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20/09/22 20:47:39
Name 도로시-Mk2
Subject [기타] [중세 심즈-크루세이더 킹즈2 연대기] 33화: 판노니아 대정복 전쟁
프롤로그: 니케아 제국   -    https://ppt21.com/?b=6&n=61450
1화: 분노한 봉신을 달래는 법 - https://ppt21.com/?b=6&n=61455
2화: 황제와 계약직 3총사 - https://ppt21.com/?b=6&n=61457
3화: 아나티스의 결혼 - https://ppt21.com/?b=6&n=61466
4화: 아드리아노폴리스 점령전  -   https://ppt21.com/?b=6&n=61470
      쉬어가는 코너: 유일신 야훼 -  https://ppt21.com/?b=8&n=72485
5화: 라스카리스 테오도로스 1세  -  https://ppt21.com/?b=6&n=61483
6화: A Powerful Courtier -  https://ppt21.com/?b=6&n=61489
7-1화: 세르비아를 도와라!  - https://ppt21.com/?b=6&n=61496
7-2화: 세르비아를 도와라!  - https://ppt21.com/?b=6&n=61497
8화: 세르비아를 빼앗아라!  - https://ppt21.com/?b=6&n=61503
9화: 황제의 키프로스-리미솔 점령전 - https://ppt21.com/free2/61512
10화: 반역자 아나티스를 죽여라!! -  https://ppt21.com/?b=6&n=61529
11-1화: 아폴로니오스 - https://ppt21.com/free2/61539
11-2화: 아폴로니오스2 - https://ppt21.com/free2/61540
12화: 돌아온 곱추공작 - https://ppt21.com/free2/69078
13화: 부모의 유산 - https://ppt21.com/free2/69084
14화: Illegitimate Child -  https://ppt21.com/free2/69095
15화: 곱추왕의 용맹 - https://ppt21.com/free2/69104
16화: 예수님이 주신 정력 - https://ppt21.com/free2/69113
17화: 룸 술탄국의 역습 -  https://ppt21.com/free2/69116
18화: 사생아 왕 -  https://ppt21.com/free2/69120
19화: 보헤미아의 침공 -  https://ppt21.com/free2/69126
20화: 삼면전 -  https://ppt21.com/free2/69138
21화: 성상파괴운동의 부흥 - https://ppt21.com/free2/69148
22화: 상태창 -  https://ppt21.com/free2/69164
23화: 불가리아의 짜르 - https://ppt21.com/free2/69188
24화: 생명의 사과 - https://ppt21.com/free2/69205
25화: 새로운 교황 - https://ppt21.com/free2/69231
26화: 짜르그라드 - https://ppt21.com/free2/69250
27화: Bulgarian civil war - https://ppt21.com/free2/69267
28화: 신께서 원하신다 - https://ppt21.com/free2/69285
29화: 제1차 프라티첼리 십자군 - https://ppt21.com/free2/69322
30화: 운명의 아이 - https://ppt21.com/free2/69367
31화: 두 명의 황제 - https://ppt21.com/free2/69403
32화: 버나딘이 온다! - https://ppt21.com/free2/69457







" 마르코 장군의 목이 베였다고 합니다, 주군... "

전령이 짜르의 눈을 피하며 몸을 떨었다.

" 프로이센의 황제가 벌인 짓입니다. "


듣자 하니 상황은 매우 불리했다. 구사르 부대가 적의 옆구리를 치기도 전에 본진이 무너지게 생겼다.

예상보다도 훨씬 빨리 최악의 상황에 다다르고 있었다. 날카로운 직감이 패배의 경고를 알리고 있다.


" 그런데 너는 그를 흙바닥에 방치해두고 온 것이냐! "

애꿎은 전령에게 화를 내도 의미가 없었다. 지금은 최대한 빨리 본대와 합류를 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전멸당한다!



















01

부족한 병력을 채우기 위해 기사단을 고용하려고 했지만, 이미 고용된 상태입니다.

전쟁 전에 미리 확인을 해뒀어야 했는데, 미처 생각을 못 했습니다...








02

대신 동맹인 여동생에게 지원군을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여동생은 이미 교황령 옆의 '스폴레토'와 전쟁 중이지만 세력 차가 워낙 크다보니 금방 끝날 것 같습니다.









03

저의 용맹한 지휘관들입니다.


디오니시, 마르코는 저와 같은 구사르 부대의 '기병 지휘관'

레온은 '조직자' 트레잇으로 군대의 이동력을 크게 늘려주는 버퍼

엥겔브레츠는 기병 지휘관이지만 귀중한 '공성전문가' 트레잇을 가져서 전투에는 참가 안시키고 공성만 합니다.

보릴은 병종에 구애받지 않는 '공격적인 지휘관' 이므로 남는 병력 짬처리용





04

 여동생의 이탈리아 왕국군이 합류를 한다면 이 전쟁은 이길 수 있습니다!







05

아......... 그러나 제 계획은 실패로 돌아갔습니다.

3개월 뒤, 신성 로마 제국이 스폴레토의 지원군으로 합류했기 때문입니다!

이제 여동생은 도저히 저에게 병력을 보낼 상황이 되지 않고, 이번 화가 끝날 때까지 지원군은 오지 않습니다.


젠장, 어쩔 수가 없군요. 저 혼자 웬드 제국과 싸워야 합니다.







06

이렇게 된 이상 우선 헝가리 동쪽 지역(산악 지형 + 수비측 방어 보너스)을 먼저 장악해서(전쟁 목표)

수비를 굳히고 상대가 먼저 공격하길 유도해야 합니다. 

우리가 먼저 공격할 필요는 없습니다. 유리하게 방어 보너스 받으면서 싸워야 합니다.


이렇게 신중하게 가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상대가 얼마나 강한지 아직 모르기 때문입니다.









07

드디어 시야에 잡힌 카라타스의 군대.


[ 어디 한번 보여주실까. 프로이센군의 실력이라는 것을. ]






08

09

전투 전에 임신한 콘스탄체는 다음해에 우테라는 딸을 낳습니다. 




10

시간을 되돌아와서, 현재 최대한 긁어모은 저의 병력은 약 3만2천? 정도입니다.

이 병력의 유지비 때문에 적자 상태라서 추가 용병을 고용할 수는 없습니다.


수비 라인을 잡고 적이 공격하기를 기다리는 중.





11

하지만 프로이센군은 제 예상과는 달리 서쪽으로 이동했고, 저 역시 수비 라인을 적 쪽으로 한칸씩 이동합니다.

아군의 13292명 부대가 위치한 pest 라는 지역은, 서쪽에 다뉴브 강을 끼고 있어서 지키기에 딱 좋습니다.

(강을 건너는 적은 매우 강력한 페널티를 얻기 때문에 전투력이 급감합니다)





12

다뉴브강 서쪽의 아군 영토 두 군데는 공성을 당하고 있고, 한쪽은 함락되기까지 하지만

어쩔 수 없습니다. 포기합니다.

만약 도우려고 강을 건너면 우리 쪽이 반드시 전멸합니다!






13

계속 인내하며 기다린 보람이 있습니다!

제 노림수대로 적의 전 병력 41413명은 다뉴브강을 건너 pest로 공격을 시도합니다.

이제 적군은 전투력의 1/3을 날려버리는 초강력한 페널티를 받게 됩니다.

저는 미소를 지으며 승리를 확신했습니다!



[ 하하하하! 나의 승리군. 지금 계산해 봤는데 다뉴브강을 건너는 순간 너희는 패배한다. 네놈들이 너무 열심히 했어! ]







14

병력차가 나더라도 이 정도 페널티를 끼얹으면 이길 수는 없을 것입니다.

이제 저의 구사르 부대가 적의 옆구리를 후려치면 이 전투는 끝납니다.




15

데..데뎃??


그러나 전투의 시작부터 꼬이기 시작합니다.

카라타스가 제 장군 마르코의 목을 베고 두개골을 뽑아갔습니다...!





16

카라타스 이 자식.... 내 부하를 잘도!






17

마르코가 사망하고 남은 부대의 사기가 급락하고 있습니다!



[ 에에잇! 프로이센의 황제는 괴물인가! ]








18

사기가 바닥나기 전에 저의 구사르가 합류했고, 적을 공격하기 시작합니다!


제가 직접 이끄는 구사르 부대는 카라타스의 중군을 맹렬히 공격하여

현재 카라타스 부대의 사망자는 턴당 174명!





19

그러나 좌군 지휘관 디오니시가 견디지 못하고 퇴각!





20

제 구사르 부대는 카라타스를 밀어부치면서 사기 수치를 역전시켰고

조금만 더 밀어붙이면 뚫릴 것 같은데,

카라타스가 '탁월한 방어 전술' 로 계속 버티고 있습니다.



[ 파워 다운이라고!?!  구사르의 돌격력이 떨어지고 있어? 에에잇! ]






21

결국 카라타스와 저의 중군은 동시에 퇴각하고 맙니다.

이제 적 우군을 퇴각시킨, 레온이 이끄는 우군 부대만이 유일한 희망입니다.

남은 부대간의 1대1 전투!





22



[ 뭐지? 무슨 일이 일어나는 거지? 에에잇! 완벽한 작전이 되지 못할 줄이야......! ]








23


아......그러나 현실은 잔혹했습니다.

병력과 사기의 차이 때문에 결국 레온은 패배하고 맙니다.

이 전투는 졌습니다.


분명 저는 완벽한 작전이라고 생각했고, 승리를 확신하고 있었지만

카라타스가 전투 시작부터 아군 본대를 박살내는 바람에 계획이 꼬였습니다...







24

양측의 사망자 수는 비슷했고, 마지막까지 박빙으로 처절하게 싸웠지만 결국 졌습니다. 

전쟁점수 -12.


[ 프로이센과의 병력의 차이 때문에 패했다.... ]







25

양측의 공성 점수는 비슷, 단 한번의 전투로 전쟁 점수가 넘어가버렸습니다.





26

그러나 아직 포기하기엔 이릅니다!

아직 우리에겐 남은 병력이 있습니다.

적군이 1만명이 더 많다고 한들, 전투력 패널티 30% 먹이면 동등한 것과 다름없습니다.





27

한편 과거 우리 니케아 가문의 손에 멸망했던 세르비아 왕국의 구 왕족, 

네만직 가문은 어느샌가 불가리아 제국 내에서 영토를 천천히 넓혀나가더니 지금 갑자기 세르비아 왕국을 부활시켰습니다.


원래라면 멋대로 왕위에 오른 죠르제에게 나름의 처벌(분할 상속제 요구, 작위 강탈 등)을 해야 하지만!

지금 불리한 전쟁 중이라 손을 댈 수가 없습니다. 

비록 화가 나지만, 영리하게 타이밍을 잘 잡은 것은 인정한다...





28

안 좋은 타이밍이 있다면, 반대로 좋은 타이밍도 있는 법

'구호기사단'이 사르디니아(코르시카섬 남쪽의 '사르데냐' ) 영토에 자리를 잡고 '사르디니아 기사단'으로 변신했다고 하네요.

지금 당장 고용하자!




29

아....... 템플 기사단, 튜튼 기사단, 사르디니아 기사단 전부 현재 병력이 2천도 안되네요.

그런데 유지비는 말도 안 되게 비싸서, 병력이 모일 때까지는 고용할 이유가 전혀 없습니다.

어쩔 수가 없군요...





30

이제 남은 방법은 하나. 다시 한번 다뉴브 강을 끼고, 최후의 전투를 벌이는 것 뿐입니다.

용병을 고용할 때까지 계속 주위를 빙빙 돌면서 시간을 버는 중입니다.






31

그리고 3개월 후, 용병과 합류하여 2만의 병력을 모은 저는 syrmia 지방에서 다시 한번 전투를 준비합니다.




32

이게 마지막 기회입니다. 더이상 돈도 없고 병력도 없습니다.


이 전투에서 패배하면 그냥 전쟁도 패배.  만약 승리를 하더라도 대승을 해야합니다.

웬드 제국은 저보다 더 많은 군대와 돈을 갖고 있습니다. 소규모 승리로는 전쟁을 끝낼 수가 없습니다.





33

전투는 시작되었고, 역시 이번에도 적군은 강력한 페널티를 먹어 병력 차이는 의미가 없어졌습니다!

카라타스는 이번엔 중군이 아닌 좌군에 위치했는데,

그로 인하여 적 중군과 아군 좌군은 전투 시작부터 사기가 저하됩니다.






34

젠장!! 디오니시가 카라타스에게 개박살이 나서 퇴각합니다

이러면 또 패배하게 될텐데!




35

그러나 기회는 왔습니다! 카라타스가 직접 저와 싸우러 찾아온 것입니다!

어차피 3번을 고르면 다리를 잃게 됩니다. 죽든 살든 결투를 해야합니다!


[ 좋다, 여기서 네놈을 죽이고 이 전쟁을 끝내겠다! ]






36

저는 비록 다리가 부러지며 심각한 부상을 입었지만,  결투에서 승리합니다!

카라타스는 저보다 약한 부상을 입었지만, 진흙탕에 나자빠지면서 패배를 인정했습니다.



[ 갑옷이 없었으면 즉사였다. ]







37

결투는 끝났지만 어느 한쪽이 죽지 않았고, 전투는 계속됩니다.

적 중군과 아군 우군의 사기가 떨어져서 퇴각 직전인 상황.





38

적 중군이 퇴각하면서 카라타스와 저의 부대는 다시한번 격렬하게 싸웁니다!

둘 다 동일한 '진격 전술'로 난타전을 하는데, 카라타스가 저보다 훨씬 강합니다!

카라타스 -216 저 -667  우리 쪽에서 3배의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아, 이렇게 또 패배하는건가....



[ 이둔...콘스탄체... 부디 나를 이끌어다오! ]









39

그리고 기적이 일어납니다!

저는 크킹2 최강의 전술, '영웅적 반격 전술'을 발동시키며,  단 한방에 카라타스를 퇴각시키고

우군 지휘관 보릴을 퇴각시킨 적 우군을 향해 공격을 시작합니다!






40

결국 적군의 병력은 충분하지만, 사기가 떨어져 전군 퇴각합니다!

오직 제가 이끄는 중군만이 전장에 홀로 서있습니다!




41

결국 이번 전투는 승리합니다.

전쟁 점수가 5%로 올라 다시 한번 유리해집니다.




42

그러나 더이상 전투를 지속하기는 힘듭니다. 저는 다리가 박살나는 심한 부상을 입었습니다.




43

카라타스는 저보다 경미한 부상과 손목이 좀 부었을 뿐. 전투 속행에는 큰 문제가 없습니다.




44

결국 저는 어쩔 수 없이 무조건 평화를 제안했고, 카라타스는 그에 응합니다.

만약 거절하면 어떻게 하지.... 라고 걱정했지만, 다행히 수락을 하더군요!

(카라타스가 남은 군대, 돈이 더 많기 때문에 이대로 계속 싸운다면 분명 제가 졌을겁니다)





45

그리고 저는 카라타스에게서 개인적인 서신을 받았습니다.

그는 제가 전투에서 그를 능가한 것에 대한 존경을 표하고 있었습니다.

두 사람 사이에서 우애가 싹트기 시작했습니다.  (친구 관계는 아님)






46


[ 이것이 젊음인가.... ]








47

48

1298년 7월.

약 2년간 벌어진 웬드 제국과 불가리아 제국의 '판노니아 대정복' 전쟁은 무조건 평화로 끝이 났습니다.

하지만 공격하는 입장에서 아무것도 얻은 게 없었을뿐더러 

오히려 엄청난 명성과 신앙심만 손실했기에 저의 확실한 패배라고 생각합니다.


다행인 것은 운명의 아이와 프로이센이라는 적의 강력함을 알았다는 것.

비록 심각한 부상을 입었지만, 목숨은 붙어있다는 것.

일단 살아만 있다면 다음 기회는 꼭 찾아올 것입니다.  

아직 저는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다음번엔 반드시 승리할 것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0/09/22 20:55
수정 아이콘
에에잇
닉네임을바꾸다
20/09/22 20:58
수정 아이콘
와 미쳤네 도하 페널티를 부수고 그걸 이긴다고...
20/09/22 21:14
수정 아이콘
사기위에 사기위에 사기위에 사기...
20/09/22 21:30
수정 아이콘
운명의 아이는 상상 이상이네요.. 저걸 부수고 버나딘을 불구로 만들다니..
아이지스
20/09/22 21:45
수정 아이콘
영웅적 반격이 아니었으면 두 번째 전투도 완패할 뻔했네요
도로시-Mk2
20/09/22 21:53
수정 아이콘
괜찮습니다. 원래 불구를 동반하는 트레잇이긴 한데, 외다리를 피했기 때문에 회복하면 아마 괜찮아질겁니다.
도로시-Mk2
20/09/22 21:53
수정 아이콘
[ 여러분의 댓글은 전부 다 읽고 있습니다. 좋은 저녁 되세요~ ]
20/09/22 22:02
수정 아이콘
다치긴 했지만 저 괴물을 막고라로 이긴 버나딘, 그는 대체...
카서스
20/09/22 22:03
수정 아이콘
운명의 아이도 운명의 아이인데 저걸 비긴 도로시님의 전술이 더 신기하네요;;
20/09/22 22:04
수정 아이콘
동생이 조금만 도와줬으면...
오호츠크해
20/09/22 22:06
수정 아이콘
저게 잘 뜨게 배치한 건가요? 불리한데 전술 떠서 이기는 패턴 자주 보는거 같네용
용노사빨리책써라
20/09/22 22:08
수정 아이콘
밑에는 아유비드가 승천했고 오른쪽은 몽골포스가... 왼쪽 퍼런게 빈약한건 그나마 다행이네요
전자수도승
20/09/22 22:19
수정 아이콘
이쯤 되면 카라타스가 신롬 패기 전까지 닥존버하면서 이탈리아가 합류해주게 하기 위한 뒷정리부터 해야겠네요
30퍼 다운 패널티따위 운명의 아이에겐 괜찮아 튕겨냈다 수준이라는 것만 확인했군요
20/09/22 22:20
수정 아이콘
카라타스와 1:1 대결하는데서 곱추왕의 최후가 떠올라서 굉장히 불길했습니다. 실제로도 카라타스가 개인 전투력도 월등히 앞서고 있지 않았나요?
다크템플러
20/09/22 22:31
수정 아이콘
후덜덜;; 저걸 비기네..
확실히 크킹3이 재밌긴한데 전투 깊이가 너무 없어서 전투하나는 2가 그립습니다.. 전술 너무 불친절해서 불만이었는데 그게 그리워지다니 흑
시니스터
20/09/22 22:31
수정 아이콘
신롬 칠때 뒤통수갈겨야하는데 이러면 휴전땜에 못걸겟네요 ㅜㅜ
조말론
20/09/22 22:38
수정 아이콘
인도 판도가? 몽골과 카라타스 싸워라!
도로시-Mk2
20/09/22 22:38
수정 아이콘
그렇습니다. 좋은 전술이 최대한 잘뜨게 위키 등을 보면서 병력 배치나 트레잇을 신경씁니다
도로시-Mk2
20/09/22 22:41
수정 아이콘
넹. 그래서 저도 솔직히 질 줄 알았고 사망할 줄 알았는데 어찌어찌 운빨로 이겼네요.

실제로 버나딘이 더 크게 다쳤고, 카라타스가 재수없이 넘어지는 바람에 이긴거라 운빨이 맞습니다.
도로시-Mk2
20/09/22 22:41
수정 아이콘
동감입니다!
스웨이드
20/09/22 23:00
수정 아이콘
와우 1차맞다이는 패배네요 근데 저게 질거라곤 생각지도 못했어요 괴물은 괴물인듯
약설가
20/09/22 23:00
수정 아이콘
아쉽지만 나름 훈훈한 결과라고 해야 할까요? 뽑힌 해골이 본인 게 아닌게 다행이네요.
고타마 싯다르타
20/09/22 23:16
수정 아이콘
샤아 대 아무로의 대결인가요?
20/09/22 23:37
수정 아이콘
능력 차이로 보면 상대는 아무로지만 버나딘은 하만칸이나 시로코급 아닐까요...
Birdwall
20/09/23 00:00
수정 아이콘
아무리 그래도 관계가 너무 높지 않나 했더니 카라타스 기독교 공감에 게이였네요 크크크크크
나이차도 3살밖에 안 나는데 우정이 설마...
라라 안티포바
20/09/23 00:31
수정 아이콘
다른건 크킹2가 그리운데
과도한 모험가랑 끝도없이 밀려오는 궁정가신들 때문에 크킹2는 다시 못잡겠네요.
그나마 모험가는 도전과제 포기하고 설정 바꾸면 되는데 가신 시스템은...흑흑
고타마 싯다르타
20/09/23 01:24
수정 아이콘
성적끌림 강인함, 건강이라니.....

우정이상 사랑이하?!?!?
펠릭스30세(무직)
20/09/23 01:30
수정 아이콘
숨겨왔던 나의~

소위말하면 인생 100회차 먼치킨과 타고난 재능러 먼치킨과의 대결 아니었습니까.

인간 세상에서 인생 100회차면 진짜 징기스칸이나 알랜산드로스 정도의 능력치인데 그걸 신이 내린 재능으로 격파했다고 하는 건데.

게임 설정이 더 대단하네요.
Andromath
20/09/23 05:01
수정 아이콘
잘 보았습니다. 드라마틱하네요. 한 판 전투에 불리한 요소를 다 갖고 시작하셨으면서 (동맹 못 옴, 기사단 고용 불가, 지휘관 사망) 결국 승리하시는 황제...

혹시 웬드 제국 황제와 붙은 관계도는 운명의 아이인 것과 관계가 있나요? 아니면 일반적으로 붙을 수 있는 관계도인지 궁금합니다.
카가리
20/09/23 06:39
수정 아이콘
운명의 아이가 진짜 무섭긴 하네요 주인공 버프 덕지덕지 바른 버나딘보다 압도적으로 강하니....
므라노
20/09/23 11:10
수정 아이콘
솔직히 무난하게 이길 줄 알았는데 초반 악재가 여러겹 겹쳐서 결국엔 이렇게 되네요. 와...
카라타스랑 전투 할 때 솔직히 죽을 줄 알았습니다. 아무리 버나딘이 열심히 노력했다지만 카라타스 개인 무력 기술 보니까 도살 기계 수준이던데..
알고보면괜찮은
20/09/23 12:05
수정 아이콘
이렇게 된 이상 친구되서 불가침조약 맺는게
샤한샤
20/09/23 13:40
수정 아이콘
운명의 아이 제대로 크면 진짜 무섭군요
개발괴발
20/09/23 14:03
수정 아이콘
근데 세계지도 보니까 판도 진짜 예쁘게 빠졌네요
보통은 아프리카나 스페인쪽이 개판나야되는데...
도로시-Mk2
20/09/23 14:05
수정 아이콘
그건 운명의 아이가 게이라서....
Andromath
20/09/23 14:15
수정 아이콘
헉... 그런 비밀이...
20/09/26 14:16
수정 아이콘
형 왜 담편 안올라와요 버나딘 주것나??? ㅠㅠ...
도로시-Mk2
20/09/26 15:32
수정 아이콘
죄송합니다 오늘 저녁쯤? 올릴 예정입니다. 이미 자료는 다 있는데 시간이 없어성 ㅠ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9780 [기타] 사이버펑크 2077 발매연기 [11] 인간흑인대머리남캐770 20/10/28 770 0
69779 [LOL] 젠지의 8강 후기가 올라왔네요. [52] 랜슬롯3407 20/10/28 3407 0
69778 [LOL] 스토브리그는 과연 언제부터 시작일까? [91] 갓럭시4656 20/10/27 4656 0
69777 [기타] 사이버펑크 2077 한국어 들어가있는 콘솔 패키지/DL [14] 김티모5581 20/10/26 5581 3
69776 [기타] 어크 발할라 PS4판이 검열 버전으로 나온다고 합니다 [44] 인간흑인대머리남캐4475 20/10/26 4475 2
69775 [LOL] 씨맥 감독이 꺼낸 이런저런 얘기들(from 개인방송) [367] 하얀마녀15970 20/10/26 15970 7
69774 [LOL] 의외로 많은 분들이 언급 안하는 결승전 변수 [96] 갓럭시10243 20/10/26 10243 4
69773 [LOL] 조 마쉬의 트윗, 그리고 2021 T1은? [194] 감별사11211 20/10/26 11211 0
69772 [LOL] 유럽 최고의 탑 2명 중에 한명이 북미로 가는듯 합니다 [38] 신불해6220 20/10/26 6220 1
69771 [LOL] 통계는 과학이 아니라 미신이다.(feat 게이머의 나이) [45] 아우어케이팝_Chris6219 20/10/26 6219 17
69770 [모바일] [라스트 오리진] 10.26 업데이트 내용 [4] 캬옹쉬바나1032 20/10/26 1032 1
69769 [LOL] 이번 롤드컵은 xxx가 없는 롤드컵이 될 것 같습니다. [13] GjCKetaHi6884 20/10/26 6884 2
69768 [LOL] 4강 감상 + 결승 전망 [114] Hestia8031 20/10/26 8031 4
69767 [LOL] 역대 월즈 우승 선수들의 만 나이 + 담원/수닝 선수들 나이 [66] Leeka5035 20/10/25 5035 2
69766 [LOL] 스프링 시즌 무용론?? [92] 갓럭시6829 20/10/25 6829 3
69765 [LOL] 쑤선정이 진짜네요.. - 4강 2일차 후기 [135] Leeka8256 20/10/25 8256 0
69764 [기타] [중세 심즈-크루세이더 킹즈2 연대기] 42화: 예루살렘 대정복 전쟁 [18] 도로시-Mk21108 20/10/25 1108 25
69763 [LOL] 담원의 우승과 LCK 1부 리그 귀환을 미리 축하합니다. [143] 우그펠리온6893 20/10/25 6893 5
69762 [LOL] 제키러브 2020시즌 이적 관련 문제에 대한 탐색 [44] 삭제됨2995 20/10/25 2995 1
69761 [LOL] 도인비 " He is 쇼메이커" | 담원 vs G2 밴픽 노가리 ( 분석아님 ) [71] 캬옹쉬바나10014 20/10/25 10014 0
69760 [하스스톤] 장난으로 만든 카드가 원턴킬을 만들다 실라스방밀전사 [21] 모쿠카카2929 20/10/25 2929 0
69759 [LOL] 리그의 수준론, 아웃라이어론 이런 부분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 [52] 신불해6115 20/10/25 6115 41
69757 [LOL] 담원의 경기후 기자회견 전문 [87] 노르웨이고등어10085 20/10/25 10085 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