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08/01/29 22:18:24
Name 茶仰
Subject [바둑] 올한해 바둑계가 재미있을꺼 같습니다.
요 몇년동안 이창호 9단 상당히 부진하다고 언론에서 많이 두들겨 맞고

이창호의 시대는 갔다는 말도 나오고 많이 그랬었는데...

(기사들이 좀 자극적인면이 많았죠; 작년에 무관으로 떨어질뻔한 위기도 있었으나 지금
타이틀수 3개, 그리고 한국랭킹2위... 다른 기사분이었으면 나쁘다는 말이 절대 안나왔을 성적이죠)

작년말부터 다시 예전의 포스가 돌아오고 계시는군요;  

상금 1억원 짜리 강원랜드배 명인전 본선 진출을 확정 지으시면서 현제 16연승 진행중이시고,

원익배 십단전도 지금 결승에 올라가서 1승을 하고 있는 상태,

이세돌 9단도 기세가 정말 좋은 시점이라 올해 바둑이 기대됩니다.

정점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이세돌 구단과 항상 정점에 서있다가 잠시 주춤한 이창호 9단의 대결을

올해는 꼭 세계대회 결승에서 봤으면 합니다.

이상하게 이세돌 9단과 이창호 9단은 두선수 다 정상급 선수임에도 불구하고

결승에서 몇번 만난적이 없는거 같아서 올해가 더 기대되는군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애플보요
08/01/29 22:34
수정 아이콘
이세돌 9단은 결혼하고나서는 완전히 전성기를 달리는거 같네요. 올해 박영훈 9단도 주목해 봐야 할듯
공실이
08/01/29 22:41
수정 아이콘
지금 이창호님 16연승 진행중.. 그동안 백호왕타이틀은 덤(?)으로 얻고.. -_-;;

얼마전 바둑 대상에서 '이세돌9단을 겁나게 하겠다' 라고 농담반 진담반 하셨는데 진담쪽으로 기우네요.. 후덜덜
Magic_'Love'
08/01/29 22:56
수정 아이콘
모든 종목 통합 역대 최고의 본좌 아니십니까....;;
happyend
08/01/29 22:59
수정 아이콘
아스트랄한 박영훈
공격 맹공격 백홍석
무관의 제왕 목진석
이런 독특한 스타일리스트들이 스타를 방불케하죠.바둑이 점점 재밌어지는 듯합니다.
진리탐구자
08/01/29 23:01
수정 아이콘
이세돌 9단과 이창호 9단의 첫 5번기도 꽤 인상 깊었죠. 7~8년 전으로 어디였는지는 모르겠는데 이세돌 9단이 2:0으로 앞서나가다가 3:2로 역전패. ;;
08/01/29 23:31
수정 아이콘
진리탐구자 // 세계 대회인 LG배 입니다. 그당시 이세돌9단이 2:0으로 앞서고 있다가 몇달있다가 벌어진 바둑에서 2:3으로 역전을 당했죠. 이세돌도 대단했고 이창호도 대단했던 대회였습니다.
진리탐구자
08/01/29 23:47
수정 아이콘
리오님// 아 그거였군요. 2:0으로 이세돌 9단이 압도하자 다들 이세돌 9단이 이창호 9단을 넘어섰다는 근거 있는 설레발을 쳤었는데, 몇2~3달 쉬고 나서 이창호 9단이 포스 회복하여 역관광. ;;;
몽땅패하는랜
08/01/29 23:55
수정 아이콘
LG배 결승에서 이세돌 사범님과 대면하게 될 한상훈 사범님(자칫했다간 입단도 못하고 퇴출될 위기에서 벗어나자마자 세계대회 결승행-_-).
이창호 사범님 이후 조훈현 사범님이 "또 하나 발견했다"라고 했던 김지석 사범님(바둑리그 MVP)
속기귀신이라는 강동윤 사범님.
그리고 기사들이 자타공인 차세대 주역이라고 공인하고 있는 박정환 사범님
아직 알려지진 않았지만 무섭게 추격하고 있는 신예기사분들도 있습니다
재수니
08/01/30 00:25
수정 아이콘
일지매 유창혁 입신님께서는 뭘하시나요. 아직은 유창혁
닥치고 어택땅 뭐 이런포스 요즘은 안되시는건가
몽땅패하는랜
08/01/30 00:41
수정 아이콘
재수니님// 유창혁 사범님은 최규병 사범님과 후진양성에 열심이십니다.
하지만 이번 삼성화재배에서는 8강까지 진출하셔서 여전히 유창혁은 유창혁!!!이라는 감탄을 불러일으키셨죠(8강 상대가 구리만 아니었다면;;;;;)
또한 한국기원 상임이사(젊은기사층을 대변하시는 입장)로서 바둑발전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계십니다.
솔직히 그 불행한 일만 아니었다면 여전히 정상권 기사로서 활약하셨을텐데 참 아쉽습니다
08/01/30 00:57
수정 아이콘
유창혁 9단 정말 안타깝죠. 젊었을땐 세계최고의 공격수, 일지매라는 닉네임에 걸맞는 화끈한 공격력을 보여줬는데 말이죠.
항즐이
08/01/30 02:40
수정 아이콘
도대체 한국 기사들의 저력은 어디서 나오는 걸까요.

무섭기까지 합니다.

제 아이가 무척 영민하다면 바둑을 가르쳐 보겠지만,
이거야 원, 프로게이머로 우승 10번 하는 정도의 경쟁을 뚫어야 저 분들과 겨룰 반상 앞에 앉겠군요.
08/01/30 03:03
수정 아이콘
그리고.. 여기에 걸려있는 LG배 결승결과가 궁금하죠.

컨트롤 브레이커 한상훈 2단이 과연 이세돌 9단을 잡을수 있을런지?
일단 올해 김지석 4단이 얼마나 커줄지 기대가 됩니다. 작년말에 기세가 떨어졌었거든요.

재수니님 // 가끔 해설하러도 나오십니다. 팀단위리그인 바둑프로리그에서는 꾸준히 참가하고 계시구요.
레드드레곤~
08/01/30 03:58
수정 아이콘
진리탐구자님// 그당시 설레발은 없섯습니다;; 2:0으로 이기고 이슬때 조훈현9단이 해설을 받는데요. 누군가 이 조훈현 9단한테
진행도중 질문을 했어요. 이세돌은 한번만 이기면 되고 이창호는 3판 이겨야 된다 누가 우승할꺼라 생각하느냐 이렇게 물어보니간 조훈현국수께서 대답하기를누가 우승할까요라는 질문을 많이 받는데, 자신의 전재산을 걸라면 무조건 이창호라고 하더군요. 실제 그당시 기사분들도 이창호가 우승할거라고 다들 생각하고 있었고요.
그냥한빛빠
08/01/30 13:21
수정 아이콘
근데 바둑 얘기가 나오면 항상 궁금해지는 건데요..

바둑계도 워크나 스타처럼 우리나라가 원사이드한 본좌를 갖고 있는 상황인가요?

고스트바둑왕 보면 한국이 일본 이기던데(일본만화임에도 불구하고)...
지막이^^
08/01/30 14:12
수정 아이콘
이창호9단 이야기를 하자면 한도끝도 없겠지만 적어도 2006년까지는 장재호선수보다 더하면 더했지 덜하진 안았죠...
그 남의 나라 잘인정안하는 중국에서 바둑의 신으로 추앙받는정도이니.... 그리고 잠시 이창호9단이 주춤하는사이에..
이세돌9단이 그자리를 그대로 물려받아 중국바둑계의 절망을 불러왔죠.... 지금은 누가머래도 이세돌이 세계1인자다.,..
라는분위기도 있고 그러네요..
그냥한빛빠
08/01/30 14:58
수정 아이콘
지막이^^/ 답변 감사합니다^^.
지막이^^
08/01/30 16:24
수정 아이콘
이창호9단은....어렸을때 '얼음과자를 들고 아침에 나타나서는 저녁엔 타이틀을 들고 가는 아이'라고 불리며 한참
성인기사들을 바둑에대한 회의에 물들게 하엿다고 하지요....진짜 근10년동안 완전 지존이였는데...
yellinoe
08/01/30 16:33
수정 아이콘
중국의 천야오예등장이 무서웠었는데,, 아직까지는 최고수급 랭킹에서 한국선수들이 좀더 수위를 차지하는듯하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256 [일반] [바둑] 올한해 바둑계가 재미있을꺼 같습니다. [19] 茶仰5516 08/01/29 5516 0
3293 [일반] [바둑] 이세돌 9단 요즘 기세가 대단하군요. [14] 茶仰6335 07/11/17 6335 0
75312 [일반] Meltdown & Spectre 유출의 끝나지 않는 영역 - Android 기기 [9] 梨軒5918 18/01/07 5918 0
21767 [일반] [자작가사] 그냥 한번 훑어만 봐주세요 ㅠㅠ [5] 冷봄6946 10/05/09 6946 0
65599 [일반] 라마단 (Ramadan)이 시작되었습니다 [56] 힙합아부지7940 16/06/06 7940 2
24183 [일반] 박찬호 경기 직관 후기입니다. [14] 힙합아부지7345 10/08/11 7345 0
23666 [일반] 드디어 박찬호 경기를 직관 했습니다. !! [22] 힙합아부지6238 10/07/23 6238 0
22570 [일반] 선거열기로 가득한 게시판 좀 식히자는 의미로.. 휴가 계획은 세우고 계신지요? [10] 힙합아부지4849 10/06/03 4849 0
17693 [일반] 아이폰 출시가 정말로 임박 했습니다. [45] 힙합아부지6425 09/11/20 6425 0
17370 [일반] 우연히 미수다를 보게 되었는데 너무하는것 같네요. [102] 힙합아부지9071 09/11/09 9071 0
16240 [일반] [야구]개인기록이 중요하긴 한가 봅니다. [332] 힙합아부지9556 09/09/25 9556 0
12088 [일반] '작전' 곤충판 실사 버전 [5] 힙합아부지6761 09/04/20 6761 0
2722 [일반] Peppertones 와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 [12] 힙합아부지5307 07/09/18 5307 0
18005 [일반] SKT 쓰시는 분들 이달 사라지는 포인트를 사용한 요금결제로 쓰세요. [40] 힘내라!도망자8745 09/12/03 8745 0
6108 [일반] 새벽 네시에 일어나서 출근해야 하는데 잠이 오질 않는군요. [83] 힘내라!도망자8615 08/05/26 8615 3
1558 [일반] 외계인과의 조우 [13] 힘내라!도망자5827 07/06/10 5827 0
630 [일반] 그녀가 결혼을 한답니다. [10] 힘내라!도망자6374 07/02/21 6374 0
81072 [일반] [8] 내 아빠 [2] 히힛2319 19/05/08 2319 6
25619 [일반] 사람이 최고의 가치입니다. [7] 히힛5248 10/10/09 5248 0
78548 [일반] 한국의 산업화: 발전국가론을 중심으로 [46] 히화화4141 18/10/17 4141 18
78405 [일반] 요즘은 알아야되는게 너무 많아 [42] 히화화10957 18/10/02 10957 12
78267 [일반] 제 주변 여성들 이야기 [59] 히화화11470 18/09/18 11470 10
78240 [일반] 자게 분석 [36] 히화화6362 18/09/15 6362 2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