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7/10/19 16:37:15
Name   헥스밤
Subject   자주 있는 일, 자주 없는 일. (수정됨)
술을 마셨다. 늘상 있는 일이다. 친구는 또 우리 집 앞에서 자지 말고 집으로 잘 들어가라고 하며 자기 집으로 들어갔다. 나는 알겠다고 말하고 택시를 잡는다. 걷자면 걸어갈 수 있는 거리지만 그러기에는 조금 취했다. 늦은 시간의 택시는 언제나처럼 짧은 길을 이상하게 우회해가고, 나는 화를 낼 여력도 없이 카드를 찍고 내린다. 아 졸려.

택시에서 내리자마자 담배에 불을 붙이고 적당한 곳에 앉는다. 집까지의 거리는 대략 20미터. 20미터만 더 걸어가면 편안하게 잘 수 있는데 굳이 또 길바닥에 앉아 잠든다. 멍청한 일이다. 술을 많이 마시면 사람은 멍청해진다. 애초에 멍청한 사람들이나 술을 그렇게 마신다. 하여 이는 자주 있는 일이다. 그렇게 잠든다. 일어난다. 누군가가 나를 깨우고 있다. 자주 있는 일이다. 술과 잠이 본드처럼 붙어 있는 눈꺼풀을 온 힘을 다해 밀어올린다. 모르는 여자다.

나는 당황스러운 표정을 짓는다. 눈을 뜨자마자 모르는 여자의 얼굴을 본다는 건 역시 대체로 조금 당황스러운 일이니. 머리를 흔들어 후두둑 술과 잠을 밤 거리에 털어본다. 죄송합니다. 길에 앉아 자는 건 모두에게 죄송할 일이다. 나를 깨운 여자는 나를 빤히 바라본다. 나도 상대방을 빤히 바라본다. 역시, 전혀 모르는 여자다. 그녀는 씩 웃으며 '집에서 창 밖을 보다가 전 남자친구인 줄 알고 내려와봤는데, 그냥 취객이었네요. 아무튼, 일어나세요.'라고 말했다. 이런 일은 자주 없는 일이다. 아, 취객, 이라는 단어는 내가 기억을 재구성하며 선택한 단어다. 술과 잠은 이를테면 옛 사랑처럼 머리를 두어 번 흔든다고 털어내지지 않으니. 그렇군요. 고마워요. 죄송합니다. 나는 되는 대로 말을 늘어놓고 몸을 일으켰다. 뭐가 고맙고 뭐가 죄송한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고맙고 죄송스러웠다. 우리는 빙긋 웃고 빙글 몸을 돌려 서로 갈 길을 갔다.

나를 깨운 사람은, 얼굴도 목소리도 하나도 기억나지 않지만, 좋은 느낌이었는데. 그리고 집 근처 길바닥에 앉아 자고 있는 전 남자친구를 챙겨주려 할 정도로 상냥한 사람인데. 그러다가 결과적으로 모르는 취객을 깨워 집으로 보낸 훌륭한 선행을 하게 된 사람인데, 그런데 어찌저찌 사정이 있어서 누군가와 헤어지게 되었다. 다정함과 상냥함과 별개로 사람과 사람이 만나고 헤어지는 건 역시 자주 있는 일이다. 집으로 돌아오는 20미터를 걸으며 핸드폰을 확인하니 친구에게 네 통의 부재중 전화가 와 있었다. 전화를 건다. 너 또 우리집 앞에서 잘거 같아서 아까 확인해봤는데 없더라. 잘 들어갔냐? 음. 어. 들어가고 있어. 우리 집 앞에서 잠깐 잤지만. 그렇게 집에 들어와 나는 맥주 한 캔을 까고 두 보금 정도 마시고 잠들었다. 아침에 어제의 일을 되새기면서, 주머니를 확인해보니 지갑이 없어졌다, 같은 뻔한 반전을 내심 기대했지만 다행히 지갑도 핸드폰도 멀쩡하게 잘 있었다.

* 라벤더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8-01-19 13:25)
* 관리사유 : 좋은 글 감사합니다.



순해져라순두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9 16:45
자주 없는 좋은 글이네요
롤링씬더킥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9 16:46
좋은 글 감사합니다.
음란파괴왕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9 17:00
저도 취해서 길바닥에 잠든적이 있었습죠. 그때 절 깨운건 경찰이지만요.
파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9 17:02
좋은 글 감사합니다.
[PS4]왕컵닭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9 17:02
아이디로 그 당시 상황을 유추해보려다 말았습니다.
Philologist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9 17:30
제 친구(남성)는 어제 지하철에서 잠든 취객(여성)을 보았는데 성추행으로 몰릴까봐 직접 깨우진 못하고 서울교통공사에다가 카톡을....
HRBY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9 17:33
좋은 글 감사합니다. 헥스밤님 글은 항상 그 상황의 정서가 그려지는 것 같아 좋네요.
염력 천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9 17:51
20미터라면 좋은 인연을 다시 만나기에 가까운 거리일까요 좋은 추억으로만 남겨두기에 위험한 거리일까요 크크 좋은글 잘읽었습니다
소린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9 19:16
아이고 추운데 주무시다가 입돌아가십니다~
복 받을 여성분이시네요.
dk79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9 20:44
반전이 없는게 반전이군요...
윌모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9 22:42
잘봤습니다. 헥스밤님 글은 언제나 단어선택이 예사롭지 않네요. 좋은 글 고맙습니다.
지니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9 23:44
잘 읽었어요. 몸조심하세요!!
눈팅족이만만하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21 20:02
잘 봤습니다.
보금→모금
닉네임좀정해줘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22 10:15
정말 신기한 일이 있었는데 엄청나게 술을 먹고 난 다음날 갑자기 누가 창문을 두드리는 소리에 깼는데... 제가 저희 집앞에 세워진 남의 차 조수석에 타고 있더군요.(포터 화물차였습니다.) 차 주인이 문 두들기면서 "아저씨~왜 거기 타고 있어요~ 빨리 내려요" 하는 소리에 깼는데 어떻게 들어갔는지.. 왜 집 바로 앞까지 와서 거기서 자고 있었는지 의문이었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978 [번역]무라카미 하루키의 옴진리교 사형집행 관련 기고문 [37] 及時雨18962 18/08/10 18962
2977 나폴레옹 vs 교황 [26] 신불해8390 18/08/02 8390
2976 7월의 어느 토요일, 평행 세계의 소녀를 만나는 것에 대하여 [28] 위버멘쉬3924 18/08/01 3924
2975 [기타] [비디오 게임의 역사] 5편 - 슈퍼 마리오 [38] 아케이드2795 18/09/18 2795
2974 [비디오 게임의 역사] 1편 - 아타리와 퐁 [38] 아케이드5421 18/08/25 5421
2973 나의 할머니 [16] 자몽쥬스3758 18/06/23 3758
2972 [LOL] 진화와 고착화 – 2018년 롤판의 “페르소나 실험”은 어디까지 왔나 [46] becker8153 18/07/17 8153
2971 제도/수익모델이 스포츠에 미치는 영향 [57] Danial6846 18/07/20 6846
2970 아름다운 통영 알차게 관광하기 [50] 파츠6921 18/07/16 6921
2969 어두운 현대사와 화려한 자연경관 - 크로아티아 [67] 이치죠 호타루7913 18/07/15 7913
2968 전국일주 다녀온 이야기 - 스압/데이터 [47] 살려야한다3439 18/07/09 3439
2967 매일 그대와 [9] Eternity3404 18/06/26 3404
2966 실험적으로 입증될 수 없어도, 그래도 여전히 과학인가? [34] cheme15779 18/06/21 15779
2965 해외출장수당 [90] 글곰18389 18/06/20 18389
2964 일진일퇴의 승부, 이성계 vs 나하추의 대결 [26] 신불해8591 18/06/19 8591
2963 원나라 패망하자 수많은 문인 관료들이 자결하여 충절을 지키다 [17] 신불해13357 18/06/11 13357
2962 남은 7%의 시간 [9] 시드마이어12149 18/06/09 12149
2961 온전하게 사랑받기 [51] 메모네이드9408 18/06/04 9408
2960 글을 쓴다는 것 [20] 마스터충달7281 18/06/04 7281
2959 패배의 즐거움 [25] 시드마이어9019 18/06/03 9019
2958 그러게 왜 낳아서 고생을 시켜!! [24] WhenyouinRome...12943 18/06/03 12943
2957 심심해서 써보는 미스테리 쇼퍼 알바 후기 [34] empty16035 18/05/22 16035
2956 내가 좋아하는 글을 쓰는 사람에게 [29] 글곰6970 18/05/12 697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