖에 없는 이유를 보여주는 신공항건설 이야기 [108] 키토6006 20/09/30 6006 0
88251 [일반] 화물열차와 자동차가 충돌하는 실제 영상 (YouTube, 사상자 없음) [18] Means3235 20/09/30 3235 0
88250 [일반] [부고] 유튜버 '디젤집시' 최창기님 사망 [26] 서린언니8936 20/09/29 8936 5
88249 [일반] 병원에서 지내는 추석명절 이야기 [8] 한국화약주식회사2424 20/09/29 2424 18
88248 [일반] 고립이여 안녕 [18] 스윗N사워3725 20/09/29 3725 10
88247 [정치] 중학생 협박한 나경원 前 비서 벌금형 확정 [134] 말다했죠9904 20/09/29 9904 0
88246 [정치] '임신 24주까지 낙태 합법화'…정부, 개정안 준비 [397] Letranger13674 20/09/29 13674 0
88245 [일반] 귀성길 루트 이야기(서울-창원) [35] giants2807 20/09/29 2807 4
88244 [일반] 교양과학서를 읽어보자 [48] 숨결2835 20/09/29 2835 22
88243 [일반] 아는 사람은 다 알 대전 및 청주 맛집.txt [111] 쿠보타만쥬5373 20/09/29 5373 26
88242 [정치] '의사파업' 그 뒷이야기.. [229] 반숙13076 20/09/29 13076 0
88241 [일반] 낙오자들의 시간-가비지 타임 [55] lasd2414644 20/09/28 4644 11
88240 [일반] 화제의 롯데리아 밀리터리팩 후기 [68] 길갈8979 20/09/28 8979 20
88239 [정치] '휴가연장 의혹' 추미애·아들·보좌관 '혐의없음' 불기소 [291] 시린비15419 20/09/28 15419 0
88238 [일반] [후기] 메디치 더 매그니피센트 시즌 2, 르네상스의 명암을 보여주다 [6] aurelius1975 20/09/28 1975 6
88237 [일반] 무시당하고 열받은걸 행동으로 표현한 경험.... [7] 사람은누구나죽습니다3958 20/09/28 3958 5
88236 [일반] 부모자식간의 연 [28] 머린이야기4284 20/09/28 4284 13
88235 [일반] 제 뇌가 망가진거 같습니다 [33] 뒤틀림7210 20/09/28 7210 0
88234 [일반]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더빙한거 몇개 올리러 왔습니다! (강철의, 앤트맨, 소니공기청정기) [3] 유머게시판2105 20/09/28 2105 7
88233 [일반] 왜 나의 코미디는 웃기지 못하는 걸까(feat. 영화 '조커'의 아서 플렉) [8] 치열하게4552 20/09/27 4552 2
88231 [일반] 레드 벨벳에 빠져 지낸 지난 한 주 [23] 아난4789 20/09/27 4789 4
88230 [일반] 영화 '디바' 후기입니다..신민아의 재발견?no스포 [26] 에버쉬러브6376 20/09/27 6376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