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18 17:52:59
Name aurelius
Subject [고문서] 조선천주교의역사 (1874年) (수정됨)

정말 놀랍네요.

샤를 달레라는 프랑스인 신부가 1874년에 저술한 "조선천주교교회사(Histoire de l'Eglise en Coree)"라는 책인데,

그 전임자의 저술을 모아서 재편집하여 출판한 책이라고 합니다. 

 

프랑스 위키백과에서 전문(https://fr.wikisource.org/wiki/Histoire_de_l%E2%80%99%C3%89glise_de_Cor%C3%A9e/Tome_1)을 

열람할 수 있는데, 내용이 실로 알찹니다. 읽다보면 이건 교회사가 아니라 조선이라는 나라에 대한 총체적인 조사 보고서에 가깝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대충 조금 읽어봤는데, 조선말의 특징도 아주 자세히 서술하고 있고, 조선의 역사, 주변국과의 관계, 물산, 전통과 풍습 등 꽤 상세히 서술하고 있습니다. 선교사의 글이라기보다는 인류학자나 사회과학자의 글이라고 느낄 정도입니다. 

 

먼저 제1권의 목차를 소개해드립니다. 

 

제1장 - 조선의 지리 (지리, 기후, 산물, 인구)

제2장 - 조선의 역사 (중국과의 조공관계, 조선의 파벌들)

제3장 - 국왕 (왕과 내시 그리고 장례문화)

제4장 - 정부 (관료조직과 군사조직)

제5장 - 사법제도 (법관, 감옥, 탄원 제도)

제6장. - 과거제도 (서열과 명예, 특수교육기관 등)

제7장 - 조선어 

제8장 - 사회계급 (귀족, 평민, 노예)

제9장 - 여성의 지위 (결혼)

제10장 - 가족 (입양, 부자관계, 효도 등)

제11장 - 종교 (조상숭배와 미신 등)

제12장 - 조선인의 특성 (도덕과 결함 그리고 관습)

제13장 - 오락 (연극과 신년, 그리고 환갑)

제14장 - 주거/의복/기타 관습

제15장 - 과학과 산업 (과학과 산업, 무역과 국제관계)

 

근시일에 완독해서, 

19세기 초중반 프랑스 선교사에 비친 조선은 어떤 모습이었는지, 

요약해서 다시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꼬마산적
19/11/18 17:55
수정 아이콘
뭐 원래 프랑스 선교사들이야 정보원 역활도
충실히 수핸햇던 사람들이니 뭐
VictoryFood
19/11/18 17:56
수정 아이콘
우왕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닭장군
19/11/18 17:57
수정 아이콘
모니노: 고맙네!
Cazorla 19
19/11/18 18:11
수정 아이콘
완전 스파이네요 오우
피터 파커
19/11/18 18:31
수정 아이콘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흐흐
초보저그
19/11/18 18:39
수정 아이콘
목차만 봤을 때 정말 인류학자 수준이네요. 효도를 불어로 어떻게 번역했는지 궁금하기는 합니다.
11회 글쓰기 수상자해맑은 전사
19/11/18 19:07
수정 아이콘
번역본은 없겠죠?
읽고 싶다...
풍류랑
19/11/18 19:28
수정 아이콘
불효는 에밀 졸라...?
Je ne sais quoi
19/11/18 21:10
수정 아이콘
기대하겠습니다
저격수
19/11/19 01:40
수정 아이콘
예전에 효 관련해서 외국인에게 프리젠테이션을 했을 때는 영어로 filial duty라고 했었는데, 프랑스어로도 비슷한 식의 표현을 하지 않을까요
뉘앙스는 조금 다르다 하더라고요. 이해를 잘 못하던..
구겐하임
19/11/19 04:03
수정 아이콘
굉장히 관심이 갑니다. 번역본 나오면 좋겠네요.
메존일각
19/11/19 16:08
수정 아이콘
번역이 되어 나오면 정말 좋겠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3903 [일반] 한 해를 합리적으로 돌아보는 법 [13] 223426 20/01/01 3426 27
83902 [일반] 울려라, 힘찬 종이여(Ring out, wild bells) [1] 아난1388 20/01/01 1388 3
83901 [일반] 무협을 좋아한다. 좋아하지 않는다. [133] roqur6446 20/01/01 6446 4
83900 [일반] 2019년을 개인적으로 정리하는 오브디이어 A to Z [8] 말랑2151 20/01/01 2151 6
83899 [정치] 종합일간지 신년특집 여론조사 모음. [104] 마빠이8028 20/01/01 8028 0
83898 [일반] 해피 뉴 이어 2020 [4] 1등급 저지방 우유1492 20/01/01 1492 1
83897 [일반] Seamaster [14] 펑리수3546 20/01/01 3546 56
83896 [정치] 조국 공소장내용이 공개되었는데, 아들 대학교시험까지 대리로 쳐줬다고 하네요...;; [452] castani18695 19/12/31 18695 0
83895 [일반] 관우지도 [7] 성상우3277 19/12/31 3277 0
83894 [일반] 2019년 마지막 식사 [47] 치열하게4094 19/12/31 4094 1
83893 [일반] [잡담] 2019년을 보내며 [1] 스웨트1041 19/12/31 1041 2
83892 [일반] 최강의 라이벌 [2] 성상우2717 19/12/31 2717 2
83891 [정치] 선거법 개정안에 따른 정당 등록과 명칭 [35] 맥스훼인4900 19/12/31 4900 0
83890 [일반] [스포] 미국 살면서 느낀 조커가 진짜 말하고자 하는 메세지 [59] 렌야9257 19/12/31 9257 92
83889 [일반] 11회차 글쓰기 마감 (참가글 링크 추가)(추천기간 : 12월 31일까지) [1] clover5038 19/12/09 5038 6
83888 [일반] 이런 시국에 써보는 오사카 거주 1년차 락밴드 공연 후기 모음 (다소 장문) [12] 요한2407 19/12/31 2407 12
83886 [정치] 靑, 공수처 통과에 "역사적 순간..권력견제 시대소명 완수할 것" [748] 키토20388 19/12/30 20388 0
83885 [일반] 동물원 이야기. [2] ohfree2473 19/12/30 2473 7
83884 [일반] 조조의 전략 [4] 성상우2868 19/12/30 2868 2
83883 [일반] [11] 크리스마스 선물 (6~11) [10] 11회 글쓰기 수상자글곰1275 19/12/30 1275 14
83882 [일반] [11] 동심을 찾아서 11회 글쓰기 수상자Colorful947 19/12/30 947 1
83881 [일반] [11] 크리스마스 선물 (1~5) [7] 11회 글쓰기 수상자글곰1527 19/12/30 1527 12
83880 [일반] [스포,토막글] 덴마 완결에 대한 평. [51] kien8592 19/12/29 8592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