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9/28 15:30:56
Name aurelius
Subject [일반] [후기] 메디치 더 매그니피센트 시즌 2, 르네상스의 명암을 보여주다 (수정됨)

메디치, 피렌체의 지배자
메디치, 더 매그니피센트 시즌 1
메디치, 더 매그니피센트 시즌 2 

오늘날 피렌체를 만든 메디치 가문을 그린 유럽 드라마(영국+이탈리아 합작) 입니다. 
피렌체의 지배자는 가문의 창시자 코지모 데 메디치를 다루었고
더 매그니피센트 시즌 1,2는 코지모의 손자 [위대한 로렌조]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참고로 왓챠플레이에서 전 시즌 모두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시리즈를 정주행 하고 나니까 아주 깊은 여운이 남네요. 

여기서 다루고 있는 주제는 다양합니다. 몇가지 관전 포인트를 짚어보고자 합니다. 

복수(Vendetta)
Medici: The Magnificent' Boss Calls Final Season 'the Most Emotional &  Powerful' - TV Insider
복수심밖에 남지 않은 로렌조

파찌가문의 암살에서 가까스로 살아남은 로렌조는 복수의 화신이 되어 동생과 자신을 암살하려고 했던 교황에 맞서고자 하는데, 그 과정에서 그는 스스로 괴물이 되어갑니다. 목적이 수단을 정당화한다는 생각 아래 온갖 종류의 방법을 가리지 않고 복수에 매진하고 또 도시국가 피렌체를 지키기 위해 독재적 권력을 위임받게 됩니다. 도시의 의회라고 할 수 있는 시뇨리아는 무언가 잘못되어 간다고 느끼고 있지만, 감히 메디치에 맞설 수 없고, 또 메디치는 친구와 적 모두에게 두려운 존재로 변모해갑니다. 그 과정에서 로렌조의 정무수석 브루노 베르나르디(가공의 인물입니다)는 철저하게 정략적인 관점에서만 사물을 바라보고 언제나 가장 치밀하고 기묘한 계략을 제시하면서 로렌조를 보좌합니다. 한편 브루노는 젊은 심부름꾼 한 명을 고용하여 그를 매우 아끼는데 시즌 마지막 화에서 그 젊은이의 이름이 니콜로 마키아벨리라는 게 드러납니다.  

사랑(Amore) 
Clarice Orsini -
로렌조의 아내 클라리사 (외국드라마에서 여주인공 얼굴은 아닌데, 정말 순수/선함과 잘 어울리는 인상의 배우를 택한거 같네요) 

그러나 로렌조는 피도 눈물도 없는 그런 냉혈한이 아닙니다. 그는 내적으로 갈등하기도 하며, 여러 여인들로부터 영향을 받기도 합니다. 그런데 과거 엄청난 바람둥이였던 그는 아내 클라리사 데 오르시니의 영향으로 점잖아지고 또 (최소 남녀관계에 있어) 진실된 사람으로 거듭나게 됩니다. 클라리사는 한편 독실한 신앙인으로, 남편의 행위에 괴로워하며 그를 가급적이면 올바른 길로 유도하고자 하는데 쉽지 않은 일입니다. 그리고 그녀 또한 결국 남편과 가문의 생존을 위해서라면 어쩔 수 없이 악을 묵인하기도 하는데 내적으로는 점점 괴로워하며 병들어갑니다. 남편은 항상 가족과 피렌체를 위해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변명하지만, 그녀는 부패와 만용 외에 또 어떤 악행까지 저질러야 하냐고 절규합니다. 시즌 후반부에서 남편이 살인까지 지시했다는 것을 발견하고 충격을 받아 지병이 악화되는데, 결국 이로 인해 사망하게 됩니다. 그리고 이는 로렌조에게 중요한 전환점이 됩니다. 

예술(Arte)
1920px-Botticelli-primavera.jpg
보티첼리 - "봄" 

메디치 가문이 르네상스 시대를 열었다고 해도 큰 무리가 없을 정도로 이들은 예술가들을 전폭적으로 후원했습니다. 로렌조는 산드로 보티첼리와 아주 막역한 사이인 것으로 묘사되는데, 시즌이 진행되면서 산드로는 악행을 일삼는 로렌조에게 실망하며 점점 그와 거리를 두게 됩니다. 한편 로렌조는 예술의 발전을 위해 아예 전용 아카데미를 설립해서 이곳에 젊은 예술가들을 대거 초빙합니다. 그리고 로렌조는 아카데미에서 일하는 젊은 예술가에게 깊은 인상을 받아 그의 이름을 물어보는데, 그가 바로 미켈란젠로입니다. 다른 한편 본 작품에서 레오나르도 다빈치도 등장하는데, 로렌조는 그가 발명한 기계를 이용해서 다른 도시를 위협하기도 합니다. 

신앙(Fede)
Medici' Season 3: Who was Girolamo Savonarola and did he bring an end to  the Medici's power in Florence? | MEAWW
로렌조에 맞서는 급진 수도승, 지롤라모 사보나롤라 

아름답고 부유한 피렌체. 이탈리아의 으뜸가는 도시 피렌체. 르네상스의 발상지이자 중심지인 도시 피렌체.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도시의 영혼은 가난하고 무언가 결핍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이 결핍을 파고 든 자가 그 유명한 지롤라모 사보나롤라입니다. 그는 교황에 비판적이고 교회의 순수함으로 돌아가자고 주장한 수도승이었습니다. 그는 훗날 마르틴 루터에게도 큰 영향을 주었고, 다른 종교개혁가들에게도 영향을 주어 프로테스탄트 운동의 선구자라고도 알려져있습니다. 아무튼 로렌조는 그러한 급진주의자(?)를 교황을 상대로 맞설 카드로 이용하기 위해 피렌체에 불러들입니다. 그리고 그가 피렌체의 수도원장이 되는 데에도 반대하지 않습니다. 그가 유용하다고 보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사보나롤라의 영향력은 날이 갈수록 커졌습니다. 평민들뿐만 아니라 귀족들도 그의 설교를 들으러 가고, 또 그의 설교에 선동된(?) 무리는 부자의 저택을 쳐들어가거나 메디치의 저택도 위협하게 됩니다. 나아가 사보나롤라는 메디치의 독재를 직접 비판하면서 한편 로렌조가 살인을 지시했다는 정황을 손에 넣기도 합니다. 그리고 이를 무기로 메디치 가문을 쓰러트리려 하자 로렌조는 그를 암살하기로 계획합니다. 

그러나 로렌조는 마지막 순간에 죽은 아내의 말을 떠올리고, 또 변해버린 자신의 모습에 친아들도 자신을 저버린 것을 떠올리면서, 스스로 몸을 던져 사보나롤라의 암살을 저지합니다. 그리고 오히려 로렌조의 명을 받아 이를 실행하고자 했던 충직한 가신 브루노 베르나르디가 분노한 군중에 의해 죽임당합니다. (물론 이런 에피소드등은 모두 픽션입니다...) 한편 로렌조 또한 지병이 악화되어 죽음이 임박했음을 감지하는데, 자신의 죄를 고백하고 용서를 구하기 위해 자기가 죽이려고 했던 사보나롤라를 불러들여 고해성사를 받습니다. 그리고 고해성사 중 "후회되는 일이 너무 많다"고 말하면서 동시에 그만큼 "후회하지 않는 것도 많다"고 하면서 피렌체의 아름다움을 찬미합니다. 사보나롤라는 그런 것들은 모두 허영이며 사라질 것이라고 되받아치는데, 로렌조는 "오, 아니오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라고 다시 대답합니다. 그러자 사보나롤라는 매우 불쾌한 표정으로 자리를 떠나는데, 곧 이어 로렌조 또한 눈을 감게 됩니다. 

이윽고 사보나롤라를 지지하는 파가 도시의 실권을 찾지하게 되는데, 이들은 로렌조가 지은 아카데미에 쳐들어가 고전양식의 석상들을 부수고 그림들을 불태웁니다. 그리고 작업실에 들어가보니 자신들의 작품들이 모두 파괴된 것을 보고 절규하는 미켈란젤로의 모습으로 드라마는 막을 내립니다. 

한편 사보나롤라는 로렌조의 죽음 얼마 후 피렌체의 실질적 지도자로 부상, 오늘날로 치면 거의 IS와 같은 원리주의적 정권을 수립해서 많은 책과 예술품을 파괴하였는데, 그러한 종교적 원리주의에 지친 시민들에게 의해 결국 그 본인도 교수형 당하고 불태워집니다.  


로렌조가 통치하던 시대의 피렌체는 정말 아주 희한한 곳입니다. 보티첼리, 레오나르도, 미켈란젤로, 마키아벨리, 사보나롤라 서로 전혀 다른 인물들이 같은 공간에서 동시에 활동하던 무대였는데... 최고수준의 인문주의와 최고수준의 종교적 광신이 공존했고, 최고수준의 미의식과 최고수준의 엄숙주의가 공존했습니다. 본 드라마는 이러한 모순의 시대를 드라마적 상상력으로 나름 잘 보여준 것 같아 아주 만족스럽습니다. 

강력 추천드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그리스인 조르바
20/09/28 16:11
수정 아이콘
영상 떼깔부터 벌써 마음에 드네요. 이번 연휴에 좋은 볼거리 추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Je ne sais quoi
20/09/28 17:20
수정 아이콘
재미있겠네요
개발괴발
20/09/28 19:41
수정 아이콘
사보나롤라 보면...
[경전에 적힌대로 하자]고 하면 어떤 종교든 얼마든지 폭압적인 모습으로 바뀔 수 있다는 걸 보여주는 또다른 예시 아닐까 그런 생각이 드네요.
Rule Breaker
20/09/28 21:14
수정 아이콘
넷플릭스에 없는게 아쉽네요. 왓챠플레이는 한번도 결제를 안해봤는데.. 쓸만한가요?
쪼아저씨
20/09/28 23:02
수정 아이콘
어제 1년구독권 99000원에 나와서 4인팟으로 가입했는데 (1인 25000원정도) 영화종류랑 일드가 많더군요. 연간 2.5만이면 제값하는거 같습니다.
물론 뭘볼까 고르기만 하다가 하나도 보지는 않았습니다.
20/09/30 14:46
수정 아이콘
휴 보셨는줄알고 깜짝놀랐네요
스팀이랑 넷플 왓차같은건 채우는 건데
쪼아저씨
20/09/30 19:33
수정 아이콘
그럼요. 국룰 아닙니까. 엄지척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8563 [일반] [유럽] 프랑스 니스 테러는 시작에 불과하려나? [55] aurelius3335 20/10/30 3335 8
88562 [정치] 허허.. [10] 움하하1440 20/10/30 1440 0
88561 [일반] 살면서 만나봤던 무슬림과 기억나는 것들 [67] 나주꿀5515 20/10/29 5515 7
88560 [정치] 문 대통령 "좋은 인재 모시기 어려운 인사청문회 개선해야" [117] 맥스훼인7903 20/10/29 7903 0
88559 [일반] [웹소설] 학사신공(범인수신전) 리뷰 [28] 잠잘까1562 20/10/29 1562 2
88558 [일반] [속보] 프랑스 니스 성당에서 칼부림, 2명 사망 1명 참수 [115] aurelius9885 20/10/29 9885 0
88557 [일반] 모태솔로로서 진짜 두려운 것. [93] 데브레첸7145 20/10/29 7145 18
88556 [일반] AMD도 지포스처럼 판매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총판 직판) [23] SAS Tony Parker 3242 20/10/29 3242 3
88555 [정치] 이낙연 "서울·부산 보궐선거 당원투표로"..공천 수순 [130] 산밑의왕6042 20/10/29 6042 0
88554 [정치] 민주당, '윤석열 정치 금지법' 만드나…추미애 "입법 논의해달라" [144] 노르웨이고등어6125 20/10/29 6125 0
88553 [일반] 유튜버는 재능의 영역이 맞습니다. [69] 양말발효학석사6097 20/10/29 6097 5
88552 [일반] 당선 합격 계급 - 한국 공채시장의 문제점과 대응방안 분석 [70] 메디락스4538 20/10/29 4538 28
88551 [일반] 10대의 빈곤-아이에게 집다운 집을 [4] 흰둥1617 20/10/29 1617 2
88550 [정치] 인구 구성으로 보는 향후 국민의힘 집권 가능성-지극히 주관적인 [124] 유목민5518 20/10/29 5518 0
88549 [일반] 설레임 없는 연애 해보신적 있으신가요? [27] 몽블랑집안3252 20/10/29 3252 1
88548 [일반] 삼성전자는 더 성장할수 있을까요? [46] 흰둥4677 20/10/29 4677 0
88547 [정치]  이명박 전 대통령 징역 17년·벌금 130억 확정…재수감 [227] 어강됴리8280 20/10/29 8280 0
88546 [일반] 집 근방에 있는 오락실이 3개가 한꺼번에 문을 닫았습니다.... [17] 요한슨3147 20/10/29 3147 4
88545 [일반] 구세주 동생을 아시나요? [27] VictoryFood2662 20/10/29 2662 4
88544 [일반]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금 요건 완화 및 신청기간 연장 [3] 깨닫다2758 20/10/29 2758 0
88543 [일반] 저 나무를 자릅시다.jpg [21] 망각4897 20/10/29 4897 31
88542 [정치] 이명박 "부동산 정책 실패는 이념적 논리 때문" [471] 삭제됨14079 20/10/29 14079 0
88541 [정치] 새는 두개의 날개가 있어야 나는데... [51] Python3445 20/10/28 344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