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6/12 00:55:55
Name Lotus
Subject 박제
네가 내게 ‘사람 그 자체’를 좋아한다고 말했을 때 그 떨떠름한 기분을 기억한다. 와 닿지는 않았지만 그건 내가, 당연히도 완전히 너의 입장에 설 수 없기 때문에 그런 것이라고 생각했다. 나는 너의 눈 너머를 더듬거리며 그저 기다리는 수밖에 없었다.

기다림이 끝난 건 ‘변했다’는 너의 말과 함께였다. 너 자신도 특별한 이유를 대지 못하는 그 말— 그 말과 함께 나는 몇 바퀴나 제자리를 빙빙 돌곤 했는지. 내가 모르는 너의 친구들에게 나를 ‘섬세한 사람’으로 이야기하곤 했다는 너의 말, 거기에 동봉된 뿌듯한 미소, 그리고 나의 허무함이 떠올랐던 건 그때였다.

너와 내가 멀어진 일이 정말로 슬픈 것은 너와 함께하는 시간이 사라졌기 때문이 아니라 그 시간들이 어느 달력의 하루 언제쯤으로 박제되어버렸기 때문이다. 너는 더 이상 너, 너의 동그랗고 큰 눈과 순진한 표정 웃을 때 생기는 입가의 주름 따뜻하다 못해 뜨겁기까지 했던 손 내 품으로 육박하며 꿈틀거리는 몸으로 존재하지 않는다. 너는 이제 이런 저런 말들로만 존재하고 나는 그것들을 내 손아귀에 넣고 내려다본다. 무엇을 찾는지, 그것들을 이리저리 뒤적거리고 들추어봐도 이전의 향취는 없다. 유일하게 할 수 있는 일은 생각하기를 그만두는 것이다. 그것이 너에게도 나에게도 최선이라는 것을 나는 너무나 잘 알고 있다.

너는 그저 너로서만 저 멀리 그렇게 있다. 우리는 더 이상 섞이지 않았고 너는 내게서 매끈하게 빠져나갔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서양겨자
19/06/12 01:09
수정 아이콘
이 계절은, 참 느리게 간다고 생각했는데 벌써 6월이다. 할 일 없이 빈둥대면 시간은 느리게 가니까, 어쩌면 다른 해보다 많이 늘어져 있었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얼마나 무료한 나날들이 빛 속에 있었나... 그날 죽을 것 같은 무료함이 우리를 살게 했지, 아주 어린 짐승의 눈빛 같은 나날이었다.
별바다
19/06/12 02:37
수정 아이콘
시간이 갈수록 감정은 흐려지는데 정말 애틋했다는 사실 그 자체는 선명하게 기억하고 있어서 더 씁쓸한 것 같습니다 분명히 정말 소중하고 좋았었던 건 명확한데 막상 이게 어떤 느낌이었는지 떠올릴 수 없을 때 이 감정을 뭐라고 해야 될까요
말이 짧아서인지 맘이 무뎌서인지 뭐라고 설명을 못하겠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공지] 자게에 정치 카테고리가 15일 오전 9시 부터 적용됩니다. [49] Camomile 19/06/14 8550 13
공지 [일반] 정치카테고리의 상호 비하/비아냥 표현 제재 관련 공지 [53] 오호 19/07/18 7814 8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21396 5
공지 [일반]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94732 7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79980 24
82750 [일반] PGR러들에게 무쓸모한 정보. 당신의 정자상태에 대해 알아봅시다. [15] 사업드래군1894 19/09/16 1894 13
82749 [일반] 엄마의 음식 [2] swear481 19/09/16 481 0
82748 [정치] 힘냬라, 조국 아들 [83] 꿀꿀꾸잉4090 19/09/16 4090 59
82747 [일반] 상견례 준비 중입니다. [4] 모여라 맛동산887 19/09/16 887 9
82746 [일반] 노팬티도 괜찮아 [5] 꾸꾸1261 19/09/16 1261 8
82745 [정치] 코링크 설립 자금은 모두 정경심 돈 [23] 물멱3526 19/09/16 3526 13
82744 [일반] 애플의 여러가지 변경된 정책 및 소식 이야기 [3] Leeka1521 19/09/16 1521 0
82741 [일반] 싫다. 하기. 출근. [23] 꾸꾸1629 19/09/16 1629 11
82740 [일반] 100년전 일반 상대성이론을 증명한 결정적인 사건 [10] attark2607 19/09/16 2607 10
82739 [일반] [10]코스모스 꽃다발 [2] Asterflos554 19/09/16 554 5
82738 [정치] 황교안 대표의 삭발식... [129] 캬라8799 19/09/16 8799 10
82737 [정치] 조국의 조국 [153] 후마니무스11690 19/09/16 11690 23
82736 [일반] 추석엔 과식 좀 해야 추석이죠!! [44] 비싼치킨5106 19/09/16 5106 26
82735 [일반] 2019년 8월 고용동향 [69] 물멱5907 19/09/16 5907 3
82734 [일반] (삼국지) 송건, 가장 보잘것없었던 왕 [29] 글곰4230 19/09/16 4230 21
82733 [일반] 문제는 섹스야, 바보야! (2) - 뇌절 의견과 오해에 대한 보충 [39] Inevitable4969 19/09/15 4969 12
82732 [일반] 10회차 글쓰기 이벤트 공지드립니다. (주제: 추석)(기간 : 9월 22일까지) [14] clover6700 19/08/28 6700 4
82731 [일반] 우주는 어떻게 끝날까? 3가지 종말 가설 [46] attark5086 19/09/15 5086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