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9/08/18 22:45:17
Name 한글날기념
Subject [LOL] 젠지 3세트 정글 바텀의 실수 및 담원의 확실한 근거(재업+) (수정됨)
캐니언 사일러스 정글이 좋은 유지력을 바탕으로 거의 풀 체력으로 상대편 레드 쪽을 들어갑니다.
피넛의 세주아니는 레드를 사냥하던 중 캐니언 사일러스 정글의 습격으로 인해 서로 점멸이 빠지고
부랴부랴 세주아니는 본진으로 돌아갑니다.



여기서 피넛은 자기 레드 위쪽 정글까지 다 털릴 걸 생각하고 아래 쪽 정글로 들어가는 판단이 아닌
다시 본인 레드 위쪽 골렘 쪽으로 들어갑니다만 먹다 남은 찌꺼기만 있었습니다.
그곳에 이미 와드가 설치되어 있어 캐니언은 피넛의 동선을 완벽히 파악하고 위쪽 바위게를 기분 좋게 먹었고 피넛은 완전히 말리는
상황입니다.(그리고 캐니언 본인 정글은 남아있습니다.)





이후 할 게 없어진 피넛은 미드 쪽으로 돌려 찌릅니다. 본래라면 피넛의 동선을 완벽히 파악한 쇼메이커의
카르마는 가볍게 흘려야 했으나 미드 로치 아트록스의 적절한 스킬 사용으로 인해 점멸을 사용하고 맙니다.
그렇지만 이미 동선이 파악된 노노 강제된 피넛은 아래 쪽 바위게를 속절없이 내주고 겨우 두꺼비를 챙깁니다.





이미 피넛의 강제된 동선 상황과 수정초의 사용을 본 캐니언은 '당연히' 바텀 쪽 삼거리 옆 윗 부쉬에 잠깐 대기합니다.
여기서 피넛의 선택지는 망한 자신의 상황을 인지하고 갱킹보단 6렙을 찍기 위한 동선을 짜는 것이 아닌 바텀
아래 쪽 부쉬에 대기하는 선택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이 선택은 말린 상황을 풀기 위한 상당히 위험한 운에 맡기는 플레이에 가깝습니다.

굳이 바텀 쪽을 봐주려했다면 아랫 쪽 부쉬에 대기할 것이 아닌 위 쪽에서 대기하는 게 적절했겠지만 이미 말린
상황을 풀기위해 무리한 판단을 하게 되고 같은 프로 정글인 이상 이미 강제된 상대방 정글의 동선을 맞받아치는 건
매우 쉬운 일이고 결국 바텀 쪽 대참사가 일어납니다.

이후 룰러의 바루스가 바텀 텔을 타지 말아야 할 곳에 타게 되고 결국 바텀을 폭파되고 결말은 다들 알다시피.



이번엔 되겠지요? 근데 글삭제한 게 그냥 남아있군요.








하시길!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08/18 22:46
수정 아이콘
잘 보입니다. 그런데 뭔가 아쉽네요(?)
19/08/18 22:46
수정 아이콘
이젠 보여요 !선생님!
미카엘
19/08/18 22:49
수정 아이콘
잘 보입니다 크크
55만루홈런
19/08/18 22:49
수정 아이콘
사일 정글이 패치로 정글을 못한다 듣긴 했는데 그러면 담원에겐 쪼금 안좋은 소식이긴 하네요 진짜 캐니언이 사일 정글을 넘 잘해서 크크
서지훈'카리스
19/08/18 22:53
수정 아이콘
바루스는 왜 텔을 탔는지, 대참사 아닌 소참사로 끝날수도 있었는데
GREYPLUTO
19/08/18 23:08
수정 아이콘
잘봤습니다?
황제의마린
19/08/18 23:11
수정 아이콘
잘 보이는데 뭔가 그 아쉽네요 마지막에 짤방에 콜드 넣어주시지 크크크크
황제의마린
19/08/18 23:12
수정 아이콘
전 마지막에 바루스 텔이 진짜 젠지 선수들의 콜이 좀 안 맞는다고 느낀게..

다른 라인에서 주도권 가지고 미는 상황이라 투텔을 타면 라인을 태우는 상태도 아니였어요
19/08/18 23:19
수정 아이콘
스톤콜드 형님 사진도 좀
이웃집개발자
19/08/19 13:46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크 아 개운해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6567 [LOL] 2019 서머 주요리그 시청자 수 통계 [15] 비역슨2629 19/09/15 2629 2
66566 [LOL] 차기 롤드컵에 바라는 점 [31] 파란무테3731 19/09/15 3731 1
66565 [기타] [스위치] 잘 만든 게임의 매력. 풍화설월과 애스트럴 체인 [24] Cand2448 19/09/15 2448 2
66563 [LOL] 2년만에 롤드컵 무대로 돌아온 기가바이트 마린즈 [15] 비역슨2586 19/09/14 2586 1
66562 [LOL] 이번 롤드컵은 동양과 서양의 대결이 됩니다. [31] 바다표범4792 19/09/14 4792 1
66561 [스타2] 스타2 파워 랭킹 - Serral 최초 1,500pt 돌파 [5] 쏭예1341 19/09/14 1341 1
66560 [스타2] 이병렬 선수의 도전 그리고 문규리 아나의 눈물 [11] 삭신2899 19/09/14 2899 10
66559 [LOL] 응? 골딱이 말은 안들리는데에에? [29] 라디오스타5457 19/09/14 5457 4
66558 [오버워치] 현재 오버워치 상황에 따른 푸념 [52] Tyler Durden8518 19/09/12 8518 4
66557 [LOL] 반발 이상 빠른 G2의 메타? [52] Leeka10985 19/09/12 10985 3
66556 [LOL] 올해 가장 재밌었던 LCK 경기 [18] Leeka6390 19/09/12 6390 12
66555 [기타] [WOW]그때를 기억하겠습니다. 하지만 돌아가고 싶진 않습니다. [18] 후추통5317 19/09/11 5317 4
66554 [LOL] 울어도 됩니다 [51] roqur8463 19/09/11 8463 22
66553 [LOL] 진에어의 강등이 다른 팀과 다르게 느껴집니다. [22] 인생은이지선다6326 19/09/11 6326 10
66552 [LOL] 잔류에 성공한 한화생명! [52] Luv.SH5449 19/09/11 5449 2
66551 [LOL] LCK는 프랜차이즈를 안한다기 보다는 못한다고 보고 있습니다. [124] 마빠이9755 19/09/11 9755 0
66550 [LOL] lck의 스타트업 구단들 투자 유치 현황 [23] 바람과 구름6959 19/09/11 6959 0
66549 [LOL] 역시 국룰은 1승격! 1잔류죠!! - 승강전 2일차 후기 [88] Leeka7750 19/09/10 7750 0
66548 [LOL] 다음 시즌 정말 알짜배기 매물일 것 같은, 기대되는 선수.JPG [95] 신불해8461 19/09/10 8461 3
66547 [LOL] 승강전이 필요한 이유와 필요하지 않은 이유가 모두 나왔던 어제 경기 [350] Luv.SH11344 19/09/10 11344 0
66546 [기타] 간만에 재밌게 하는 게임 추천, 용사식당 [30] 안초비7106 19/09/10 7106 3
66545 [LOL] 1부리그들의 MVP 선정과 LCK [51] Leeka5444 19/09/09 5444 1
66544 [LOL] 킹존의 현재 상황 예상 [13] 바람과 구름7886 19/09/09 7886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