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2/12 16:11:05
Name   뽀롱뽀롱
Subject   결혼이 좋으냐? 싫으냐?
좋다 싫다로 참전하고자 하는건 아니라 댓글화는 안합니다

결혼생활에서 개인이 결정할 수 있는건 2개죠

상대방에게 좋은 사람이 되어주겠다는 결심과
상대방이 더이상 싫어서 떠나겠다는 결심 2가지요

그 외에는 노력해도 답이 없는겁니다

인지부조화니 뭐니 행복하니 뭐니 해도
결국 결혼 전후의 만족도는 배우자가 만들어주는 것이고

그런 의미에서 내 만족도는 내가 노력할 것이 아니죠
노력해서 상대방이 나한테 잘해주길 바라는 정도가 최선일겁니다

오히려 결혼을 결심할 때는 내가 상대방을 더 행복하게  해줄수 있느냐가 기준이 되어야 하고
이혼을 결심할 때는 상대방으로 인해 내가 더 불행해지는지만 보면 되는거 아닌가 합니다

저야 마나님을 잘 만나 생각없이 살아도 결혼전보단 행복하고
마나님은 어떠신지 모르겠습니다

결혼해라 하지마라 말하는건 미혼이신 분들한테 투머치한 이야기고
상대방을 좀더 행복하게 만들어줄 의지랑 능력 중 하나 이상 있으면 해도 된다고 봅니다
둘다 없으면 힘들것이고
상대방이 그래주길 바라는건 그냥 기대 수준이 아닌가 싶네요



던져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16:14
인생을 건 도박이에요.

도박은 확률이라도 투명하지

서로가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지도 않고

사실 자기 스스로가 상대방에게 어떤 사람인지도 모르죠.
뽀롱뽀롱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16:15
아! 노력하는거 있네요
뭐든 결제 통보 받으면 잘했슝 해주는거?
김우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16:15
참전의 여부보다 관련글이면 댓글화 부탁드립니다.
뽀롱뽀롱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16:16
맞아요 그러니까 내손에 든 상대방 패로 왈가왈부하지말고
상대손에 쥐여줄 내 패를 좋게 만들어 봐야죠

상대방이 너무 깽판치면 판깰 각오도 해야겠지만요
밍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16:32
결혼이라는 주제가 생각 보다 꽤 피곤하고 파이어 나는 주제네요
정치글보다 피곤한 듯 하고 사람들도 더 몰입하는 것 같고...
이 페이지에는 이 글이 마지막이었으면 하는 개인적인 바램을 가져 봅니다...
우리아들뭐하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16:52
확률은 통계로써 공개되어있습니다.
2017년 총 혼인건수가 264,455건이고 이혼건수가 106,032건입니다. 결혼유지율은 60%군요.
물론 60%가 다 화목하고 행복한 가정인지는..
ip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17:08
사실 결혼은 좋을 수도 나쁠 수도 있는 것이죠.
하물며 전반적으로 좋은 결혼도 나쁜 순간이 있을 것이고, 결국 실패한 결혼도 좋았던 순간이 있었을텐데.

다만 이제는 “꼭 해야 하는 것” 이라는 생각에서는 벗어날 때가 된 것 같습니다.

결혼을 꼭 해야 한다는 전제를 까니까 자꾸 퐈이어가 나고 일상생활에서도 결례를 하게 되고 그러는 거 아닐까요.
상대방이 해야 할 일을 안 하고 있다고 생각하니까 간섭을 하게 되고 그 간섭을 스스로 정당화하게 되고 그러는 듯 합니다.

“적령기” 라는 개념에서도 좀 벗어날 필요가 있지요.
배움에 때가 없듯이, 친구 만나는 데에 때가 없듯이, 반려를 만나는 데에도 사실 때는 없거든요.
결혼을 번식의 수단으로만 여긴다면 여성에 한정하여 때가 있다고 할 수도 있겠지만, 수단이기만 한 무언가를 일반적으로 좋다, 고 정의할 순 없겠죠.

“해야한다”와 “늦었다” 만 소거하더라도 일상생활에서 결혼과 관련해서 꼰대가 될 가능성은 매우 줄어든다고 생각합니다. 내가 꼰대가 되지 않기 위해서보다는 상대방을 불쾌하지 않게 하기 위해서가 먼저겠지만.

결혼의 이유와 모습이 다양하듯이, 비혼이나 미혼, 이혼의 이유와 모습도 그만큼 다양하겠죠. 그 다양성도 이제는 존중받을 때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편부, 편모 슬하 자녀에게 넌 왜 엄마가 없냐, 아빠가 없냐, 하지 않듯이 배우자가 없는 사람에게도 넌 왜 배우자가 없냐, 라고 최소한 탓할 수는 없는 노릇입니다.
선택이라면 존중되어야 할 것이고, 선택이 아니라면 마치 다른 가족이 없는 것과 마찬가지로 본인의 의지 밖의 일인 거니까요.

뻘생각인데 혹시 유해사이트 다 막은 게 혹시 출산율 제고 프로젝트의 일환이 아닐까요? 얼마 전에 피지알에 올라온 성인 스트리밍 사이트와 발기부전의 상관관계에 관한 글도 생각나고 막 그러네요.
이렇게 다 막아버리면 별 수 없이 섹스하고 결혼하러들 나가겠지 뭐 이런...? ㅠㅠ
복슬이남친동동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17:30
음 아래에도 동일한 주제의 여러 글들이 올라와서 살펴봤는데,

미혼에게 결혼하라는 쪽이 옳으냐 결혼하지 말라는 쪽이 옳으냐 또는 그냥 실현 불가능한 TMI냐 이런 말들 맞는 말이 있을 수가 없고,
그냥 개개인에게 결혼의 상대방, 형태, 모든 결혼생활의 디테일들이 달라서 okay와 not okay를 가를 수가 없는 문제임을 다 같이 받아들이면 됩니다.

위에서도 확률 운운이 있는데 저것도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행복하다? 불행하다? 말하기 아주 힘들죠.
파이어가 날 수가 없는 주제인데 여기서도 찬반이 뒤얽혀 파이어를 낸다는건 그냥 일종의 스포츠 아닌가 하는 느낌이 드는구만요.
BlueTypoo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17:31
인생을 건 도박인건 어쩔수 없으니 그 도박의 리스크를 줄이는 방향으로 가는건 어떨까 싶네요.
bifrost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17:35
관련글 댓글화 예정인 글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공지] 어벤져스:엔드게임 관련 (스포 명시 + 글 수 제한) [35] 오호 19/04/24 4499 2
공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34] jjohny=쿠마 19/03/15 7266 54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2] empty 19/02/25 7649 5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82805 7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60944 24
80953 [강스포일러] 엔드게임 2회차를 보고 나서도 아쉬웠던 점들 [69] 손금불산입2263 19/04/26 2263 2
80952 무계획 쏠로 방콕여행기 [35] 전직백수1174 19/04/26 1174 13
80951 [극미세스포] 어벤져스 감상평. [2] 산들바람뀨753 19/04/26 753 0
80950 [단상] 일대일로의 커지는 규모, 미국의 커지는 불안 [24] aurelius2814 19/04/26 2814 3
80949 여성가족부가 페미 소모임,동아리에 세금을 지원하네요. [65] 미뉴잇3295 19/04/26 3295 26
80948 8회차 글쓰기 이벤트 공지드립니다. [30] clover3004 19/04/23 3004 1
80947 강한것이 옳은것을 이긴다. [10] 어강됴리1613 19/04/26 1613 4
80946 이직 등의 이유로 당일 혹은 단기간 내 퇴사는 가능한가? [4] 버스를잡자1200 19/04/26 1200 3
80945 엄복동 유감 [98] 5056 19/04/26 5056 12
80944 아무리 좋은 선거법도 패스트트랙은 불가 [124] 가자미7050 19/04/26 7050 2
80942 노무라 “한국 성장률 2.4%→1.8% 전망 하향… [314] 고통은없나9327 19/04/26 9327 9
80941 빠루, 그리고 국회선진화법, 그리고 이 분 [62] 외력과내력3251 19/04/26 3251 2
80940 곰탕집 성추행 사건 남성 항소심 재판 결과(판결문 추가) [172] 이르8955 19/04/26 8955 23
80939 [8] 다이어트 = 마속선생의 큰뜻(大便) [5] 랜슬롯779 19/04/26 779 4
80938 [초한지]간이 세개는 되는 듯한 유방과 소심남 항우 [11] 은장식1450 19/04/26 1450 5
80937 여성 보좌진 인간방패로 앞세워 정개특위 막는 자유한국당 [75] 쿠즈마노프4958 19/04/26 4958 5
80936 [잡담] 일이란 무엇인가? [5] 스웨트1170 19/04/26 1170 3
80935 [정치유머] JTBC 뉴스룸에 뉴스 리포팅한 자유한국당 정태옥 의원 [24] 홍승식6132 19/04/25 6132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