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7/01/11 23:52:42
Name   정휘인
Subject   추억...
뭔가 심장이 요동치는 저녁이다. 뭣 좀 찾아보다가 우연히 열어보게 된 다이어리...

이건 내가 10년전 군시절에 썼던 일기였다. 하루하루 읽어 내려가며 웃음을 참을 수 없다.

크크크크크크크크 정말이지 초성체를 쓰고 싶은 순간이다.

한자 한자 읽어가며 추억을 떠올린다. 이런일이 있었구나, 이런일이 있었구나, 솔직히 이젠 군대 시절 기억이

잘나질 않는다. 난 그리 기억력이 나쁜편은 아닌데.....

그 옆에 작은 상자가 하나 있다. 거기에는 군대에서 받은 편지들이 가득했다. 훈련소에서 처음 엄마편지를 받고

울었던 기억이 새삼 돋는다. 부모님의 편지, 부X 친구의 편지, 친한 형의 편지, 후배들의 편지, 당시 내가

좋아했던 여 후배의 편지.

글의 두서는 없다. 이렇게라도 어딘가에 또는 누군가에게 말하지 않는다면 가슴이 터저버릴것 같은 느낌이다 .

전역하기 전날 저녁 8시 50분에 쓴 일기에 이런 글이 있다.

"이까짓것도 2년 했는데, 못할게 있을까? 열심히 한번 살아보자!!!"

10년이 지난 지금 난 그렇게 살고 있는 걸까?

가슴은 벅차오르지만, 후회되고, 반성하게 만드는 밤이다...



Biemann Integral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00:00
근데 그 2년이 별거 아니었죠.
사회는 더 심함.ㅠ
모여라 맛동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00:25
진짜 군대에 있을 땐 이거 겪고 나오면 다 할 수 있을 줄 알았는데... 흐...
파란아게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3 09:12
춫천하고 갑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14590 1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65539 20
73363 청색 작전 (7) - 맞받아 치다 [4] 이치죠 호타루525 17/08/19 525 3
73362 어처구니없는 일을 당해서 넋두리좀 해봅니다.(내용 수정) [102] GoThree4953 17/08/19 4953 3
73361 [뉴스 모음] JTBC 정치부회의 여론조사 인용결과 조작 주장 외 [22] The xian3874 17/08/19 3874 20
73360 CF모델 지원(?)했다가 떨어진 이야기... [26] Neanderthal3570 17/08/19 3570 5
73359 샬러츠빌 사태에 관한 아놀드 슈워제너거의 일침 [5] VKRKO3126 17/08/19 3126 5
73358 웃기는 놈이네 [16] CoMbI COLa2926 17/08/19 2926 36
73357 과거 학교폭력 피해를 입었는데 요즘들어 정말 후회가되네요 [119] 한마바키7877 17/08/19 7877 16
73356 한빛 4호기 망치형 금속 이물질 20여년 방치 추정 [54] Drone6346 17/08/19 6346 3
73355 결국 벤츠 E200으로 계약 하였습니다. [73] 시그니쳐 초콜렛6538 17/08/19 6538 16
73353 남중국해서 중 해경선이 베트남 어선 들이받아 침몰 [86] 테이스터10801 17/08/18 10801 10
73352 메이웨더 vs 맥그리거 몇가지 잡설 [122] 운동화128755 17/08/18 8755 15
73351 그 질문 [84] 퐁퐁퐁퐁7991 17/08/18 7991 30
73350 (역사) 신라 왕자가 일본 천황에게 조공을 바치다? [91] 글곰6695 17/08/18 6695 44
73349 [뉴스 모음] 침묵하는 사람 따로, 사과하는 사람 따로 [28] The xian5559 17/08/18 5559 56
73348 [테러] 바르셀로나 최대 번화가, 차량 돌진...13명 사망 수십명 부상 [77] aurelius6431 17/08/18 6431 0
73347 피라미드의 지하에서 [3] minyuhee2521 17/08/18 2521 8
73346 mb정권시절 군대에서 대적관 교육받은 기억 [29] 1q2w3e4r!4139 17/08/18 4139 12
73345 이성계가 타죽는 왜구를 배경삼아 승려와 즐겁게 술을 마시다 [43] 신불해6247 17/08/18 6247 24
73344 인생사는 역시 B와 D 사이의 C인가 봅니다. [22] 강희최고6522 17/08/17 6522 19
73343 영양군수 "불과 40년 만에 4분의 1로 줄었다… 인구 死守가 가장 절박한 과제" [104] 군디츠마라11355 17/08/17 11355 38
73342 짜장면을 먹다가 [6] 사조영웅전2870 17/08/17 2870 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