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6/10/19 17:43:37
Name   스타슈터
Subject   나중 보다 소중한 지금
대학을 졸업하고 직장에 들어온지도 어느새 꽤 시간이 흘렀다.

어느날, 일 관계로 어느 대학교 식당에서 점심을 먹게 되었다. 식당을 쭈욱 둘러보고 느낀 점이 있다면, 학식 가격이 이렇게 착했구나 싶었다. 매점의 음식들이 대략 평소 먹는 점심 가격의 절반 수준인데, 어째 내가 그걸 보고서 처음 한 생각은 "가격이 이런데 맛이 없지는 않을까"였다. 예전에는 이것도 비싸서 못먹었는데, 나도 참 배가 불렀나보다 싶었다. 뭐 어짜피 가격도 싸겠다, 가장 비싸보이는 걸 시켜먹기로 결정했다. 바깥 세상에서 먹는 같은 메뉴와 비교했을때 가격은 싸면서도 맛은 의외로 괜찮았다. 애초에 가격표에 붙은 저 숫자가 맛있게 만들어 주는것도 아닌데,  괜한 선입견을 가진게 아닌가 싶었다.

밥을 먹고 간식으로 아이스크림을 시켜먹기로 했다. 가게 점원분에게 은근슬쩍 토핑을 좀 더 달라고 해봤다. 직장생활을 하면서 이런 류 부탁을 하는 스킬은 자연스럽게 많이 늘은 것 같았다. 결국 토핑도 많이 주시고, 심지어는 하나 더 얹어주셨다. 학생 때 이런 거 좀 잘했으면 돈 많이 아꼈을 텐데, 약간 뒤늦은듯 하여 아쉬운 생각도 들었다. 먹고 살자고 익힌 스킬인데, 오히려 먹고 살 만 하니까 별 생각없이 더 잘하게 된 것 같다.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학식 중 가장 비싼 것을 골라먹는 것도, 아이스크림에 토핑을 하나 더 얹는 것도, 지금의 나에겐 딱히 자랑거리가 된다던가 큰 행복이 될만한 것들은 아닌데, 학생 시절에는 나름 한달에 한두번 큰 맘먹고 행하는 일탈이였다. 애초에 아이스크림 토핑같은건 내가 학생때 말만 조금 더 잘했어도 가능했을 텐데, 그게 뭐라고 돈을 아껴가며 가끔 한번씩 큰맘먹고 사먹었는지 모른다.

내가 하고 싶은 걸 할 수 있는 조건이 갖춰지니, 정작 내가 하고 싶었던 것은 더이상 나에게 큰 행복이 아니게 되어버렸고; 얻고 싶은 걸 얻을 수 있는 능력이 갖춰지니, 정작 내가 얻고 싶었던 것은 나에게 더이상 특별하지 않게 되어버렸다.

새삼스럽지만, 지금 내가 바라는 행복은, 지금이라서 의미가 있는게 아닐까.

-

언제부터인지, 내 마음속에는 늘 불확실한 미래의 대한 생각이 많아지기 시작했다. 그래서 당장의 행복을 위해 미래의 더 큰 행복을 버리지 말자, 당장의 즐거움을 위해 미래에 후회할 짓을 하지 말자, 늘 이런 생각을 내 자신에게 강요하다시피 주입했던 것 같다.

하지만 얼마 가지 않아서 느낀 것은, 지금 하지 않으면 평생 후회거리로 남는 것들도 많다는 것이었다. 학생 시절에 없는 돈 짜내서 저렴한 숙박을 순회하며 다녀온 베낭여행이, 직장인에게는 돈이 문제가 아닌 시간의 사치라는 것을 알게 되었고; 편의점 맥주 몇캔 사서 공원 벤치에서 즐겁게 떠들던 추억이, 이름만 들어도 사치스러운 독일 맥주집에서 먹는 맥주보다 더욱 달달한 즐거움의 맛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지금 다시 그렇게 하면 즐거울까? 라는 생각을 해보았지만, 왠지 모르게 지금은 그만큼 즐겁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때 없던 것들은 더 나은 것으로 채울 수 있지만, 그때의 마음가짐은 쉽게 돌아오지 않는다. 그때는 있었지만 지금은 없어지는 것도 생긴다. 그렇게 놓친 것들이 있다는 것을 돌이켜 보니, 지금 내가 놓치기 시작하는 것들도 있다는 걸 깨닫기 시작했다.

-

최근, 휴가를 내서 친구와 함께 여행을 가기로 했다.

원래는 가볍게 혼자 다녀오려고 했는데, 그 친구가 조금은 무리하더라도 일정을 맞춰 함께 가겠다고 했다. 왜냐고 물어보니 "이번이 아니면, 기회가 쉽게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란다.

"에이 무리하지 마, 나중에도 기회 많은데"
예전 같다면 이렇게 말했을지도 모르지만, 요새 들어 "나중"이란 단어가 예전만큼 쉽게 다가오지 않는다. "나중에 하자"고 했던 일들 중에서, 내가 진짜로 하게 된 일이 어림잡아 20%정도만 되어도 대단히 많이 이루어졌다는 생각이 든다. 지금 하지 못하는 일을, 나중에 하게 될 확률은 더욱 적다는 것을 점점 실감하고 있어서 그럴 지도 모른다.

난 지금 얼마나 많은 일들을, 다음에 더 좋은걸로 하겠다며 미루고 있을까? 지금의 행복은, 지금이라서 행복일 수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자신에게 상기시키고 싶다. 그리고 지금 당연해 보이는 순간들 하나하나가, 전부 다 수많은 이들의 소소한 노력이 결실맺은 된 작은 기적들이라는 것을 요새들어 다시 한번 깨닫고 있다. :)

* 라벤더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6-12-15 20:27)
* 관리사유 : 좋은 글 감사합니다.



wish buR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6/10/19 18:30
먹고산다고 한달에 2번쉬면서 10시~22시 일하고 있는데.. 요즘들어 심란합니다.
아예 정말 열심히해서 파트쓰면서 개인시간을 늘리는게 좋을텐데, 쉽지 않고..
이걸 접다니 그나마 들어오는 소개팅도 더이상 안들어올텐데..
어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6/10/19 18:41
알음알음 알던 25살 젊은 친구가 내출혈로 고인이 되는거 보면서 나중보다 현재를 더 알차게 보내야겠다는 생각이드는 요즘입니다.
아린사랑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6/10/19 18:46
고... 고시생은 어떤 마음가짐을 가져야할까요 ㅜ...
스타슈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6/10/19 18:52
사실 저도 저렇게 적었지만 현실을 직시하면 정말 내려놓기 어려운 것들 뿐이더라고요... 그래도 최소한 지금 할수 있는게 있다면 나중이 아니라 지금 반드시 하려고 마음을 먹는 중입니다.. 흐흐

지금도 할 수 없는건 정말 어쩔수 없겠지만요...
스타슈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6/10/19 18:54
제 친구가 최근 큰 병으로 입원했는데 남 이야기 같지가 않네요.. 힘내세요!
답이머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6/10/19 19:00
살아보니 그런 느낌이 들더군요.
젊을땐 시간은 되는데 돈이 없고,
직장가면 돈은 되는데, 시간이 없고,
더 늙으면 돈도 시간도 없고.

결국 그 순간에서 최선을 다해 자기가 하고 싶은 것과 해야 할 것을 조화하는 수 밖에.
그렇게 사는 인생이 열심히 열정적으로 사는 것이겠죠.

요즘 젊은이들에게 열정이니 노력이니 하는거 보면 타인에게 또는 외부 환경에게 강요된 그 무엇이라 생각되어 그런 삶이 행복하기는 커녕 괴로움과 불안만을 안겨주는듯 합니다.
유스티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6/10/19 19:02
이거시다...
유스티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6/10/19 19:03
고시같은거만이 압축적 행복의 유보를 도모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병행이 가능하지만 그만큼 유보의 기간이 장기화되니까요.(경험담.)
어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6/10/19 19:03
네 감사합니다. 같이 힘내야죠
창조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6/10/19 19:08
감사합니다. 한조하러갑니다
스타슈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6/10/19 19:12
크크크크크크 이렇게도 인용될수 있었군요!
스타슈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6/10/19 19:15
노력도 노력이지만 현재의 행복을 전부 포기하는 노력은 결국 보상받지 못할 경우 그 좌절감이 엄청나더라고요...

그래서 하고싶고 할수 있는것은 미루지 말고 하되, 해야만 하는 것도 소홀히 대하지 않는게 정말 열심히 사는게 아닐까 싶습니다. 물론 말처럼 쉽지는 않지만요.... 흐흐;;
Supervenienc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6/12/16 10:09
내일의 소개팅을 위해 오늘의 치맥을 참지 말라
Secundo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6/12/16 10:46
이거네요.
gallon wate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6/12/16 18:47
아니다 이 악마야
지구사랑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6/12/17 07:59
지나가고 나면 돌아오지 않습니다.
지금 이 순간이 얼마나 중요한지, 살면 살수록 절실하게 느낍니다.
잉크부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6/12/20 01:19
미래 준비라는 목적으로
내일을 위해 오늘을 희생할 필요는 없습니다.
나의 내일과 나의 오늘은 똑같은 가치로 존재합니다.
밐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6/12/20 18:48
좋은 글 감사합니다^^
히토미꺼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6/12/23 01:51
지금 이 순간이 아니면 한조를 픽할수 없다..
송파사랑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6/12/23 09:23
동감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844 항생제의 역사 [68] 솔빈8720 17/05/02 8720
2843 컴쫌알이 해드리는 조립컴퓨터 견적 (2017.05) [92] 이슬먹고살죠11587 17/04/28 11587
2842 제가 돌아다닌 한국 (사진 64장) [286] 파츠11571 17/04/10 11571
2841 아이를 학원에 보낼걸 그랬나하고 고민하다가 안 보냈는데 별문제 없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하는 아빠가 쓰는 글 [180] Obama15374 17/04/03 15374
2840 한국사 최강의 전투 부대 중 하나, 이성계의 사병 집단 [59] 신불해12679 17/03/30 12679
2839 [의학] 잊혀진 의료기기에 대한 오해 - 소아마비와 철폐(iron lung) [23] 토니토니쵸파5339 17/03/20 5339
2838 최초로 삼국지를 본 서양인들, 그들의 눈에는 어떻게 보였을까 [34] 신불해20992 17/03/06 20992
2837 어디서 못 된 것만 배워가지고 [26] CoMbI COLa15428 17/02/28 15428
2836 컴알못의 조립컴퓨터 견적 연대기 (3) 그래픽카드 편 [29] 이슬먹고살죠7704 17/02/23 7704
2835 귀함의 무사항해와 건승을 기원합니다. [155] ChrisTheLee14072 17/02/23 14072
2834 날개를 접습니다. [189] 마스터충달17841 17/02/21 17841
2833 미국에서 개발자로 성공하는 방법, 능력을 쌓는 방법 [49] 이기준(연역론)11363 17/02/14 11363
2832 셀프 웨딩 후기입니다. [42] sensorylab18702 17/02/11 18702
2831 의문의 고대 시절 전세계 최강의 패권 국가 [51] 신불해22215 17/02/11 22215
2830 PC방에서 인생을 배웁니다. [118] 온리진24972 17/02/10 24972
2829 황제의 아들을 두들겨 패고 벼슬이 높아지다 [27] 신불해15024 17/02/09 15024
2828 한국 사극을 볼때마다 늘 아쉽고 부족하게 느껴지던 부분 [110] 신불해16738 17/02/06 16738
2827 가난이 도대체 뭐길래 [128] 해바라기씨16496 17/02/05 16496
2826 간단한 공부법 소개 - 사고 동선의 최적화 [74] Jace T MndSclptr18795 17/02/01 18795
2825 조명되지 않는 한국사 역사상 역대급 패전, 공험진 - 갈라수 전투 [51] 신불해14888 17/02/01 14888
2824 월드콘의 비밀 [55] 로즈마리18238 17/01/30 18238
2823 할머니의 손 [14] RedSkai8091 17/01/30 8091
2822 "요새 많이 바쁜가봐?" [11] 스타슈터13932 17/01/26 1393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