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8/10/11 17:25:03
Name   홍승식
Subject   강경화 장관의 5.24조치 해제 검토로 인한 해프닝
강경화 "5·24조치 해제, 관계부처와 검토 중"(종합)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10390059

강경화 "5.24 해제 검토"…논란일자 "본격 검토는 아냐" 정정(종합3보)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10391710

트럼프 "한국, 우리 승인없이 하지 않을 것"…'5·24해제' 제동(종합2보)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01&aid=0010392154

靑 "트럼프 언급, 한미 협의로 모든 사안 진행하겠다는 의미"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10392804

김영춘 "5·24조치 해제 검토 안 해…관계부처지만 금시초문"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10393195

조명균 "5·24해제 구체 검토 안해…천안함 관련 조치 있어야"(종합)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10393355

어제 오전 국감장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답변으로 시작된 해프닝이 종료가 되어가고 있네요.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5.24 조치 해제에 대한 용의가 있느냐에 대한 질문에 장관이 검토중이라고 해서 시작된 해프닝이었죠.

민주당 박병석 의원의 추가 질의에  "관계부처로서는 이것을 늘 검토하고 있을 것이라는 차원에서 말씀드린 것", "범정부 차원에서 논의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라고 했습니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Approval] 이라는 단어까지 써가면서 거부감을 나타냈죠.
청와대까지 나서서 한미공조로 진행한다고 해명까지 해야 했습니다.
오늘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과 조명균 통일부 장관까지 나서서 진화를 하면서 그나마 수그러드는 모양새입니다.

그런데 제가 의아한건 이 해프닝이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질의에서 시작됐다는 겁니다.
여당 대표가 민감한 대북 재제 해제에 대한 질문을 주무 부처 장관에게 했고, 그 장관의 답변에서 시작된 것이라서요.
여당 대표와 장관은 당정협의 등을 통해서 충분히 대화를 할텐데 국감장과 같은 보는 눈이 많은 곳에서 왜 하필 그런 질문을 하고 그런 답변을 한 걸까요?
개인적으로는 떠보기를 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도 들기는 합니다만, 진짜 떠보기였다면 참 장소를 가리지 않은 떠보기가 아닌가 싶네요.



너에게닿고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7:26
하 솔직히 강 장관의 답변은 전체적 구조를 보지 못하는건가라는 생각밖에 안들어요..
아니면 만약 서로의 합의가 전제된 떠보기였으면 그냥 당정 조직력이 미흡한건가 싶기도 하고요.
상한우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7:28
오늘 뉴스공장에서 나오던데요. 아마도 쿵짝 치려고 했는데 강장관이 정치권 출신이 아니다보니 그걸 못알아듣고 솔직히 이야기 한거 같다고...
플로렌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7:32
(수정됨)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421&aid=0003630197

강경화 "폼페이오, 남북군사합의서 강력 불만 표명"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10일 서울 외교부청사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강 장관에 "평양남북정상회담 이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먼저 전화를 걸어왔느냐"고 질의했다.

정 의원은 이어 "이례적으로 폼페이오 장관이 먼저 전화를 해 군사합의서에 대해 불만을 얘기한 것이 맞느냐"고 되물었다.

이에 강 장관은 "(남북군사분야 합의서와 관련) 충분한 브리핑을 못받은 상황에서 여러가지 질문이 있었다"고 답했다.

또 정 의원은 "사전에 군사문제와 관련해 한미간 긴밀한 협의가 없었다는 것에 대해 폼페이오 장관이 강력하게 불만을 표시한 것이 맞느냐"고 물었고 강 장관은 이에 대해 "맞다"고 말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100&oid=003&aid=0008847353

외교부 "폼페이오 강경화 힐난 사실 아냐, 美와 긴밀 협의

장관이랑 부처랑도 말이 안 맞은 일도 있었습니다.
OUTI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7:36
우리정부는 북한제재 풀으려고 노력중 아닌가요?
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7:40
개인적으론 저 밑에 고양이관련된 사안 같은게 짜증나고 화가나는거지
본문의 류는 일하다보면 늘 생길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해서 그닥 감흥이 없네요
순둥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7:47
이딴게 무슨 논란이라고 난리치려고 하는지 모르겠네요.

검토야 할 수 있고, 해제 하고 싶다면 국제사회(특히 미국)하고 논의해서 하겠죠. 정권초부터 미국과 찰떡공조 한다고 그렇게 이야기 했는데.
BT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7:57
지난 정권들에서도 맨날 검토하던건데...
Lucife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8:03
확실히 느끼는 건, 이 정권의 장관들은 일은 잘해도 정무적 감각은 많이 떨어진다는 겁니다. 강경화, 송영무, 박상기 등등...
야스쿠니차일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8:05
아주 눈에 띄는 성과가 없는 상황에서 해제부터 하자고 하면 뻔히 미국에서 뭐라할텐데 왜 그랬을까요...
덴드로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8:26
일단 질문부터 이상하게 한걸 까야하는거지만...
저런 자리에선 최대한 두루뭉술하게 말해야 하는건데 결국 그걸 못한거죠.
까일만 하다고 봅니다.
3.141592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8:27
풀려고 떠봤다가 미국이 격하게 나오니까 화들짝 물러난거죠.
녹색옷이젤다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8:34
강경화는 영어로만 말을 잘 하나...
티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8:35
별일아니야논란아니야언론이문제야!
윤정애기와3년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8:38
링크된 2번째 기사의 강경화 장관의 발언들을 더 구체적으로 살펴보니, 이건 오히려 이미 해제하는 방향으로 시선을 두고 발언하다가 미국한테 크게 혼난 것 같습니다. 안보리 조치와 중복되는 부분이 많으니 해제하더라도 실질적인 해제가 아니다 부분부터 흠...
껀후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9:09
https://youtu.be/1hW1HSf3vak

해명하는건데...뭔가 아마추어적이네요 이건
트럼프 발언이 좀 컸어요
키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9:17
그냥 북한에 발맞춰가지고 한번 질렀는데 미국에서 댓츠노노인거죠.
영원한초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19:53
미국이랑 협의가 가능하다면 충분히 해볼만 하죠
Bulbasau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23:47
트럼프가 미국의 허락없인 한국은 아무것도 못한다고 하던대 굴욕적이였습니다. 저렇게 대놓고 말하는게 트럼프 스타일 이지만 맨날 중국 일본이 당하다가 우리도 당하니 되게 불쾌하네요
GREYPLUTO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00:03
잘 논의하고 하면 된다고 봅니다
조폭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00:53
다 계획하고 짜맞추기 한건데 일이 잘 안풀려서 왕창 털리니까 장관이 대표로 털리는거죠 뭐 크크
ppy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08:45
장관이 한번 운날려봤는데 트럼프가 난리치니까 그냥 강경화가 총대매고 바보 되준거 같은데요...그나저나 트럼프는 참 지금 대북문제에 도움이 되니까 띄워주는거지..솔직히 그냥 깡패는 맞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규 가입 회원 대상 회원 점수 조정 안내  [29] crema 18/11/13 5585 37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70822 6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43948 23
79336 리얼미터 세대+성별 지지율이 나왔는데 충격적이네요 [59] ageofempires1476 18/12/15 1476 0
79335 새로운 낙원을 꿈꾸는 사람들인가 [1] 라방백649 18/12/15 649 6
79334 붕괴위험에 처한 대종빌딩 [72] LunaseA8489 18/12/14 8489 3
79333 점점 보호받지 못하고 있는 세대. [318] rsnest12482 18/12/14 12482 49
79332 1997년 말, 미국은 왜 한국을 집어삼키려 했나? [42] 잰지흔6940 18/12/14 6940 2
79331 월간 음악리스트 [3] 세바준874 18/12/14 874 4
79330 한국갤럽 2018년 12월 2주차 대통령 직무 긍정률 조사 [251] 벨기에초콜릿12345 18/12/14 12345 4
79329 (삼국지) 조위의 인사제도 (8) - 여덟 살배기 황제 [19] 글곰2006 18/12/14 2006 20
79328 하나하나 사 모으니 결국 이렇게 될 줄 알았다. [52] 김티모8178 18/12/14 8178 4
79327 [해외뉴스] 앙겔라 메르켈의 후계자가 결정되었습니다. [11] aurelius4933 18/12/14 4933 2
79326 택배비에 대해 알아봅시다 [46] 소주꼬뿌5218 18/12/14 5218 1
79325 남자의 인권을 깎는 자한당 남성, 그리고 지키려는 민주당 여성 [143] 곰주10890 18/12/14 10890 36
79324 [유게대용]靑 "조선일보 '대통령전용기 대북제재'는 오보…강력 유감" [44] 5032 18/12/13 5032 6
79323 지구 땅 속 깊은 곳에서 다량의 생명체가 발견되었다고 하네요. [37] OrBef8199 18/12/13 8199 17
79322 국가부도의 날: 정부와 자본에 속지 말라고? 정작 속이는 건 이 영화다! [64] handmade6158 18/12/13 6158 20
79321 아동수당 10만원, 내년 1월부터 지급된다 [81] 껀후이5668 18/12/13 5668 14
79320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님께 느끼는 유감 - 쫌 아닌 것 같은데 멀리 왔다 야.. [55] 복슬이남친동동이6597 18/12/13 6597 12
79318 여론 참여 심사 - 주제와 무관한 분란 유도 [348] jjohny=쿠마9497 18/12/10 9497 0
79317 이수역 사건 관련 기사들이 오늘 올라왔네요. [66] ageofempires7163 18/12/13 7163 8
79316 페미니즘에 대한 나 개인의 생각 [29] noname112466 18/12/13 2466 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