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7/06/17 17:24:42
Name   모선
Subject   [스타2] 공허의 유산 캠페인 공략 - 14. 망각의 전령
누로카는 손가락을 소매 위로 들어 살갗에 말씀이 새겨져 있던 곳을 어루만졌다.
"나를 섬기고 지배하라. 승천의 날에 타락한 순환은 끝이 나리라. 승천의 날에 너희는 누구보다도 높이 오르리라. 이 말씀을 기억하느냐?"
"물론입니다." 뿐만 아니라 나머지 부분도 모두 기억했다. 올라가라. 더 높이. 더욱 높이...
누로카의 눈이 알라라크의 눈을 파고들었다. "그렇다면 내가 왜 그걸 지웠다고 생각하느냐?"
공기에 이단의 기운이 감돌았다. 알라라크는 자기가 이단이 되도록 몰리고 있다는 걸 알았다. "모르겠습니다." 그가 대답했다.
"우리가 기다리던 승천의 날은 절대로 오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누로카가 말했다.
"그래서 네 도움이 필요한 것이다. 내일 나는 탈다림 위에 군림할 것이다. 그렇게 되면...아몬을 죽이는 걸 도와 다오."
...
누로카의 눈길은 차갑고 단호했다. "아몬이 없다면 탈다림은 자유를 얻을 것이다." 그가 말했다.
"아몬은 죽음을 실패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오히려 최고의 이상이라고 생각하지. 내가 그의 심장에서 보았다." 누로카의 눈이 반짝였다.
"아몬의 승천은 곧 우리의 망각이다. 아몬은 젤나가의 흔적을 모조리 없애고자 하는 것이다. 그건 우리도 포함하지.
아몬은 우리가 모든 행성, 항성과 함께 먼지가 되어 흩어지길 바란다. 그것이 그의 최종 목표다. 그리고 멍청이 말라쉬는 그걸 알고 있지."
누로카는 알라라크에게 바짝 다가왔다. "너는 아직 아몬의 비밀스러운 마음을 보지 못했지. 아직은.
하지만 아몬이 원하는 게 무언지 생각해 봐라. 순환의 끝, 생명의 끝이다. 왜 유독 우리만 그 운명으로부터 자유롭겠느냐?"

출처 : 공허의 유산 단편 소설 "승천"


-----------------------------------------------------------------------------------------


주 이야기 : 공허의 유산 - 울나르 임무
14. 망각의 전령
전쟁 의회에서 핵심 유닛 지정 : 파수병
태양 핵에서 태양석 할당 (150) : 시간 쇄도 (25), 태양의 창 (50), 궤도 융화소 (25), 보호막 과충전 (50)
주 목표 : 공허의 수정 파괴 (4곳) / 군단 생존
보너스 목표 : 젤나가의 함 활성화 (3곳)
업적 1 폭풍소환사 : "망각의 전령" 임무에서 사이오닉 폭풍으로 유닛 15기 파괴
업적 2 군락지 클났지 (보통 난이도) : 케리건이 군락을 4개 이상 잃기 전에 "망각의 전령" 임무 완료
마스터 단독 작전, 맞습니까? (어려움 난이도) : "망각의 전령" 임무에서 케리건의 군단으로부터 어떤 지원도 받지 않고
                                                                  공허의 수정 2개를 확보하고 비활성화

임무 완료 보상 : 보너스 목표에서 태양석 15개, 전쟁 의회에서 로봇 지원 유닛 (교란기) 및 사이오닉 전사 지정 (고위 기사, 암흑 집정관)


임무 한줄평 : 마스터 업적이 2개가 (군락 3개 이하 파괴, 단독으로 공허 수정 2개 깨기) 있는 듯한 난이도...

1) 아르타니스 찾기
- 업적 때문에 환류를 절대 사용해서는 안 됩니다. 파수병을 몸빵으로 세워서라도, 폭풍으로만 쓸어버리세요. (영상 참조)
- 총 12킬이 나와야 정상입니다. 캠페인의 고위 기사는 래더와 다르게 평타가 있으며, 폭풍의 범위 안에서 아군이 피해를 안 받습니다.

2) 첫번째 공허의 수정 파괴
- 시작하자마자 두번째 융화소를 건설하고, 첫번째 젤나가의 함을 활성화합니다.
- 폭풍 15킬을 달성해야 하므로, 파수병을 몸빵으로 세워서 소규모 테란 부대에 폭풍을 퍼붓습니다. (영상 참조)
- 첫 수정탑을 저그 기지 근처에 지으면서, 그 쪽의 입구를 완전히 봉쇄할 준비를 하세요. (마스터 업적을 위함)
- 시간 쇄도를 사용하여, 탐사정을 24기로 늘립니다. 세번째 융화소와 제련소를 건설합니다.
- 저그의 입구를 수정탑과 관문으로 틀어막습니다. 그리고 파수병 + 집정관 부대를 준비합니다. (총 8차관)
- 제련소가 완성되면 보호막 1,2업 ---> 장갑 1,2업 ---> 무기 1,2업 순으로 업그레이드를 진행합니다. (시간 쇄도 1회 사용)
- 게임 타이머 기준 10분에 오는 테란 러쉬를 먹고 나면, 바로 공격을 들어갑니다. 보호막 2업이 완료되었어야 정상입니다.
- 고위 기사 1기는 혼종 파멸자에게 환류를 걸어버리세요^^ 보호막 과충전 + 태양의 창 지원을 힘입어 7시쪽 수정을 파괴합니다.
(참고로 맵 중앙쪽 수정은 기지 활성화 시점부터 저그의 저글링들이 계속 꼴아박았기 때문에...마스터 업적과 무관합니다 -_-;;)
- 탐사정 1기를 대동하여 수정탑을 건설하고, 후속 병력이 즉각 충원되도록 합니다.

3) 두번째 공허의 수정 파괴
- 두번째 젤나가의 함을 활성화하고, 보호막 과충전의 쿨타임이 돌아올 때까지 병력을 계속 모읍니다. (보호막, 장갑 2업 완료)
- 이번에도 보호막 과충전의 지원을 받아 공격을 들어갑니다. 고위 기사 2기는 반드시 환류를 작렬시켜야 합니다!
- 11시쪽 수정을 파괴하는 동안, 본진에는 소수의 파수병을 소환합니다. 수정탑을 파괴하여 저그가 움직이도록 길을 열어주세요.

4) 마무리
- 본진에서 가장 가까이에 있는 수정을 파괴합니다. 마스터 업적만 아니었으면, 제일 먼저 파괴했어야 하는 수정이건만...
- 마지막 젤나가의 함을 활성화합니다. 게임 내 타이머 기준으로 기지가 활성화된 이후 15분 30초~40초가 지나는 시점에서
보호막 과충전을 사용합니다. 테란 부대의 공격을 무시하고 쭉 이동하여 1시쪽의 마지막 수정만을 강제로 파괴합니다.


-----------------------------------------------------------------------------------------


추가로 달성된 업적들

엔 타로 아르타니스 : 아둔의 창에서 다음 캐릭터와 대화 (보라준, 로하나, 피닉스, 알라라크, 카락스)
드러난 비밀 : 공허의 유산 캠페인에서 울나르 임무 완료
울나르 보너스 목표 : 각각의 울나르 임무에서 보너스 목표 모두 달성
울나르 임무 : 울나르 임무 업적 모두 달성
시간을 달리는 프로토스 : 공허의 유산 캠페인 전체에서 시간 쇄도를 사용한 상태로 유닛 50기 소환 - 현재 9기 진행중 (영상 카운팅)
융화 작용 완료 : 공허의 유산 캠페인 전체에서 궤도 융화소로 가스 20,000 채취 - 현재 5125 진행중 (영상 카운팅)
드루와, 드루와! : 공허의 유산 캠페인 전체에서 보호막 과충전으로 피해 2,000 흡수 - 카운팅 불가...앞으로도 계속 사용

p.s 전 손이 느려서 다른 방법은 못 쓰겠어요. 제가 사용한 질럿 + 아칸 말고 다른 방법 있으신 분들의 제보 바랍니다^^



리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7 19:21
다른건 다 모르겠는데 영상보면서 직접 카운팅하는게 진짜 대단하시네요. 저렇게까지 하는게 참;;
마스터업적 깨는건 암흑기사 활용하는법도 있던데 아예 틀어 막는법도있네요. 직접 생각해내신건지^^;
인피니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7 19:22
사도 좋습니다. 그종족은 캠페인에서도 그종족이니까요. 그림자로 추댐 묻히고 혼종 뚜까패요.
모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7 20:06
영상 카운팅은 그저 근성과 노가다죠 ㅠㅠ 군심 연재 때에 비하면 지금은 좀 낫네요^^
마스터 업적 관련해서는 나무위키를 조금 참고했습니다. 왜냐하면 업적 달성 조건이 너무 애매하게 적혀 있어서 이해가 안 되었거든요.

어렵게 생각하고 싶지 않다면, 초반에 본진과 저그기지를 잇는 사이의 길목을 건물로 막아버리면 된다. 저그가 지원을 나가지 못하므로
유유히 업적 달성가능. 단, 초반에 저글링이 한 마리라도 수정 근처에 도달했다면 그 수정은 포함되지 않으므로 다른 두 개를 밀어야 한다.

나무위키에 위와 같이 적혀 있습니다. 저는 여기까지만 참고했고, 파수병 + 집정관 운영은 혼자서 생각한 결과입니다.
모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7 20:07
사도가 이 임무에서도 좋은가 보군요! 참고로 뒤에 연재할 임무 중 하나에서 사도가 활약합니다^^
다크템플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7 20:10
왜 하필 폭풍을 사용하라는 업적을 줬을까요? 차라리 환류 첫등장인만큼 환류로 처치가 더 나았을듯한데
심지어 시작하자마자 환류써보라는 팁까지 주면서 크크
모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7 20:17
그러게 말입니다;; 차라리 환류로 몇뎀 이상 먹이기...이게 더 좋은 것 같아요.
인공지능이 폭풍을 잘 피하다 보니, 15킬이 안 나오는 경우도 종종 있더라고요.
고무장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8 00:47
와 마지막을 우격다짐으로 부실줄은 크 오늘도 멋진 영상 감사합니다.
모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8 01:38
연습을 많이 하다 보면 그 타이밍에 그 정도 병력일 때, 무조건 우격다짐이 된다는 확신이 오게 됩니다~
워송배틀드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18 20:30
이 미션이 시야확보가 이상해서 사도가 쓸만하죠 크크
전 정석대로 공업부터 해서 깼었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6332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2] 노틸러스 15/08/31 33617 4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137459 6
61824 [LOL] 다이아 찍은 후기 [5] rnsr552 17/08/18 552 0
61821 [스타2] 결국 뜬 진정한 사실! 멀티 플레이어 대격변 패치! [70] 그룬가스트! 참!3413 17/08/18 3413 2
61820 [스타1] 리마스터 리콜 3회(송병구, 허영무-천지스톰) [17] 빵pro점쟁이3806 17/08/17 3806 0
61819 [오버워치] 하면 할수록 운빨게임이 되어가는 오버워치 [73] 브론즈테란6941 17/08/17 6941 10
61818 [스타2] 차기 패치 예고? 스타크래프트 공식 트위터가 수상하다! [46] 그룬가스트! 참!4432 17/08/17 4432 1
61817 [스타1] 저같이 인증오류 뜨시는 분 계신가요? (Error 5:0) [15] RookieKid2371 17/08/16 2371 1
61816 [기타] [펌]배틀그라운-카카오게임즈 논란에 대한 공식입장 [38] 자전거도둑6563 17/08/16 6563 0
61815 [하스스톤] 비셔스 승률표에 덱 아키타입이 추가되었습니다. [62] MirrorShield2841 17/08/16 2841 3
61814 [오버워치] 루나틱하이 서울팀 선정 및 C9 한국인 선수 모집. [29] 미네랄배달3932 17/08/16 3932 1
61813 [LOL] [챔피언 공략] 페이커의 핵폭발급 루시안! [35] aura5486 17/08/16 5486 3
61811 [LOL] 롤챔스 서머 정규 + 롤드컵 선발전 일정 정리 [25] Leeka2978 17/08/16 2978 1
61810 [LOL] 이번주의 후추통신(어흠! 어흠!) [9] 후추통2520 17/08/16 2520 3
61809 [스타1] e스포츠 역사상 최악의 감독은 누구일까요? [73] bigname7604 17/08/16 7604 0
61808 [LOL] 롤알못이 생각하는 SKT의 약점 [32] char5436 17/08/15 5436 0
61807 [LOL] 오늘 삼성 용병술의 근거를 찾아보려했습니다 [74] 갓럭시6044 17/08/15 6044 4
61806 [기타] (소전) 제조일지를 통해 환상종을 알아보자 [40] 길갈1735 17/08/15 1735 1
61805 [LOL] 돌아온 통신사 더비. 플레이오프 2라운드 프리뷰 [30] Leeka3126 17/08/15 3126 2
61804 [LOL] 롤드컵 경우의 수 (직행 및 선발전) [9] 바스테트2081 17/08/15 2081 1
61803 [LOL] 플레이오프 2라운드이후에는 일시적동맹관계 [49] 처음느낌3584 17/08/15 3584 0
61802 [LOL] 포스트시즌에 돌아온 슈퍼스타의 귀환. 플레이오프 후기 [101] Leeka5406 17/08/15 5406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