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1/07 17:47:01
Name aurelius
Subject [일반] [도서] 광동무역체제와 동아시아 근대사 연구 관련
영국 제국주의에 대한 일본서적을 한권 읽다가 든 생각인데,
우리나라에서 의외로 동아시아의 경제사에 대한 대중서가 거의 없는 거 같습니다.
교보문고에서 광동무역이라고 검색하면 관련 책이 전무하고
근대 동아시아로 검색해도 광동무역체제 
(차무역과 아편무역으로 영국->인도->중국->미국이 연결되는 거대한 세계무역체제) 에 대한 책은 딱히 없더군요

그런데 이 광동무역체제와 이로부터 촉발된 아편전쟁이 동아시아 근대사에 끼친 영향을 생각하면
이에 대한 연구는 지금보다 훨씬 많아야 하는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듭니다. 

위키피디아에서도 보니 광동무역에 대한 가장 우수한 아티클은 일본어였습니다. 
하필 왜 일본인들이 이에 대해 가장 집요하고 치밀하게 연구했는지도 궁금한 부분이네요. 

Canton System에 대한 위키피디아 한국어 페이지는 일본어 페이지를 축약 복붙 한 것인데
일본어 페이지에 들어가서 참고문헌을 보니 흥미로워보이는 책들이 여럿 있더군요

다른 한편 영미 쪽에서도 나름 꽤 흥미로운 책들을 몇권 출판했던데, 우리나라에서도 소개되면 좋을 거 같습니다. 

Global Trade in the Nineteenth Century: The House of Houqua and the Canton System
19세기의 세계무역: 오병감과 광동체제

When America First Met China: An Exotic History of Tea, Drugs, and Money
미국이 중국을 처음 만났을 때: 차, 마약, 돈의 대서사시

저도 읽어보진 않았지만, 아래 책은 꼭 한 번 읽어보고 싶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소독용 에탄올
19/11/07 17:52
수정 아이콘
특별한 다른 이유가 없어도 동아시아 지역사연구가 자기지역 연구인 동아시아에서 학술저변이 가장 넓은 나라가 일본이라 연구성과가 잘 나온 형태에 가깝지 않을까 합니다....
19/11/07 17:59
수정 아이콘
대학교에서 처음 들어본 그 주제네요.
일본은 그 무역에 편승해 개화, 유신까지 성공했으니 당연히 관련 학계에선 기본 중의 기본이지만(일본학과 학부과정에도 나올 정도니) 조선은 당대의 국제무역 사이클에서 벗어나 있던 상태라 관련 대중서적이 적을 수 밖에 없을테지요.
저도 학교다닐때 얻어 들은것 약간하고 해당 주제에 정통한 블로그 글 조금 읽어본 것 밖엔 없네요 크...
TWICE NC
19/11/07 19:38
수정 아이콘
제가 학교서 배울 땐 그냥 중국의 차 구매량이 증가한 영국에서 무역수지를 완화하기 위한 수단으로 아편 판매를 늘렸다 정도로 배웠던 기억이 있는데 그 이면엔 더 큰 무역의 흐름이 있었던 거네요
다크템플러
19/11/07 22:53
수정 아이콘
번역본 합치면 그나마 마크엘빈 서적이...
Jedi Woon
19/11/08 16:40
수정 아이콘
딱 그당시 조선 위정자들의 생각과 지금 현대인들의 생각이 동일한거 같습니다.
중국에서 양놈들이 쳐들어왔대. 거기 뭔일이 있든 우리랑 뭔 상관이야.
관심이 없으니 연구가 없고, 연구가 없으니 논문도 없고, 논문도 없으니 대중서야 뭐.....
말다했죠
19/11/08 17:11
수정 아이콘
소책자지만 기시모토 미오의 동아시아의 근세가 수박 겉은 핥아줬던 기억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코로나19 및 정치적 댓글 관련 자유게시판 운영 규칙 공지 [21] 오호 20/02/23 21905 26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63306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12회차 글쓰기 이벤트OrBef 16/05/03 222546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9] Kaise 19/10/23 39919 15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2회차 글쓰기 이벤트jjohny=쿠마 19/11/08 40401 1
86458 [일반] 미국 인종차별이 적나라하게 드러난 비극적인 사건: 46세 조지 플로이드George Floyd. [35] 랜슬롯4126 20/05/29 4126 19
86457 [일반] 한국(KOREA)형 주류모델(8) [22] 성상우1014 20/05/29 1014 5
86455 [일반] 여자가 남자보다 급여가 적은 이유. (경험담) [247] 움하하13757 20/05/28 13757 28
86454 [일반] 코로나 이후의 고등학교 생활 [50] 피잘모모6359 20/05/28 6359 29
86453 [정치] 경기도 계곡 철거 전후사진 비교 [73] 대항해시대8133 20/05/28 8133 0
86452 [정치] 장자연씨와 관련된 기자 사건 대법원 무죄가 났습니다. [29] 맥스훼인6792 20/05/28 6792 0
86407 [일반] 자유게시판 신규 운영위원 모집 및 직업 비하 표현 금지 공지 [24] 오호1645 20/05/25 1645 3
86451 [일반] 여러분 제가 몸짱이되었습니다. [45] 차기백수6429 20/05/28 6429 18
86450 [일반] 혹시 나도 젊은 꼰대는 아니었을까? [18] esotere3838 20/05/28 3838 7
86449 [일반] 로(Law)이론 [41] 성상우2020 20/05/28 2020 6
86448 [일반] 코로나 대책은 바뀌어야 한다. [96] 포스9204 20/05/28 9204 7
86447 [일반] 고대 이스라엘의 유일한 여왕.... [15] 표절작곡가4732 20/05/28 4732 11
86446 [정치] 소녀상 작가 부부가 타 소녀상 제작자들에게 폐기 처분을 요구하고 있다합니다. [155] 은여우13509 20/05/28 13509 0
86445 [일반] 살아가면서 법을 안다는것 [11] 흰둥2377 20/05/28 2377 1
86444 [일반] 엄격한 군율의 중요성 [30] 성상우3596 20/05/28 3596 6
86442 [일반] 한국산 진단키트가 수출된 나라들 [9] 대항해시대4477 20/05/28 4477 7
86441 [일반] 위안부 운동이 나아가야 할 방향 [145] 유대감10146 20/05/26 10146 41
86440 [일반] 자주 찾는 단골집이 소송으로 휴업중(추정)인듯 하네요. [37] 대항해시대6074 20/05/27 6074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