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20/10/29 13:48:54
Name AW
Subject [삭제예정] 스트라이커로서 최용수 vs 이동국 vs 박주영
황선홍, 안정환은 저들 보다 클래스가 높으니 논외로 하고요.

개인적으론 저 세 선수가 제일 순위 나누기가 어려운것 같습니다.

국대

U23대표팀 기록 비교
최용수 23경기 12골
이동국 29경기 20골
박주영 30경기 12골

A대표팀 기록 비교
최용수   69경기 27골
이동국 105경기 33골
박주영   68경기 24골




클럽 기록 비교 (fa컵 챔피언스리그 제외)

최용수 LG                 111경기  44골
          제프 유나이티드 73경기 54골
          교토 상가          33경기 20골
          주빌로 이와타     15경기 1골
          서울                    2경기 0골
                              234경기 119골
                                          

이동국 포항               102경기 38골
          브레멘                 7경기 0골
          상무                 46경기 12골
          미들즈브러         23경기 0골
          성남                  10경기 2골
          전북             352경기 162골
                             540경기 214골



박주영                 서울 69경기 23골
                       모나코 91경기 25골
                          아스날 1경기 0골
                     셀타비고 22경기 3골
                         와포드 2경기 0골
                         알샤밥 7경기 1골
                        서울 155경기 40골
                              347경기 92골


최용수 박스에서 골 넣는데 최적화
이동국 연계 + 어려운 위치에서 득점
박주영 연계 + 드리블 돌파 되는 스트라이커

제 개인적으론

박주영> 이동국 > 최용수 순인데 어떻게들 생각하시나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페로몬아돌
20/10/29 13:58
수정 아이콘
전성기로 보면 박 최 이고, 선수 전체 커리어로 보면 이 박 최로 봅니다.
프랑켄~~
20/10/29 14:05
수정 아이콘
(수정됨) 선수를 평가함에 있어 전성기 시절 한정해서 평가하는것보다는 커리어 전체로 놓고 평가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니 당연히 이동국이죠..
박주영은 반짝이는 순간이 있었지만, 짧게 끝나버렸죠.. 그 시절 향수로 박주영을 그리워하는 분들도 많지만.. 드라이하게 본다면 박주영은 이동국보다 한수 아래죠.. 황선홍-최용수-이동국이 스트라이커 계보라고 보고.. 그 이후로는 스트라이커의 시대가 끝났다고 봅니다.(이제 대표팀이든 프로팀이든 에이스는 스트라이커가 아니고, 전술적으로 예전 스타일의 스트라이커를 선호하는 시대도 아니니..)
그리고 안정환을 논외로 하셨지만, 이동국>안정환이라고 봅니다. 안정환은 국대시절 임팩트있는 골이 있어서인지 좀 과대평가된면이 있다고 생각합니다.(A매치 골도 20골이 채 안되고, 프로리그 수준에서 득점왕 등 타이틀이 단 한개도 없죠. 신인왕 하나빼고...)
부질없는닉네임
20/10/29 14:08
수정 아이콘
모나코 시절이면 박주영. 아시아 예선 용이면 최용수. 그냥 국대주전을 뽑으라면 이동국
월급루팡의꿈
20/10/29 14:11
수정 아이콘
당연히 이동국이고.. 하지만 우리는 아직 욕먹기 전의 천재박주영의 임팩트가 그립긴하죠.
20/10/29 14:16
수정 아이콘
이박최 라는게 대세의견일거고 저도 동의하지만
전성기 기준 누구 쓸거냐 하면 박이최 같습니다
긴 하루의 끝에서
20/10/29 14:17
수정 아이콘
(수정됨) 개인적으로는 박주영을 일순위로 꼽습니다. 최용수, 이동국과는 비교할 대상이 전혀 아니라고 보네요. 이동국이 K리그 전설로 불리며 커리어가 화려하다고는 하나 어디까지나 국내와 아시아 무대 한정임을 크게 감안해야 합니다. 그리고 안정환도 박주영보다 딱히 더 나을 것이 없어 보입니다. 오히려 박주영이 황선홍 이후의 스트라이커 계보를 잇는 진정한 2인자라고 할 수 있죠. 애초에 안정환은 포지션이나 역할 면에서도 박주영보다는 다소 아래에서 뛰는 선수라서 직접 비교 대상이 아니기도 합니다.
지금이대로
20/10/29 14:19
수정 아이콘
이동국 혹사만 좀 덜 당했어도 더 좋은 플레이 보여줬을 것 같은데 아쉬움
20/10/29 14:23
수정 아이콘
K 리그면 이동국이고 해외나 국대면 박주영 쓸거 같습니다.
미카엘
20/10/29 14:25
수정 아이콘
이동국밥이요
신류진
20/10/29 14:28
수정 아이콘
국대면 박주영
네이버후드
20/10/29 14:38
수정 아이콘
주멘
Cazellnu
20/10/29 14:40
수정 아이콘
고대의감시자
루카쿠
20/10/29 14:46
수정 아이콘
와 은근 어렵네요 이거.
저는 박주영=이동국>최용수 라고 봅니다.
댓글처럼 박주영이 둘 보다 나은 듯하지만, 저희가 기억하는 축구천재 박주영은 딱 27살까지였죠.
그 뒤로는 국대에서도 거의 민폐급이었고 정말 별볼일 없는 수준;;
하지만 해외 진출해서 나름 족적을 남기고 빅리그도 경험한 박주영은 분명 한 획을 그은 격수에요.
이동국은 커리어 전체로 따지면 박주영, 최용수를 압도합니다.
A매치 센추리 클럽에다, 곧 은퇴를 하지만 황선홍 이후 A매치 최다골을 넣은 공격수죠.
K리그에선 뭐.. 역사상 가장 훌륭한 격수라 해도 이견을 달기 어렵고요.
하지만 국대 커리어가 약해요. 제가 알기론 타이틀이 하나도 없는 걸로 압니다.
청소년, 올림픽 대표때 번뜩였던 건 맞지만, 박주영보다 떨어지는 수준이라..
최용수는 98 월드컵 예선때 잘한건 정말 전인미답이죠.
하지만 미국전 홈런슛을 비롯해서 최종예선 7골이 사실상 전부이지 않나 싶어요.
박주영, 이동국 우열 가리기가 어렵네요.
그래서 전 박주영=이동국>최용수라고 봅니다.
루카쿠
20/10/29 14:54
수정 아이콘
'드라이하게 봤을 때 박주영이 이동국보다 한 수 아래'라 하는건 좀 논란의 여지가 있지 않을까요?
월드컵 원정 16강 갈때 주역이엇고 모나코 가기전 박주영은 이동국 못지않게 수비수들한테 공포였는데 말입니다.
그리고 박주영 이전에 ST로 해외진출해서 성공한 선수 자체가 없었던 걸로 압니다.(차범근은 포지션이 조금 달랐으니)
박주영은 모나코에서 주전이었고 그 활약으로 아스날도 갔습니다. 물론 아스날 이후로 쭉 내리막길을 걸었지만요.
바람기억
20/10/29 15:00
수정 아이콘
(수정됨) 국대는 박주영이요. 그리고 클럽은 국내 한정이면 당연히 이동국이겠지만, AS모나코 시절의 박주영을 감안하면 고민되네요.
프랑켄~~
20/10/29 15:05
수정 아이콘
드라이하게 본다는건 전성기의 체감 실력을 빼고, 객관적인 기록위주의 커리어로 평가하는걸 말하는 겁니다.
모나코 시절은 성공적인 시즌이었던건 맞지만, 그 기간이 길다고 보기도 힘들고 압도적인 퍼포먼스를 보여줬던것도 아니었습니다. EPL이라면 모르겠지만, 이 정도의 기록만 가지고 이후 커리어를 덮을 만큼의 성공이었다고 말하기도 힘들다고 보고요.. 무엇보다 프로시절 이후 기록을 봐도 아무런 타이틀도 없습니다. 27살 이전의 퍼포먼스를 계속 이어갔으면 모를까 선수 전체 평가에서는 이동국에 밀리는게 맞다고 봅니다.
프랑켄~~
20/10/29 15:07
수정 아이콘
이동국은 아시안컵 득점왕했습니다. 아시안컵 통산 득점 한국은 1위고, 전체로는 2위일겁니다. 국대는 아니지만 아시아챔스 득점왕, MVP도 했고..
월드컵 본선 기록이 없어서 그렇지, 국대 커리어로 봐도 박주영, 최용수보다 낫죠..
20/10/29 15:17
수정 아이콘
이동국은 딱 K리그용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
미들스브로에서 대실패 이후 더 이상 해외팀들 영입고려대상이 아니였죠.

박주영 최용수 이동국 순으로 봅니다.
루카쿠
20/10/29 15:19
수정 아이콘
월드컵 본선 기록이 없어서 그렇지~ 로 넘기기엔 국대에서 월드컵은 다른 커리어를 박살낼 최고 커리어입니다.
아시안컵 득점왕 vs 월드컵 16강 주전 공격수. 누가 더 뛰어난 걸까요? 저도 이동국의 국대 기록(커리어 말고 기록)은 존중합니다. 센추리 클럽을 하고 은퇴하는 이동국을 폄하해선 안 되죠. 하지만 국대 커리어가 박주영보다 위라는건 절대 동의할 수가 없네요.
루카쿠
20/10/29 15:29
수정 아이콘
이동국이 K리그에선 최고인게 맞지만 해외에서 실패하고 온 격수입니다.
박주영이 27살 이전의 퍼포를 30대 초반까지 보여줬다면 아마 박주영은 손흥민과 비교가 돼지, 이동국과 비교는 어려웠을 겁니다.
그만큼 스트라이커로서 해외 진출은 님이 생각하시는 것 이상으로 굉장한 커리어에요.
말씀하신 대로 이동국이 늦은 나이까지 뛰고 어마어마한 K리그 기록을 남긴 걸 감안해서 저는 이동국=박주영이라고 한겁니다.
프랑켄~~
20/10/29 15:37
수정 아이콘
사람마다 다르지만, 월드컵 본선에서 뚜렷한 족적을 남긴게 아니라면, 그것만으로 높은 평가를 줄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아시안컵 득점왕 VS 월드컵 16강 주전공격수면 당연히 전자죠.. 전자는 아시안컵에서 성과를 거두었지만, 후자는 그냥 그 당시 우리나라에서 뛰어난 공격수라는 지표외에는 의미가 없으니까죠.. 16강 올라가는데 지대한 공을 세웠거나, 16강에서 골을 많이 넣거나 하지 않는 이상 그 자체로 그 선수를 평가하는 지표로는 의미가 없죠..
프랑켄~~
20/10/29 15:40
수정 아이콘
모나코에서의 저 성적을 가지고 손흥민과 비교하는건 어불성설입니다. 실제로 아스날 이후 기록만 봐도 상위리그에서는 안 통할 공격수라는걸 증명한건데요.. 박주영은 27살 이전 퍼포먼스에서 선수시절의 황혼기가 지났고, 그 이후 성적은 곤두박질쳤고 회복이 안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선수 전체 평가에서는 떨어질수밖에 없다고 봅니다.
교자만두
20/10/29 15:40
수정 아이콘
황선홍이 압도적인것도 잘모르겠어요..
루카쿠
20/10/29 15:45
수정 아이콘
아, 그렇게 생각하신다면 논쟁은 그만해도 될듯합니다.
님이 틀렸다는건 아니지만 아마 전자를 택하실 축구팬은 드물다고 생각합니다.
참고로 2002 월드컵 이후 어쩌면 몇십년에 한번 갈까말까한 16강을 갔던 거였고
16강 이후에 2골 이상 넣은 선수는 2002 4강을 포함한다 해도 단 한 명도 없습니다.
더이상 댓글 안 다셔도 됩니다. 감사합니다.
20/10/29 16:12
수정 아이콘
전 박주영 갑니다. 이동국선수 정말 리스펙 하지만.. 모로코박 유럽팀들 상대로 보여준 임팩트가 있어서리..
醉翁之意不在酒
20/10/29 16:12
수정 아이콘
그냥 본문에 나온 다섯명 다 비슷비슷한 클라스라 딱히 순위 매길 정도가 아닌거 같은데요.
20/10/29 17:12
수정 아이콘
박주영 이동국 최용수요.
아기상어
20/10/29 17:33
수정 아이콘
주멘의 전성기 임팩트를 상쇄할만큼 이동국은 꾸준갑이었다고 봅니다. 국대에서도 물회오리슛 이미지 때문에 망 이미지가 크지만 경기 수나 득점 수가 꽤 되구요. 저는 이 박 최 순으로 생각
훌게이
20/10/29 17:35
수정 아이콘
모나코박은 국대 올타임 베스트팀 원톱자리도 확보 가능한 레벨이었는데 아스날 이후로 너무 추락했죠..
그래도 박주영 근소우위 같아요.
지니쏠
20/10/29 17:37
수정 아이콘
이동국 최용수 박주영으로 봅니다.
엡실론델타
20/10/29 17:46
수정 아이콘
박주영>>>>이동국>최용수 정도로 생각합니다
이재인
20/10/29 18:11
수정 아이콘
박 >>>>>>>이>>최
다리기
20/10/29 19:11
수정 아이콘
진지하게 안정환이 한 클래스 위인가요? 전성기도 짧고 최전성기 임팩트도...

라고 쓰다가 갑자기 안정환 전성기 모습이 떠올라서 질문 접습니다
연휘가람
20/10/29 19:11
수정 아이콘
이>박>최

아시안컵 득점왕.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최다득점자라는 타이틀도 무시 못하죠.
20/10/29 19:17
수정 아이콘
황선홍, 최용수
--------------
이동국 안정환
--------------
--------------
박주영

이정도..? 저는 박주영 잘하는지 모르겠습니다.
20/10/29 19:22
수정 아이콘
주멘 아스날에서 1골 넣었지않아요..?
20/10/29 19:27
수정 아이콘
최근 케이리그 3시즌만 봐도 이>박일건데
20/10/29 19:48
수정 아이콘
정규리그는 아니고 컵 대회에서 넣었어요
20/10/29 19:50
수정 아이콘
황선홍은 확실히 위입니다.
최용수와 동시대 스트라이커지만 주전으로 훨씬 많이 선택받았어요.

황선홍 부상이어야 최용수가 주전으로 나오는..
20/10/29 19:50
수정 아이콘
황새 안느는 대단했죠..

안느는 커리어가 너무 짧아서 아쉽네요
다리기
20/10/29 19:58
수정 아이콘
데뷔골 넣는 거 보고는 아스날 가서도 교수님 각인줄 알았습니다..
다리기
20/10/29 20:00
수정 아이콘
k리그로 비교하면 이동국 역대원탑 아닐까요..
박주영은 국대나 모나코시절이 또 클래스가 높아서
긴 하루의 끝에서
20/10/29 20:23
수정 아이콘
황선홍의 취약점은 세계 무대에서의 활약상이죠. 따지고 보면 해외 진출이 원활하지 않았던 과거의 선수들(박지성 이전 세대)은 거의 모두 이러한 취약점을 안고 있고요. 이유야 어쨌든 결국에는 국내 또는 아시아 무대에서만 사실상 활약한 경우이기 때문에 세계 무대 관련된 모든 건 임의의 가정에 맡겨야 하는 셈이고, 과거로 갈수록 세계 무대와의 격차가 더 커진다는 점을 감안하자면 국내나 아시아 무대에서의 활약이 아무리 뛰어났다 한들 차감 요소가 꽤 발생할 수밖에는 없습니다. 표본은 적더라도 그나마 직접적으로 고려할 수 있는 게 월드컵 본선 경기든 친선 경기든 비아시아권 국가와 치른 국가대항전인데 엄밀히 이야기해서 과거에 세계 무대에서 경쟁력을 보인 선수는 거의 없다고 봐야죠. 사실상 지금도 그리 많지 않은 편인데요. 다만, 황선홍을 포함한 02년 월드컵 세대의 경우 과거 선수라 할지라도 02년 월드컵에서의 성과가 확실하게 존재하기 때문에 이 점에 있어 높게 평가하는 것이 가능했다는 측면이 있습니다. 참고로 기록상 우리나라의 월드컵 본선 첫 진출이 54년, 첫 골과 첫 무승부가 86년, 첫 선제골이 98년, 첫 승과 첫 16강, 첫 조별예선 1위가 02년, 첫 원정승이 06년, 첫 원정 16강이 10년입니다.
김소현
20/10/29 20:59
수정 아이콘
전성기로만 놓고 보면 주멘인것 같은데
20/10/29 23:44
수정 아이콘
질문자님께서 황선홍을 한 클래스 위라고 한 기준은 잘 모르겠지만, 댓글에서 얘기되는 여러 평가 근거들 중에서 박주영이 이동국보다 위에 두는 근거(리그 수준, 전성기 임팩트 등)를 토대로 하면 박주영이 황선홍보다도 더 위에 가야한다고 봅니다.
及時雨
20/10/30 01:06
수정 아이콘
박주영은 공미가 된거 같애서 한국 돌아오고는
20/10/30 07:49
수정 아이콘
모나코에서 제대로 내세울만한 성적을 낸건 딱 1시즌이라고 봅니다.
(강한 임팩트를 낸 기간이 짧다)
pk도 실력이겠지만, 특정시즌은 pk골이랑 필드골이랑 비슷하기도 했었고..

월드컵 16강의 주역이라고 하기에도.. 중요한 결승골을 넣긴했지만
자책골도 넣고, 그 전 경기들에서 1:1 찬스 날려먹은 수를 생각하면...
위원장
20/10/30 09:46
수정 아이콘
모나코 성적이 있는 이상 박주영이 가장 위라고 봅니다
최용수 이동국은 비슷한데 누적이 위인 이동국 win
박 이 최 순이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댓글잠금 [질문]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9064
공지 [질문] [삭제예정] 카테고리가 생겼습니다. [9] 유스티스 18/05/08 38075
공지 [질문]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7] OrBef 16/05/03 74872
공지 [질문]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99929
공지 [질문]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138041
150546 [질문] 스팀의 철권 7 Ultimate Edition은 뭐죠? 스토리 모드는 있는지? [1] Pygmalion46 20/11/26 46
150545 [질문] 컴퓨터 구매예정 전 질문입니다. [7] 500원182 20/11/26 182
150544 [질문] 유아 넌센스퀴즈 [5] The HUSE315 20/11/26 315
150543 [질문] 안드로이드 음악재생 앱 추천 부탁합니다. [9] 메디락스237 20/11/26 237
150542 [질문] 엑셀 데이타 추출하려고 하는데 함수가 있을까요 ?? [7] 호아킨219 20/11/26 219
150541 [질문] 어머니가 쓰실만한 싸이클 운동기구 추천부탁드립니다. [1] 녹용젤리123 20/11/26 123
150540 [질문] 그래픽카드 업글하려고 하는데 조언좀 부탁드립니다 [5] IDEAL.OF.IDOL250 20/11/26 250
150539 [질문] 코딩학습(C#) 관련 이런저런 질문 [19] 하나둘셋358 20/11/26 358
150538 [질문] 인대손상...어떻게 해야하나요? [10] 희원토끼613 20/11/26 613
150537 [질문] 어머니가 통신사에 호갱 당하신것같습니다.. [21] 살려는드림1612 20/11/26 1612
150536 [질문] 컴퓨터 C드라이브가 랜섬웨어에 걸렸습니다ㅠ [7] 애기찌와502 20/11/26 502
150535 [질문] 코로나로 회의실 예약 취소시 비용전액 지급?? [10] 다주택자777 20/11/26 777
150534 [질문] '바뀌었다, 사귀었다'를 '바꼈다, 사겼다'로 쓰시는 분들 계신가요? [28] 아침1144 20/11/26 1144
150533 [질문] 애플워치&아이패드 유용한 어플? [2] 예슈화265 20/11/26 265
150532 [질문] 야탑역 룸 있는 술집/밥집 추천 부탁드립니다 [6] 살려는드림472 20/11/26 472
150531 [질문] 수원 인계동이나 근처에 맛집 있을까요? [11] 마스쿼레이드360 20/11/26 360
150530 [질문] 베이스기타 사려는데 gigshop 이란 사이트 믿을만 한가요? [4] 모찌347 20/11/26 347
150529 [질문] 철봉운동 조언부탁드립니다. [6] 속보424 20/11/26 42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