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18 17:52:59
Name aurelius
Subject [일반] [고문서] 조선천주교의역사 (1874年) (수정됨)

정말 놀랍네요.

샤를 달레라는 프랑스인 신부가 1874년에 저술한 "조선천주교교회사(Histoire de l'Eglise en Coree)"라는 책인데,

그 전임자의 저술을 모아서 재편집하여 출판한 책이라고 합니다. 

 

프랑스 위키백과에서 전문(https://fr.wikisource.org/wiki/Histoire_de_l%E2%80%99%C3%89glise_de_Cor%C3%A9e/Tome_1)을 

열람할 수 있는데, 내용이 실로 알찹니다. 읽다보면 이건 교회사가 아니라 조선이라는 나라에 대한 총체적인 조사 보고서에 가깝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대충 조금 읽어봤는데, 조선말의 특징도 아주 자세히 서술하고 있고, 조선의 역사, 주변국과의 관계, 물산, 전통과 풍습 등 꽤 상세히 서술하고 있습니다. 선교사의 글이라기보다는 인류학자나 사회과학자의 글이라고 느낄 정도입니다. 

 

먼저 제1권의 목차를 소개해드립니다. 

 

제1장 - 조선의 지리 (지리, 기후, 산물, 인구)

제2장 - 조선의 역사 (중국과의 조공관계, 조선의 파벌들)

제3장 - 국왕 (왕과 내시 그리고 장례문화)

제4장 - 정부 (관료조직과 군사조직)

제5장 - 사법제도 (법관, 감옥, 탄원 제도)

제6장. - 과거제도 (서열과 명예, 특수교육기관 등)

제7장 - 조선어 

제8장 - 사회계급 (귀족, 평민, 노예)

제9장 - 여성의 지위 (결혼)

제10장 - 가족 (입양, 부자관계, 효도 등)

제11장 - 종교 (조상숭배와 미신 등)

제12장 - 조선인의 특성 (도덕과 결함 그리고 관습)

제13장 - 오락 (연극과 신년, 그리고 환갑)

제14장 - 주거/의복/기타 관습

제15장 - 과학과 산업 (과학과 산업, 무역과 국제관계)

 

근시일에 완독해서, 

19세기 초중반 프랑스 선교사에 비친 조선은 어떤 모습이었는지, 

요약해서 다시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꼬마산적
19/11/18 17:55
수정 아이콘
뭐 원래 프랑스 선교사들이야 정보원 역활도
충실히 수핸햇던 사람들이니 뭐
VictoryFood
19/11/18 17:56
수정 아이콘
우왕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닭장군
19/11/18 17:57
수정 아이콘
모니노: 고맙네!
Cazorla 19
19/11/18 18:11
수정 아이콘
완전 스파이네요 오우
피터 파커
19/11/18 18:31
수정 아이콘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흐흐
초보저그
19/11/18 18:39
수정 아이콘
목차만 봤을 때 정말 인류학자 수준이네요. 효도를 불어로 어떻게 번역했는지 궁금하기는 합니다.
해맑은 전사
19/11/18 19:07
수정 아이콘
번역본은 없겠죠?
읽고 싶다...
풍류랑
19/11/18 19:28
수정 아이콘
불효는 에밀 졸라...?
Je ne sais quoi
19/11/18 21:10
수정 아이콘
기대하겠습니다
저격수
19/11/19 01:40
수정 아이콘
예전에 효 관련해서 외국인에게 프리젠테이션을 했을 때는 영어로 filial duty라고 했었는데, 프랑스어로도 비슷한 식의 표현을 하지 않을까요
뉘앙스는 조금 다르다 하더라고요. 이해를 잘 못하던..
구겐하임
19/11/19 04:03
수정 아이콘
굉장히 관심이 갑니다. 번역본 나오면 좋겠네요.
메존일각
19/11/19 16:08
수정 아이콘
번역이 되어 나오면 정말 좋겠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7361 [일반] 가수 하림의 최고 아웃풋(반박시 매국노) [34] 설탕가루인형8908 20/07/24 8908 0
87360 [일반] 신분계급을 현대에서 체험한 경험담 feat. ROKAF Part 2 [26] ArthurMorgan5677 20/07/24 5677 6
87359 [일반] 애니 덕질을 앨범에다가 하는 아티스트 [7] FLUXUX3607 20/07/24 3607 1
87358 [일반] [역사] 교황청의 역사: 제4부 - 십자군전쟁과 교황 [3] aurelius1387 20/07/23 1387 11
87357 [일반] 브이로그의 도래. 관종의 시대에서 관음의 시대로. [18] Aedi4920 20/07/23 4920 2
87356 [일반] - [29] 삭제됨5097 20/07/23 5097 6
87355 [정치] 일개 장관 [285] Ace of Base16054 20/07/23 16054 0
87354 [일반] [역사] 교황청의 역사: 제3부 - 카노사의 굴욕과 서임권투쟁 [9] aurelius1527 20/07/23 1527 10
87352 [정치] 옵티머스 금융사기 사건의 이혁진 [70] LunaseA7588 20/07/23 7588 0
87351 [정치] 브래드피트는 한국 불법 노동자에게 타투 시술을 받는다 [81] Cafe_Seokguram8219 20/07/23 8219 0
87350 [정치] 여가부 “폐지론은 기대감이 큰 탓… 기능 강화 방안 찾겠다” [97] 쿠보타만쥬7778 20/07/23 7778 0
87349 [정치] 더민주.. 다주택자 규제 고강도 법안 발의..txt [181] 삭제됨8065 20/07/23 8065 0
87348 [정치] 의대생 4천 명 증원 확정…의협 "총파업 불사" [314] 감별사11308 20/07/23 11308 0
87347 [일반] 지금까지 써본 카메라 이야기(#03) – Leica X2 (이미지 다량 포함) [14] *alchemist*1281 20/07/23 1281 3
87346 [일반] 치과의사는 의사가 맞나요?? [60] 표절작곡가6680 20/07/23 6680 12
87345 [정치] 행정수도에 이어 공기업 지방이전도 도마에 올랐습니다 [116] fallsdown7118 20/07/23 7118 0
87344 [정치] 현시점 사실상 야당대표인 진중권 [117] 유료도로당7001 20/07/23 7001 0
87343 [정치] 박원순 휴대전화 비밀번호 해제…보안 완벽한 아이폰 어떻게 뚫렸나 [24] Cafe_Seokguram6914 20/07/23 6914 0
87342 [정치] 6.25전쟁의 잊혀진 영웅 - 대령 김영옥 [11] 넵튠네프기어자매1911 20/07/23 1911 0
87341 [일반] 신분계급을 현대에서 체험한 경험담 feat. ROKAF Part 1 [32] ArthurMorgan4436 20/07/23 4436 8
87340 [일반] 코로나19와 곧 다가올 생명공학 혁명 [28] 데브레첸3935 20/07/23 3935 1
87339 [일반] [역사] 교황청의 역사: 제2부, 혼돈의 시대 그리고 혁명가의 탄생 [5] aurelius1285 20/07/22 1285 11
87338 [일반] 만에 하나 행정수도 이전이 이루어진다면, 서울시장의 위상은 어떻게 될까요? [45] Gunners5975 20/07/22 597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