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9/02/12 21:19:12
Name   아라가키유이
Link #1   유투브
Subject   [해외축구] 이과인 인생 최대 오점


14년 월드컵 결승 vs 독일
크로스의 백헤딩이기때문에 오프사이드도 아니었는데
유효슛팅은 커녕 노이어가 굳이 몸을 던질 필요도없는 그야말로 개x슛..
웃긴건 한 5분 정도 뒤에 오프사이드 골로 세레모니 하나는 기가막히게했죠.
의심의 여지도 없었던 오프사이드인게 함정.
후반 메시 찬스, 연장 전반 팔라시오 찬스도 아깝지만 그건 이거랑 비교하면 찬스력이란 측면에서 차이가많이났고...
우리나라에서 조별 예선 vs 볼리비아 황선홍, 이동국 물회오리슛 욕먹은 강도 생각하면 이과인은 아르헨에서
얼마나 까였을지..



Rorschach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1:20
그런데 진짜 이건 좀 너무했죠...
레알마드리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1:23
이때 독일 응원했었는데 지는 줄 알았습니다.
아라가키유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1:24
실제로 해외 배당률이랑 예측 비교해서 아르헨이 미친듯이 잘했죠.
메시도 4강이랑 아예 다른 경기력을 보여주고 (물론 5일 쉬었으니)
이혜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1:26
이 때 메시황제 등극하는거 막아야 해서 독일 응원했었는데, 저거 백헤딩에 갑자기 튀어나오는게 키퍼가 아니라 이과인인거보고.
끄어어어어엉어어어어억 하는데 개똥슛을..
손금불산입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1:27
솔직히 저거 하나만 보면 그럴수도 있다 생각합니다. 그런데 바로 다음 장면에서 라인도 안보고 무작정 앞으로 뛰고있는 걸 같이보면 확실히 맛탱이가 가있다는걸 알 수 있죠
SKY92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1:40
저때 연장 후반에 피나고도 교체거부하고 뛴 슈슈의 투혼도 기억남네요... 결승골 주인공은 괴체였지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2:28
이과인은 이렇게 날두를 위해줬는데 날두는 왜 따라다니면서 내쫒는건지
쟁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2:52
이과인과 친구들은 아르헨이 메이저 3연벙 결승 때 마다 저랬습니다. 절래절래.
10년째도피중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3:44
와 진짜 무슨 속도줄이고 그런것도 없네요. 간발도 아니고 진작에 옵사이드 위치인데. 아르헨 응원하던 입장에서 앞장면만 기억하고 있었는데 다른 장면들도 만만치 않았네요.
탱구와댄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3:58
여기서 메시가 우승 했으면 이미 펠레랑 동급에서 놀고 있을 텐데....
바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3 14:10
제목보자마자 이 경기가 떠올랐...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2] 17/10/25 50027 0
공지 [기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50008 0
공지 [기타] [공지] 스연게 단축키 설정이 완료되었습니다. 분수 16/09/23 112562 0
33649 [연예] 에버글로우 김시현 티저 [6] 제니389 19/02/19 389 0
33648 [기타] 한번도 안들어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만 들어본 사람은 없다. 4 [2] 스테비아653 19/02/19 653 0
33647 [연예] 세윤아 집이 어디였지? [3] 카루오스959 19/02/19 959 0
33646 [연예] 한번도 안들어본 사람도 없고, 한번만 들어본 사람도 없다. 3 [6] 네오바람933 19/02/19 933 0
33645 [연예] [JYP] 있지(ITZY) 데뷔로 이어지는 제왚 걸그룹의 전통(?) (움짤) [7] 홍승식873 19/02/19 873 0
33644 [연예] 한번도 안들어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만 들어본 사람은 없다. 2 [3] 아르타니스893 19/02/19 893 0
33643 [연예] [냉부] 생활사투리 [74] 카루오스2900 19/02/19 2900 0
33642 [연예] 한번도 안들어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만 들어본 사람은 없다. [20] Leeka3059 19/02/19 3059 0
33641 [연예] 2007~2018 TV, 라디오에 가장 많이 흘러나온 노래 TOP10 [5] MBAPE833 19/02/19 833 0
33640 [스포츠] [EPL]UPSET! 이었던 시즌 타케우치 미유758 19/02/19 758 0
33639 [스포츠] [해축] ??? : 1골만 넣으리고 축막들아.gfy (8MB) [4] 손금불산입2442 19/02/19 2442 0
33638 [연예] [AKB48] 2대 총감독 요코야마 유이.JPGIF(약 데이터) [18] 아라가키유이908 19/02/19 908 0
33637 [스포츠] 라키티치 끝은 '토사구팽'? 바르사, 재계약 의지 없다 [19] 강가딘2845 19/02/19 2845 0
33636 [스포츠] [축구.jpg] 포체티노가 사랑한 윙어&손흥민 1,2부/손흥민과 교체티노의 진실 [19] 우리은하3153 19/02/19 3153 0
33634 [연예] 이영호가 개인방송에서 말한 피셜 정리.TXT [162] 아라가키유이10884 19/02/19 10884 0
33633 [스포츠] [해축] 재평가 되는 나폴리 회장 [13] swear2856 19/02/19 2856 0
33632 [스포츠] [해축] 사리 "선수들이 지금 나를 지지하는지 확신하진 못한다" [23] 손금불산입2925 19/02/19 2925 0
33631 [연예] [MV]소소하게 역주행하고 있는 두곡(케이시, 윤건) [4] conix1055 19/02/19 1055 0
33630 [스포츠] [FA컵] 첼시 2012년 이후 홈에서 맨유에 첫패배.gfy [16] 낭천3493 19/02/19 3493 0
33629 [연예] 류지혜 "이영호 아이 낙태"VS이영호 "들은 바 없다" [152] 청자켓13440 19/02/19 13440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