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8/03/29 11:20:48
Name Finding Joe
Link #1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80329000295
Subject 대법원 “국정원 여직원은 ‘셀프 감금’”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80329000295

"셀프 감금" 이라는 표현으로 유명했던 국정원 여직원 사건의 최종 판결이 났습니다.

재판부는 이미 1, 2심에서 [“김 씨가 업무용 컴퓨터를 빼앗기면 직무상 비밀이 공개될 수 있다는데 두려움을 느껴 스스로 밖에 나가지 않았다”며 이 의원 등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이 의원등이 컴퓨터 자료가 삭제되기 전에 제출받기 위해 오피스텔 앞에서 대기했을 뿐 김 씨를 가둘 의도는 없었다고 판단했다.] 라며 국가정보원 여직원을 감금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ㆍ현직 국회의원들에게 [무죄]를 선고했으며, 금일 대법원도 같은 결론을 내렸습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중요한 사건 중 하나라고 생각해서 기사를 퍼왔습니다.

이명박근혜전부의 가장 큰 문제점 중 하나였고, 나아가 인터넷에 증오와 불신을 퍼뜨리게 된 시발점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PGR에서도 매우 시끄러웠던 주제였죠.



남은 대선 개입 의혹이나 민간인 댓글부대 관련 사건도 처리가 잘 되었으면 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Suomi KP/-31
18/03/29 11:22
수정 아이콘
말 없이 추천수가 올라가네요.
이쥴레이
18/03/29 11:23
수정 아이콘
저때 선거게시판에서 글쓰던분들 선거 끝나자마자 다 어디 갔나요?
이미 댓글공작팀이 존재했던것으로 결론이 나 있어서 PGR에서 의심스러웠던분들 꽤 있었습니다.
분탕치던 분들요..
앙겔루스 노부스
18/03/29 11:24
수정 아이콘
그러고보면 2012년 대선도 살짝만 삐끗했으면 결과가 뒤집힐 뻔한 일들이 참 여럿이네요... 그 때 이 악물고 저거 실드치던 사람들도 과거사 청산좀 했으면하는데 입 꾹 다물고 안보여 안들려 하고 앉았겠죠.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재즈드러머
18/03/29 11:24
수정 아이콘
이제 좀 상식이 통하는 사회가 된것 같네요.
두번다시 이명박근혜같은 인간들이 권력잡는일이 없어야할텐데…
닭장군
18/03/29 11:25
수정 아이콘
세루후칸킨
18/03/29 11:25
수정 아이콘
안타깝게도 그 두 대통령을 그리워하는 노년층이 많습니다. 정말로요
현은령
18/03/29 11:25
수정 아이콘
앗..아아... 저걸 젠더논리로 대처했으면 지금 여성계에서 쉴드쳐줬을텐데
작은마음
18/03/29 11:27
수정 아이콘
아니 이런 말도 안되는 사건이 이렇게 오래 걸리다니 ㅠ
Judith Laverne Hopps
18/03/29 11:27
수정 아이콘
여직원의 인궈어어어어어어언!!!을 외치던 그때 불판의 몇 분이 생각나는 오늘이네요. 그 중에 꽤나 넴드급도 있었는데 크크
foreign worker
18/03/29 11:28
수정 아이콘
자, 이제 저 여직원이 익명으로 미투를 외치면 되는 겁니다. (응?)
개발괴발
18/03/29 11:29
수정 아이콘
어제 개인화 차단목록을 싹 비웠는데
자게 읽어도 불편함이 없었습니다.
지금이 개인화 목록 정리하실 절호의 타임인듯해요
감전주의
18/03/29 11:29
수정 아이콘
이미 악성 댓글러들이 알바가 아니고 정직원인거 몇 년전에 다 밝혀졌잖아요.
독수리가아니라닭
18/03/29 11:30
수정 아이콘
어처구니 없는 주장이었죠
이런 논의를 대법원까지 끌고 갔다는 것 자체가 황당할 지경
아점화한틱
18/03/29 11:32
수정 아이콘
아니 거기서 나오라는데 지가 안나오고있는걸 감금이라고 판결할 법관이 우리나라에, 아니 이 지구상에 존재하기라도 할까나...ㅡㅡ 여성팔이 장난아니게 해대던 당시 언론들 진짜 다시생각하면 할수록 최악이네요. 아무리 요즘 기자들이 공무원이 써준 글들을 죄다 받아쓰기만 하는 수준이라지만... 국정원에 의한 여론조작 시도를 여성감금이라는 자극적인 프레임으로 돌려버리고 또 거기에 넘어간 사람들을 보고 진짜 없던 암도 생길거같았던 기억이 나네요. 그게 이제서야 판결이 끝났다니 크크크크 대법까지 갔다는게 코메디 어휴
18/03/29 11:32
수정 아이콘
그때 감금무새들 생각하면 지금도 혈압이..
이호철
18/03/29 11:34
수정 아이콘
(수정됨) 이미 저 직원이 인터넷에서 개입한 것이 확실시 되었을 때부터 끝난 거나 다름없는 일이죠.
당시 인터넷 등에서 들었던 이야기들을 통해 개인적으로 판단해 해당 국정원 직원에 대해서 실드를 쳤던 적이 있는데,
결과가 명백하게 나온 지금 생각해보면 참 부끄러운 일입니다.

이 건으로 거하게 헛발질을 한 이후 논란이 되는 사건에 대해 어지간하면 확실한 결과가 나올 때까지 지켜보려 노력하게 되더군요.
배고픈유학생
18/03/29 11:35
수정 아이콘
아직도 화나는게 저 감금사건을 대선주자 토론회 때 지껄였죠.
강동원
18/03/29 11:37
수정 아이콘
이게 5년을 가네... 후우...
시스코인
18/03/29 11:42
수정 아이콘
1. 이명박 박근혜 싫어하고
2. 저 사건은 알고 있었지만, 저 국정원 여직원이 국회의원을 상대로 고소한건 몰랐고 (알았는데 까먹었거나)

위에 포지션인 사람이고

법적 공방을 떠나서 저 여직원이 헛짓꺼리를 했든 말든

집 앞에 국회의원, 기자들 수십명이 카메라 들고 대기타고 있는데, 본인이 떳떳하다고 한들 문열고 나갈수가 있나요.. 감금이라는 표현이 과하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더라도 저는 감금상태는 맞다고 봅니다
원시제
18/03/29 11:44
수정 아이콘
실시간으로 게시판에서 인권타령으로 물타기가 되는 순간을 보면서 참 어처구니 없었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bemanner
18/03/29 11:45
수정 아이콘
은행강도가 은행에서 한창 털고 있는 와중에 경찰들이 포위하니까, 인질 잡고 작은 방으로 들어가서 문잠그고 버티면 경찰이 강도를 감금한 겁니까? 그냥 강도가 현장에서 포착된 거죠.
18/03/29 11:47
수정 아이콘
당시 게시판에서 보던 논리랑 놀랍도록 비슷해서 소름돋네요
포도씨
18/03/29 11:48
수정 아이콘
진짜 이 세상에는 나와 달라도 너무 다른 사람들이 이렇게나 많구나싶었습니다.
아이오아이
18/03/29 11:48
수정 아이콘
그래요 뭐... 살인자도 인권이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으니... 범법자도 인권이야 있겠죠.
그래도 그런 사람들이 일반대중에게 욕먹는것처럼 여직원 인권챙기신분들 스스로 양심엔 좀 찔리셨으면... 죄책감 조금 가지셨으면 좋겠습니다.
애패는 엄마
18/03/29 11:48
수정 아이콘
사실 평소에 인권 시각을 중시하던 분이 그런 경우는 이해했는데 그런 분은 소수였고 다른 국내 인권 사안엔 무감각했던 분들이 대다수였으니
시스코인
18/03/29 11:49
수정 아이콘
소름 돋으시면 소름 돋으시면 됩니다 알바라고 생각하시면 그렇게 하시면 되구요
애패는 엄마
18/03/29 11:51
수정 아이콘
전 그때 감금이라고 주장하던 분들과 격렬하게 키배를 벌였던 입장이었지만 ( 저도 타 사안에 그럴 때 있듯이 )사안에 대해 한두번 착각할 수 있다고는 생각합니다. 아직도 그런 생각을 갖고 있으면 손절해야죠 생각의 잘못을 인정하기 싫거나 아니면 모종의 이유가 있는 거 둘 중 하나일 수밖에
우울한구름
18/03/29 11:54
수정 아이콘
음 떳떳하면 카메라에 얼굴 잡히는건 불편하니까 그냥 얼굴 가리고 나가지 않을까요?? 진짜 왜 못나가는지 모르겠어서요.
포도씨
18/03/29 11:55
수정 아이콘
언냐들 문밖에 한남충들 떼거지로 몰려서 난리들인데 들어오시라고 할 수 있어? 이거 나만 불편해?
지금이라면 이렇게 접근했을듯...어? 논리구조가 똑같네?
애초에 지잘못을 쏙 빼고 상황만 놓고 생각하는건 심각한 에러죠.
18/03/29 11:55
수정 아이콘
꼭 이런 글에 첫문장은 저런식으로 시작하죠
마지막도 저렇게 끝이 나고

뭐 알아서 생각할께요
누렁쓰
18/03/29 11:55
수정 아이콘
'감금상태가 맞다'와 '감금죄다'는 안드로메다 만큼의 차이가 있습니다. 설사 백번 양보하여 감금상태가 인정된다 한들 위법성 여부와 책임 여부를 살펴야하기 때문입니다.
Tyler Durden
18/03/29 11:56
수정 아이콘
생방으로 봤었죠.. 이 사건이 지금에서야 판결나네요 휴...
정말 비정상이 정상으로 돌아오는 시기같습니다 편 - 안
우주견공
18/03/29 11:57
수정 아이콘
안에 있지말고 나오라고 주장하는 사람에게 감금했다며 죄를 씌우려했다는 사실이 믿어지지 않았습죠
순수한사랑
18/03/29 11:57
수정 아이콘
저때 진짜 열불터졌는데 참.. 아직도 몇몇은 닉이 기억날정도
Janzisuka
18/03/29 11:57
수정 아이콘
감금이군요.
안에서 누굴 죽이고있던 나쁜짓을하고있던 증거를 인멸하던 경찰이 밖에서 나오라는데도
범인이 자기가 한 짓거리 숨키고 시간벌어 살아보겠다고 하면서
문 잠그고 안나오는게 감금이라면 감금이라고 하겠습니다.
우리 경찰님들 이제 범인 잡을때마다 감금이라고 한소리 들을까봐 걱정이네요
문 부시고 들어가서 강제 진압도 고민해야겠네요 아이고~아이고~

[감금]이라는 단어가 뜻하는 모습이 같을 지더라도 눈에 보이는 모습이 정황은 아니지요
저 단어를 정치적으로 사용하기 시작하면서 문제가 된거거든요
[감금]이라는 말장난 때문에 상황이 옳다 그르다 뿐이지
결국 범인놈이 지 살길 찾아보겠다고 개소리 한거에요.
뭐 그 개소리에 따라서 단어에 휘둘려 사람죽여도 응원할 사람들이 있긴하겠지만
시스코인님은 아마도 [감금]이라는 단어의 본래 뜻이 말하는 보이는 상황에는 부합한다라고 말하고 싶은거겠죠?
웅진저그
18/03/29 11:58
수정 아이콘
공방을 "떠나서"
헛짓거리를 "했든 말든"
Finding Joe
18/03/29 11:59
수정 아이콘
그 "헛짓꺼리"야 말로 이 사건이 감금이 아닌 결정적 이유고, 실제고 항소심 판결에서도 "[김씨가 국정원 심리전단 직원으로서 인터넷 게시글을 다는 등 대선개입 활동을 했던 상황이 언론에 공개될 수 있다는 사정 등을 고려해 스스로 나갈 수 있을지 여부를 주저했던 것일 뿐]", "[김씨가 오피스텔에 오래 머무르면 머무를수록 국정원 직원의 대선개입 활동 자료나 흔적이 복구 불가능하게 삭제될 가능성이 높았고, 실제로 김씨는 복구가 불가능하게 삭제했다]" 라고 설명하고 있는데 말이죠.

얼마 전 노무현 < 이명박 주장하던 사람은 "범죄 사실을 [떠나서]" 라고 하고, 이 사건을 감금이라고 하는 이 논리는 "법적 공방을 [떠나서] 헛짓꺼리를 했든 말든" 이라고 하네요. 자기가 믿고 싶은 걸 위해서라면 가장 중요한 핵심을 "[떠나서]" 라는 말로 애써 외면하고 싶은 것이 사람 심리일까요.
18/03/29 12:01
수정 아이콘
오늘 똥 싸는데 밖에서 줄 선 사람들을 보니 저는 감금 당했던 것이 확실하군요.
18/03/29 12:02
수정 아이콘
민주당에서 신고해서 밖에 경찰도 있었어요.
범죄 현장에 경찰이 출동했는데 안나오고 대치하면 셀프감금이라는 용어보다 범죄 은폐가 맞지요.
18/03/29 12:02
수정 아이콘
조용필 올라가는 추신수
18/03/29 12:03
수정 아이콘
오래 걸렸네요.
이때도 음모론으로 몰고가던 분들 꽤 있던걸로 기억하는데..
Janzisuka
18/03/29 12:03
수정 아이콘
똑똑똑...
저기 안에서 지금 사람 죽이고 계십니까? 아 저희가 지금 포위는 했는데..몇명째 죽이고 계시는지요..
범인님 인권을 위해 현 상황을 조치하겠습니다.
두려우실까봐 카메라기자와 증인들 전부 건물에서 벗어나고
경찰관 한명 남기겠습니다. 볼일 다 보시고 피 좀 닦으시고 나오셔서 저희와 동행해 주시겠습니까?
저희는 [감금]따위는 하지 않습니다

그럼 두명만 더 죽이시고 나오세요~저흰 언제나 친절하게 기다리고있겠습니다~
지르콘
18/03/29 12:04
수정 아이콘
경찰이 현장출동했는데 안열었습니다.
My Poor Brain
18/03/29 12:05
수정 아이콘
돌이켜 보니 그녀에게 필요한 것은 일베가 아니고 메갈이었는데 타이밍이 참 안좋았네요.
18/03/29 12:07
수정 아이콘
그때 감금이라고 난리 피우던 분들 다 어디갔나요... 라고 하고 싶었는데 일단 위에 한분 계시군요.
18/03/29 12:07
수정 아이콘
감금사태는 피지알에서도 기억하는 분이 많을 수 밖에 없는게
당시 감금사태때 온갖 처음보는 닉들이 나타나서 물타기 시전하시던게 잊혀지지가 않네요. 선거가 끝남과 동시에 귀신같이 사라진분들이 10분도 넘으신.

이걸 기억하시는 분들이 많아서 피지알로서도 더 특별한 사건이기도 하죠.
정지연
18/03/29 12:08
수정 아이콘
그때 메갈이 있었다고 생각하면 상상만 해도 끔찍하네요..메갈과 일베의 대통합을 볼 수 있었던거 아닙니까..
18/03/29 12:08
수정 아이콘
그 당시에 쓰던 논리와 동일해서 무서울 지경. 쓸데없이 발끈하시는거 보면 뭔가 찔리는게 있으신가 봅니다.
18/03/29 12:08
수정 아이콘
당시 출동한 경찰관이 국회의원까지 됐어요. 권응희 라고요. 경찰 많았어요
아침바람
18/03/29 12:10
수정 아이콘
노년만이 있지는 않을 겁니다.
신기하게도 자기가 지지하지 않는 사람이 대통령이 되서 국가를 잘 밀고가는 것보다
자기가 지지하는 대통령이 나라를 말아 먹는게 더 속편한 사람들이 있나봐요ㅣ
설명충등판
18/03/29 12:12
수정 아이콘
안희정도 몆 주 전에 감금상태였었군요. 탈출왕이었네.
Janzisuka
18/03/29 12:12
수정 아이콘
나오실때 흔적 잘 처리하셨나요!!!!
지하철 화장실에서 청소아주머님께서 쿵쿵 치면서 아직 멀었어요? 에휴! 하면서 서성이던게 생각나네요..
이거 감금이다!!!감금!!! 내 괄약근을 감금한다!!!!흑흑
덱스터모건
18/03/29 12:13
수정 아이콘
불판열렸던거 기억나네요 오렌지주스에 보드카말아서 마시면서 신나게보고 댓글쓰고그랬는데...
Janzisuka
18/03/29 12:16
수정 아이콘
손에~손잡고~LAN을 넘어서~
우리 사는 세상 더욱 개판 나도록~

손에~손잡고~NET을 넘어서~
니놈 내놈 사랑하는 한마음 되자 손가락꼬고~이기야~

이런건가....움찔
벨라도타
18/03/29 12:19
수정 아이콘
나 문재인 지지잔데~
요새는 그냥 줄여서 나문지라고 하더라고요.
세츠나
18/03/29 12:20
수정 아이콘
범죄자가 스스로 나오기 부담스러운 상황에서 안나왔다고 그걸 감금이라고 하진 않죠. 위의 강도 예가 적절하네요.
범죄를 저질렀기에 나오기 어려운 상황이 만들어진거지 죄를 안지었다면 누구도 부담을 주지 않았겠죠.
Janzisuka
18/03/29 12:20
수정 아이콘
우리는 모두 [감금]당하고 있다
AT필드라는 마음의 벽으로 자신 스스로 만드어낸 좁은 방에..
스르륵 허물고 들어가기에는...(중얼중얼)

이카리군 사령관님이 찾으셔....(빤히)
낭만없는 마법사
18/03/29 12:22
수정 아이콘
으..... 생각할수록 그땐 피지알 가입 안하고 눈팅족이었는데.... 하아 참.... 김용판 잊지않으렵니다.
벨라도타
18/03/29 12:22
수정 아이콘
많이들 일베 vs 메갈이라고 착각하시는데, 처음부터 지금까지 그냥 대통합 맞습니다. 사상도 같고요. 정치성향도 같아요.
일베는 어차피 아실테고, 워마드 가보시면 박근혜 찬양하면서 문재인 까는글 수두룩하죠.

가장 최근에는 블랙하우스 폐지청원으로 둘이 짝짜꿍 하더라고요.
18/03/29 12:22
수정 아이콘
코인만 살리면 이명박도 지지하겠다는 사람들도 봐왔던지라 딱히 아주 신기한 의견은 아닙니다.
18/03/29 12:22
수정 아이콘
범죄인의 농성이나 옥쇄 같은 단어가 더 잘어울리지 않나요?
비슷한 사례로는 은행강도 은행 안에서 농성하며 저항 중이라던가?
낭만없는 마법사
18/03/29 12:23
수정 아이콘
정직원분들 이젠 인터넷 여론전 하지 마십시오. 추합니다라고 그 당시분들에게 말씀드리고 싶군요.
만년실버
18/03/29 12:24
수정 아이콘
불법을 저질러서 밖에서 경찰이 나오라고하는데 안나온게 왜 감금이죠???? 댓말만 툭 던지지마시고 답변좀 해주시죠??
낭만없는 마법사
18/03/29 12:24
수정 아이콘
크윽 위에서 쓰신 답글도 보느데 드립력이 크크크크 찬양합니다!
껀후이
18/03/29 12:25
수정 아이콘
저 사건은 대선결과에 어느 정도 영향을 끼쳤을까요? 기억상 선거 일주일 전인가...엄청 떠들썩하게 뉴스속보로 나오고 그랬던 것 같은데 참
지금이라도 올바로 바로잡힌다니 다행입니다
전 댓글공작이나 국가권력 동원한 선거조작이 훨씬 유효했다고 보고 그런 것들도 제대로 잡혀가는 것 같아서 행복한 요즘입니다 하하
블랙엔젤
18/03/29 12:27
수정 아이콘
그냥 상식이 부족하시네요
18/03/29 12:27
수정 아이콘
감금이라는 용어조차 프레임이죠. 내란에 근거하는 심각한 범죄 사안을 개인의 인권 문제로 바꿔치기하는 프레임.
18/03/29 12:28
수정 아이콘
샐프감금 글을 보니 어제 천안함 관련 추적60분 나왔죠.
천안함에 대해서도 계속 의문점 제기가 나오겠죠.
백남기 농민 토론만 해도 쫒아다니면서 천안함, 세월호 토론만 해도 쫒아다니면서 천안함 어떻게 생각하냐? 농민 죽은건 슬프고 천안함 용사들이 죽은건 안슬프냐,

개성공단 철수 토론만 해도 천안함 어떻게 생각하냐? 어제 프로에서도 여성부 장관한테도 서울시장 후보한테도 천안함. 무슨 천안함 종교라도 있는 것처럼 천안함 정당이라도 있는것 같아요.
어느순간 샐프감금은 대선직전 며칠만 이용하고 안먹히니깐 지독하게 저들은 천안함~
18/03/29 12:31
수정 아이콘
정권이 바뀌고 수년간 판결 안 내리고 있던 대법원 확정판결들이 줄줄이 나오는데 아주 바람직합니다.

정상적이면 진작 확정판결이 나왔어야 했는데 눈치보느라 질질 끈 것도 있다고 봐요.
Multivitamin
18/03/29 12:31
수정 아이콘
진짜 그때 감금 주장한 몇몇 대단했지요. 피의 실드를 쳐서.. 그때 정치개입아니다 라는 허위수사결과 발표만 아니었으면 대선이 어찌 되었을지 참 궁금하지만...
하늘하늘
18/03/29 12:31
수정 아이콘
애초에 기소할만한 사안도 아니었는데 무리하게 기소하고
2심이나 3심가도 결과는 뻔한데 검찰이 정권의 눈치보면서 진행한 어이없는 사건일 뿐인거죠.
그 당시 우리나라가 얼마나 망가져있었나를 보여주는 수많은 사례중 하나일뿐이라고 봅니다.
아우구스투스
18/03/29 12:35
수정 아이콘
어떻게 16년전과 달라진게 없는 논리인지요.

고등학생때 수업시간에 당시 정말 핫하던 미선이효순이 사건에 대해서 걔들은 기억하고 당시로 서해교전에서 사망한 장병들 이름은 아무도 모르냐고 하던 선생이 기억나네요.

참 변하게 없이 그때 그 논리로 그러는지요.
18/03/29 12:37
수정 아이콘
혹시 김하영이 셀프감금 당한 오피스텔이 내가 사는 집보다 넓으면 난 감금 당하는 거에요ㅜ
huckleberryfinn
18/03/29 12:37
수정 아이콘
방금 그 때 게시판을 잠시 보고 왔는데 암 걸리겠네요.
당시 피의 쉴드를 치셨던 유명한 몇분들이 어떠한 반성이나 사과없이 더 열정적으로 현정권 욕하고 있는 꼴이 참 우습네요.
부끄러운줄 압시다 제발
시작버튼
18/03/29 12:39
수정 아이콘
지금이면
다수의 남성들이 여성에게 위압적인 태도를 보여
성적 수치심이 들었다는 무적치트키를 썼을텐데
그러면 다수의 여성 단체들이 비호를 해줬을거고..
시대를 잘못 탔네요
18/03/29 12:40
수정 아이콘
코인때문에 정부에 화가 많이 나셨나 보군요!
18/03/29 12:41
수정 아이콘
피지알에서 저걸 당하니깐 정신이 혼미해지고 피지알 자체를 피하게 되고 몇 달만에 돌아오면 또 같은 냄새가 나서 보면 닉네임 변경하고 여전히 저러고 있을때 소름과 공포에요ㅜㅜ
진짜 무서워요.

아우구스투스님도 저만큼 오래 피지알에서 오래 뵌 분인데 안무서우세요? 한번 찍히면 그러던데ㅜ
아우구스투스
18/03/29 12:46
수정 아이콘
저는 둔감한건지 그런 느낌은 안들기는 합니다.

하긴 정부 비판하는 글에 세트로 오시던분들이 있길래 보다가 말거니 제가 블랙리스트하면서 어쩐다하더니 최근에 잘 안보이시는하더라고요.

신기하게도 제가 한창 운영위원 없다고 할때 안될걸 알면서도 지원했다 떨어진 것도 아시더라고요.

그게 공개되던건지는 헷갈리고요.

이상하게도 전 그건 무섭지 않고 화가 납니다.

느낀건 진짜 이거다 싶은 건 대부분 사실로 드러나는데 그게 더 문제로 느껴지고 참담한 생각도 들죠.
The xian
18/03/29 12:47
수정 아이콘
자기 자신이 나가지 않는 '은둔'(세상일을 피하여 숨음)이나 '칩거'(나가서 활동하지 아니하고 안에만 틀어박혀 있음)라는 말을 놔두고 타인이 개입되어야 성립하는 '감금'(사람을 일정한 장소 밖으로 나가지 못하게 하여 신체적 활동의 자유를 장소적으로 제한하는 것) 이라고 하는 건 국어를 잘못 사용하는 수준의 말일 뿐입니다.

국어를 잘못 사용하는 수준의 말을 해 놓고 '법적 공방을 떠나서'라고 말하면 그 말이 말이 될 줄 아셨나요. 참 어이가 없습니다.
진격의거세
18/03/29 12:50
수정 아이콘
범죄 현장으로 판단하고 출동한 경찰의 요구에 불응하는게 감금이에요?
18/03/29 12:51
수정 아이콘
나라를 뒤흔드는 국기문란 사건이고, 경찰이 출동했는데 감금당했다란 건 무슨 논리인지..
아직도 이걸 [여]직원의 인권문제로 본다는 피지알러가 작년에도 있었죠.
뭐 바로 위에도 있네요.

국가 재난 사고에 늦잠자고 왕궁의 여왕처럼있던 모자란 대통령에게 대통령이 배를 침몰시켰냐고 쉴드쳤던 분들이랑 국가를 사유화하며 선거에 조직적으로 개입한 일에 그게 무슨 당락에 큰 영향이 있겠냐건 분들은 정말 같은 사람으로 보지않습니다
18/03/29 12:53
수정 아이콘
세상에, 본인이 지원 여부를 말 안하는데 그걸 어째 알아요???? 잠깐은 차라리 닉 변경 안되면 좋겠다 생각도 했는데 몇 사람 때문에 다른 사람들의 자유가 침해 받는건 지는것 같고 시스템 상으로는 강퇴 당 한 사람이 다시 오거나 다중 닉 사용을 막는 건 어렵겠지요?
제랄드
18/03/29 12:54
수정 아이콘
색다른 구성이 필요합니다. 식상해요.
18/03/29 12:58
수정 아이콘
(수정됨) 그때 게시판에 '누'라는 닉을 쓰던 인간이 있었죠. 온갖 사안에 준비된 사실관계가 비틀어진 논리적으로 보이는 글들로 키배를 해댔고 분탕질 아주 제대로 해냈죠. 특히 이 셀프감금사태때 장판파를 하는데 현피욕구까지 들더군요. pgr하면서 제일 분노를 느꼈던 인간이었습니다.
선거가 끝나고 얼마뒤 몇몇글들과 댓글을 삭제하고 탈퇴했는데... 심증으론 99% 정직원이었습니다.
선게에 남은 게시물 중 하나가 문재인 아들 채용비리입니다. 사실관계가 대부분 밝혀진 지금 읽어보면 진짜 열받는 내용입니다. 기억나는 부분이 '동영상 전문가라고 취업해놓고 만든 동영상은 일개 대학생만도 못한 수준이다.'
탈퇴한 회원에 대한 저격은 허용되니 나중에 선게 열리면 리뷰글을 써볼 생각입니다.

저 사건과 12대선 선거결과 세월호 지겹다 지난 선거들의 성주 및 경북 득표 등으로 자한당 지지자는 '내 재산을 위해 자한당'인 사람을 제외하곤 냉소를 넘어 반혐오하게 되더군요.
구경만1년
18/03/29 13:02
수정 아이콘
이곳 운영자이신 쿠마님이 피의 쉴드를 치셨죠 쿠마님이 지금도 그때 생각과 같으신지 궁금하네요
다그런거죠
18/03/29 13:04
수정 아이콘
만에 하나 개입을 안 했으면, 감금인가요?
이호철
18/03/29 13:06
수정 아이콘
최종적으로 판결이 아니라고 나왔으면 아닌거겠죠.
다그런거죠
18/03/29 13:10
수정 아이콘
단정하지 마세요. 불편한 댓글이네요.
모자랐을 수도 있고, 쏘시오패스였을 수도 있습니다.
다그런거죠
18/03/29 13:12
수정 아이콘
개입이 확실시 되었을 때 끝난 거라는 표현을 하시길래
‘개입을 안 했으면 감금인가?’ 라는 생각이 들어 질문 했습니다.
18/03/29 13:13
수정 아이콘
운영진을 저격하면 덜덜 보복들어갈듯
18/03/29 13:13
수정 아이콘
저도 '누'라는 분과 싸우다가 ....크크
그당시에는 지금의 자유한국당쪽 사람인가? 라고 의심을 했는데...지금 와서 보니 그냥 사정기관 정직원 맞는 것 같습니다.
18/03/29 13:15
수정 아이콘
[검찰 '국정원녀 감금맞다' 잠정 결론]
https://ppt21.com/?b=8&n=45249
13년 7월

[국정원 여직원 감금 1심 무죄]
https://ppt21.com/?b=8&n=66195
16년 7월

예전 글들을 다시 보면서 느끼지만, 이게 이렇게 오래 걸릴 일이었나 싶기도 합니다.
아이오아이
18/03/29 13:23
수정 아이콘
어제 정봉주 빤스런하고나서 김어준 블랙하우스 폐지청원으로 워마드와 일베가 한뜻이되었...
피지알중재위원장
18/03/29 13:24
수정 아이콘
저도 당시
1. 설마 국가기관이 그런짓까지 했을까
2. 사무실이 있다고 찾아갔더니 주거용 오피스텔

두가지 이유로 실드 입장이었는데
지나고 보면 그 설마 했던 일들이 플러스 알파로
다 사실이었죠. 쪽팔린 일이 됐네요.

그런데 지금 그런일이 또 생기면 그때랑 당연히 판단이 달라질거 같은데 결과 모르는 상태로 과거로 돌아가면 또 비슷한 생각할것도 같고요...
jjohny=쿠마
18/03/29 13:25
수정 아이콘
(그럴리가요.^^;)
18/03/29 13:27
수정 아이콘
그럼 다행이네요 예전 운영진이였던 포포리는 자기한테 뭐라고 하면 벌점때리고 영강시키던데
구경만1년
18/03/29 13:27
수정 아이콘
엇 걱정 감사합니다 :)
그런데 그때 쿠마님이 운영진으로서는 이례적으로
국정원직원이 댓글 달아도 법적으로 문제없다 여직원은 감금에 인권침해이다 식의 적극적인
의견 표명이 있었던걸로 기억하는데 진심으로 현재는 어떤 생각이신지 궁금해서 그렇습니다
처음과마지막
18/03/29 13:29
수정 아이콘
(수정됨) 근데 국정원 여직원분은 아직도 근무하나요?
그당시 댓글부대하다가 민주당에 걸린분이죠?

국정원직원 신분으로 선거불법개입이면
콩밥을 드셔야죠
포도씨
18/03/29 13:32
수정 아이콘
예전 게시물들 찾아서 보니까 지금도 피꺼솟이네요.
장판파 펼치는 아이디들 대부분 지금은 안 보이고요.
회원보기 눌러보면 역시...
피지알 닉변경 막을수 없다면 세탁이라도 불가능하게 바꿨으면 좋겠습니다. 이전 닉네임은 한글날 전일것으로 표시되도록... 그러면 최소 1년은 걸려야 세탁이 가능하겠죠.
더러운 행위를 인권, 법치의 이름으로 옹호하던 인간들 기억해두마!
jjohny=쿠마
18/03/29 13:34
수정 아이콘
(수정됨) 음? 우선 잘못 기억하고 계신 부분만 먼저 바로잡겠습니다.

0. 저는 당시 운영진이 아니었습니다. (이건 중요한 건 아니고)

0. 적극적으로 이런저런 의견을 표명했던 것은 맞습니다.

1. 국정원 직원이 댓글 달아도 법적으로 문제 없다
-> 아닙니다. '의혹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심각한 문제이다.'라는 게 일관적인 입장이었습니다.
'오히려 너무 심각한 일이라서 아직은 믿겨지지 않는다. 차라리 사실이 아니기를 바란다' 정도의 댓글을 달은 적은 있습니다.

2. 국정원 직원이 처한 상황이 감금에 인권침해이다
-> 그 상황은 보는 사람에 따라 감금으로 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겠지만,
그리고 방송이나 트위터 등에서 실명, 주소 등이 공개된 것은 인권침해이고 (나중에 의혹이 사실로 밝혀져도 이 부분은 문제가 있다)
밖에서 안으로 물이나 빵을 넣어주려고 하는 것을 방해하거나 하는 상황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시점들이 있었는데, 이런 부분들도 인권이 침해된 부분들이다.

정도로 수정하도록 하겠습니다. (오래 전 일이라 지금 쓴 내용 중에 디테일이 정확하지 않은 것들이 있을 수 있을테고 당시의 댓글들을 다 찾아봐야 정확하게 알 수 있겠지만, 큰 줄기에서 차이가 없을 겁니다.)
자유인바람
18/03/29 13:40
수정 아이콘
이건 진짜
아저게안죽네
18/03/29 13:40
수정 아이콘
이미 시작부터 '여'직원인 걸로 많이 우려먹었습니다.
구경만1년
18/03/29 13:42
수정 아이콘
0. 맞다 그때 운영진 아니었죠 ㅜㅜ

1. https://ppt21.com/?b=8&n=41460&c=1451112
여기 댓글 타레 보시면 국정원직원 정치 참여할 자유 있다 하셔서 제가 그렇게 기억하고 있었나보네요

설명해주셔서 감사합니다 (__)

그때는 모든 사실들이 다 알려진게 아니라서 사람마다 생각이 다를순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현재 알려진 상황에서인 지금은 그때랑 생각이 다르신건가 그게 궁금해서 여쭈어봤습니다
뜬금없이 소환당하셨는데도 친절하게 답글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18/03/29 13:43
수정 아이콘
역시 피지알은 또...아 아닙니다
아우구스투스
18/03/29 13:44
수정 아이콘
일단 핸드폰 인증으로 많은 부분이 사라지지 않을까 기대합니다.
METALLICA
18/03/29 13:46
수정 아이콘
자유당은 여전히 셀프감금 아니라 하겠죠 저것들이 정권을 절대로 잡게해선 안되는 이유
jjohny=쿠마
18/03/29 13:47
수정 아이콘
링크해주신 댓글은, 원론적으로 '현행법상, 국정원 직원인 사람이 개인적으로 선거와 관련된 댓글을 달아도 되는가' 하는 논점에 대한 의견제시를 했던 부분이고, 아래쪽에서 다른 분이 추가 의견 주셔서 의견이 좀 수정되었습니다.

의혹이 되었던 '국정원/국정원 직원들이 조직적으로 선거에 영향을 주려는 댓글을 달았다'라는 내용은 당연히 허용될 수 없다는 입장은 계속 일관적이었습니다.
구경만1년
18/03/29 13:49
수정 아이콘
넵 의견 감사합니다
우리는 하나의 빛
18/03/29 14:00
수정 아이콘
생성 이후 지금 시점까지의 닉네임 변경 이력 및 내용이 남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할 때가 있습니다.
새강이
18/03/29 14:00
수정 아이콘
뭐 여기서도 국정원 직원들이 댓글 공작했겠죠 크크 구글에 뭐 궁금한 거 물으면 상위권에 나오는 사이트라..저는 충분히 공작들어왔으리라 생각합니다 박근혜로 지나간 5년이 안타깝네요 인구 정책 문제에 있어서는 아예 시기를 놓쳐버렸으니..
순수한사랑
18/03/29 14:07
수정 아이콘
주옥같은댓글많네요.
저기탈퇴한사람들 지금 다른아디로있겠죠 크
18/03/29 14:14
수정 아이콘
누랑 자세히 기억은 안나지만 S숫자로 돼 있던 첼시팬을 자처하던 극성일빠성향의 인간도 생각나네요.
걔도 선거끝나고 귀신같이 없어졌던거같은데....
jjohny=쿠마
18/03/29 14:15
수정 아이콘
(수정됨) 추가해서, 제가 선거게시판에서 주되게 이야기했던 부분을 좀 더 정리하면
(우선 해당 상황이 감금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하지 않았고, 그래서 본문 판결에 관련하여 따로 코멘트할 부분은 없습니다.)

- 나중에 의혹이 사실로 밝혀진다면야 물론 전체 상황에 대한 판단은 달라지겠지만,
일단 당시 시점에서 그 국정원 직원은 아직 현행범도 아니고 구체적인 범행내용도 특정되지 않았고,
선관위든 경찰이든 민주당이든, 그 사실관계 안에서 법률이 허용하는 한계에 따라 행동해야 한다.

- 당시에 '경찰 뭐하냐 문 따고 들어가서 수색하고 체포해라' 라는 의견이 여기저기서 많았는데, 현행법상 경찰이 할 수 있는 일이 없어보인다.
긴급체포 요건도 충족되지 않고, 영장 청구 역시 요건 충족이 안돼서 불가능한 상황으로 보인다.
이런 상황에서는, 경찰이든 민주당이든 누구든 문 따고 들어가는 건 (설령 나중에 의혹이 사실로 밝혀진다고 해도) 그 자체로 문제이고 일종의 인권침해이다.
[이 부분이 당시 제가 가장 많이 이야기했던 부분이고, 지금도 거의 생각이 동일합니다. 특히 이런저런 경험들로 인하여 '경찰력 등 공권력이 법률이 허용하는 선을 조금이라도 넘어선 집행을 하는 것을 허용해주면 안된다'는 입장을 강력하게 가지고 있습니다. 다만 이 부분은 법률적/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확실히 국정원 직원이 업무와 관련된 혐의사안에 대하여 사인과 동일하게 취급되는 게 이치에 맞지 않는 것 같습니다.]

- 당시 진행 중에 민주당에서 우상호 의원이었나 '직접 증거는 가지고 있지 않지만 더 큰 것을 가지고 있다'라는 식으로 이야기했는데, 이 부분은 자충수이다. 더 큰 것을 가지고 있다면 그게 뭔지 대중에게든 수사기관에든 알려줄 필요가 있다. 영장 청구나 후속 수사에 도움이 되지 않겠나...
[그래서 왜 당시 공개를 못하는지 이해를 못하고 이 부분에 대해 민주당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이었는데, 지금은 생각이 달라졌습니다. 워낙 큰 사태라서 그런 식으로 공개할 수 없었겠구나 하는...]

--------------------

저는 특별히 제가 일방적으로 장판파였던 기억은 없고 대체로 의견을 주고받으면서 서로가 수긍할 수 있는 지점들을 물색하가며 논의가 진행되었다고 기억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피의 쉴드'라는 게 구체적으로 어떤 걸 말씀하시는 건지는 사실 와닿지는 않습니다.)

그 때 가지고 있던 가치판단들은 대체로 지금도 크게 다르지는 않습니다.

다만 아래쪽에 피지알중재위원장님께서 쓰신 것처럼 저도 초반에는 '국정원이 설마 그렇게까지 했겠는가(위험대비 효과가 너무 낮지 않나)' 싶었고, 의혹이 점점 밝혀지는 과정에서도 '부디 의혹이 사실이 아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지만, 이래저래 당시 제가 너무 순진했구나 하는 생각이 있습니다.
말코비치
18/03/29 14:15
수정 아이콘
셀프감금도 '감금'입니다 반박시 종북좌파 빼애액
월간베스트
18/03/29 14:16
수정 아이콘
그땐 감금설 진짜 잘 먹혔죠
지금 생각해보면 초원복집 사건부터 엉뚱한 방향으로 물타기해서 역으로 자기들이 공격하는걸 새누리가 진짜 잘했습니다

새누리가 유능하기보다는 언론도 그렇고 그런걸 잘 포장해줬죠

지금도 보면 박근혜가 7시간동안 한거 없다로 드러난걸 가지고 오히려 자기들이 그때 루머 돈거 음해라고 공격하잖아요

생각해보면 전부 어이없는 물타기인데 그때는 그만큼 뒤로 받쳐주는게 있었던거고 지금은 국민들이 자한당이 뭐라고 하건 재낀다는게 다른거죠

근데 능력을 완전 상실한게 아니라면 이젠 자한당이 직접 하지 않고 다른 루트로 비슷한걸 시도하지 싶습니다
지금은 자한당이 콩으로 메주를 쑨다고 해도 안믿는 국민이 많아서.....
18/03/29 14:18
수정 아이콘
떳떳한데 왜 나갈수가 없죠???
스카이
18/03/29 14:19
수정 아이콘
말씀하신 조건만 있다면 감금이라 볼 수 있겠는데요, 집 앞에 경찰도 함께 있었기에 전 감금이라 보지 않았습니다.
18/03/29 14:19
수정 아이콘
이 껀이랑 관련된건 아니지만

예전에 정치글에서 열혈구야권유저로 활동하다가 갑자기 여권으로 표변 내지는 흑화해서 말 많았던 분이 계신데

최근에 새로운 닉으로 다시 와서 활동하시는 것 같더라고요....역시나 이번엔 다시 여권으로 탈바꿈 하셨고
우와왕
18/03/29 14:21
수정 아이콘
다른 아이디로 아직도 계신다에 한표 행사하겠슴다
Mr.Doctor
18/03/29 14:22
수정 아이콘
당시 누구 작품이었는지는 몰라도 프레임을 기가 막히게 잘 짰죠. 국정원이 여론 조작하던걸로 탈탈 털리고 당시 여당도 탈탈 털렸어야 하는 상황이었는데, 도리어 그거 밝혀질까봐 문잠근채 증거 인멸하던 국정원 직원에 대해 감금당한거라는 프레임을 짜서 상황을 역전시켜버렸으니까요.
왕토토로
18/03/29 14:30
수정 아이콘
6년이나 걸렸네요...
솔로13년차
18/03/29 14:31
수정 아이콘
이건 법적인 문제라서요.
'감금당한 거나 마찬가지다' 와 '감금당했다'는 엄연히 다른 말입니다.
거기에 국회의원과 기자들만 언급하셨는데, 선관위와 경찰이 움직인 것이고, 거기에 언론과 국회의원이 동행한 겁니다.
웅진저그
18/03/29 14:32
수정 아이콘
자랑스러운 일베회원이 어디 가겠습니까마는
포도씨
18/03/29 14:34
수정 아이콘
당시 게시물 살펴보니 민주당이 무능하다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네요. 사람은 악마들을 이길 수 없는데 말이죠. 저들의 본성을 적나라하게 까발린건 503의 최대 치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안그랬으면 잃어버린 15년, 20년일수도...이명박근혜반철수...
jjohny=쿠마
18/03/29 14:46
수정 아이콘
(수정됨) 그 때 상황은 제가 잘 모르기도 하고 코멘트하기 적절치 않아서 그냥 일반론을 말씀드립니다.

- 관리자든 일반회원이든, 부당하게 저격하고 비난하면 벌점받을 수 있죠.
(아무래도 보통은 관리자에 대한 것이 조금 덜 빡빡하게 적용됩니다.)
- 영강은 개인자격으로 할 수 없고 절차가 있습니다.
- 위에 구경만1년 님의 댓글이 저격이라고 볼 수 있느냐면 뭐 그럴 수도 있겠다고 생각하지만, 수위로 보면 저라면 제재하지 않았을 정도의 수위네요. (관리자 대상이든 아니든)
- 그리고 저는 지금 여참심 담당일 뿐, 여참심과 상관 없는 게시판 관리 및 회원 제재행위는 하고 있지 않습니다.
낭만없는 마법사
18/03/29 14:49
수정 아이콘
으으으으... 대한민국 멸망해욧!!!!!!!
낭만없는 마법사
18/03/29 14:50
수정 아이콘
참 저 국정원 여직원 아직도 뻔뻔하게 잘 다닌다고 하던데 짤라야 하는 거 아닌가요? 범죄 일으키고도 그대로 있으면 참 크크크크 하기야 반성을 하면 애초에 그딴 짓을 안하지.... 크크크크크....
The xian
18/03/29 14:58
수정 아이콘
흠. 과거 글 보니 닉네임이 바뀌면 개인화했던 작자의 댓글도 보이나 봅니다? 이거 참 짜증나는군요.
-안군-
18/03/29 14:59
수정 아이콘
어휴... 그정도로 조직에 충성했으면 포상이라더 해줘야죠 크크크...
The xian
18/03/29 15:00
수정 아이콘
그 직원이라면 원세훈 재판 위증건으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휴직상태입니다.
엔조 골로미
18/03/29 15:13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제가 정치글에서 그냥 정치인 욕하다가 벌점먹은거나 이중이 의심성댓글(키배하다가 알바드립친거 아닙니다) 말고 회원이랑 순수 키배하다가 빡쳐서 벌점먹은건 그 사람이 첨이자 마지막입니다 크크크 생각만해도 혈압이 올라오네요 그리고 그 사람으로 강하게 추정되는 아이디가 한두개 더 나왔던적이 있습니다. 스타일을 다르게 하는듯하다가도 결정적일때 비슷해가지고 눈치 좀 채신분들이 있었죠
바람이라
18/03/29 15:16
수정 아이콘
이 분 댓글이 더 강하네요 흐흐
만년실버
18/03/29 15:18
수정 아이콘
그래서 [쟤] 는 지금은 어디서 멀 할까요??
엔조 골로미
18/03/29 15:38
수정 아이콘
실수는 다시 안하려고 노력하면 되죠
사악군
18/03/29 15:55
수정 아이콘
제 기억으로는 아우구스투스님이 댓글로 운영위원 지원했다 떨어졌다고 쓰신 걸 본적이 있는 것 같은데요?
누가 그러려면 네가 운영위원 지원하지 그랬냐 식으로 물어보니 아우구스투스님이 그렇지않아도 지원했었는데 안되었다
라고 답변하시는 걸 본 적이 있는데요.
낭만없는 마법사
18/03/29 16:10
수정 아이콘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덕분에 기분이 좋아지네요. 부디 국정원 여직원이 실형을 살길 간절히 소망합니다.
으와하르
18/03/29 16:15
수정 아이콘
농성이라는 더 좋은 단어가 있는데, 괜히 감금이라는 덜 어울리는 단어를 가져와서 강조한 게 문제죠.
언론에서 저런 사례 표현할 때 감금이라는 단어 쓴 게 이례적인 겁니다. 노조들이건 학생회건 정치인들이건 저런 사건 벌어져서 틀어박힌 뒤 버티고 있으면 그냥 농성이라는 단어 써 왔어요. 예전에도 그랬고 앞으로도 그럴 거고.
개인의 심정에 대한 공감과는 별개로, 단어 선정 자체에는 문제 많았던 게 사실입니다.
자연스러운
18/03/29 16:22
수정 아이콘
법조계도 썩어있으니 이제서야 눈치보고 결론내는거죠. 정권안바뀌었으면 이 결과 달라졌을거라 봅니다...

이제 정상적인 국가로 바뀌고 있는게 아니라 이게 이렇게 오래 걸릴만큼 썩이있는 나라죠...
18/03/29 17:08
수정 아이콘
감금죄 맞아요


.......스스로를 감금!
18/03/29 17:30
수정 아이콘
처음과마지막
18/03/29 17:55
수정 아이콘
지금도 생각나는군요
그때 저 전국정원여직원 편들고 실드치던
알밥들이요
같은 공무원 댓글 정직원이니가 편든거겠죠?
파이몬
18/03/29 18:34
수정 아이콘
몇 분 닉만 바꾸고 멀쩡히 활동하고 계십니다~ 크크크 정말 소름이 돋았다니까요.
파이몬
18/03/29 18:35
수정 아이콘
실제로 계십니다..
파이몬
18/03/29 18:40
수정 아이콘
전 지령이라고 생각합니다.
파이몬
18/03/29 19:26
수정 아이콘
딴 얘기지만 저는 그분 흑화한 게 아니고.. 정직원이 아니셨나 싶습니다.
야권의 의욕저하를 노리는건지 맨날 징징지잉징 비관적인 글로 도배를 하시다가 선거 결과가 뜨자마자 돌변하는 폼이..
도저히 정상인의 사고방식이라곤 믿을 수가 없어서요..
18/03/29 20:53
수정 아이콘
오늘 뉴스보니까 국정교과서 관련해서도,
이제서야 '이미 폐기(?)되었기 때문에 논의의 대상이 아니다'라는 취지로 헌법소원 각하라는 결론이 난거 같던데,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21&aid=0003287773)
뭔가 헌재조차도 이명박근혜정권 10년 동안 숨죽이고 있었구나...
다시 말하면 진작에 바른 쪽으로 판결이 났어야 하는 걸
이제서야 논의 대상이 아니다 라는 식으로 결론이 나서 많이 씁쓸했습니다.
불굴의토스
18/03/29 22:11
수정 아이콘
그때 감금 주장하던 사람들은 반성이라도 좀 했으면..머 진짜로 그렇게 생각한게 아니라 자기들이 좋아하는 박근혜당선을 위해 프레임 짠거겠죠.
18/03/30 08:04
수정 아이콘
저 일이 2102년이 아니라 2018년에 일어났다면..
생각만 해도 끔찍하네요.
18/03/30 08:06
수정 아이콘
에바 침투력 무엇? 크크크크크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6968 [일반] 니끄가? [178] Secundo21905 15/03/13 21905 482
42862 [일반] 탕수육으로 본 조선시대 붕당의 이해 [317] 순두부266470 13/03/26 266470 469
82712 [일반] 자영업자가 본 고용시장에서의 가난요인 [131] 밥오멍퉁이139894 19/09/13 139894 403
69181 [일반] 지금도 여기를 눈팅하고 있을 국민의당 당직자들께 보내는 충고 [80] Armsci11175 16/12/04 11175 371
72724 [일반] 아수라발발타가 아직 여기 살아 있습니다 [277] 아수라발발타14497 17/07/07 14497 366
73040 [일반] 세계를 정복한 최강의 제국, 여기에 맞서던 지상 최대의 장벽 [157] 신불해40678 17/07/26 40678 352
30597 [일반] 오늘부로 PGR 접습니다. [1213] fender49860 11/07/28 49860 315
78914 [일반] 저는 피지알에 여혐 분위기가 흐른다고 생각합니다. [744] OrBef28335 18/11/18 28335 303
77431 [일반] 날개를 달았습니다 [203] 마스터충달11431 18/06/28 11431 287
75997 [일반] 탁수정은 성관련 범죄자입니다 [90] LunaseA18675 18/03/04 18675 282
59192 [일반] 생업이 바쁘면 때려치우고 새로 운영자를 뽑으세요. [330] Glenfiddich21683 15/06/19 21683 279
75033 [일반] 마지막 수업 [385] 쌀이없어요22028 17/12/18 22028 274
66462 [일반] 잘 모를땐 일단 잘 아는것부터 하고 떠들었으면 [147] Jace Beleren13447 16/07/21 13447 260
77702 [일반] 한번은 하고 싶었던 이야기 [174] tannenbaum11009 18/07/24 11009 253
76385 [일반] 대법원 “국정원 여직원은 ‘셀프 감금’” [149] Finding Joe15225 18/03/29 15225 247
55741 [일반] 가정환경 조사서 그리고 노무현 [54] Eternity9572 15/01/01 9572 239
59631 [일반] 가난하다고 사랑을 모르겠는가 [77] 칼라미티14296 15/07/07 14296 238
74794 [일반] 그것이 알고싶다에 출연하게 되었습니다. [161] Julia28933 17/11/30 28933 220
70493 [일반] PC방에서 인생을 배웁니다. [119] 온리진20042 17/02/10 20042 219
40126 [일반] 똥인간 연애함 [108] 이명박13729 12/11/05 13729 219
72175 [일반] 여기는 중환자실 [400] 아수라발발타18489 17/05/31 18489 216
58641 [일반] 원숭이도 6월전에 글이 올라와야 된다는건 압니다. [103] Leeka11217 15/06/01 11217 215
31854 [일반] 똥인간 - 과민성 대장 증후군의 공포 [125] 제임스42807 11/09/21 42807 21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