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9/11/11 09:47:00
Name 비오는풍경
Link #1 http://naver.me/5bI2mtFq
Subject [LOL] 한화 리빌딩의 시작은 감독
한화생명이 새 감독으로 손대영 감독을 선임했습니다.
손대영 감독은 2016 I May(현 비리비리)부터 RNG, RW를 거치면서 국제대회에서 다수의 경력을 쌓았죠.
능력은 이미 검증된 감독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스토브리그의 본격적인 시작은 한화생명이 끊었다고 봐도 되겠네요.
많은 한화팬들이 행복회로를 돌리느라 여념이 없는데 과연 이번 스토브리그에서는 한화가 어떤 행보를 보여줄까요?
그리고 이런 행보에 다른 팀들은 어떻게 반응할까요?
이번 스토브리그에도 희망은 일단 불어넣어줬으면 좋겠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차은우
19/11/11 09:48
수정 아이콘
허미 한화가 칼을 뽑긴 뽑았네요
19/11/11 09:49
수정 아이콘
좋은 인선인거 같습니다. 풍채를 봤을때는 강현종 전 감독만 생각했는데 손대영 감독도 한 등빨 하셨네요...
아웃프런트
19/11/11 09:50
수정 아이콘
A급 선수를 과연 얼마나 구할수있을지..
19/11/11 09:51
수정 아이콘
아 샌드박스랑 헷갈렸네요 뻘줌..
프라이드랜드21
19/11/11 09:52
수정 아이콘
감독 선수뿐만 아니라 그외 여러 인원을 풍부하게 뽑는 팀이 좋은 성적을 냈으면 좋겠습니다. 한화가 좋은 예시를 보여줘서 리그에 대한 투자가 끊기지 않는게 lck와 그 관계자 모두에게 큰 힘이 되겠죠.
다크템플러
19/11/11 09:52
수정 아이콘
오 좋은 인선이네요.
대신.. 올해 한화나 RW에서의 손대영감독이나 만족스럽지않았으니, 다음시즌 성적이 양쪽 모두에게 너무 중요한 분기점이될것같네요
까리워냐
19/11/11 09:54
수정 아이콘
강현종 to 손대영이라니 재미있네요.
19/11/11 09:56
수정 아이콘
예상했던 인물은 아니지만 이 정도면 충분히 검증된 인선이라고 생각되네요.
청춘시대
19/11/11 09:58
수정 아이콘
기대되네요 캐릭터도 있고 능력도 검증된 감독이니.
엔티티
19/11/11 10:01
수정 아이콘
띵장 다음 띵장
고추장김밥
19/11/11 10:02
수정 아이콘
한화는 CJ 출신이 접수한다
강현종에 이어 손대영
닭장군
19/11/11 10:02
수정 아이콘
한화, 감독, 리빌딩... 이라는 제목을 보고 유일한 희망 그분이 생각나서 클릭했읍니다.
니나노나
19/11/11 10:04
수정 아이콘
동감합니다. 파이가 커졌으면 좋겠어요.
비오는풍경
19/11/11 10:05
수정 아이콘
??? : 재미있는 선수가 있다
박수영
19/11/11 10:06
수정 아이콘
좋은감독이죠 손대영 감독도
다크템플러
19/11/11 10:10
수정 아이콘
추가로 구 CJ출신을 더 모을지도 기대되네요. 일단 BDD야 뭐 다들 노려볼거고, 샌박갤보면 고스트가 요즘 방송에도 빠지고 카트직관도 혼자안왔다던데.. 설마?
19/11/11 10:12
수정 아이콘
순간 같이 헷갈렸네요 크크
바다표범
19/11/11 10:13
수정 아이콘
한화 손대영 감독 영입 잘했네요. 능력은 충분히 입증했으니까요. 내년 한화 잘했으면 좋겠습니다.
興盡悲來
19/11/11 10:20
수정 아이콘
스무도의 유산이 아직도...
LucasTorreira_11
19/11/11 10:21
수정 아이콘
짜잔! 코감독을 드리겠습니다.
마그너스
19/11/11 10:27
수정 아이콘
한화팬들은 비디디 행복회로 돌아가겠네요
신불해
19/11/11 10:35
수정 아이콘
이분 경력 보면 사실상 LPL판 씨맥 아닌가요? 팀 승격 시키고 1부리그 3위 만들고 선발전 뚫어서 롤드컵까지 나가고... 지금 쿠로 선수와 같이 뛰는 BLG 원딜 진쟈오도 손대영 감독이 다 가르쳤더군요.
19/11/11 10:37
수정 아이콘
아아...나만의 픽 손대영 띵장님이 한화로...
결국 손놓고 아무것도안하는팀은 kt하나뿐인걸로
바다표범
19/11/11 10:41
수정 아이콘
반대로 봐야하지 않을까요? 손대영감독이 경력이 먼저고 씨맥보다 이룬게 많으니까요
미카엘
19/11/11 10:51
수정 아이콘
으아악ㅜㅜ
저그우승!!
19/11/11 10:53
수정 아이콘
잘 했으면 좋겠습니다.
아유카와마도카
19/11/11 11:14
수정 아이콘
세상에 손띵장이 돌아오다니....
19/11/11 11:15
수정 아이콘
스무도 인선..?
19/11/11 11:50
수정 아이콘
씨맥이 LCK판 손대영에 가깝죠..
19/11/11 12:43
수정 아이콘
그런데 한화가 돈이 무한정 많다고 해도 시장에 A급 이상 매물이 있나요?

지금 한화는 5인 로스터 자체를 새로 짜야하는데, 짜는것도 그냥 짜는게 아니라 돈 투자한거 생각하면 최소 롤드컵 진출은 되어야 하는데..

미드 : BDD
원딜 : 데프트 (본인피셜 다른팀 갈 수도 있음)

탑, 정글, 서폿 중에 A급 매물 자체가 없는거 같은데.. 그리핀이 폭발하면 모를까. 클리드는 SKT 나가면 중국 가면 갔지 SKT보다 아래팀은 안갈테고
파쿠만사
19/11/11 13:02
수정 아이콘
그러고보니 기인도 아프리카 남았고 클리드나 이런 선수는 SKT에서 어떻게든 잡을거고..
진짜 그리핀이 터져서 그 멤버 고스란히 영입하는거 아니면 선수 보충이 어렵긴 할거같네요...어떻게 될지..
카르타고
19/11/11 13:14
수정 아이콘
씨맥 훨씬 상위호환이죠.
최종병기캐리어
19/11/11 13:51
수정 아이콘
정글러로는 트릭, 말랑, 카나비, 플로리스,
탑으로는 듀크, 린다랑
서폿으로는 켈린, 눈꽃, 와디드

정도가 그나마 타겟이 될듯.. 아님 아예 신인을 쓰던지..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댓글잠금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7105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2] 노틸러스 15/08/31 78329 4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194363 9
67523 [LOL] (구)스타 출신 (현)lck 관려자들은 전부다 침묵하고있습니다 [17] 조현1876 19/12/13 1876 11
67522 [LOL] 도인비는 이제 한국에서 용병으로 인정됩니다. [10] Leeka2920 19/12/13 2920 0
67521 [기타] 데스 스트랜딩 : 메인 스토리 #9 "아침이 올 때까지" [1] 은하관제190 19/12/12 190 1
67519 [LOL] LCK 현 시점 기준 로스터 총 정리(공식+발표 내용) [1] Leeka1165 19/12/12 1165 2
67518 [LOL] 자신의 LPL팀을 가지게 된 PDD [9] 신불해3489 19/12/12 3489 0
67517 [기타] [스파5]캡콤컵 2019가 이번 주말 개최됩니다. [17] 레이오네1190 19/12/12 1190 2
67516 [LOL] 케스파컵이 열린다고 합니다.(오피셜) [71] 기사조련가7530 19/12/12 7530 1
67515 [기타] [삼국지 14] 시리즈 매력 Top 10 장수 공개 [25] 손금불산입2000 19/12/12 2000 0
67514 [LOL] 클템 방송의 작년 스토브리그 적중률은? [15] Leeka3660 19/12/12 3660 3
67513 [LOL] LCK를 대표하는 관계자들에게 부탁드립니다. [37] ranulranul4534 19/12/12 4534 20
67512 [LOL] 라코는 왜 안바뀔까? [45] itzy6461 19/12/12 6461 18
67511 [기타] 데스 스트랜딩 : 메인 스토리 #8 "다시 동쪽으로" 은하관제345 19/12/12 345 2
67510 [LOL] 어렵네요.. [22] Way_Admiral6669 19/12/11 6669 30
67509 [LOL] 클템, 단군, 고인규, 왜냐맨이 평가한 스토브리그 [32] Leeka7072 19/12/11 7072 4
67508 [LOL] 4 치명타 망토 진 이야기 [29] Leeka4335 19/12/11 4335 1
67507 [기타] 데스 스트랜딩 : 메인 스토리 #7 "해변으로" [1] 은하관제256 19/12/11 256 1
67506 [LOL] 난 이제 어떻게 되건 난 관심없다. [109] 한글날기념12167 19/12/11 12167 102
67505 [기타] [삼국지 14] PS4 한국어판 예약 주문이 시작된 것 같네요. [20] 손금불산입1520 19/12/11 1520 1
67504 [LOL] 라이엇코리아에게 미스틱 선수의 징계를 요청합니다. [34] 아름다운돌6487 19/12/11 6487 42
67503 [LOL] 선수협회 창설, 소신발언이 어려운 이유? [88] 바람과 구름6628 19/12/11 6628 4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