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2/11/05 11:48:47
Name 이명박
Subject 똥인간 연애함
요즘 바쁜데다가 좋은 일이있어 뜸하다
지저분한 똥얘기와도 곧  안녕..~

일하고 얼마안돼  빈폴키즈 알바생과 안면을 익히고
지나다니면서 틈틈히 인사도했다.
나보다 어렸고 어려보였다.  
하얗고 말랐으며 중간키였고
쥐새끼가 볼에 취식물을 은닉한것 같은
그러한 생김새였다

그러다가 잃어버린 폰을 찾는다는 자연스러운
핑계로 전화번호를 입수했다.

폰이 없어져서 그러는데 잠깐 내폰으로 전화좀
걸어달라고 부탁했다.  
물론 폰은 내뒷주머니에 있었다.  등잔 밑이 어두워요


그러다가 이러쿵 저러쿵 하다가 저번에 당첨된
내가 살인범이다 예매권까지 쓸 기회가 생겼다.
일본음식을 좋아해서 사보텐에서 밥을 먹고
커피를 마신 후 영화를 보기로했다.

이런저런 담소를 나누며 전역후 첫 행복을 맛봤다
이런거구나...  저런 햄토리가튼 녀자와....

전역 후 서울에 아는사람 하나없이 외로웠는데
드디어 겨울대신 봄이 오기시작했다.

그런데  커피를 마시다가 전에 먹은 돈까스와 새우튀김이 나의 아랫배를 자극했다.

조땜을 느끼고 얼른 카페화장실을 찾았지만
사람이 너무많았고 혼란이 왔다.

결국 인근 상가로 돌진을했고 겨우 스타벅스 화장실을
찾았다.
정신나간 화장실이었다.
디지털도어락이 걸려있었고 직원에게 비밀번호를 물어보라는 메모가  붙어있었다.  
그럴 여유는없었다.  하지만 일본인님들이 니 하찌 욘
이러면서 번호를눌랐고 따라들어가
양해를 구했다.  쓰미마셍가...  조..조또 이마 으똥
똥이란 일본어를 몰랐지만 그들은 나으 바디랑귀지를 금방 알아채고 양보를 해주었고
천국을 맛보았다.

그  때 전화가왔다.  늦으니 무슨일있냐고 물어보는
전화였다.  기분이 좋아 선물사느라 늦는다는 드립을
치고, 정말 꽃한송이라도 사갈까 행복한고민을 했다.

깔끔히 싸고 뒷처리를 하고 변기물을 내렸는데
참 양이 많았다.  회전을 하며 소용돌이에 휘말리듯
내려가는 똥들을 지켜보았다.
빙글 빙글
돌고
돌고



똥은 멈추지않았다.

- From m.oolzo.com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레빈슨
12/11/05 11:51
수정 아이콘
똥셉션이라니!!!
마무리가 똥셉션이라니!!!
소유이
12/11/05 11:52
수정 아이콘
장르의 다양화...
마바라
12/11/05 11:52
수정 아이콘
똥셉션!!!

인정할수 밖에 없네요. 님 좀 짱인듯.
12/11/05 11:54
수정 아이콘
소름 돋아요...
사악군
12/11/05 11:55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크크 아 자음연타가 하고 싶어지네요!
12/11/05 11:55
수정 아이콘
으악! [m]
하얗고귀여운
12/11/05 11:55
수정 아이콘
추천은 이런 글에 하라고 있는 겁니다.
추게로!!!!
SuiteMan
12/11/05 12:01
수정 아이콘
소름 돋습니다. 훌륭합니다..명작입니다.
jjohny=Kuma
12/11/05 12:03
수정 아이콘
SuiteMan님// 완벽한 결말이네요. [S2]
아라리
12/11/05 12:05
수정 아이콘
결말이 훈훈해서 좋아요 [m]
쎌라비
12/11/05 12:05
수정 아이콘
피지알 다운 결말입니다.
낭만토스
12/11/05 12:06
수정 아이콘
추천...드리겠습니다!
12/11/05 12:09
수정 아이콘
완벽합니다 바지막 반전에는 소름 돋았네요
12/11/05 12:09
수정 아이콘
편의점 알바녀 꼬시기에 이어서 오랜만에 보는 명작이네요. 잘보고 갑니다.
Sviatoslav
12/11/05 12:10
수정 아이콘
아 추천하려고 로그인했습니다 크크크크크크크크
12/11/05 12:10
수정 아이콘
인정하지 않을 수 없는, 이 시대를 '대변'할 새로운 분야의 개척자이시네요.
크크.. 추천쏘고 갑니다^^
늘푸른솔솔솔솔
12/11/05 12:16
수정 아이콘
아, 오늘도 똥이야.. 하며 클릭했는데
명작이군요.
레빈슨님 첫 댓글 아니었으면 이해하는데 오래 걸렸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내조하는남자
12/11/05 12:22
수정 아이콘
그래서 사귄다는 말이죠?
제 시카입니다
12/11/05 12:30
수정 아이콘
진짜 명작이네요. 폰으로 추천하려고 피씨버전으로 들어와서 추천하고 갑니다.
똥 시리즈가 조금 질려가는 즈음이었는데 엄청난 한방이..
그리움 그 뒤
12/11/05 12:30
수정 아이콘
댓글수18 - 추천수13 의 위엄!!
똥도 돌고 내 멘탈도 돌고...
12/11/05 12:39
수정 아이콘
좀 질려가던 차에 똥셉션이라니...
추천이나 받고 꺼지세요. [m]
12/11/05 12:41
수정 아이콘
그나저나 똥물 미스트를 좋아하시는 게 아니라면 다음부터 변기물 내리실때는 꼭 커버 씌우시길... [m]
설탕가루인형
12/11/05 12:43
수정 아이콘
똥셉션 쩌네요.
non je ne regrette rien 브금 안 넣으시나요?
젊은아빠
12/11/05 12:44
수정 아이콘
똥~떼루비양~
12/11/05 12:45
수정 아이콘
추천하려고 로그인했습니다
Love.of.Tears.
12/11/05 12:46
수정 아이콘
응가를 주제로 한 연애물이라니...ㅠㅠ
Darwin4078
12/11/05 12:48
수정 아이콘
너무 훈훈해서 방금 싼 똥처럼 모락모락 연기가 피어오르는거 같애요.
태공망
12/11/05 12:58
수정 아이콘
이건 추천을 눌러야 해!!!
12/11/05 12:58
수정 아이콘
대작이네요 [m]
12/11/05 12:58
수정 아이콘
똥~베르니앙~~
리그오브레전드
12/11/05 13:00
수정 아이콘
와...이건...인정을 안할래야 안할수가...ㅠㅠ
프링글스양파맛
12/11/05 13:05
수정 아이콘
똥영역의 선구자, 개척자.. 똥구자... 똥척자 이십니다..
난 썩었어
12/11/05 13:05
수정 아이콘
마지막줄에서 전율을 느꼈습니다.
루크레티아
12/11/05 13:12
수정 아이콘
진짜 에게에 있기에도 에게가 초라해지는 글입니다. 추게로 가야죠.
어린시절로망임창정용
12/11/05 13:21
수정 아이콘
깨알같은 자기소개글..
12/11/05 13:22
수정 아이콘
충격적인 결말입니다. 추천이죠
12/11/05 13:22
수정 아이콘
추천 37 댓글 36 위엄
절름발이이리
12/11/05 13:25
수정 아이콘
냄새나서 추천
히히멘붕이
12/11/05 13:25
수정 아이콘
약빨고 쓰셨네요 크크크 기승전똥!
12/11/05 13:25
수정 아이콘
이건 진짜 추천감이네요 크크
12/11/05 13:25
수정 아이콘
명작입니다.
12/11/05 13:32
수정 아이콘
크킄크크크킄 똥셉션이라니 크크크킄 [m]
불량품
12/11/05 13:38
수정 아이콘
이럴수가 똥셉션이라니 상상도 못할 반전입니다 깊은 배신감이 대뇌의 전두엽까지 자극해서 대똥령 탄핵의결 제안하려다 똥셉션임을 알아차리고 깊이 반성합니다
12/11/05 13:38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 똥셉션!
에위니아
12/11/05 13:39
수정 아이콘
댓글수 44에 추천수 50
피지알 역사상 추천이 댓글을 압도하는 이런 일이 있었나요
꼬깔콘
12/11/05 13:41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 [m]
SuiteMan
12/11/05 13:45
수정 아이콘
ACE!!
제가 2005년도에 가입했는데 아마 제 기억으로 "추천"을 처음 날린거 같습니다.
추천 버튼도 한참 찾았네요~
라리사리켈메v
12/11/05 13:48
수정 아이콘
푸하하하하
12/11/05 13:48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크크크
다다다닥
12/11/05 13:59
수정 아이콘
하 누가 이분을 말릴 수 있나요 크크크크크
12/11/05 14:04
수정 아이콘
전설의 출현
파랑새
12/11/05 14:06
수정 아이콘
명작입니다. 선추천 후리플.
외계인
12/11/05 14:11
수정 아이콘
똥셉션이라니...크크크크크크크크크...
Backdraft
12/11/05 14:13
수정 아이콘
또..똥셉션이라니...
똥스센스나
유즈똥 서스펙트가 차기작으로..
Paranoid Android
12/11/05 14:15
수정 아이콘
똥소재가 마를 날은 우리의 항문이 막히는 그날쯤이려나 [m]
A Peppermint
12/11/05 14:16
수정 아이콘
글을 읽다 머릿 속에서 똥팽이(?)가 도는 장면이 생각되면서
극장에서 인셉션을 볼 때, 검은 화면에 소리만 남은 그 순간, 사람들이 비명을 지른 때가 생각나버렸습니다.
명작입니다.
12/11/05 14:16
수정 아이콘
추게로!!! 최고의 글... 역시 전공하신분은 다릅니다 크크크
태연O3O
12/11/05 14:26
수정 아이콘
으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 노래와 냄새가 동시에 느껴지는 글이었습니다. 아놔 내 배야
12/11/05 14:26
수정 아이콘
미쳐 날뛰고 있습니다
Courage0
12/11/05 14:31
수정 아이콘
으아...크크크크.
스타카토
12/11/05 14:32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
어디서 냄새가 나는것 같아!!!!!!
12/11/05 14:32
수정 아이콘
최단시간 추천100찍으실듯;
가만히 손을 잡으
12/11/05 14:40
수정 아이콘
허얼~대박이다.
12/11/05 14:45
수정 아이콘
제가 정말 추천에 인색한 사람인데...

드...드리겠습니다.
정용화
12/11/05 14:50
수정 아이콘
추게로!!
12/11/05 14:53
수정 아이콘
추게로!!!
데오늬
12/11/05 15:11
수정 아이콘
똥셉션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킄
Cafe Street
12/11/05 15:18
수정 아이콘
아.. 미친듯이 웃었네요 크크크 감사합니다.
다시한번말해봐
12/11/05 15:22
수정 아이콘
최고입니다. 얼마만에 눌러보는 추게로입니까!!!크크크
12/11/05 15:28
수정 아이콘
유게로~
내려올
12/11/05 15:33
수정 아이콘
이.. 이... 이럴 수가 크크크크크 이런 압도적인 추천 횟수
12/11/05 15:36
수정 아이콘
대단하다...자연스럽게 추게로를 누르게되는 글이라니...
이 글의 마지막에 똥이 돌지 않았더라면...
정말 아찔하네요
스타트
12/11/05 15:41
수정 아이콘
72댓글에 116추천;
천진희
12/11/05 15:41
수정 아이콘
으아니 이런 훈훈한 결말이라니..ㅠㅠ 추게로 가버리세요!!
혜정은준아빠
12/11/05 15:51
수정 아이콘
저도 추천 참여~
아이유랑나랑
12/11/05 15:51
수정 아이콘
명문이다...
12/11/05 16:02
수정 아이콘
이런 드러운 반전이 있나...
12/11/05 16:15
수정 아이콘
추천수 후덜덜 크크
12/11/05 16:17
수정 아이콘
으하하하 사무실에서 혼자 미친놈처럼 끅끅 거리면서 웃고 있어요. 똥얘기는 끝이 없군요 크크크크
풀빵군
12/11/05 16:18
수정 아이콘
전혀 예상도 못한 기막힌 반전이 읔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
12/11/05 16:26
수정 아이콘
물조는 추천이 어디에있나요 크크크크크크크크크크
진짜 진지하게 묻습니다. ㅠㅠ [m]
멀면 벙커링
12/11/05 16:46
수정 아이콘
어머 이건 꼭 추천해야해~
되는데요...
12/11/05 16:52
수정 아이콘
너 미쳤어 완전 크크크크크
너라고
12/11/05 18:48
수정 아이콘
우와....연애하시는구나 부럽다...하다가 마지막에 박장대소를 했네요 흐흐흐흐흐

추천버튼이 어디있는거죠??? >.<=b
12/11/05 19:23
수정 아이콘
추천하려고 로그인했습니다.
내일은
12/11/05 19:28
수정 아이콘
읽을 때 자동적으로 라비앙로즈가 들리는 듯 하는 글입니다.
12/11/05 19:43
수정 아이콘
역시 피지알은 이래야 제맛
스웨트
12/11/05 19:55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 요즘 우울했는데 이글보고 진짜 오랜만에 빵터졌네요 크크
적울린네마리
12/11/05 21:44
수정 아이콘
똥천재...!!

추게로 위아더월드~
Tristana
12/11/05 22:06
수정 아이콘
추천을 안 할 수가 없네요 크크
Mooderni
12/11/05 22:07
수정 아이콘
가카가 미쳐날뛰고 있습니다. 크크크 똥가카
유나얼
12/11/05 22:09
수정 아이콘
마지막 줄을 읽자마자 추천버튼을 누르게 되는 시스템........
테란나이트
12/11/05 22:17
수정 아이콘
굳입니다 굳!!
Walk through me
12/11/05 22:19
수정 아이콘
레알 약쟁이 인증하셨군요. 흐흐 가카는 도핑테스트 한 번 받아야 합니다!
RookieKid
12/11/05 22:39
수정 아이콘
와... 똥얘기에 감동받을줄은...
호떡집
12/11/05 22:40
수정 아이콘
짧은 글에 희노애락과 짙은 허무까지 담아내셨군요. 내년에 고은 선생님과 함께 노벨문학상에 노미네이트 되실겁니다.
12/11/05 22:44
수정 아이콘
미치는 줄 알았습니다 크크크크크크크크
착해보여
12/11/05 22:46
수정 아이콘
똥에 관한 필력은 정말 최고십니다 크크
12/11/05 22:47
수정 아이콘
와 이건 뭔가요 정말 크크크;;;
댓글이랑 추천수가 높길래 축하글인가 했더니 이런 대반전이라뇨; 대박입니다 진짜.
Eternity
12/11/05 22:49
수정 아이콘
백번째 리플을 제가 달게 되었네요.
명작, 잘 읽었습니다 흐흐
12/11/05 23:03
수정 아이콘
똥시리즈가 질리던차였는데
이런 대작이 나오다니..!!
정말 오랜만에 추천누릅니다 크크.
달팽이
12/11/05 23:09
수정 아이콘
대똥령!!
Practice
12/11/05 23:48
수정 아이콘
추게로!
수박이박수
12/11/06 00:01
수정 아이콘
댓글을 안달수가 없네요~!! 추천!!
12/11/06 13:19
수정 아이콘
똥춘문예 감입니다~
하정우
15/05/19 03:43
수정 아이콘
우연히 2년 넘게 지난 글을 봤네요 크크크.. 추천누르고 갑니다. 명필이세요 크크크크크
17/11/30 15:35
수정 아이콘
여기가 전설의 레전드 똥셉션이군요...
성지순례하고 갑니다~~크크
현직백수
17/11/30 15:36
수정 아이콘
5년이 지났네요. 감사합니다 ^^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6968 [일반] 니끄가? [178] Secundo21898 15/03/13 21898 482
42862 [일반] 탕수육으로 본 조선시대 붕당의 이해 [317] 순두부266390 13/03/26 266390 469
82712 [일반] 자영업자가 본 고용시장에서의 가난요인 [131] 밥오멍퉁이139381 19/09/13 139381 403
69181 [일반] 지금도 여기를 눈팅하고 있을 국민의당 당직자들께 보내는 충고 [80] Armsci11167 16/12/04 11167 371
72724 [일반] 아수라발발타가 아직 여기 살아 있습니다 [277] 아수라발발타14482 17/07/07 14482 366
73040 [일반] 세계를 정복한 최강의 제국, 여기에 맞서던 지상 최대의 장벽 [157] 신불해40581 17/07/26 40581 352
30597 [일반] 오늘부로 PGR 접습니다. [1213] fender49853 11/07/28 49853 315
78914 [일반] 저는 피지알에 여혐 분위기가 흐른다고 생각합니다. [744] OrBef28315 18/11/18 28315 303
77431 [일반] 날개를 달았습니다 [203] 마스터충달11410 18/06/28 11410 287
75997 [일반] 탁수정은 성관련 범죄자입니다 [90] LunaseA18648 18/03/04 18648 282
59192 [일반] 생업이 바쁘면 때려치우고 새로 운영자를 뽑으세요. [330] Glenfiddich21680 15/06/19 21680 279
75033 [일반] 마지막 수업 [385] 쌀이없어요22008 17/12/18 22008 274
66462 [일반] 잘 모를땐 일단 잘 아는것부터 하고 떠들었으면 [147] Jace Beleren13439 16/07/21 13439 260
77702 [일반] 한번은 하고 싶었던 이야기 [174] tannenbaum10997 18/07/24 10997 253
76385 [일반] 대법원 “국정원 여직원은 ‘셀프 감금’” [149] Finding Joe15205 18/03/29 15205 247
55741 [일반] 가정환경 조사서 그리고 노무현 [54] Eternity9568 15/01/01 9568 239
59631 [일반] 가난하다고 사랑을 모르겠는가 [77] 칼라미티14288 15/07/07 14288 238
74794 [일반] 그것이 알고싶다에 출연하게 되었습니다. [161] Julia28921 17/11/30 28921 220
70493 [일반] PC방에서 인생을 배웁니다. [119] 온리진20030 17/02/10 20030 219
40126 [일반] 똥인간 연애함 [108] 이명박13726 12/11/05 13726 219
72175 [일반] 여기는 중환자실 [400] 아수라발발타18476 17/05/31 18476 216
58641 [일반] 원숭이도 6월전에 글이 올라와야 된다는건 압니다. [103] Leeka11215 15/06/01 11215 215
31854 [일반] 똥인간 - 과민성 대장 증후군의 공포 [125] 제임스42781 11/09/21 42781 21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