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12 00:29:32
Name 나디아 연대기
Link #1 https://www.yna.co.kr/view/AKR20191111172200004?input=1195m
Subject [일반] 홍콩 활동가 "한국 시민·대학생 성원 큰 힘…계속 지지해달라" (수정됨)
[라이 부의장은 " 경찰의 폭력 문제를 미국이나 영국에 가서 이야기하면 경찰권의 문제지 민주의 문제라고 하지 않을 것"이라며 "하지만 무기를 쥔 이가 권력을 남용하면 어떻게 민주를 저해하는지 한국은 잘 알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한국은 사회운동의 경험과 자원이 많다"며 "인권문제에 관심이 있는 한국 변호사나 한국의 의사들, 기자들이 홍콩의 단체들과 연대를 하면 좋을 것 같다"고 제안했다.]

얀 호라이 홍콩 운동가가 며칠째 방한해서 활동중인데 한국 정치권,정부의 지지는 쉽지 않다는것을 알고 있고 시민단체.언론,시민들에게 관심을 가져달라고 하고 있습니다.  지금 포탈뉴스, sns에서 상황을 알수있어서 생략하지만 지금 홍콩상황이 너무 않좋깁 합니다.

대표적으로 경찰이 홍콩중문대에서 최루탄을 쐈는데 데모시스토당에서 지금 1987년 연세대 상황이라고 알리고 있습니다.


이미지




며칠전 kbs에서 단독으로 익명의 홍콩경찰하고 인터뷰를 해서 경찰의 내부사정과  홍콩경찰의 성폭행 사실을 정보를 알아내서 해당 kbs영상에서는 많은 홍콩인들이 한국방송에게 고맙다고 하고 있습니다. 

이미지


 지금 홍대역입구,대학가에서 홍콩연대시위를 하고 있는데 중국유학생들이 많이 반발을 하고 있지만 한국내에서 충돌이 없길 바랍니다.  이미 캐나다에서 친중국vs반중국 화교들이 서로 싸우고 있는데 불안하긴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오클랜드에이스
19/11/12 00:46
수정 아이콘
여긴 한국이니 중국애들이 연대시위및 집회에 대해서 간섭하는 꼴을 보고 싶진 않네요.

국가적으로는 당연히 홍콩을 지지하기 어렵겠지만 이렇게 시민단체 레벨에서 지지하는 움직임은 더 커졌으면 좋겠습니다.
Quarterback
19/11/12 07:44
수정 아이콘
홍콩 학생 시민들을 지지합니다
아유카와마도카
19/11/12 07:48
수정 아이콘
세드엔딩을 향해 달려간다는걸 알면서도 멈출수 없는 기차를 보는 기분
그랜즈레미디
19/11/12 08:45
수정 아이콘
시민단체 지지도 일정 수위가 올라가면 정부가 막을 겁니다.
오호츠크해
19/11/12 09:36
수정 아이콘
어쩔 수 없이 해야하는 일도 있는 법이지만 이번 홍콩 사태는 정말 모르겠네요...
19/11/12 09:48
수정 아이콘
내일 홍대가는데 홍콩지지시위 있나 봐야겠네요
들깨수제비
19/11/12 09:49
수정 아이콘
일정 수위가 폭력성을 띄는 것을 말한다면 그럴 수 있지만, 지지세력이 커지는 거면 막을 수 없습니다. 한국당이 집권하면 그럴 수 있겠지만요
졸린 꿈
19/11/12 10:42
수정 아이콘
광복홍콩 시대혁명!
홍콩의 민주주의를 지지합니다
홍콩 사람들이 안다치길 바랍니다
metaljet
19/11/12 10:57
수정 아이콘
그런데 한국 현실은 광군제 직구 신기록 수립중
자본주의는 정치 이데올로기를 이깁니다. 그게 공산주의건 민주주의건 간에...
흑태자
19/11/12 13:21
수정 아이콘
홍콩을 지지한다고 서쪽은 쳐다도 안봐야 되는건 아닐뿐더러

자본주의가 정치 이데올로기를 이긴다면
중국 공산당이야 말로 조만간 패배할 대상 그자체 아닌가요?

자본주의하고 자본은 다른건데요

전세계에서 탑급으로 시장경제를 억압하는 국가가 중국이고
아시아 시장경제의 상징 중 하나가 홍콩인데요
19/11/12 14:16
수정 아이콘
눈앞에서 시위대가 집압당하고, 총소리를 100미터 앞에서 듣고 출근한 어제였습니다.
이번에 죽은 청년의 이야기를 들으니 더 답답하고 안타깝더라구요.
이번 사태는 홍콩이 처한 특이한 상황에,
너무도 작은 한 도시에서 미래가 희박한 젊음과,
그것마저도 빼앗아가려는 욕심이 모두 더해져서
최악의 상황으로만 가고 있는 듯 합니다.
삶을 위해 이곳에 있지만, 어제 이후로 너무도 신경이 곤두서 있어 두통이 다시 도지고 있네요.
멀리서라도 홍콩의 불우한 젊음들을 위해 응원해주세요.
감전주의
19/11/12 17:58
수정 아이콘
홍콩에게 자유를...
metaljet
19/11/13 09:28
수정 아이콘
관건은 보복으로 중국 공산당이 우리 각자에게 얼마나 경제적 불이익을 줄건가에 달려 있는거죠.
그 의지와 영향력 범위내에서는 한국 정부나 기업은 물론이고 시민단체, 언론마저도 안전하지가 못합니다.
덕분에 일본불매와는 달리 사드보복때도 우리는 칭따오 맥주 조용히 잘만 마셨죠. 앞장서 나섰다간 위험하니까요.
흑태자
19/11/13 10:20
수정 아이콘
그말씀이 틀리다는게 아니라,
'자본주의는 정치 이데올로기를 이긴다'는 말이 틀리다는겁니다.

자본의 힘 그자체와 자본주의를 헷갈리시는 듯 합니다.
중국이 하는건 자본을 앞세운 정치이데올로기 휘두르기지 자본주의가 아니죠.

정치이데올로기가 자본주의를 이기고 있습니다.
metaljet
19/11/13 10:27
수정 아이콘
네 자본의 힘(그리고 인간의 원초적 욕망)은 정치 이데올로기를 이긴다. 바로 그런 뜻이었습니다. 그냥 ~ 주의로 끝나는 각운을 맞춘 거죠
윤지호
19/11/14 09:38
수정 아이콘
그래서 정치권이나 정부의 지지대신 시민들의 관심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 같아요

일단 보는 눈이 많으면 만분의 하나라도 도움이 되지 않겠습니까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7541 [정치] 검찰, 이재용 "기소유예" 처분 유력 [76] 뿌엉이3687 20/08/06 3687 0
87540 [일반] 서울 지도로 알아보는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 범위 [22] VictoryFood5227 20/08/06 5227 1
87539 [일반] [샘숭] 갤럭시탭 S7/S7+ 공개 [70] 길갈5374 20/08/06 5374 1
87538 [일반] 2주전과 지난 주말 팔당댐(사진데이터주의) [4] 치열하게4951 20/08/05 4951 12
87537 [정치] 巨與의 부동산 독주··· 전월세 신규계약도 '5% 상한' 추진 外 [103] 미뉴잇8407 20/08/05 8407 0
87536 [정치] 한동훈 공모가 빠진 검언유착 기소 [73] 맥스훼인7277 20/08/05 7277 0
87535 [일반] 본격 결혼정보회사 체험담 [50] 쿠보타만쥬6828 20/08/05 6828 41
87534 수정잠금 댓글잠금 [일반] 등뒤에서 총을 쏘는 배신자들은 어떻게 해야하나? [81] 이스칸다르8704 20/08/05 8704 39
87533 [일반] 스피릿호와 오퍼튜니티호는 어떻게 죽음을 맞이했나? [6] 우주전쟁2056 20/08/05 2056 12
87532 [일반] [보건] 트럼프 "한국 코로나19 통계 날조 모를 일" [99] 어강됴리9662 20/08/05 9662 1
87531 [정치] 8/4 공급대책 이후 민주당 각 지역구에서 반박을 올렸습니다 [221] Leeka14487 20/08/05 14487 0
87530 [일반] 그림 그리는 사람이 본 오퍼튜니티의 매력 [26] macaulay4367 20/08/04 4367 29
87529 [일반] 비긴어게인 소향편이 거의 예술이네요. [43] 백곰사마6912 20/08/04 6912 1
87527 [일반] [역사] 중국은 어떻게 중화민족 국가가 되었을까? [21] aurelius3425 20/08/04 3425 9
87526 [일반] 중국 ARM 차이나 국유화 [63] 모쿠카카7912 20/08/04 7912 2
87525 [일반] MSCI가 선정한 선진국 23개국 & 신흥국 24개국 [26] 비타에듀5202 20/08/04 5202 0
87524 [일반] 지방도시 부동산 체감기 [35] 아는지인이라고는없다6773 20/08/04 6773 2
87523 [정치] 정정보도 [103] 소와소나무7689 20/08/04 7689 0
87522 [정치] 누가 책임을 져야 하는가? 대숙청기 소련과 오늘의 우리 [45] abc초콜릿3960 20/08/04 3960 0
87521 [일반] 붉은 행성에 고이 잠들다, 오퍼튜니티 [31] 우주전쟁3863 20/08/04 3863 37
87520 [정치] 전세는 얼마나 나쁠까? 일단 나쁠까? [248] 저더웨유아8531 20/08/04 8531 0
87519 [일반] 대구시에서 간호사 1인 시위 중이네요. [66] 감별사7348 20/08/04 7348 10
87517 [정치] 8/4 부동산 공급대책이 발표되었습니다. [192] Leeka9371 20/08/04 9371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