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7/11/03 21:21:53
Name   로각좁
Subject   32살에 시작해 33살에 킬리만자로 등반을 마친 수기 [데이터 주의] (수정됨)
PGR여러분 안녕하세요,
벌써 여행 떠난지 200일이 되어가네요.

벌써 계획했던 여행의 2/3정도는 마친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세렝게티 초원 약을 팔까, 킬리만자로 산 약을 팔까 고민하다가 킬리만자로로 정했습니다.
개인적으로 킬리만자로 등반이 더 멋진 경험이었거든요.

약간 일기처럼 쓴 글이라 말투는 양해 부탁 드립니다.
존댓말로 바꿔봤더니 너무 글 맛이 없어져서요.

-

킬리만자로 산을 오르는 거점 도시는 모시(Moshi)다.

uc?id=0B49RrHI6B3sZNUx6Nktkdi1ZaUU

모시에 도착해 투어업체에서 잡아준 숙소에 짐을 풀고 내일 산행을 같이 할 가이드와 같이
온 짐을 들쑤셨다.

킬리만자로 산이 그렇게 만만한 산이 아니라 어느정도의 장비는 필요하다.
나야 애초에 산행을 결심하고 떠난 여행이 아니기에 충분한 물품이 구비되어 있지 않았기에
필요한 물건은 전부 빌리고, 사고, 필요 없는 물건은 전부 숙소에 맡기는 등등의 행위를 1시간에 걸쳐 끝냈다.

하다 못해 등산용 양말조차 빌렸다-_-;
세상 문제는 대부분 돈으로 해결 가능하다.

아 시작하기전에 투어 업체에 대해 잠깐 얘기해보자.

역시나 별처럼 많은 킬리만자로 등반 업체.
업체를 고르는데 항상 먼저 문제되는 건 금액이다.

현지에 도착해 몇 군데 알아본 결과 중간업자 없이 $1,400불의 오퍼까지 있었다.
하지만 내가 택한 XXX 투어(XXX Tour)는 1인 Machame Route 5박6일에 $2,055불이다.

나는 개인적으로 돈이란 건 극히 예외적인 상황을 제외하면 항상 그 값어치를 한다고 생각한다.
$1,400으로는 그 비싼 킬리만자로 입산비를 제외하면
절대로 제대로 된 장비, 포터/가이드등에 대한 적당한 봉급, 고객에 대한 적절한 대접 등을
기대할 수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뭐 결국 중점적으로 본 건
1. 금액(모순 같지만 이러니 저러니 해도 싼게 좋죠-_-)
2. KIATO(Kilimanjaro Association of Tour Operatos) 가입 여부
   나와 같이 산에 오를 멤버들에 대한 인간적인 처우가 보장된 업체인가에 대해 알수 있다.
3. XXXXAdvisor 리뷰(...)
4. 메일 회신에 대한 친절함 정도
5. 그 외 몇가지 잡다한 이유

로 인해 XXX 투어 당첨.

자, 주사위는 던졌습니다. 죽이 되든 밥이 되든 올라가 봅시다.


킬리만자로 산행 1일차

uc?id=0B49RrHI6B3sZMFVENnRoTFhfZ3c

킬리만자로 산을 오르는 메인 루트는 보통 7개로 나눈다.
하지만 90%의 등반은 마랑구(Marangu)와 마차메(Machame) 루트를 통해 이루어진다.
고로 나머지 루트는 일단 제껴두고 2개만 자세히 살펴보자.

마랑구 루트가 대중적인 이유는 크게 나눠서 하기와 같다.

1. 상대적으로 쉬운 난이도 때문이다(그래서 Coca Cola 루트라고도 부른다).
2. 가장 짧은 일정, 4박5일로 등반이 가능하다.
3. 유일하게 Hut이 있는 루트다. 텐트에서 잘 필요가 없다는 뜻이다. 이게 얼마만큼의 값어치를 하는지 아는 사람은 알 거다.
4. 싸다. 짧은 일정으로 인한 비용절감 뿐 아니라 텐트 등을 나를 필요가 없기 때문에 포터의 수도 줄어든다.

대부분의 한국인은 마랑구 루트를 선호한다고 한다.
그러면 다들 마랑구 루트로 가지 왜 딴 루트로 가냐?하면 단점이 극명하기 때문이다.
바로 산의 절경을 즐기는데 적절한 루트가 아니기 때문이다.
또한 텐트가 없어서 왔던 길을 그대로 내려가야 하기 때문에 볼 수 있는 경치는 극히 한정되어 있다.

산을 오르는 건 단순히 정상을 찍고 내려오는 행위가 아니다. 물론 정상을 찍는 것도 중요하긴 하고;
어쨌든 온 과정을 즐겨야 한다.

그래서 마랑구 탈락. 그러면 내가 택한 마차메 루트는 어떤 곳인가 하면,
말 그대로 적절한 루트다.
경치는 끝내주고, 난이도는 적당히 어렵고, 5박6일 or 6박7일로 등반할 수 있고.

마차메 루트는 Whiskey route로도 불리는데 가이드 말로는 그 만큼 독하고 힘들어서 그렇다고 한다.
그 중에서도 난 패기롭게 5박6일 루트로 정했다. 경험 상 산행과 고통은 짧게 굵게 가는게 항상 좋았다.

시작해보자.


Machame Gate(1800m) -> Machame Camp(2835m)

나와 같이 산을 오르는 팀은 총 7명이다.
가이드 1명, 요리사 1명, 웨이터1명-_-, 포터4명
웨이터가 별게 아니고, 기본적으로 포터와 똑같은 역할인데 따뜻한 물을 준비해 주거나, 식사시간 알려주는 그런 역할이다.
(왜 이렇게 세세하게 나누냐 하면 팁 기준이 조금씩 다르기 때문이다).

처음에 포터가 5명이나 포함될 거라고 해서 굉장히 놀랐는데,
바로 첫날밤에 텐트, 음식, 자재 등을 보고 납득했다. 인정합니다. 반성합니다.

uc?id=0B49RrHI6B3sZZDd1OGxKRURGUkEuc?id=0B49RrHI6B3sZMDd1R3JXVFhZa0Euc?id=0B49RrHI6B3sZRzAxN21xLV92WHc

킬리만자로 산은 일반 플라스틱 물병 반입 금지다. 사람들이 하도 다 마시고 던지고 하는 일이 많아서;
저렇게 가방에 넣고 빨아마실 수 있는 물통을 준비했다.

uc?id=0B49RrHI6B3sZdjgyc2p4YVpqZW8

최종적으로 내가 나를 짐은 8kg. 25L 가방 하나다.

uc?id=0B49RrHI6B3sZWWZnTGNhYzhhR0k

나를 정상까지 데려다 줄 가이드 Julio.

uc?id=0B49RrHI6B3sZYXZrTF9BcDZ0LVkuc?id=0B49RrHI6B3sZRnRhRGh1Zi1naUEuc?id=0B49RrHI6B3sZTHdVendHa25BX1Uuc?id=0B49RrHI6B3sZbkFUbTQxdnh6bGc

첫 날 등반은 어렵지 않았다. 비가 조금 와서 습하긴 했지만 고도가 높은 것도 아니고
길이 험한 것도 아니고, 경사가 심한 것도 아니고.

첫 거점 Machame 캠프에 도착해서 미리 팀원들이 설치해 놓은 텐트에 짐을 풀었다.

uc?id=0B49RrHI6B3sZU3VtUU1DT2lDdkkuc?id=0B49RrHI6B3sZZnBqVjZkVzFlcGcuc?id=0B49RrHI6B3sZcE94ZkxIaDNJUEU

그런데 옆...팀의 인원수가 심상치 않다-_-
나는 개인적으로 노랑군단이라고 불렀는데 서양인 10명 그룹투어였는데, 팀원의 수만 70명이라고 한다.
거기에 전원 접이식 침대, 개인 화장실도 4개(개당 $150)나 가지고 다닐 정도로 부유한 팀이었다.

내 가이드 말로는 저 정도면 인당 못해도 $6,000~7,000은 지불해야 될 거라고 하던데.

uc?id=0B49RrHI6B3sZRWFHX2VYc1VhcTQuc?id=0B49RrHI6B3sZdlJxNkl6VmM0ODQuc?id=0B49RrHI6B3sZd3praDkwSVpDX3c

첫 거점에서의 경치. 산의 날씨는 종잡을 수가 없다.

uc?id=0B49RrHI6B3sZMkl2VXhPZnBUcjg

자기 고객들이 올라오니까 다 모여서 축하 노래를 불러준다.
그러고보니 오늘 내 생일이다-_-나도 껴서 같이 축하나 받을까 하다가 말았다.
생일 선물로 정산등반을 받고 싶다. 아니면 케익이라도...

uc?id=0B49RrHI6B3sZVWNqdWhIeFJFVUk

자자.

산행 시간 : 4시간
산행 복장 : 반바지 / 반팔, 바람막이


킬리만자로 산행 2일차

Machame camp(2835m) -> Shira Cave Camp(3750m)

uc?id=0B49RrHI6B3sZd1ZMdDZMNkV4VEk

밤 새 비가 내렸지만 아침에는 날이 개었다. 그리고 저 멀리 보이는 킬리만자로 산 정상 Uhuru Peak.
멀고도 높구만...진짜 갈 수 있을려나.

문제가 하나 있다면 잠을 거의 못잤다는 거다. 특별한 이유가 있는게 아니고 그냥 예민한 체질때문이다.
진짜 나도 가끔 이런 내가 싫다-_-

uc?id=0B49RrHI6B3sZVTN1UzUwcG12bFU

오전 7시에 먼저 출발하는 노랑군단 고객들. 나는 7시30분에 출발한다.

uc?id=0B49RrHI6B3sZUGdzTHRVcWZIRjA

저 멀리 보이는 메루산. 탄자니아에서 2번째로 높은 산이다.

uc?id=0B49RrHI6B3sZMnJCZllZWWhIcTAuc?id=0B49RrHI6B3sZUjhUU1dnZU1kOWcuc?id=0B49RrHI6B3sZTW9lWWtmSkxmS1kuc?id=0B49RrHI6B3sZV21uMXRKSjBxVkUuc?id=0B49RrHI6B3sZUkFBMzNUWl8zU28

이때까지만해도 멋도 모르고 끝내주는 경치에 취해서 속으로 '역시 마차메 루트' 이러면서 즐거워했다.

uc?id=0B49RrHI6B3sZZzZIdE5PX0NmR0Euc?id=0B49RrHI6B3sZRFd6dFJOWjRkbTQuc?id=0B49RrHI6B3sZVzBtUkhsLUlkSHcuc?id=0B49RrHI6B3sZb193TnVfRFpnUWc

진짜 날씨가 종잡을 수 없다. 금방 구름이 끼고, 개고, 비가 오다 말다를 반복한다.

uc?id=0B49RrHI6B3sZWjJvR1ktV3RxUXMuc?id=0B49RrHI6B3sZd3NYaEZFSFhnS1Euc?id=0B49RrHI6B3sZU1NLYkUwd0pSd0kuc?id=0B49RrHI6B3sZd0FiVUZmUUN6VDg

오늘부터는 국제나이로 33살이다.

uc?id=0B49RrHI6B3sZOWpVWHA2b0tJQjQuc?id=0B49RrHI6B3sZZ2RUdnlIVk9yaWsuc?id=0B49RrHI6B3sZS0R1QTh2Nmd4ZFkuc?id=0B49RrHI6B3sZZFZxUUJkOV94OGs

고도 4천미터에도 비둘기는 있습니다.
어쩌면 생명의 최종진화형은 바퀴벌레가 아니라 비둘기 아닐까?

uc?id=0B49RrHI6B3sZeGRHNUNBM0dDRWsuc?id=0B49RrHI6B3sZRkotQ3lDZTNESlkuc?id=0B49RrHI6B3sZcVFiWWxLUmNFMlkuc?id=0B49RrHI6B3sZS0JRNkhlVzZ3TTguc?id=0B49RrHI6B3sZclp2aFhKTnloRnc

한폭의 그림 같은 경치

uc?id=0B49RrHI6B3sZSzRELXprVnBIY3M

밥을 잘 먹지 못한 내 생명을 책임져줬던 초콜렛 브라더스. 벌써 3개 먹고 남은 수량이다.
산행 시작하기 전에 가이드가 미니마트에서 계속 초콜렛 더 사라고 더더더더 라고 해서,
아니 뭐 일케 많이 필요하냐고 어차피 다 먹지도 못할텐데 라고 궁시렁 거리면서 담았는데

-_-5일차에 다 먹었음

uc?id=0B49RrHI6B3sZWk8wUWhTcHZlbm8uc?id=0B49RrHI6B3sZS2FfUk5jOWRiUDguc?id=0B49RrHI6B3sZSG04TURrbUN5YzQ

Shira Cave가 있어서 캠프 이름이 따라온거다.

uc?id=0B49RrHI6B3sZSUQ2dlJRUVdRQkEuc?id=0B49RrHI6B3sZZkNRdWRSMElfVEE

한치 앞이 보이지 않는 구름이 계속 밀려오고 말고를 반복한다.
정말 다행인건 아직까지 고산병 증세나 특별한 이상 증상이 없다는 거다.

산행 시간 : 3시간 30분
산행 복장 : 반바지 / 긴팔


킬리만자로 산행 3일차

Shiva Cave Camp(3750m) -> Lava Tower Camp(4600m) -> Baranco Camp(3900m)

킬리만자로 등반 성공을 위해 중요한 철칙이 2개 있다.

1. 물을 마셔라. 많이. 하루에 4-5리터.
2. POLE POLE.

킬리만자로 산행을 하면서 가장 많이 듣고, 사용하는 단어가 폴레폴레(POLE POLE)다.
천천히 천천히 라는 뜻인데 그만큼 킬리만자로 등반을 성공하기 위한 가장 큰 철칙이 폴레폴레다.

막판에는 정말 우리가 생각하는 그 정도의 느림이 아니라 한 발 옮기고 한 번 심호흡하고,
또 한 발 옮기고 심호흡하고의 반복이라고 봐도 된다.

지금까지는 신나서 막 바람같이 달려왔지만, 오늘부터는 그렇지 않다.
그렇지 않어...

uc?id=0B49RrHI6B3sZWEt2d3NXczV5c2cuc?id=0B49RrHI6B3sZVGVJaEdGM2YzMzA

아침 해가 밝았습니다. 오늘도 우리 노랑군단은 부지런하군요.
시작해 봅시다. 오늘은 4600m를 찍고 다시 하산해 3900m에서 잔다고 합니다.

uc?id=0B49RrHI6B3sZTXE2T1JZbnlsWXM

이제는 정말 닿을 듯 가까워 보이는 정상

uc?id=0B49RrHI6B3sZZzF4Njk4V3YtTDQuc?id=0B49RrHI6B3sZcmNtMFdkSUxIN1kuc?id=0B49RrHI6B3sZaTVUdndOUzJ3QzA

진정 15~20kg의 짐을 지고 저 속도로 오르는 포터들이란...

uc?id=0B49RrHI6B3sZS1JTS25tb1R5OEEuc?id=0B49RrHI6B3sZbTJXVjJnTHlaeW8uc?id=0B49RrHI6B3sZd3FQWngtMEotdWsuc?id=0B49RrHI6B3sZcnE2aHRnNkxITXM

오늘의 중간 목적지 Lava Tower Camp도착. 고도 4600m의 캠프다.
는 근데...참새가...최종진화는 비둘기가 아니였단 말인가.

uc?id=0B49RrHI6B3sZRlpfaEx0Tk5kbWM

노랑군단은 중간 거점을 만들어서 조금 있다 도착할 고객들을 맞이할 준비를 한다.
여기서 따뜻한 차와 식사를 한다고 한다.

물론 우리팀에게 그런 건 있을 수 없어...여기서 조금 쉬면서 체력을 보충한 다음에 바로 오늘의 종점
Baranco Camp로 출발한다.

uc?id=0B49RrHI6B3sZOHM0dUxMYWR0emsuc?id=0B49RrHI6B3sZSU9jTGxmSTVvYm8uc?id=0B49RrHI6B3sZaFM5YjlwNGREeVUuc?id=0B49RrHI6B3sZTWJidWlPYmZ6ZGM><img src=uc?id=0B49RrHI6B3sZOWs3Zzg0RWFxNWs

진정 날씨가 기기묘묘하다.

uc?id=0B49RrHI6B3sZQ19nNG9RTWZDTE0uc?id=0B49RrHI6B3sZNnVISHB3bkFNSUUuc?id=0B49RrHI6B3sZYm9FcTN2X09TaVUuc?id=0B49RrHI6B3sZLS0td0ZhY0dGUkkuc?id=0B49RrHI6B3sZRy1ubk5JQzd5clU

오늘의 목적지 바랑코 캠프 도착. 어느 순간부터 머리가 조금씩 지끈지끈 하기 시작하더니,
캠프에 도착한 순간 열이 확 올라 텐트에 그대로 쓰러졌다.

이게 고산병 증세인건가. 정말이지 잠도 제대로 못자고, 밥도 제대로 못먹고, 머리까지 아프니까
살아있는 것 같지가 않다-_-

uc?id=0B49RrHI6B3sZLUFNRXJJQ1BCZEEuc?id=0B49RrHI6B3sZbmxHLXRGakF6RVUuc?id=0B49RrHI6B3sZb2dOSHNtSkh0ZEkuc?id=0B49RrHI6B3sZTXVZbGNkUmhSYzQuc?id=0B49RrHI6B3sZdWZkYTRyaXZNMWMuc?id=0B49RrHI6B3sZVFZQc1ZZMUZiRTg

그 와중에 잠깐 잠깐 구름이 걷히면 정말이지 놀라운 경관을 선사한다.
이건 도저히 말로 설명할 수도, 사진으로 담을 수도 없는 그런 장면이다.
아픈 머리조차 잊고 감탄사조차 못내면서 그냥 멍하니 바라만 볼 수 밖에 없었다.

uc?id=0B49RrHI6B3sZV1p4TDFkUFdIRzguc?id=0B49RrHI6B3sZVFdpanA2Z0k4OTg

내일은 저 언덕을 넘어야 한다. 할 수 있을까. 아니 잘 수는 있을까...

산행 시간 : 5시간
산행 복장 : 긴바지 / 긴팔, 바람막이


킬리만자로 산행 4일차

Baranco Camp(3900m) -> Karanga Camp(3995m) -> Barafu Camp(4673m)

잠을 제대로 못잤다. 하지만 다행스럽게 두통은 많이 괜찮아졌다.

uc?id=0B49RrHI6B3sZSzBKTXAtMkIwRjguc?id=0B49RrHI6B3sZb3ItdE5pWExMZWsuc?id=0B49RrHI6B3sZcEd1MVE0b2ZqWDA

아름답구나. 아침에 도저히 식욕이 돌지 않아 빵 한조각만을 억지로 쑤셔 넣었는데
가이드가 오더니 오늘 7~8시간은 걸어야 할텐데 더 먹지 않으면 갈 수 없다고 한다.
하지만 어쩌겠는가. 진짜 도저히 입에 넣을 수가 없었다.
진짜 억지로 핫초코 2잔과, 초콜렛을 입에 쑤셔 넣으면서 없는 에너지를 만들어야 했다.

최초 2시간은 폴대조차 쓸 수 없는 말 그대로 바위를 기어오르는 길이다.

uc?id=0B49RrHI6B3sZcm1pYU5WMmpPbTguc?id=0B49RrHI6B3sZNmx2MXlnMlFFSWcuc?id=0B49RrHI6B3sZQkNuWldKcUxxQW8uc?id=0B49RrHI6B3sZb1FVR01xZDBxbDQ

1차 언덕 등반 완료. 하늘에서 구름을 내려다 보는 기분이 이런 걸까나.

uc?id=0B49RrHI6B3sZNzB0RVdicTZsX3c

시키는 놈이나 시킨다고 뛰는 놈이나...

uc?id=0B49RrHI6B3sZUjhDYkJwd1g2M1kuc?id=0B49RrHI6B3sZWV9VZjk1WmNVaGMuc?id=0B49RrHI6B3sZODZ6RXY3bmsweTQuc?id=0B49RrHI6B3sZSDlFeThSR1BOUjAuc?id=0B49RrHI6B3sZNEhoenB1YWVHek0uc?id=0B49RrHI6B3sZVS0zOTNBSExfaEU

중간 지점 카랑가 캠프 도착. 여기서 하루 머무느냐 마느냐가 마차메 루트 5박,6박을 나누는 경계가 된다.
노랑 군단은 여기서 하루 잔다고 한다. 나도 짐 다 던져버리고 여기서 쉬고 싶었지만
5박6일 일정을 선택한 나한테 그런 미래는 없다. 나아가자.

uc?id=0B49RrHI6B3sZdmlNamlRcHZuSEUuc?id=0B49RrHI6B3sZLURwMnlURlRoNDQ

저 멀리 마지막 목표 바라푸 캠프가 보인다.

uc?id=0B49RrHI6B3sZX29KNTNrVGxReGcuc?id=0B49RrHI6B3sZV3dUQzcwd1FiX1Uuc?id=0B49RrHI6B3sZQ1l3YlQyWTZoSFk

사람들이 왜 개인화장실을 신청하는 줄 알겠군.
저녁에 화장실가다 발 한번 삐끗하면 바로 한국 직행할 수 있겠는데?

uc?id=0B49RrHI6B3sZbGVkWTNxbXBsbG8uc?id=0B49RrHI6B3sZemtxaXNIWkZWc1Uuc?id=0B49RrHI6B3sZZWFMLWd4dVBXWU0uc?id=0B49RrHI6B3sZUV9LZmV2dVNEZTQ

정상 우후루 픽까지 7시간이라...

uc?id=0B49RrHI6B3sZUVctSHFwUlFpbUkuc?id=0B49RrHI6B3sZMDZid3ZfT1dRLVEuc?id=0B49RrHI6B3sZLWZyaTlUMEJiM0kuc?id=0B49RrHI6B3sZbFNOOXBqMWp0U0U

세상 모든 것이 내 아래에 있는 느낌이다.

이 캠프의 문제는 고도도 고도지만 바람이 정말 상상을 초월한다. 춥고...
그리고 머리가 이제는 정말로 고통을 넘어 불타는 듯한 느낌이다.
오늘 새벽 12시에 일어나서 출발한다고 하는데 정말 가능한걸까?

진짜로 가능한건가...여기까지 와서 아무것도 얻지 못하고 내려가고 싶지는 않은데.

산행 시간 : 6시간
산행 복장 : 타이즈, 긴바지 / 긴팔, 플리스 후드, 바람막이


킬리만자로 산행 5일차

Barafu Camp(4673m) -> Stella Point(5756m) -> Uhuru Peak(5895m) -> Mweka Camp(3100m)



역시 나다. 내 예측대로 일분도 자지 못했다.
항상 안 좋은 예감은 빗나가는 법이 없다.

근데 나 왜이렇게 목소리가 밝지? 진짜 머리가 거의 깨져가고 있고,
잠은 잠대로 며칠동안 제대로 못자서 거의 죽어가고 있는데...

12시에 텐트에서 나와 차와 팝콘을 억지로 쑤셔 넣고 가이드한테 머리가 너무 아프다고 했더니,
진통제와 두통약을 준다. 약을 먹고 약기운이 돌기를 조금 기다리다가 출발 시간이 예정보다 조금 늦어졌다.

uc?id=0B49RrHI6B3sZWDh1LXFEWk1uUEk

있는 옷, 없는 옷을 다 껴입고 헤드램프 하나와 달빛만에 의지해 출발한다.
시작 전 팝콘을 먹는데 계속 '할 수 있을까? 할 수 있을까?...' 라는 생각이 머리 속을 되뇌였다.
하지만 출발한 순간부터는 아무런 생각도 할 수 없었다.

그저 묵묵히 호흡에 신경쓰며 가이드의 뒤를 따라갈 수 밖에.

이 추위와 바람 앞에서도 사람이 졸릴 수 있다는게 신기할 뿐이다.
한발 한발 옮기면서도 내가 깨어 있는건지 잠들어 있는건지 구분이 안된다.

눈을 뜨고 고개를 들면 이 모든게 꿈이었으면 좋겠다.
아침에는 따뜻한 내 방 침대에서 일어나서 어머니가 만들어준 된장찌개를 먹고...

하지만 현실은 2시간이 지난 새벽 3시쯤,
발에 힘이 없어서 딱 한번 발을 잘못 디딘 순간 바로 옆으로 넘어졌다.

한번 쓰러지니 도저히 더 이상 일어날수가 없었다.
머리는 핑핑 돌고, 다시 일어나서 역풍을 뚫고 앞으로 나갈 체력도 의지도 없었다.

그냥 돌바닥에 주저앉아서 더 이상 못 걷겠다고, 진짜로 다리가 안 움직인다고 가이드에게 말했는데,
진짜로 못 움직이는 사람은 그런 말도 못한다고, 넌 더 걸을 수 있다고 일어나라고 한다.

그래, 사실 더 걸을 수 있다. 단지 더 걷기가 싫었을 뿐이지.
그래서 일어났다. 그리고 다시 걷는다.

uc?id=0B49RrHI6B3sZWnpzTXNPUEUwc3M

말 한마디 없이 강하게 부는 역풍을 거슬러 오르기를 반복하다보니 어느덧 새벽 다섯시를 조금 넘긴 시간이 되었다.
중간에 몇 번 추위에 언 초콜렛을 입에 넣어 녹여서 억지로 기력을 만들고,
가끔 다른 팀들을 만나도 어제처럼 서로 인사를 할 기력도 없어 눈빛만을 나누고 다시 자신한테 집중한다.

느림의 미학. 정말 한 걸음을 옮기는데 3초 정도가 걸리는 구간도 있다.

그렇게 호흡 한번에 정말 온 신경을 집중하며 가이드를 따라가다보니 어느 덧 정상 도전의 마지막 고비
Stella Point에 도착했다. 5756m

정말 믿기지 않지만 여기까지 와서 포기하는 경우도 꽤 있다고 한다.
스텔라에서 우후루까지는 단 1시간이 남았을 뿐인데도. 하지만 이해는 간다.

머리는 정말 터질 것 같고, 다리는 이제 거의 움직이지도 않는다.
조금 지저분한 얘기지만 추위에 콧물, 침이 얼어붙어서 처음에는 닦으면서 갔지만 어느 순간부터 손을 올릴
체력조차 없어서 그냥 신경을 껐다-_-

아무것도 머리에 떠오르지 않는다. 이제는 그냥 거의 다 왔다는 생각 뿐.
그래도 인간인데 여기서 좀 쉬다가 가야겠지 라는 생각으로 털썩 주저 앉았는데, 가이드가 충격적인 발언을 한다.

여기서 정상까지 1시간이 걸리는 거린데, 문제는 앞으로 30분쯤 지나면 해가 떠오를 거라고 한다.

...................


나는 도대체 무엇을 위해 새벽 1시에 캠프를 떠나 정상을 향해 출발했단 말인가.
바로 킬리만자로 정상에서 일출을 보기 위해서 아니였는가.
이 말을 들은 순간 목표가 정상등반을 할 수 있냐 마느냐에서, 정상등반을 30분내로 할 수 있냐 마느냐로 바뀌었다.

고민할 시간도 사치다. 인생에는 빠른 결단을 내려야 하는 순간이 있다.
바로 가이드 한테 얘기했다. 내려가자고...아니 이게 아니고,

"Julio, you lead 30min-summit tempo, I follow okay?"
"Good, good. That's a simba. Don't think, just follow my foot. Let's move"

영어 못하는 산 사나이들의 대화
모든 언어는 뜻만 통하면 된다.

정확히 30초 정도 쉬었다.

그리고 여기서 시작된다.
고도 5800m, 킬리만자로 등반 철칙 폴레폴레 따윈 엿이나 바꿔 먹어버린 두 남자의 마지막 30분간의 광란의 질주가...

킬리만자로 정상에서 일출을 보기 위해 지금 이 순간 악마에게 영혼을 바치고 한 마리의 표범이 되어보련다.

하지만 한 걸음 한 걸음, 호흡 한번에 정말 온 신경을 집중해도 가끔 호흡을 놓치는 순간이 있고,
그러면 바로 헛구역질이 올라옴과 동시에 호흡을 다시 찾는 5~10초간의 시간동안 정말 죽을 듯한
괴로움이 밀려온다.  

그래도 귀신에 홀린것처럼 발만은 쉬지 않고 움직였다.













그리고 해냈다.



uc?id=0B49RrHI6B3sZTklOX19VRnF0UDQuc?id=0B49RrHI6B3sZN002TU16Z2p4Tk0

이 기분, 감동, 경치를 뭐라고 표현해야 좋을까.
오늘 하루 오직 3팀만이 킬리만자로 정상에서 일출을 보는 것이 허락됐다.

uc?id=0B49RrHI6B3sZelBhLVRoZnh3Sm8uc?id=0B49RrHI6B3sZU0xTN0JFZVpJNE0uc?id=0B49RrHI6B3sZRUpBa3NzVE9NQ2cuc?id=0B49RrHI6B3sZUDg1bk9KRnVuWncuc?id=0B49RrHI6B3sZT2RqbDhoSWdnMzQ

아프리카 최고봉 해발고도 5895M,
인간이 특별한 장비나 기술 없이 오를 수 있는 가장 높은 산
새도 넘을 수 없다고 일컫는 흰 눈의 산

자유를 뜻한다는 우후루
정상에서 느끼는 잠깐의 해방감은 정말로 나를 자유롭게 해줬...던가? 모르겠다.
굉장히 추웠다는 감각만은 산을 내려와 숙소에서 글을 쓰는 지금도 남아있다.

끝났다.
이제는 모든 것을 뒤로 하고 하산을 해야 하는 시간이다.

그래, 대단한 적수였음을 인정한다.
하지만 다년간의 대모산 등반으로 단련된 이 몸을 만난 것이 너의 불운이였을뿐.
바이바이(-_-)대모산 짱짱맨!!찬양해!

uc?id=0B49RrHI6B3sZZ0tJaGhMby00R3Muc?id=0B49RrHI6B3sZdmItQTRxNUtSRlEuc?id=0B49RrHI6B3sZQThCNnpheFBrQkU

후후 느림보들.

uc?id=0B49RrHI6B3sZVndmdllOT2JKVVUuc?id=0B49RrHI6B3sZeFhEUFNlWm1ERW8uc?id=0B49RrHI6B3sZWWFYeV9EV1FCSDQuc?id=0B49RrHI6B3sZNmJ5UFRvb3hGbFEuc?id=0B49RrHI6B3sZdFRrM0lfc3daZWcuc?id=0B49RrHI6B3sZV0RVNnJPODlOazA

저 멀리 새벽에 출발한 바라푸 캠프가 보인다.
하지만 이곳에서 더 내려가야 한다. 오늘은 하산 시간만 해도 6시간이 예정되어 있다.

uc?id=0B49RrHI6B3sZSTVvTGp6RXRadTg

킬리만자로 택시라고 부르는 물건.
몸 상태가 안 좋아졌을 때 헬기를 부르느냐(6천불), 킬리만자로 택시를 타느냐(20불)는 당신의 선택이다.
근데 택시를 타고 내려갔더니 허리가 나가있더라, 라는 흉흉한 소문이 있는 물건이다-_-;

uc?id=0B49RrHI6B3sZS1pXUmlaYUhLaUkuc?id=0B49RrHI6B3sZRVVYXzlac2FERUk

다가오는 구름속으로 걸어 들어가며 구름내음을 맡는 경험을 인생에 몇 번이나 해보겠는가.

uc?id=0B49RrHI6B3sZOVhrVDd1OTdUcWMuc?id=0B49RrHI6B3sZbTRrV3J5cVN0YUk

High Camp를 지나,

uc?id=0B49RrHI6B3sZYVdoSVdSLVBJSEEuc?id=0B49RrHI6B3sZWUFtVzJMU2xrTjAuc?id=0B49RrHI6B3sZV0cyTk5WTUkyWVUuc?id=0B49RrHI6B3sZdnloUmNWT01yWTguc?id=0B49RrHI6B3sZVi00U2pYeTVNZU0uc?id=0B49RrHI6B3sZMGphdHNTTHFzUms

오늘의 목적지 Mweka Camp에 도착한다.

아무 생각도 나지 않는다. 일단 자자.

산행 시간 : 12시간
산행 복장 : 타이즈, 긴바지, 방한바지 / 반팔, 긴팔, 플리스 후드, 다운점퍼, 바람막이 / 방한장갑, 울 모자


킬리만자로 산행 6일차

Mweka Camp(3100m) -> Mweka Gate(1630m)

uc?id=0B49RrHI6B3sZc3lGLTd6cVZiWFE

나름 킬리만자로 산의 관대함일까. 마지막 날은 굉장히 편안하게, 낮은 경사의 길로 3시간만 걸으면 된다고 하다.

uc?id=0B49RrHI6B3sZbzVOYkVQM21LTG8uc?id=0B49RrHI6B3sZdVU0T1NQcm9EalUuc?id=0B49RrHI6B3sZUDhmU1hyVjAyS1kuc?id=0B49RrHI6B3sZTloxT1lUeFVyY0Uuc?id=0B49RrHI6B3sZTkRiMjdTM09GdXMuc?id=0B49RrHI6B3sZSVJDM1A3NldHRUkuc?id=0B49RrHI6B3sZSEVLa3luR3Nwb3c

정말로 하이킹을 하는 기분으로 편안하게 내려가고 있다.

uc?id=0B49RrHI6B3sZY3ZXXzVWRnNYNkkuc?id=0B49RrHI6B3sZbFpRdmhoT3FOUUkuc?id=0B49RrHI6B3sZZGgtdjlONHJ3VWcuc?id=0B49RrHI6B3sZMWN5aThnNV8yZlU

그리고 슬슬 우리가 아는 꽃다운 꽃들도 보이기 시작한다.

uc?id=0B49RrHI6B3sZQjdabC1YVzZjcjguc?id=0B49RrHI6B3sZVkhfUHVtaS11TTguc?id=0B49RrHI6B3sZSXlKX3JDcmtYa28uc?id=0B49RrHI6B3sZT2pPSGpFMG1KcUE

응 끝났어.

uc?id=0B49RrHI6B3sZcWJBUS1sVWFpWm8uc?id=0B49RrHI6B3sZVmVSU2FrckkzY1kuc?id=0B49RrHI6B3sZZG5ZTzlobmtBbmc

진짜 끝났어.

uc?id=0B49RrHI6B3sZdmR6TDJMUkNYX1U

6일동안 애기 하나 먹여주고, 재워주고, 입혀주고, 정상까지 올려다 준 멤버들.
끝까지 XX이 아니라 키두쿠라고 불러서 옆 팀 포터들까지 나를 계속 키두쿠라고 부르게 만들었지만
상관없다. 아니 좋다. 지금 이 순간만큼은 모든 게 좋다.

야~~~~호~~~~

신행 시간 : 2시간 30분
산행 복장 : 츄리닝바지 / 반팔, 바람막이

개인적으로 산의 즐거움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된 경험이었습니다.
32살에 시작해 33살에 킬리만자로 등반을 마친 수기 마치겠습니다.


* 라벤더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8-01-26 17:09)
* 관리사유 : 좋은 글 감사합니다.



키스도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1:29
와 멋집니다. 부러운 삶이네요 ㅠㅠ

추천 누르고 갑니다.
인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1:31
와 정말 멋지네요. 생생한 사진들도 잘봤습니다. 힘드셨겠지만 그만큼 기억에 많이 남으실거 같네요
설사왕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1:39
추천 1000만개 드리고 싶네요. 정말 대단합니다. 와우.
제가 술이라도 한잔 사드리면서 후기를 듣고 싶네요.
해바라기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1:42
와 진짜 대단하세요 저는 동네 뒷산도 헉헉대는데... 킬리만자로는 진짜 꿈이네요 흐흐
먹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1:43
정말 멋집니다. 글 너무 재미있게 읽었어요! 생생한 여행기 자주 올려주세요~!
라라 안티포바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1:45
고산지훈련 승급 얻으셨군요 축하드립니다.
세렌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1:45
진짜 멋있습니다.
태엽감는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1:47
저랑 동갑이신데. 참 멋지고 부럽습니다.
XIII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1:47
긴 말 필요 하나요. 멋집니다!
TAC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1:49
와 이건 추천을 안누를수 없군요.
축하드립니다.
whoknow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1:56
키두쿠님 멋지십니다!!
방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2:01
멋집니다.
스타슈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2:05
와 시간 가는줄도 모르고 읽었네요 크크
언젠가 한번쯤 저런 여행을 가봐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eunviho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2:08
이름만 들어본 킬리만자로를 그것도 일출을 보게 되어 영광입니다!
마스터충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2:12
이것이 진정한 등산애호가...
시나브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2:15
키두쿠니뮤

리얼 이역만리 장기간 여행 잘 마치시고 무사 귀국 기원합니다.
해바라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2:17
일출 사진 보는데 와......

그나저나 표범은 좀 보셨습니까???
올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2:19
정말 부럽습니다~ 저의 인생 목표를 먼저 실현하셨군요~! 저도 언젠가는~!
체리과즙상나연찡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2:20
전기덕님 축하! 평생 최고 술안주 생기신듯 크크
근데 헬리콥터 간다는거 보면 돈쓰면 1박2일 정상정복 코스도 가능하겠네요?!
저도 퇴사하거든 가보고 싶네요. 딱 나이도 비슷합니다
이디어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2:24
이런게 진정 산악회 아입니까ㅠ
밤에 감동받고 갑니다
알카즈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2:24
글 참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마치 제가 다녀온 기분이네요.
윌모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2:28
와...... 몰입해서 읽었습니다. 무조건 추천 드립니다!
니시노 나나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2:30
와 정말 대단하시네요.

책으로 내셔도 될 거 같아요.

추천드립니다.
늅이는늅늅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2:50
이건 뭐...감탄밖에 안나옵니다
김연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2:51
마속의 후예인가? 등예의 후예인가?

추천 만개 박아요~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2:52
잘봤습니다. 안좋은 컨디션임에도 일출을! 멋지십니다.
화장실은 진짜 무섭군요.
블루시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2:56
데이터 주의 못 보고 들어왔다가 ㅠㅠ 폭탄맞은....
멋있는 사진들과 수기들은 잘 보고 가욧!!
강슬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3:17
크크 블로그에서 더 자세하게 읽었습니다
네오크로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3:25
동네 뒷산도 몸 좀 피곤하고 그러면 다리가 안 떨어지는데..;;; 잠도 못 주무시고 대단하십니다. 시간과 예산과 모든 상황이 허락한다 해도
저는 절대 못 할 것 같네요. ㅠ.ㅠ
살려야한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3 23:27
흐흐 다행히 날씨가 좋았네요. 고산병 이기기 쉽지 않았을텐데 30분간의 광란의 질주 인정합니다.
관지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4 00:26
정말 진심으로 고생하셨고 축하드립니다..
Jecht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4 00:41
혹시 저만 엑박 뜨나요? ㅠ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4 03:19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4 03:20
기덕이형 짱입니다!
정유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4 03:47
저도 노트북 크롬으로 보니까 엑박 떠서 모바일로 보는 중입니다!
PJTBiz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4 06:37
로그인하려고 추천했습니다.
어리버리질럿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4 07:02
최고네요!
어니닷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4 07:50
와 정말 최고입니다.
인생 저렇게 살아야하는데..
콩탕망탕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4 10:43
키두쿠님.. 멋집니다..
레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4 14:27
멋지네요 정말... 햐...
지나가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4 15:11
와... 대단합니다..
정말 대단합니다...d(-_-)b

한글날 지난 지 얼마 안 됐는데 이 분 닉네임 키두쿠로 바꿔 드리죠. 크크크
PYRO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4 15:41
멋져요... =b
Uniky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4 16:35
우와 아니, 분명히 아주 길게 세계 여행 중이신걸로 아는데 세계 여행 와중에 중간에 킬리만자로까지 등반하시다니 정말 대단하시네요 크크
나중에 책자 하나 내셔도 될듯합니다! 앞으로도 여행 글 많이 부탁드립니다!
수미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4 18:06
와...멋져요. 이 맛에 등산인가요? 그나저나 포터들은...인간이 아닌가요?
OrBef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5 02:06
우와 진짜 재미있었습니다!!!
로각좁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5 03:31
저도 사실 동네 뒷산에서 헉헉댑니다;
로각좁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5 03:32
아마 이게 고산적응 이유가 커서 그렇게는 안 올려보내 줄 것 같긴한데,
잘 모르겠네요 크크크
로각좁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5 03:34
진지하게 가이드 왈,
케냐쪽에서 등반 시작하면 진짜 가끔 그쪽 국립공원에서 넘어오는 표범이 보인다고 하더라구요.

진실인지는 모르겠습니다.
로각좁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5 03:34
아....앙대...어떻게;
로각좁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5 03:35
이게 구글드라이브에 이미지 링크하면 가끔 그러던데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해결책을 모르겠어요 엉엉엉
로각좁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5 03:36
기계인간입니다. 로보뜨...
로각좁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5 03:37
(수정됨) 글 재밌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또 흥미로운 곳 방문하면 정리해서 글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Minkypap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5 09:38
기본체력+트레이닝이 있고 천천히 올라가면 저기까지 고산병없이 올라가나보네요.
킬리만자로산 감상 잘 했습니다. 앞으로 올라갈 기회가 없을것 같은 산인데... 사진 감사합니다.
좌월석점홈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06 11:00
글과 사진만으로도 감동이 느껴집니다! 좋은 글 감사드려요!!
칼라미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27 16:09
대단하십니다. 잘 봤습니다.
모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28 19:37
와... 4,5000미터 산 도전해 보고 싶었는데, 나중에 참조해봐야곘네요.
잘 봤습니다.
수정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03 13:11
우와 멋진 삶 이내요 정말 부럽습니다 .. 경험담 을 계속 써주세요
Then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06 09:13
전 지리산 종주하고도 사경을 헤맸는데 .. 대단하십니다!
무적포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19 20:18
....대박...!!!
neoego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2 12:01
좋은 글 잘 봤습니다.
고맙습니다.
글만으로도 킬리만자로를 갔다온것 같네요.
곧미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01 23:50
캬 뒤늦게 봤네요.. 정말 멋진 사진들 잘 보고 갑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957 심심해서 써보는 미스테리 쇼퍼 알바 후기 [32] empty11886 18/05/22 11886
2956 내가 좋아하는 글을 쓰는 사람에게 [28] 글곰4468 18/05/12 4468
2955 육아를 뒤돌아보게 된 단어들 (feat 성품학교) [22] 파란무테6519 18/05/09 6519
2954 내 어린 시절 세탁소에서 [41] 글곰7222 18/05/03 7222
2953 육아 커뮤니케이션. [29] 켈로그김6680 18/05/02 6680
2952 면접관 초보가 말하는 면접이야기 [143] 손진만13437 18/04/25 13437
2951 이번 여행을 하며 지나친 장소들 [약 데이터 주의] [29] Ganelon5903 18/04/20 5903
2950 아내가 내게 해준 말. [41] 켈로그김10934 18/04/19 10934
2949 텍스트와 콘텍스트, 그리고 판단의 고단함 [34] 글곰4773 18/04/11 4773
2948 [7] '조금'의 사용법 [27] 마스터충달4443 18/04/06 4443
2947 우리나라 보건의료정책의 이해 [150] 여왕의심복24504 18/04/04 24504
2946 독일 이주시, 준비해야 할 일 [25] 타츠야7837 18/03/30 7837
2945 내가 얘기하긴 좀 그런 이야기 [41] Secundo7732 18/03/27 7732
2944 태조 왕건 알바 체험기 [24] Secundo6121 18/03/27 6121
2943 요즘 중학생들이란... [27] VrynsProgidy9918 18/03/26 9918
2942 부정적인 감정 다루기 [14] Right4374 18/03/25 4374
2941 세번째는 아니 만났어야 좋았을 것이다 [30] Hallu10956 18/03/11 10956
2940 고기의 모든 것, 구이학개론 #13 [44] BibGourmand6699 18/03/10 6699
2939 일본은 왜 한반도 평화를 싫어할까? <재팬패싱>이란? [57] 키무도도13463 18/03/10 13463
2938 더 늦기 전에, 이미 늦어버린 은혜를 갚아야지. [10] 헥스밤7882 18/03/04 7882
2937 우울의 역사 [56] 자몽쥬스7173 18/03/02 7173
2936 억울할 때만 눈물을 흘리는 누나였다. [32] 현직백수13726 18/02/21 13726
2935 올림픽의 영향들 [50] 한종화12088 18/02/19 1208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