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7/08/19 13:16:14
Name   CoMbI COLa
Subject   웃기는 놈이네
약 10년 전, 대학교 1학년 때의 일이다. 친구들과 놀다가 막차를 놓쳤고, 집에 전화해서 찜질방에서 자고 가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10여분 후,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왔다. 사촌 형이었다. 나보다 20살 넘게 나이가 많고, 나보다 2살 어린 당조카를 아들로 두고 있는... 사실 형이라기 보다는 삼촌에 가까운 사람이었다. 솔직히 나는 얼굴도 기억 안 나고, 형도 내가 가까운 친척이라 생각하지 않았겠지만 아버지의 부탁으로 자기 집에서 재워줄테니 오라는 이야기를 했다. 이건 너무 민폐 아닌가 생각이 들어서 거절했지만 계속 괜찮으니 오라는 형의 말에 자정이 넘은 시간에 형의 집에 갔다.

다행이었던건 형수님과 두 아이(조카)가 친정에 가 있었고, 형과 고등학생이었던 첫 째만 집에 있었다. 갑작스러운 부탁에도 형은 친절하게 나를 맞아주었고, 맥주라도 한 잔 하고 싶지만 아침에 첫 째를 학교에 데려다주고 출근해야 한다며 다음을 기약했다. 아침은 대강 차려놓을테니 밥 먹고 학교에 가라고, 일어나면 형은 출근하고 없을거라는 말도 했다.

그 친절함이 너무도 미안해서 더 이상 민폐를 끼치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머리 속을 맴돌았다. 고등학생이면 6시 반쯤에 일어날테니 알람을 5시 반에 맞추었고, 6시가 되기 전에 아무도 모르게 사촌 형네 집에서 나왔다. 그리고 6시 반이 조금 넘어서 형한테 전화가 왔다. 너 혹시 나갔냐고 물어보았고 나는 불편하실까봐 먼저 나왔다고 대답했다. 그러자,

[허 참, 이거 웃기는 놈이네]

라고 나의 행동이 어이없다는 투로 형은 말했다. 당시 나는 폐 끼치지 않으려 나름대로 생각해서 한 행동에 대한 형의 반응을 이해하지 못했다. 그리고는 얼마 지나지 않아 아예 잊어버렸다.


현재로 돌아와서, 지난 주 토요일 밤 11시 44분에 외삼촌에게 전화가 왔다. 이야기인 즉슨, 사촌동생이 근처로 놀러왔다가 차가 끊겼는데 잘 곳을 좀 알아봐달라는 거였다. 아무리 사촌이지만 서로 얼굴만 아는 정도이고, 무엇보다 여자애라 원룸인 우리 집에 같이 있기는 그래서 간단하게 물건 위치만 알려주고 내가 밖으로 나왔다. 어차피 나는 밤에 일하고 있기 때문에 PC방에서 밤새 놀면 되니까.

아침 7시가 조금 넘어서 집에 돌아왔는데, 얘가 감쪽같이 사라졌다. 순간 가슴이 철렁해서 전화를 하니까 좀 전에 나와서 지하철 역으로 가고 있는 중이라고 했다. 별 일 아니어서 다행이라는 안도감과 동시에 말도 없이 사라지면 걱정하지 않냐고 소리를 쳤더니 자기 때문에 집에 못 들어오는게 아닐까 해서 빨리 나왔다고 했다. 다음부터는 갈 때 말하고 가라고 하고는 전화를 끊고 나니 10년 전 경험이 문득 떠올랐다. 그리고 긴 세월 풀리지 않던 의문이 해결되었다. 그건 말 없이 사라진 나로 인한 놀람, 걱정과 안도, 어이없음이 함축된 표현이었던 것이다.




*편의상 반말로 작성하였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p.s. 당시 사촌 형은 저렇게 넘겼는데, 저는 동생한테 훈계질을 하는걸 보니 점점 꼰대가 되어간다는 생각이 들어 찝찝합니다. 흑흑...

* 라벤더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7-11-10 15:14)
* 관리사유 : 좋은 글 감사합니다.



페스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9 13:18
크크크크크크 인생이네요
Avari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9 13:20
성별의 차이 아닐까요?
운동화12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9 13:25
아유 글 잘쓰시네요 흡입력 있어요
Carrusel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9 13:32
이런 글 좋아요. 크크크
윌로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9 13:36
함축된 표현, 그렇군요. 잘 읽었어요.
수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9 13:36
크크크크 정말 교훈을 제대로 얻으셨군요
돌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9 13:37
생활수필 좋네요.
유지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9 13:37
글 구도가 너무 좋네요 크으
빠독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9 13:38
음 사촌 형님께 당시 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보는데 다른 이유라고 하시면 재밌을 것 같군요.
헥스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9 13:41
와.
발터벤야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9 13:44
남의 집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그런지 평소보다 일찍 눈을 뜨곤 하죠. 그치만 재워준 사람들이 저런 생각을 하는건 또 몰랐네요. 앞으론 문자라도 남겨두고 집에 와야겠네요.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하루사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9 13:45
재밌게 잘봤습니다. 크크
만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9 13:45
집안 내력이신듯요~
nsaid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9 14:04
사촌형 : 숙박비 받으려고 했더니 사라져 놓고 이제와서 무슨소리야?
콘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9 14:07
사촌형이 일어나서 화장실 변기뚜껑을 올렸더니...
지나가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9 14:36
왠지 이해의 선물의 현실 버전 같은 이야기네요. 크크
코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9 20:15
재밌으면서도 와닿는 글이네요, 잘봤습니다!
제랄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9 21:32
[허 참, 이거 재밌는 글이네]
무릎부상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20 05:19
캬캬캬캬캬캬
세츠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10 20:58
Deja vu!
나제아오디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15 11:12
어릴땐 어떤 행동이 폐를 끼치는건지 아닌지 분별하기 힘든 경우가 많쵸.. 알고 있다 하더라도 [어색하고 불편한 상황을 모면하려는 행동]을 '폐를 끼치기 싫다'로 포장 하는 경우도 많구요
서낙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1/16 16:29
어른 : 가깝던 멀던 친척 아랫 사람 챙기는 것이 번거롭거나 불편하지 않음.
아이 : 친척에게 가서 신세 지는 것 보다 스스로 해결하는 게 편함.
때로는 이렇다는 것을 잘 몰라서 생기는 일이겠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866 허리 디스크 관련 개인적인 견해 [94] 메레레6858 17/08/24 6858
2865 아주 소소하게 누군가의 히어로가 되었던 이야기 [32] 솔로몬의악몽5715 17/08/23 5715
2864 원말명초 이야기 (5) 대의멸친(大義滅親) [21] 신불해3032 17/08/23 3032
2863 원말명초 이야기 (4) 다모클레스의 칼 下 [25] 신불해3164 17/08/22 3164
2862 원말명초 이야기 (3) 다모클레스의 칼 上 [14] 신불해2880 17/08/21 2880
2861 원말명초 이야기 (2) 황제 시해범 [22] 신불해4134 17/08/20 4134
2860 원말명초 이야기 (1) 시대의 끝, 시대의 시작 [26] 신불해5122 17/08/19 5122
2859 웃기는 놈이네 [22] CoMbI COLa9074 17/08/19 9074
2858 피부과 전문의가 풀어보는 탈모 이야기 [122] Pathetique11813 17/08/10 11813
2857 한글 마춤뻡 쉽개 왜우는 법 [82] 파츠10929 17/08/04 10929
2856 세계를 정복한 최강의 제국, 여기에 맞서던 지상 최대의 장벽 [169] 신불해25553 17/07/26 25553
2855 흡연은 때와 장소를 가려서 [93] 타네시마 포푸라13642 17/07/24 13642
2854 필통의 죽음 [26] 새님6636 17/07/18 6636
2853 자외선 차단제에 대한 오해와 진실 [163] Pathetique16436 17/07/04 16436
2852 "백만이 죽건, 천만이 죽건, 오천만이 죽건 오늘도 계속 굴러간다." [58] 신불해16788 17/06/29 16788
2851 염색체XY여성의 비밀(닥터하우스: 가장 완벽한 여성은 실은 남자였다) [38] 카랑카12057 17/06/25 12057
2850 [공포] 군대에서의 제 경험담을 풀어봅니다 [65] 윌모어14171 17/06/19 14171
2849 삼국통일전쟁 - 1. 일백일십삼만 대군 [51] 눈시H8827 17/06/18 8827
2848 고기의 모든 것, 구이학 개론 #1 [62] BibGourmand11646 17/06/13 11646
2847 병원은 왜 그곳에 있을까? [32] 토니토니쵸파10769 17/06/08 10769
2846 알파고가 울린 여자 [64] 마스터충달21011 17/06/03 21011
2845 정몽주 "피눈물을 흘리며, 신이 하늘에 묻겠습니다." [37] 신불해13442 17/05/23 13442
2844 항생제의 역사 [73] 솔빈17090 17/05/02 1709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