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9/12/11 01:15:25
Name ReaSon.F
Subject [LOL] 이번 씨맥 감독의 도란선수 고의트롤 해명과 관련해서 대응방법 의견 구합니다.

어제 나온 간담회 보시면 아시다시피, 이렇게 유야무야 넘어가는 것으로 보입니다.

라이엇코리아는 시스템 핑계를 대고 있고,
케스파는 자신들이 선수들의 권익을 대변하는 양, 오히려 더 큰 권한을 달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유저들의 입장에서 봤을 땐, 라이엇코리아와 케스파 둘 다 물갈이 되어야 할 적폐세력인데 말이죠.

이번 사건은 국회의원 2명이 참전했습니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과 이동섭 의원입니다.
이동섭 의원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입니다.
하태경 의원이 스피커 역할을 해주고, 이러저러한 역할을 해줬지만 소수 야당 의원 두 사람만으로는 이렇게 유야무야 넘어갑니다.

만약 이번 소명 영상을 라코가 집어넣은 [입 다물고 우리가 내리는 징계를 받아들여] 규정을 이유로 징계를 내린다면,
이번엔 여당쪽 의원을 정해서 전화도 하고, 메일도 보내고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여러분, 국회의원은 이럴 때 이용하라고 있는 사람들 입니다.
특히나 내년엔 총선도 있습니다. 게다가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여당 의원들 중엔 선수가 높은 의원들이 많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쪽에서는 분명 젊은 남성 유권자의 마음을 얻을 수 있는 행동이 필요한 때입니다.
그걸 우리가 이용해야 합니다.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여당 의원에는
안민석(위원장, 4선), 신동근(간사, 초선), 김영주(3선), 김영춘(3선), 우상호(3선), 이상헌(초선), 정세균(6선)입니다.
위원장도 여당소속입니다.

제 개인적으로는 이들에게 압력을 넣어, 젊은 유권자들의 힘을 보여주고 행동하게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유저들 여럿이 커뮤니티 달구는 것만으론 부족하다고 생각합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혹은 더 좋은 의견이 있는지 의견 구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12/11 01:18
수정 아이콘
오프라인에서 직접적인 행동을 보여야 저 사람들 반응도 이끌어 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온라인에서 백날 시끄러워봤자 온라인 이거든요.
ReaSon.F
19/12/11 01:19
수정 아이콘
전 그래서 저 의원들 사무실로 전화통화 돌리는 방법이 굉장히 효과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김어준도 의원들 사무실로 직접 전화걸어서 유권자들이 요구하는 게 크게 먹힌다고 이야기 하거든요. 전화 걸어서 참전하겠다는 의원 리스트 만들어서 돌리면 절대 반응 안할 수가 없습니다. 자신의 행동을 유권자들이 돌려보고 있으니까요.
기사조련가
19/12/11 01:25
수정 아이콘
이제 오프라인에서 어쩌구 저쩌구 할 단계는 지났나고 봅니다. 라이엇에 대해 품은 우리의 불만을 직접적으로 보여줘야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라이엇코리아 앞에서 단체로 항의집회를 하는게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집회를 하면 각종 언론사에서도 취재를 하게 되고 라이엇과 케스파의 문제점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하는 계기가 될꺼라고 생각합니다.
pgr에서 단체로 집회하는것도 괜찮아 보입니다. 하다못해 모금받아서 플랭카드라도 걸고싶네요. 계좌만 열면 바로 소정의 금액이지만 입금할 생각입니다.
솔로15년차
19/12/11 01:27
수정 아이콘
좋은 방법이라 봅니다. 저도 최소한 계좌 열리면 입금은 하겠습니다.
ReaSon.F
19/12/11 01:29
수정 아이콘
집회라는 게 사람이 많이 모이는 그림이 만들어지지 않으면, 오히려 소수의 의견이라고 받아들여 질 것 같아서 걱정입니다.
집회에 직접 걸음을 하는 것은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어려워하는 일이니까요.
집회를 추진하시는 것도 좋지만, 국회의원들 연판장 돌려서 참전하게 약속 받아내고 각종 커뮤니티에 그 리스트 돌려가며 압박 주는 게
방구석 겜돌이들이 제일 잘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봤습니다.
기사조련가
19/12/11 01:31
수정 아이콘
솔직히 아무리 적게와도 50분은 오실껄요??? 말이 쉬워서 50명이지 대부분의 시민단체에서 항의집회 할때 모이는거 보면 20명도 잘 못채워요.
실제로 오실분들 설문조사해서 50분도 안되면 취소하는 방향도 있고 방법은 다양합니다. 사람이 안올꺼라고 지레 겁먹는게 더 위험하다고 봅니다.
어강됴리
19/12/11 01:35
수정 아이콘
가장 확실한 방법은

징계당사자인 도란 선수가 징계무효소송을 당사자인 라이엇 코리아에게 거는겁니다.
가처분신청도 같이요

배짱장사로 나오면 방법이 없죠 송사로 가는 수 밖에
ReaSon.F
19/12/11 01:38
수정 아이콘
징계무효가처분 걸면 스프링 오픈 전엔 가처분 결과는 나오겠지만, 소송은 오래 걸려서....
게다가 규정 자체를 뜯어고쳐야 하는 부분이라 단순 소송 걸렸다고 해결 될 것 같지 않아요.
ReaSon.F
19/12/11 01:40
수정 아이콘
전 시민단체 20명도 안되는 집회가 얼마나 큰 영향력이 있냐에 대해 회의적인 사람이라서...
직접적으로 그들에게 압력을 줄 수 있는 사람들을 움직이게 하는 게 더 효과적이라고 생각해요.
우리가 움직일 수 있는 사람들은 오직 우리의 표로 먹고 사는 국회의원 밖에 없습니다.
공무원들은 쉽게 움직이지 않습니다. 대통령, 총리, 장관, 국회의원이 나서면 그제서야 그들도 움직이니까요.
Way_Admiral
19/12/11 01:52
수정 아이콘
집회 찬성합니다.
회사 일정이 사람을 잡긴하지만 주기적으로 한다면 진짜 집회,플래카드 꼭 가담하겠습니다.
솔로15년차
19/12/11 01:56
수정 아이콘
그런 부분은 방법론적인 거라서요.
방법이야 하기로 결정한다면 집회가 아니라 릴레이 1인시위를 선택할 수 있겠죠.
그리고 파급력으로는 유튜버를 포섭하는게 좋을 것 같고요.
19/12/11 02:33
수정 아이콘
진짜 이젠 오프로 행동해야해요
온라인으로만 하니까 다들 개돼지로 암
19/12/11 03:04
수정 아이콘
강한 행동만이 필요한 시기입니다.
최씨아저씨
19/12/11 05:06
수정 아이콘
이걸로 간보고 끝인줄 아나봅니다 저런 후안무치한 인간들한테는 실력행사가 답이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9065 [LOL] (펌) 중국의 LCK 담당 해설 "올해도 LPL이 우승할것" [94] 감별사8428 20/08/05 8428 0
69064 [모바일] 왜 리니지를 한다고 말을 못하니!! [52] 맛똥산4132 20/08/05 4132 2
69063 [LOL] 황부리그. 플옵 막차 경쟁 살펴보기 [9] Leeka2811 20/08/05 2811 1
69062 [모바일] (전)하드 유저 입장에서 보는 이번 가테사태 [65] 프테라양날박치기4631 20/08/05 4631 3
69061 [기타] 가디언테일즈 '페미 사냥'에 게임업계 "더는 휘둘리지 말자" [210] 거짓말쟁이9776 20/08/05 9776 0
69060 [LOL] T1이 트위치와 다년간 독점 스트리밍 계약을 체결했네요. [19] 감별사4002 20/08/05 4002 0
69059 [기타] 갑자기 쓰는 파이널판타지14 글. 칠흑뉴비 드디어 절 알렉산더 깨다... [17] 아타락시아11003 20/08/05 1003 0
69057 [LOL] 와리가리, 오늘 1위(DRX)부터 4위(T1)까지 이야기했던 것 전문. [46] 감별사7372 20/08/04 7372 7
69056 [LOL] 말나온 김에 적어보는 lol-Metrics 2 : 롤타고리안 승률 [96] 오클랜드에이스3389 20/08/04 3389 24
69055 [모바일] [명일방주] 니엔 뽑은 이야기 [34] Rorschach1219 20/08/04 1219 2
69054 [스타2] [GSL S2 4강 프리뷰(1)] 화려한 점막이 나를 감싸네 [14] RagnaRocky837 20/08/04 837 3
69053 [LOL] 19 스프링 ~ 20 서머 팀 15분 글골 격차 확인해보기 [24] Leeka2322 20/08/04 2322 2
69052 [기타] 카카오게임즈 9월 상장 예고 [31] 칠리콩까르네4002 20/08/04 4002 2
69051 [LOL] ESPN 파워 랭킹 (~8월 3일) [26] 감별사4399 20/08/04 4399 1
69050 [LOL] 마지막 슈퍼위크를 남겨둔 LEC 팀별 관전포인트 [27] 비역슨1709 20/08/04 1709 7
69049 [오버워치] OWL 26주차 리뷰 [16] Riina550 20/08/04 550 3
69048 [콘솔] 페이퍼 마리오 간단 후기 (짤,움짤 많음) [13] 고라파덕2070 20/08/04 2070 1
69047 [LOL] 'LPL 노답 3형제' 중 한 팀, 드디어 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하다 [19] Ensis4417 20/08/03 4417 0
69046 [LOL] 아직 페이커를 놓아줄 때가 아닙니다 [62] 니시노 나나세5997 20/08/03 5997 15
69045 [LOL] 말나온 김에 적어보는 lol-Metrics 구상과 팀게임과 솔랭의 차이 [36] 오클랜드에이스3522 20/08/03 3522 20
69044 [PC] PC온라인MMORPG는 모바일만큼의 힘을 내지 못하는걸까 [55] 맛똥산4006 20/08/03 4006 0
69043 [LOL] LOL판에서 지표가 가지는 가치는 얼마나 되는가? [91] 감별사3811 20/08/03 3811 0
69042 [LOL] MSC 대표 4팀의 롤드컵 포인트 직행 케이스 간단 정리 [19] Leeka3218 20/08/03 3218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