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8/10/11 17:25:03
Name   홍승식
Subject   강경화 장관의 5.24조치 해제 검토로 인한 해프닝
강경화 "5·24조치 해제, 관계부처와 검토 중"(종합)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10390059

강경화 "5.24 해제 검토"…논란일자 "본격 검토는 아냐" 정정(종합3보)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10391710

트럼프 "한국, 우리 승인없이 하지 않을 것"…'5·24해제' 제동(종합2보)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01&aid=0010392154

靑 "트럼프 언급, 한미 협의로 모든 사안 진행하겠다는 의미"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10392804

김영춘 "5·24조치 해제 검토 안 해…관계부처지만 금시초문"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10393195

조명균 "5·24해제 구체 검토 안해…천안함 관련 조치 있어야"(종합)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10393355

어제 오전 국감장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답변으로 시작된 해프닝이 종료가 되어가고 있네요.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5.24 조치 해제에 대한 용의가 있느냐에 대한 질문에 장관이 검토중이라고 해서 시작된 해프닝이었죠.

민주당 박병석 의원의 추가 질의에  "관계부처로서는 이것을 늘 검토하고 있을 것이라는 차원에서 말씀드린 것", "범정부 차원에서 논의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라고 했습니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Approval] 이라는 단어까지 써가면서 거부감을 나타냈죠.
청와대까지 나서서 한미공조로 진행한다고 해명까지 해야 했습니다.
오늘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과 조명균 통일부 장관까지 나서서 진화를 하면서 그나마 수그러드는 모양새입니다.

그런데 제가 의아한건 이 해프닝이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질의에서 시작됐다는 겁니다.
여당 대표가 민감한 대북 재제 해제에 대한 질문을 주무 부처 장관에게 했고, 그 장관의 답변에서 시작된 것이라서요.
여당 대표와 장관은 당정협의 등을 통해서 충분히 대화를 할텐데 국감장과 같은 보는 눈이 많은 곳에서 왜 하필 그런 질문을 하고 그런 답변을 한 걸까요?
개인적으로는 떠보기를 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도 들기는 합니다만, 진짜 떠보기였다면 참 장소를 가리지 않은 떠보기가 아닌가 싶네요.



너에게닿고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7:26
하 솔직히 강 장관의 답변은 전체적 구조를 보지 못하는건가라는 생각밖에 안들어요..
아니면 만약 서로의 합의가 전제된 떠보기였으면 그냥 당정 조직력이 미흡한건가 싶기도 하고요.
상한우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7:28
오늘 뉴스공장에서 나오던데요. 아마도 쿵짝 치려고 했는데 강장관이 정치권 출신이 아니다보니 그걸 못알아듣고 솔직히 이야기 한거 같다고...
플로렌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7:32
(수정됨)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421&aid=0003630197

강경화 "폼페이오, 남북군사합의서 강력 불만 표명"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10일 서울 외교부청사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강 장관에 "평양남북정상회담 이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먼저 전화를 걸어왔느냐"고 질의했다.

정 의원은 이어 "이례적으로 폼페이오 장관이 먼저 전화를 해 군사합의서에 대해 불만을 얘기한 것이 맞느냐"고 되물었다.

이에 강 장관은 "(남북군사분야 합의서와 관련) 충분한 브리핑을 못받은 상황에서 여러가지 질문이 있었다"고 답했다.

또 정 의원은 "사전에 군사문제와 관련해 한미간 긴밀한 협의가 없었다는 것에 대해 폼페이오 장관이 강력하게 불만을 표시한 것이 맞느냐"고 물었고 강 장관은 이에 대해 "맞다"고 말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100&oid=003&aid=0008847353

외교부 "폼페이오 강경화 힐난 사실 아냐, 美와 긴밀 협의

장관이랑 부처랑도 말이 안 맞은 일도 있었습니다.
OUTI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7:36
우리정부는 북한제재 풀으려고 노력중 아닌가요?
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7:40
개인적으론 저 밑에 고양이관련된 사안 같은게 짜증나고 화가나는거지
본문의 류는 일하다보면 늘 생길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해서 그닥 감흥이 없네요
순둥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7:47
이딴게 무슨 논란이라고 난리치려고 하는지 모르겠네요.

검토야 할 수 있고, 해제 하고 싶다면 국제사회(특히 미국)하고 논의해서 하겠죠. 정권초부터 미국과 찰떡공조 한다고 그렇게 이야기 했는데.
BT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7:57
지난 정권들에서도 맨날 검토하던건데...
Lucife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8:03
확실히 느끼는 건, 이 정권의 장관들은 일은 잘해도 정무적 감각은 많이 떨어진다는 겁니다. 강경화, 송영무, 박상기 등등...
야스쿠니차일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8:05
아주 눈에 띄는 성과가 없는 상황에서 해제부터 하자고 하면 뻔히 미국에서 뭐라할텐데 왜 그랬을까요...
덴드로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8:26
일단 질문부터 이상하게 한걸 까야하는거지만...
저런 자리에선 최대한 두루뭉술하게 말해야 하는건데 결국 그걸 못한거죠.
까일만 하다고 봅니다.
3.141592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8:27
풀려고 떠봤다가 미국이 격하게 나오니까 화들짝 물러난거죠.
녹색옷이젤다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8:34
강경화는 영어로만 말을 잘 하나...
티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8:35
별일아니야논란아니야언론이문제야!
윤정애기와3년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8:38
링크된 2번째 기사의 강경화 장관의 발언들을 더 구체적으로 살펴보니, 이건 오히려 이미 해제하는 방향으로 시선을 두고 발언하다가 미국한테 크게 혼난 것 같습니다. 안보리 조치와 중복되는 부분이 많으니 해제하더라도 실질적인 해제가 아니다 부분부터 흠...
껀후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9:09
https://youtu.be/1hW1HSf3vak

해명하는건데...뭔가 아마추어적이네요 이건
트럼프 발언이 좀 컸어요
키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9:17
그냥 북한에 발맞춰가지고 한번 질렀는데 미국에서 댓츠노노인거죠.
영원한초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9:53
미국이랑 협의가 가능하다면 충분히 해볼만 하죠
Bulbasau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23:47
트럼프가 미국의 허락없인 한국은 아무것도 못한다고 하던대 굴욕적이였습니다. 저렇게 대놓고 말하는게 트럼프 스타일 이지만 맨날 중국 일본이 당하다가 우리도 당하니 되게 불쾌하네요
GREYPLUTO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00:03
잘 논의하고 하면 된다고 봅니다
조폭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00:53
다 계획하고 짜맞추기 한건데 일이 잘 안풀려서 왕창 털리니까 장관이 대표로 털리는거죠 뭐 크크
ppy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08:45
장관이 한번 운날려봤는데 트럼프가 난리치니까 그냥 강경화가 총대매고 바보 되준거 같은데요...그나저나 트럼프는 참 지금 대북문제에 도움이 되니까 띄워주는거지..솔직히 그냥 깡패는 맞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63369 6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36731 23
78601 [뉴스 모음] No.204. 아직도 멀고 먼 이명박근혜 정부의 적폐 청산 외 [16] The xian1169 18/10/22 1169 8
78600 페미니즘 = 성평등주의? [30] 치느2283 18/10/21 2283 13
78599 수정잠금 댓글잠금 넷상에서 페미 이슈의 문제가 시끄럽고 이에 대해서 얘기하는 것에 대해서 생각을 해봤습니다. [290] 투견10786 18/10/21 10786 8
78598 영국 EU 탈퇴 반대시위에 런던에서만 50만명 집결.jpg [57] LOVELYZ86274 18/10/21 6274 2
78597 비밀글입니다 asdqwea9749 18/10/21 9749 35
78596 결혼식 참석에 대한 단상 [13] 저팔계2518 18/10/21 2518 2
78595 동덕여대 '알몸남 촬영장소' 소독·경비강화…학생 불만 여전 [81] 잰지흔5903 18/10/21 5903 1
78594 점심에 삼겹살(데이터 주의) [16] 시드마이어3061 18/10/21 3061 27
78593 리버럴의 기묘한(?) 대북정책 [112] blood eagle6138 18/10/21 6138 32
78592 배신의 고찰 [4] 무난무난1870 18/10/21 1870 1
78591 6,400명을 죽이고 진주를 1년간 지배하던 고려시대 '정방의의 난' [29] 신불해5580 18/10/21 5580 37
78590 헛산 거 같다 [19] 슬픈운명3898 18/10/21 3898 12
78588 삼성 연내 '파운드리 2위' 목표 달성될까 [28] 홍승식6629 18/10/20 6629 0
78587 [뉴스 모음] No.203. 출구가 없는 심재철 의원의 망집 외 [39] The xian5448 18/10/20 5448 29
78586 문재앙 정신차리게 남경필 뽑자 [149] 전자수도승12578 18/10/20 12578 41
78585 가장 좋아하는 미드 에피소드 웨스트윙 시즌6-8 [37] 사진첩2218 18/10/20 2218 6
78584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정책과 외교 정책은 100점 만점에 200점이라고 생각합니다. [182] 투견8748 18/10/20 8748 21
78582 신용산역 6번출구 분식집 [48] 及時雨4755 18/10/20 4755 25
78581 애초에 유은혜 진선미 임명 부터가 말이 안되는 거였죠 [28] asdqwea4737 18/10/19 4737 40
78580 자유한국당 등 야당이 집권하면 페미 정책이 어떻게 바뀔까? [168] Theodore5485 18/10/19 5485 23
78579 더불어 민주당은 도대체 왜!! 저렇게까지 여성위주의 정책을 고집하는 것일까? [160] 마재6436 18/10/19 6436 1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