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2/12 16:10:58
Name 아웅이
Subject 결혼, 미혼... 그리고 비혼? (수정됨)
글솜씨도, 생각의 깊이도 부족하지만 월급루팡 삼아 '혼'에 관한 개인적인 단상을 써보고자 합니다.

주변에서 한두명씩 결혼을 하다보니 저도 덩달아 결혼에 대해 생각하게 됩니다.
(여자친구가 없으니 지금은 쓸데없는 고민이겠죠.. 흑흑)

현재 저의 결혼에 대한 생각은 '하고는 싶은데 배우자가 좋은 사람이 아니라면 혼자 사는게 편하겠다' 정도입니다.

20대 초반까지만 해도 '당연히 해야지' 생각했는데 사회적 흐름때문인지 20대 끝자락에 서니 저도 생각이 조금 바뀌었네요.

몇번의 짧은 연애로 인해 '나의 많은 부분을 공유하고 다른부분들을 맞춰나간다'라는 개념과 제가 잘 맞지 않는다고 생각이 든지도 모릅니다.

1. 결혼

인류의 역사와 함께한 유구한 사회적 제도죠. 형태야 시대, 지역, 문화별로 각양각색이지만요.

최근 1~2년새 결혼에 대해 단순하게 '결혼을 하면 좋을까? 나쁠까?'에 꽤 생각해봤어요.

그래서 주변 얘기들도 듣고 인터넷에서 기혼자들이 쓴 글들도 찾아봤죠.

"결혼하지마?" 때문인지 그냥 웃자고 하는 얘기들 때문인지 부정적인 글들이 좀 더 많지 않나 싶습니다.

그러다 결국 이러한 생각과 정보수집들이 부질없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유인즉 20억쌍의 부부가 있으면 20억쌍의 결혼생활이 있는데, 시행1로 나 하나에 적용한다고 하면 전체적인 경향성이 큰 의미가 있느냐 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누구와 [결혼을 하냐]가 아니라 [누구와 결혼]을 하냐가 중요하겠죠.

하느님 부처님 알라신 원시천존님 좋은 배필을 내려주세요!

2. 미혼

결혼을 하지 않은 상태죠. 최근 비혼이라는 신개념의 등장으로 앞에 '결혼하려는 의지는 있으나 아직'을 붙여야 할것 같습니다.
현재 제 상태죠. 시간이 꽤 흐른뒤에도 미혼이면 쓸쓸할것 같네요..

3. 비혼

결혼할 의사가 없는거죠. 결혼할 의사가 없는 사람을 '비혼주의자'라고 하더군요.

사실 저는 비혼이 실제로는 굉장히 적다고 생각합니다.

첫째로는 비혼이라고 주장하는 사람 중 상당수가 미혼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고
(사람들은 그 누구보다 히오스를 좋아하면서 왜 본심을 숨기는걸까?)

둘째로는 제가 자기방어기제들을 싫어하는 고약한 성격을 가졌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비혼이라고 했다가 결혼 준비하는 사람들이 종종 있더군요..

그리고 특이한건 제 주변을 보면 본인이 비혼이라고 하시는 분들을 보면 대부분 여성들이에요.

하지 못했는데 할 생각이 없는것으로 포장하는거죠.

한 결혼업체의 리서치에서 남성의 미혼사유 1위가 '경제적 능력이 부족해서'인 반면 여성의 미혼사유 1위가 '좋은 배우자를 만나지 못해서'인 것도 여성분들이 본인의 미혼에 대해서 직시하는것을 꺼려한다는걸 방증한다고 생각합니다.

남성들 중에선 놀거 실컷 다 놀고 나중에 결혼하겠다고 하는 사람들은 있어도 비혼이라는 사람은 거의 못봤습니다.
(이런거 보면 남자가 나이들어서 필요한 사람은 마누라, 집사람, 애엄마, 와이프가 맞는얘긴것 같습니다..)


반면 자기방어기제 수단으로 비혼을 주장하는 분들이 아닌,
그냥 영구적인 비혼이라고 하시는 분들은 아픈 가정사가 있는 분들이 많더라구요.. 비혼(sad marriage) 을 목격하신거죠..

좋은 배우자를 만난다면 항상 행복한건 아닐지라도 늘그막에 혼자인것보단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4. 잡설

현재 이혼율은 90년대 후반과 비슷하지만 그 이전과 비교하면 많이 늘었죠.

과거보다 결혼생활이 불행해서가 아니라,
이혼남, 이혼녀에 대한 사회적 인식도 예전보단 개선되었고 결정적으로 이혼여성이 경제적으로 홀로 자립 가능하다는 것이 주 원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비혼과 더불어 딩크족 부부도 늘어났는데, 이에 대한 평가는 20년 후 쯤을 봐야하지 싶네요.

여기까지 영양가 없는 주저리였습니다. 꾸벅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02/12 16:17
수정 아이콘
(수정됨) 비혼은 그냥 좌우로 갈라지는 갈림길에서 좌회전 깜빡이 킨거랑 비슷한겁니다.
상당수가 실제로 왼쪽 길로 가겠지만 왼쪽 도로에 에일리언이 보이거나 오른쪽 도로에 누가 흘리고 간 10억이 보이면 깜빡이고 뭐고 우회전 하는거죠.

마찬가지로 비혼주의자들이 뭐 상당수가 그냥 결혼 안하고 살기도 하겠지만 10억 짜리 찬스다 싶거나 혼자 살면 에일리언을 만나겠다 싶으면 비혼 취소하고 결혼 할 수도 있죠. 이걸 깜빡이도 안 켠 취급을 해서 '비혼 좋아하네~' 하고 무시하나 아니면 아예 핸들 왼쪽으로 확 꺾고 뽑아서 우회전을 아예 못하게 된것처럼 대우해주길 바라고 '결혼의 가능성을 얘기하는것 자체가 날 존중하지 않고 비혼주의를 차별하는것' 라고 하니까 싸움이 나는거죠.

전 죽을때까지 종교 안 믿고 살다 갈건데 누가 저한테 나중가면 그래도 종교 믿게 될거다 교회 나가자 하면 허허 그럴수도 있죠 누가 압니까~ 근데 지금은 아닙니다 죄송요~ 하고 맙니다. 여기 발끈하는거 자체가 이미 신념이 영 허접하다는 증거죠. 남이야 뭐라 얘기하건간에 어차피 핸들 내가 쥐고 있는데...
19/02/12 16:25
수정 아이콘
비혼 깜박이론에 x랄을 탁치고 갑니다 크크
사악군
19/02/12 16:44
수정 아이콘
명언인정합니다. 발끈은 허접한 신념의 증거.
19/02/12 16:55
수정 아이콘
비혼은 아직 그냥 짝을 못찾은거..

물론 평생 못찾을수도 있습니다만..
19/02/12 17:34
수정 아이콘
관련글 댓글화 예정인 글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공지] 자게에 정치 카테고리가 15일 오전 9시 부터 적용됩니다. [48] Camomile 19/06/14 4809 13
공지 [일반] 정치카테고리의 상호 비하/비아냥 표현 제재 관련 공지 [53] 오호 19/07/18 4891 7
공지 [일반]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34] jjohny=쿠마 19/03/15 19947 55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카테고리 우선선택 기능 안내 [8] 레삐 19/06/25 5669 5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2] empty 19/02/25 18365 5
공지 [일반]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92400 7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75785 24
82311 [정치] 또 한번 느끼는 답답함... [24] MyBubble1318 19/08/22 1318 5
82310 [일반] 맛집을 찾는 방법 [15] 치열하게927 19/08/21 927 5
82309 [정치] 최근 사태를 바라보는 경증? 피지알러의 생각 [23] 뽀롱뽀롱1395 19/08/21 1395 0
82306 [일반] 후쿠시마앞 바닷물 128만톤이 한국 영해에 방류됐답니다 [33] 홍승식5314 19/08/21 5314 5
82305 [일반] 갑자기 센치해져서 끄적이는 어느 날의 기억. [1] FLUXUX493 19/08/21 493 1
82304 [정치] 조국 논란 관련 저의 심정을 백프로 표현한 글 [77] aurelius5457 19/08/21 5457 7
82303 [정치] 조국이 정말 무섭긴 무섭나 봅니다. [123] 52009019 19/08/21 9019 6
82302 [정치] 이한상 교수님의 조국 관련글 [52] 반성맨6375 19/08/21 6375 49
82301 [정치] 내로남불. 좋은 이야기입니다. 다만 진짜 내로남불이 뭔지 고민해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59] 쿠루쿠루5428 19/08/21 5428 6
82300 [정치] 폐기된줄 알았던 조국 딸의 자소서가 남아있었군요 [77] 파이어군11000 19/08/21 11000 26
82299 [정치] 서울대 우종학 교수의 조국 딸 논란 관련 SNS 발언 [166] 호느님7919 19/08/21 7919 5
82298 [정치] 그때는 신나게 떠들었지만 지금은 조용한 분들.jpg [63] 차오루6059 19/08/21 6059 28
82297 [정치] 민주당 "조국 딸, 특혜 아닌 보편적 기회" [86] 미뉴잇4995 19/08/21 4995 20
82296 [정치] 조국의 저서와 트윗 내용 모음 [37] LunaseA2698 19/08/21 2698 21
82295 [정치] 하나 둘씩 커밍아웃하는 내로남불 정치인들 [96] Bulbasaur6605 19/08/21 6605 18
82293 [일반] 러브크래프트 소설 입문 가이드 [88] 9회차 글쓰기 수상자Farce2143 19/08/21 2143 2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