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9/08/29 08:59:47
Name 잰지흔
Subject [오버워치] 오버워치는 극장판 애니로 나와야 합니다
오버워치 세계관이 UN군같은 오버워치라는 게 있는건데

이 오버워치가 정확히 뭘하는건지 목표가 뭔지 본적이 없으니까 잘 모르겠습니다

근데 어벤저스같이 오버워치의 멤버가 오버워치로 협동해서 활동하는 모습과 영웅들의 새로운 면면들을 애니 극장판으로 그린다면

엄청 재미있을거라고

방금 디바 애니메이션 보면서 느꼈습니다.

블리자드는 워크래프트 스타크래프트 영화로 만들지 말고 우선 오버워치로 애니를 만들어야 합니다.

여러분이 감독이라면 오버워치로 어떤 애니메이션을 만들고 싶으신가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타카이
19/08/29 09:03
수정 아이콘
솔저, 그는 왜 가이를 원하게 되었나
돼지도살자
19/08/29 09:04
수정 아이콘
새로운 영웅은 언제나 환영이야
이정도 클라스로 2시간 분량이라면 후덜덜
타카이
19/08/29 09:05
수정 아이콘
D.Va 게이머 to 영웅 일대기
19/08/29 09:54
수정 아이콘
시간과 예산만 있으면....안그래도 요즘 옵치 시네마틱 다시 보고 있는데 장편 애니로 나왔으면 합니다. 올해는 블컨에서나 시네마틱 하나 공개될거 같은데 애니메이션팀은 뭐 만들고 있을런지
19/08/29 10:01
수정 아이콘
사실 단편과 장편은 시간 예산 스토리 편집 모든면에서 차이가 나서 그냥 단편만 꾸준히 냈으면 좋겠어요.
하심군
19/08/29 10:05
수정 아이콘
사실 지금 블리자드에서 모든 개발역량을 포기하고 만드는 게 뭔지 궁금하긴 한데...6월정도 되서 그 카드를 꺼내지 못하면 블리자드는 진짜 텅 빈 블리즈컨을 볼 거라고 생각했지만 지금 분위기 보면 아직 그정도는 아닌 것 같네요. 일단 이번 블리즈컨까지는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19/08/29 10:13
수정 아이콘
바스티온 영상은 진자 역대급이었죠
19/08/29 10:56
수정 아이콘
하지만 아직까지 오버워치는 소집도 안됐다는게 함정......
아저게안죽네
19/08/29 12:08
수정 아이콘
무슨 특별한 사유가 있어야 동성을 사랑하게 되나요?
及時雨
19/08/29 12:18
수정 아이콘
그냥 PVE 협동전 게임으로 나왔어야...
왕의 길 같은 거 인기 좋았듯...
修人事待天命
19/08/29 13:37
수정 아이콘
디아블로 M
오호츠크해
19/08/29 14:40
수정 아이콘
기대 안합니다. 롤 때도 스토리에 많은 기대를 했었는데, 그게 벌써 2012년인가 13년 때였죠. 이제까지 나온 롤 스토리? 거의 없습니다. 그냥 캐릭터를 늘어놓기 위한 장식 정도 역할이죠. 제가 보기에 오버워치의 스토리도 그냥 마찬가지입니다. 뭔가 있어보이는 폼은 잡겠지만 오륙년 지나도 별 진전 없을껄로 예상합니다.
피카츄배
19/08/29 14:43
수정 아이콘
동성이 주제라기보다는 그냥 사랑 그 자체로 보면 주제는 나쁘지 않을 것 같아요. 관용적으로 연인을 사랑하게 된 이유를 묻는 경우도 많잖아요
19/08/29 18:18
수정 아이콘
망할거같아요
19/08/29 20:30
수정 아이콘
애니메이션으로라도 스토리 진행 좀 해라
정글러(물리)
19/08/29 22:43
수정 아이콘
가로나를 잊으시면 안됩니다.
잰지흔
19/10/17 06:44
수정 아이콘
롤은 애니메이션 아케인 나온다던데 블쟈도 정신차렸으면 좋겠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댓글잠금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7104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2] 노틸러스 15/08/31 78326 4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194362 9
66907 [오버워치] 오버워치리그 오프시즌 이적 상황 업데이트 [25] 손금불산입2787 19/10/29 2787 1
66712 [오버워치] 오버워치 패치 방향에 대한 의문 [34] 레드로키2757 19/10/11 2757 1
66670 [오버워치] 오버워치 리그 2019 시즌 우승 팀은 [28] 손금불산입2584 19/10/01 2584 2
66587 [오버워치] 1.40.0.0 업데이트 [29] 탄야2751 19/09/18 2751 0
66575 [오버워치] 진정한 1위 결정전을 하게 된 오버워치 리그 [12] 루데온배틀마스터2509 19/09/16 2509 10
66558 [오버워치] 현재 오버워치 상황에 따른 푸념 [52] Tyler Durden9108 19/09/12 9108 4
66532 [오버워치] 류의 눈물 [33] 소야테6327 19/09/08 6327 2
66505 [오버워치] 최근 '코리아'의 문제점이 많아지는거 같네요 [25] 지성파크4807 19/09/03 4807 3
66494 [오버워치] OGN이 오버워치 대회를 진행합니다. [23] Leeka3916 19/09/03 3916 0
66485 [오버워치] 재미로 보는 팀별 정규시즌 맵 별 성적 [4] Riina1664 19/09/01 1664 3
66453 [오버워치] 오버워치는 극장판 애니로 나와야 합니다 [17] 잰지흔3865 19/08/29 3865 1
66430 [오버워치] 2019 오버워치 리그 정규시즌 최종 결과 [21] 손금불산입2322 19/08/26 2322 0
66410 [오버워치] 222 딜러 배치고사 후기 [29] 레드로키2688 19/08/24 2688 1
66348 [오버워치] 스테이지 4 2/2/2 도입의 승자와 패자 [21] Danial1786 19/08/18 1786 5
66334 [오버워치] 경쟁전 2/2/2 고정 베타 시즌 플레이 간단평 [16] 손금불산입2481 19/08/17 2481 0
66287 [오버워치] 오버워치 리그 스테이지 4 2주차까지 감상(2/2/2고정) [37] Danial3180 19/08/06 3180 7
66259 [오버워치] 2019 오버워치 월드컵 한국 대표팀 최종 7인 발표 [39] 손금불산입3238 19/08/01 3238 0
66241 [오버워치] 리그 2/2/2 고정 1주차 경기 메타 감상평 [18] 손금불산입2950 19/07/30 2950 2
66220 [오버워치] 2019 오버워치 월드컵 한국 대표팀 후보 명단 발표 [18] 손금불산입2344 19/07/26 2344 0
66183 [오버워치] 경쟁전 2/2/2 고정 확정, PTR 서버 즉시 적용 [68] 손금불산입4253 19/07/19 4253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