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04/07/23 23:39:03
Name *세균맨*
Subject KTF 선수들이여 마음 아픈 GG는 이제 그만... !!!
안녕 하세요

게임계의 레알 마드리드 "KTF" 선수들의 이름 하나 하나만 본다면
게임 리그는 모두 KTF 선수들의 잔치가 될까바 예전에 정말 좋아했던 배구팀의 삼성
처럼 되는것 같아서 걱정을 많이 했었습니다.
( 참고로 삼성화재 배구팀은 올해 까지 8년 연속 우승 했습니다 )

때마침 SKT1 이라는 라이벌 통신 업체에서 팀을 창단 했지요.
KTF팀의 독주 체제를 가로막을 팀이 생겨 저에게는 앞으로 게임 리그가 더욱 재밌어 지겠구나 하구 부푼 기대를 많이 했습니다.. ^^
물론 저 두 팀이 라이벌 의식이 너무 심해 지면 더 재미 없어 지겠지만..
그리고 많은 게임 팀이 있으니까요.

2004 스카이 프로리그에서 2:0 으로 이기면서 까지는 분위기가 좋았는데..
KTF팀은 계속 하향세인 반면 SKT1은 상승세를  이루고 있어서 두팀이 예전에 그렇게 라이벌 관계가 될꺼라 떠들썩 했던 팀이 맞나 다시 생각 하게 될 정도 였습니다.

요즘 SK1팀 분위기 정말 좋지요 ^^
질레트 스타리그에서 최연성 선수가 결승 진출에 실패 했지만 3위를 했고
챌린지에서 임요환 선수가 우승 했고 스카이 프로리그에서는 아깝게 준우승을 했으며
스프리스 MBC 게임 리그에서는 승자조 결승 모두 SKT1 선수이고 투싼배 팀리그 에서도 승자조 결승에 진출했습니다.

반면 KTF팀은 요즘 정말 분위기가 암울 하군요.

7월 한달간의 KTF 팀의 경기 결과를 보면 이렇습니다.

7월 23일 = EVER 2004 온게임넷  듀얼토너먼트 B조  김정민 2패
7월 22일 = spris배 2004엠게임 스타리그 7주차 승자조 4강 김정민 2패
7월 22일 = spris배 2004엠게임 스타리그 7주차 승자조 4강 강민 1승 2패
7월 20일 = EVER 2004 온게임넷  듀얼토너먼트 a조  강민 2패
7월 19일 = mbc게임 3rd 마이너리그 11주차 메이저진출전  김민구 마이너 2패
7월 15일 = 투싼배 mbc 게임 팀리그 8회차 홍진호1패, 김정민1패, 변길섭1패, 조용호 1패
7월 12일 = MBC게임 3rd 마이너리그 10주차 8강 진출전박정석 1승 2패
7월 12일 = MBC게임 3rd 마이너리그 10주차 8강 진출전 변길섭 2승
7월 09일 = Gillette 2004 스타리그 4강 B조 박정석 3승 2패
7월 06일 = G-Voice 2004 온게임넷 1st 챌린지리그 순위결정전 3주차 홍진호 1승 1패
( 온게임넷과 mbc 게임의 전적 itv는 제외 -_-;;)

총 전적 27전 8승 19패
승률이 30%정도 밖에 되지 않습니다.

강민 , 홍진호 , 조용호 , 변길섭 , 박정석 , 김정민 등..
이 선수들이 누구 입니까 ??
모두 예전 팀에 있을때,  팀의 간판 즉  에이스라는 말을 들었던 선수들 입니다.

상대 선수가 먼저 GG를 친 후에야 승자로서 위풍당당 하게 GG를 치지 않았습니까..( 이건 좀 오바 ^^::)
그런데 요즘은 아쉬운 표정으로 먼저 GG를 치고 나가네요..
언제 까지 그런 선수들의 모습을 지켜봐야 할까요.....................................

KTF 선수들 화이팅 !! 입니다...

다시 예전처럼 승리하고 난 후에 멋진 미소를 기대 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04/07/23 23:41
수정 아이콘
KTF 힘내어서 SKT를 이겨보자구요 ㅠㅜ KTF 만세 ㅠㅜ
세인트리버
04/07/24 00:09
수정 아이콘
8월 1일에만 이겼으면 좋겠습니다..^^
corssroad
04/07/24 00:19
수정 아이콘
도대체 무슨 문제일까요? 그대들은 잘해날 꺼라고 믿지만서도..
불안불안한 모습을 보면 참 가슴이 시리네요.-_-;;
04/07/24 01:30
수정 아이콘
저 역시 KTF선수들의 위풍당당한 gg가 보고싶습니다-
KTF팀에 제가 좋아하는 선수들이 한가득;이거든요. 그래서 참 기대가 컸습니다^^;
초기의 모습을 보면서 조마조마한 마음도 컸지만, 괜히 조급하게 구는 듯해서
'시간이 지나면 좋아지겠지'하는 생각으로 쭉 지켜봤습니다만...
제가 기대가 너무 컸던 것인지... 안타까움이 크네요.
.. 세균맨님의 글을 읽고나니 저도 가슴이 시립니다-_ㅠ;
어쨋든 KTF화이팅입니다!! 믿어요~

아, 그리고 경기결과에 조횽호^^; <조횽효라고 썼다가 수정;;
*세균맨*
04/07/24 01:59
수정 아이콘
아 이런 실수를 ;;; 지적 감사 합니다
춤추는꿀벌
04/07/24 17:23
수정 아이콘
성적부진과 폭행논란등을 생각하면 감독을 해임해야 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310 KTF 선수들이여 마음 아픈 GG는 이제 그만... !!! [6] *세균맨*6501 04/07/23 6501 0
5306 [펌] 한국축구 사령탑에 조 본프레레 감독 선임 [11] *세균맨*5363 04/06/18 5363 0
5117 [잡담] 이하늘 "미아리 복스…xxx 가수" 욕·독설 파문 에 대하여.. [157] *세균맨*10792 04/06/11 10792 0
52289 [LOL] 드디어 대한민국 탑시드 나진소드 출격합니다!!! [76] 茶仰11236 13/09/23 11236 2
21172 이창호 9단의 기록이 올해 또하나 깨졌습니다. [22] 茶仰6770 06/02/24 6770 0
20069 중국바둑 무섭군요... [29] 茶仰6450 06/01/13 6450 0
17536 깨어질수 없는 기록은 없는가 봅니다. [10] 茶仰4997 05/10/21 4997 0
16734 한국을 빛낸 10명의 남성. (이창호9단에 대한 글입니다.) [20] 茶仰7757 05/09/23 7757 0
29507 신의 영역에 도전하는 사나이. [22] 林神 FELIX5687 07/02/24 5687 0
41903 정말 답답한 케스파 [27] 梨軒6654 10/05/31 6654 1
41813 협회와 블리자드사의 '협상'을 보면서 느낀 것들 [7] 梨軒6112 10/05/28 6112 0
41073 저작권에 대한 생각들 [2] 梨軒4732 10/04/26 4732 0
13269 하아... WEG 2차시즌... 큰일났습니다. [23] 六道熱火5683 05/05/31 5683 0
14459 PC방 예선을 보고싶다. 그분의 중계로..?! [30] 不꽃미남7693 05/07/08 7693 0
1589 또 다시 망언..망언..망언..(독도=패러독스중앙섬지역?!) [18] 不꽃미남5511 04/02/01 5511 0
1511 스타크의 서태지 [46] 不꽃미남7711 04/01/29 7711 0
21270 진선유 선수가 금메달을 획득했습니다. 그러나... [43] 힙합아부지7307 06/02/26 7307 0
11937 스토브 리그라 심심하기도 하여 VOD시청을 즐기고 있습니다. [13] 힙합아부지4926 05/03/26 4926 0
9203 Ever 스타리그 결승전을 보고나서..그리고 황제의 눈물의 의미는 무엇이었을까.. [7] 힘들었던시간5173 04/11/21 5173 0
7962 임요환선수와 이윤열선수,그 이후.. [38] 힘들었던시간6448 04/10/01 6448 0
67167 [LOL] 스타1을 본 사람이 가지고 있는, 프로게이머에 대한 부채감에 대하여 [8] 힘든일상2321 19/11/20 2321 18
63885 [기타] [PS4] 뒤늦게 접한 아이돌 마스터, 3일 체험 소감 [27] 힘든일상3259 18/07/31 3259 0
58386 [하스스톤] 하스스톤 카드 코스트 기초론 [17] 힘든일상7032 15/12/12 7032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