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0/09/18 16:08:30
Name 어강됴리
Link #1 https://twitter.com/WEi__Official/status/1305884199245631489/photo/1
Subject [연예] 미스터리한 신인남자아이돌
이미지
이미지




OUI(위) 엔터의 WEi(위아이)

사장이름이 위명화 라고 하네요.. 






1. 멤버 전원 서바이벌 경험이 있음



김요한 (프듀X)
김동한 (프듀2)
장대현 (프듀2)
유용하 (언더나인틴)
김준서 (언더나인틴)
강석화 (YG보석함, 프듀X)




2. 강석화를 제외한 멤버 전원 데뷔경험 있음


김요한 (X1)
김동한 (JBJ)
장대현 (RAINZ)
유용하 (1THE9)
김준서 (1THE9)





이미지


JBJ였던 김동한이 다시 WEi라는 그룹으로 데뷔하네요 


이친구 솔로음반만 3장이고 더쇼 1위까지 한것으로 알고있는데 -_-..
보통 이정도 되면 솔로로 쭉 갈법도 한데 다시 보이그룹에 합류했습니다..







이미지

그리고 문제의 이 친구, 김요한


여러가지 문제가 많은 프로그램이었지만 프듀X의 데뷔조 X1의 센터인데
다른 멤버들과 인지도가 넘사벽 이고 지난 8월에 디지털 싱글도 발매했는데 그대로 데뷔그룹에 탑승하네요

보통 이정도의 인지도라면 솔로 데뷔를 하거나 여러가지 잡음이 있는데 스무스하게 데뷔합니다. 


10월 5일에 데뷔 예정인데 대체 초동이 얼마나 나올지 궁금하긴 합니다.




더불어 사장의 능력이 대단하네요

망한 프로그램이긴 하지만 언더나인틴 두명보내서 두명 데뷔시키고
JBJ로 데뷔하고 솔로데뷔까지한 김동한을 다시 포함시키고
그리고 무엇보다 김요한을 트러블없이 신규보이그룹에 포함시키다니.. 

이 회사보니까 이전에 보이그룹 런칭한적도 없고 회사의 첫 그룹인데 
크래커의 더 보이즈가 생각나는 행보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0/09/18 16:12
수정 아이콘
배우 설인아가 위엔터테인먼트 소속이죠. 연예인 키우는 데 있어서는 확실히 능력있는 중소기획사인 거 같습니다.
시린비
20/09/18 16:15
수정 아이콘
방시혁이 탄생시킨 소년단이 엄청 대성공했으니 따라가고 싶은가
위명화의 아이들 위아이..?
20/09/18 16:19
수정 아이콘
꽤 파괴력이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독수리의습격
20/09/18 16:19
수정 아이콘
X1 해체할 때 즈음에는 김요한 팬들의 불만이 살짝 있었던 거 같긴 한데 작은 기획사인데도 떡밥도 잘 풀고 꽂기도 잘 하는 회사라 그 불만이 많이 줄은 걸로 압니다. 오히려 김동한 팬들이 불만이 좀 있을지도 ㅡㅡ; 얘는 벌써 그룹 데뷔만 두 번 솔로 데뷔 한 번 해서 세 번째 데뷔네요.....본문에 솔로 얘기만 있지만 JBJ 시절 뮤뱅 1위도 있죠.

프듀 나왔던 마히로랑 왕군호는 프듀 끝나고 YG 나간 후 여기 들어왔다가 몇 달 뒤에 여기도 바로 나갔는데 왜 나갔는지는 모르겠네요.
봄바람은살랑살랑
20/09/18 16:25
수정 아이콘
데뷔 전부터 팬덤 구축은 확실하겠네요.
20/09/18 16:25
수정 아이콘
제 의견이 아니라, 뭐랄까 그냥 객관적 관찰자?로써;;; 김요한은 대중적으로 꽤 호감을 얻을만한 캐릭터(엄격한 아버지 밑에서 운동했던 건실청년, 탑능력치는 아니지만 노래 춤 끼 다 자연스럽고 매력적임, 기본적으로 잘생김)인 듯하던데- 그룹 괜찮으려나요...
동년배
20/09/18 16:55
수정 아이콘
장기간 연습생 키울 규모나 시간이 없는 중소 기획사로써 모을 수 있는 자원들은 죄다 긁어모았네요
모나크모나크
20/09/18 17:10
수정 아이콘
프듀 X 방송 중에 김요한 실력 느는게 너무 실시간으로 보여서 너무 신기했었던 기억이 있네요. 운동을 해서 그런지 춤이 정말 금방 늘더라고요.
Crystal Rain
20/09/18 17:13
수정 아이콘
중소기획사니까, 오히려 이런식의 활동지원이 팬 입장에서도 더 나을 것 같아보입니다. 시너지 효과 제대로 받아서 잘 되었으면 좋겠네요.
20/09/18 17:17
수정 아이콘
소속사는 프듀나 오디션에서 많이 들어봤는데 가수 기억나는 사람이 없네요 잘되면 좋겠네요
시니스터
20/09/18 17:30
수정 아이콘
협상력이 만랩인가?
손연재
20/09/18 17:35
수정 아이콘
오 김요한 좋아했었는데 이렇게 나오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5] jjohny=쿠마 20/05/10 36399 0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80736 0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114031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3] 17/10/25 159477 0
54383 [스포츠] 멘탈 나간 엘지팬.gif [8] 청자켓524 20/10/30 524 0
54382 [스포츠] [KBO] 2년 연속 미라클 두산을 완성합니다. [49] 식스센스1446 20/10/30 1446 0
54381 [스포츠] [K리그1 분석] '기억하겠습니다.' FC 서울 VS 인천 유나이티드 제왕출사406 20/10/30 406 0
54380 [스포츠] 키움 히어로즈의 시즌 막판 순위싸움 역사 [12] 류수정1046 20/10/30 1046 0
54379 [스포츠] 선동열 카드는 꽤 해볼만한 도박이라고 생각합니다 [6] 가온차트1178 20/10/30 1178 0
54378 [연예] [트와이스] 뮤직뱅크 컴백무대 직캠 (+개인 직캠) [6] Davi4ever350 20/10/30 350 0
54377 [연예] 골목식당을 잊지 못한 조보아.avi [6] Davi4ever2719 20/10/30 2719 0
54376 [연예] 금요일날 힙합씬에 신보 2앨범이 공개 되었습니다. [6] 아르타니스1149 20/10/30 1149 0
54375 [연예] 만약 여러분이 태조왕건을 캐스팅한다면? [8] TAEYEON1290 20/10/30 1290 0
54374 [연예] [트와이스] 뮤직뱅크 컴백무대 [14] 발적화1189 20/10/30 1189 0
54373 [스포츠] 다른 관점의 아시아 역대 최고의 축구선수 TOP10 [12] MBAPE2102 20/10/30 2102 0
54372 [스포츠] KIA 유재신, 임기준 등 5명 웨이버 공시.... [9] 캬라2054 20/10/30 2054 0
54371 [스포츠] 선동열 야구학의 백미 [19] 니시노 나나세2924 20/10/30 2924 0
54370 [스포츠] 감독 그만두고 야구 공부 진짜 열심히 한 것 같은 선동렬의 야구학 요약.txt [48] insane5096 20/10/30 5096 0
54369 [스포츠] [야구] SK 차기 사령탑, 선동렬 전 대표팀 감독 유력 [36] 이정재3278 20/10/30 3278 0
54368 [연예] 태연 - '운명보다 한걸음 빠르게' (그랑사가 OST) M/V (+일본 미니앨범 2집 공개) [5] Davi4ever573 20/10/30 573 0
54367 [스포츠] [당구] PBA 프로선수들의 한국4구 체험기 [2] Croove1270 20/10/30 1270 0
54366 [스포츠] [K리그] '충격' FC서울 센터백 김남춘 사망 [21] 及時雨6579 20/10/30 6579 0
54365 [스포츠] [해축] 한준희가 뽑은 아시아 축구선수 역대 Top 10 [83] 손금불산입3784 20/10/30 3784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