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08/11/14 18:37:31
Name becker
File #1 justdoit.jpg (3.25 MB), Download : 82
Subject 홍진호는 기억될까




며칠뒤면 홍진호선수가 군대를 간다고 합니다.

다행이도 세상이 너그러워져서 군대가 프로게이머생활의 끝을 선언하는건 아닌걸 알고 있습니다.

훈련을 받은후 빠르면 내년초,

늦어도 2009년안에는 프로리그에서 홍진호의 모습은 볼수 있을꺼라고 믿습니다.


하지만 입대하기 전,

홍진호선수는 다시 한번 알았으면 좋겠습니다.


자신의 영광스러웠던 때를...

남들이 누리지 못한 98%를 누렸고

2%를 채우지 못해 좌절했었지만...

그의 경기를 보면서 흥분감을 느꼈던건

저만의 궁상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콩... 부디 잘 다녀오세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Seperation Anxiety
08/11/14 18:44
수정 아이콘
기억될겁니다..
언젠가 결승에서 다시한번 볼 수 있길..
오크의심장
08/11/14 18:46
수정 아이콘
홍진호선수 3연벙의 쇼크이후 게임에 대한 흥미를 잃은것 같아서 아쉽네요
인터뷰보니까 요즘은 게임도 거의 안한다는데...
개인적으로는 임요환선수가 있을때 같이 군대가기를 바랬는데 말이죠
자신에게 트라우마를 안겨준 선수기도 하지만 그 철저한 프로의식을 배우는데 좋은 멘토도 될것 같았는데...
08/11/14 18:50
수정 아이콘
중간중간 글자가 틀린게 보이긴 하지만 그런거 따윈 글의 뜻에는 크게 흠이 가지 않았네요

좋은 분위기의 글. 잘 읽고 추천한방 쏩니다.
요스트랄
08/11/14 19:01
수정 아이콘
조용호는 목동체제로 부유한 저그의 힘을 보여줬고, 박성준은 뮤짤과 저글링으로 대표되는 컨트롤된 저그 유닛의 힘을 보여줬고,
마재윤은 3해처리로 대표되는 저그의 운영의 힘을 보여줬고, 이제동은 그 집대성이 보여주는 막강함을 꽃피웠죠.
그럼 홍진호는 그 특유의 천재성으로 남긴 성적 외에, 다른 저그 후배들 유저들에게 남긴것은 없는 걸까요?

저는 적어도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저를 비롯 제가 아는 주변의 모든 저그를 즐기는 유저들은 홍진호를 보며 저그를 했습니다.
임요환 이윤열 최연성의 시대 테란이 베넷을 가득채우고, 상성에 밀려 아무리 테란에 발려도 홍진호를 보며 저그도 강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언젠간 홍진호가 임요환을 이윤열을 최연성을 물리치고 우승을 차지할것임을 믿어왔습니다.
아마도 홍진호가 남긴건 '저그의 긍지' 혹은 '저그의 정신'이라 불릴만한것이 아닐가요?
08/11/14 19:03
수정 아이콘
요스트랄님// 그렇게 해석할수도 있는것 같아 홍진호팬으로 기쁘기도 하네요. =)
피스님// 포토샵으로 처음으로 작업했던 거라 오타 수정을 못했네요... 흑흑
구경플토
08/11/14 19:15
수정 아이콘
괜시리 눈물이 납니다.
아니라고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어느덧 저도 이미 홍진호 선수의 팬이 되었나 봅니다.
Freudenthalism
08/11/14 19:22
수정 아이콘
임요환 선수와의 결승전..

네오정글 스토리에서의 몰래 가디언의 감동을 아직도 잊지 못해서 홍진호 선수의 팬이 되었습니다...
The_Mineral
08/11/14 19:24
수정 아이콘
잘만드셨네요.

프로리그에서 1승할 수 있는 그런 날이 오길 기대해봅니다.

최인규선수가 김택용선수를 잡았던 그날..... 홍진호선수도 못할것 없습니다.
도달자
08/11/14 19:26
수정 아이콘
전설의 삼연벙... 때 저는 아직도 궁금한게 있습니다..
왜 마지막까지 꿋꿋이 마당을 먹었을까? 9드론이면 그런 굴욕아닌 굴욕을 안당해도 될텐데..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요스트랄님 말처럼 저그의 긍지를 보여주고싶은건 아니였을까? 라는 답도 내려봤고요..
그리고 홍진호선수가 만약 우승했다면 전 아직까지 스타를 보고있을거라곤 생각하지 않습니다.
우승이 없기에 더더욱 팬이 되고싶은 홍진호의 팬입니다.. (그래도 당연히 우승해줬으면..)

그리고 형식적인 게 아니라 정말 바랍니다.
추게로..
스웨트
08/11/14 19:29
수정 아이콘
처음 스타를 본 코카콜라배. 그땐 홍진호는 임요환을 응원하던 나에겐 적일뿐이었다.
시간이 지났다.
군대의 힘든 일이병 일에 치이고 살때 우연히 고참이 보여준 so1스타리그.
어느덧 포기한것은 아닌가 했었던 홍진호는 한동욱을 상대로 1경기에서 자신이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내가 홍진호를 좋아했던, 싫어했던 그것이 중요한게 아니었다.
난 고참에게는 내색할 수 없는 작은 움직임으로 주먹을 꼭 쥐었다.
..
그리고 그후 난 한동욱을 싫어하게 되었다.
Ma_Cherie
08/11/14 19:52
수정 아이콘
역사는 현대의 사람들에 의해서 재해석됩니다. 게임계도 그래서 과거 정리되지 않았던 각종 대회들은 어느정도 무시되고, 현재

살아있는 양대리그와 이제 제법전통을 가지는 프로리그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을 본좌후보로 거론하며, 4대본좌의 기준에는 양대리그 우승

횟수가 포함됩니다.

세월이 지나서 팬들에 의해 게임계의 역사가 재해석되어서, 차기 시드를 부여하던 온게임넷 왕중왕전도 정규리그에 들어가고, 우승못하는

종족 비운의 저그, 영원한 2인자를 만들어버린 온겜넷의 상술또한 재해석되어 홍진호선수가 진정한 우승자로 거듭났으면 합니다.

+추천~~!
종합백과
08/11/14 19:53
수정 아이콘
일전에 홍선수가 이런 인터뷰를 한적이 있죠.

자신은 "게이머로서 뿐만 아니라 외적으로도 훌륭한 사람으로 평가받고 싶은데, 팬분들은 그런 노력은 평가하지 않으시는 것 같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안단테
08/11/14 19:56
수정 아이콘
처음 병원에 들어가서 신규 간호사로 하루하루 힘들게 지냈던 2000년~
저에게 마음을 줄 수 있는 유일한 대상이자 생활의 활력소는 바로 폭풍저그 홍진호 선수였습니다.
내년이면 벌써 10년인가요?
10년 가까이 가슴깊이 응원할 대상이 있는 전 행복한 사람인것 같아요.
이젠 후배 간호사들이 더 많아진 올드(?)가 되버린 제 모습 속에서 역시나 올드 게이머가 되어있는 홍진호 선수를 만나게 됩니다.
매번 한걸음이 모자라 정상의 자리에 서지 못한 아쉬움에, 지나친 주위의 시선에 대한 부담감에 10년 가까이 게임만 하면서 보낸 시간들 많이 지치고 힘들었을 홍진호 선수 마음이 저에게도 느껴지지 때문이겠죠.
홍진호 그가 기억될까요?
전 그 물음에 당연히 "예" 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당연히 홍진호 선수가 앞으로 새롭게 만들어나갈 공군에서의 선수생활을 포함해서 말이죠.
부족한 제 표현 능력의 한계가 안타깝기만 합니다.
GoodLuck my YelloW!!
08/11/14 19:57
수정 아이콘
솔직히 처음에는 홍진호 선수를 싫어했습니다. 코카콜라배때부터 본격적으로 스타를 시청하였고, 홍진호 선수가 조정현 선수의 발목을 잡는거 보고는 테란팬으로써 썩 좋아하지 않던 임요환 선수를 응원했습니다. 그 감정은 KT왕중왕전 조정현 선수는 홍진호 선수에게 아무 힘도 쓰지 못하고 홍진호 선수에게 3:0으로 크게 패배하고 맙니다. 그 감정은 쭉 이어졌습니다.

솔직히 홍진호 선수의 경기를 많이 지켜보지 못했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선수와의 경기때는 좋아하는 선수가 이기길 바랬을 뿐이고 홍진호 선수가 지길 바랬습니다. 그 하나뿐이었습니다.

그러나 홍진호 선수를 기억은 할 수 있을겁니다. 그는 팬이 아닌 입장에서도 TPZ의 Z의 홍진호였고, 스타계에서의 임요환선수와 대적 할 수 있는 저그였고 아무리 까이고 까여도 그는 어느정도의 모습을 보여준 저그였습니다.

홍진호 선수에 대한 인식이 변한건 예전 김정민해설과의 스팀팩에서 좀 바뀐거 같습니다. 인간적이고 프로로써의 마인드가 좋다고 생각이 들더군요. 그에 대한 감정은 악의도 선의도 아닌 아무 감정도 없습니다. 그러나 홍진호 선수가 이대로 끝나지 않길 바랍니다. 저그의 긍지를 보여준 선수거든요..

공군입대하는 홍진호 선수 좋은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합니다,.
구라미남
08/11/14 19:57
수정 아이콘
홍진호선수..저에겐 지금도 최고의 선수입니다.
코토미짱~
08/11/14 19:59
수정 아이콘
테란을 싫어하게 된 원인중 하나가 바로 홍진호선수죠.
왜 결승에서 당대 최강의 테란들만 만났는지.

홍진호 선수의 플레이는 그야말로 근성+센스였다고 생각됩니다. 그리고 투신 이전의 저글링러커를 컨트롤 잘하던 저그였지요.

히드라 몰래빼서 다른 지역에서 러커변태 이후에 저글링과 함께 테란의 본진으로 기어올라가던 모습이 기억납니다.

기억합니다. 그를, 저그를, 홍진호를.
플레이아데스
08/11/14 20:21
수정 아이콘
읽는 내내 왜이렇게 눈물이 날까요.
홍진호라는 사람 적어도 제게는
언제나, 과거나 지금이나 앞으로나. 최고의 프로게이머로 기억될것 같습니다.
08/11/14 20:35
수정 아이콘
추게로.

아무말도 못하고

그저 추게로.

아아.
Go_TheMarine
08/11/14 20:38
수정 아이콘
홍진호선수-
임요환-이윤열-서지훈-최연성 4대테란에 막혀 우승을 못하는 걸 보면서..
정말 안타깝더군요..
잘 갔다오세요 홍진호선수-
공군에서 개띠의 힘들 보여주시길-
FallenTemplar
08/11/14 20:46
수정 아이콘
정말 눈물나네요. 저그의 정신을 물려줬다는 말이 굉장히 공감가네요. 홍진호선수 포모스에서 한 인터뷰를 보니까 정말...
팬들을 당당하게 해주고 싶고, 폭풍은 멈추지 않았다...
잊지 않고 항상 기대합니다 홍진호 선수
08/11/14 21:02
수정 아이콘
이것이 팬이구나.. 하는 생각이 드는 글이네요.
멋집니다.
저도 홍진호선수를 응원하고 싶어질 정도로...
chcomilk
08/11/14 21:03
수정 아이콘
"네 마리의 형제 새가 있소. 네 형제의 식성은 모두 달랐소. 물을 마시
는 새와 피를 마시는 새, 독약을 마시는 새, 그리고 눈물을 마시는 새가
있었소. 그 중 가장 오래 사는 것은 피를 마시는 새요. 가장 빨리 죽는
새는 뭐겠소?"

"독약을 마시는 새!"

고함을 지른 티나한은 모든 사람들이 자신을 쳐다 보자 의기양양한 얼
굴이 되었다. 하지만 케이건은 고개를 가로저었다.

"눈물을 마시는 새요."

티나한은 벼슬을 곤두세웠고 륜은 살짝 웃었다. 피라는 말에 진저리를
치던 비형은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다른 사람의 눈물을 마시면 죽는 겁니까?"

"그렇소. 피를 마시는 새가 가장 오래 사는 건, 몸밖으로 절대로 흘리
고 싶어하지 않는 귀중한 것을 마시기 때문이지. 반대로 눈물은 몸밖으
로 흘려보내는 거요. 얼마나 몸에 해로우면 몸밖으로 흘려보내겠소? 그
런 해로운 것을 마시면 오래 못 사는 것이 당연하오. 하지만."

"하지만?"

"눈물을 마시는 새가 가장 아름다운 노래를 부른다고 하더군."
.
.
.
"왕은 눈물을 마시는 새요. 가장 화려하고 가장 아름답지만, 가장 빨리
죽소."
.
.
.
-이영도, "눈물을 마시는 새" 중



폭풍, 나의 눈물을 마시는 새여.


나의 흐르는 눈물은 비단 나의 것이 아닐 지어니,
그의 그 슬픈 운명에 사슬이 만든 눈물 이여라.


푹풍의 전재 조건이 물이라면,
나 그대를 위해 눈물을 흘리니,
이 눈물을 당신이 마시고,
홀로 고귀해 나는 새가 될것이다.

당신은 왕이고, 지도자 이며,
바로, 나의


눈물을 마시는 새입니다.

----------------------------------------------

한번 읽고 추천 누룬 후 다시 한번 읽고 생각나서.....
땡이뽕이
08/11/14 21:40
수정 아이콘
로그인 잘안하는데
눈가가 촉촉해짐과 동시에 추천을 꾹누룹니다
아류엔
08/11/14 21:43
수정 아이콘
홍진호 선수 팬이 아닌데도... 정말 보고 눈물이 날거 같습니다.
진호선수가 은퇴를 선언하기 전까지 믿어보렵니다 그의 폭풍이 다시 불기를..
The Greatest Hits
08/11/14 21:46
수정 아이콘
제발................................
진호선수...진호선수를 좋아하는 팬으로서, 내 스타생활에서 저그를 잡게 만들어버린 장본인으로서
마지막까지 힘내기 바랍니다.
항상.....패기를 잃지 말길....
예전의 모습으로 돌아가라고 말하고 싶지만 그러지 않겠습니다.
자신만한한 패기있는 그모습으로 돌아가라고 말하고 싶지만 그러지 않겠습니다.
하지만......당신을 기리는 수많은 팬이 아직 있다는 것...

홍쑈에서의 그 비굴한모습.....그런것은 보지 않게 해주세요.
당신도 분명히 레전드입니다.
루리루리짱~
08/11/14 21:58
수정 아이콘
진짜 이글을 일고 와 첨엔 잘썻다... 하면서 댓글을 읽어 내려가던 중에.... 갑자기 이런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4강전.... 홍진호 결승진출..... 전국이 떠들썩합니다.... 홍진호 선수의 눈에는 요새처럼 흔한 우승을 위한 것이 아닌 인생을 건 듯한 독기가....
결승전... 힘드네요. 그러나 치열한 접전 끝에 2:2 상황까지 가고 마지막 경기 여태까지 볼수 없었던 선수들간에도
시청자들간에도 공황상태의
경기를 선보입니다............ 찰나의 우승!!!! 홍진호 선수 웃으면서 부스를 나오다가 갑자기 지난날의 세월이 주마등처럼 스쳤던지 갑자기
주저앉아 울음을 터트리더니 결국 통곡을 합니다....... 모두가 웁니다.... 관중석도 시청자들도.....그의 팬이 아니었던 사람들도... 모두가......

하하...간만에 망상을 펼쳤더니 제가 울음이 나올려고 하네요. 저 임요환 선수 팬입니다......
한니발
08/11/14 22:10
수정 아이콘
최고의 적수 -
과거에도, 현재에도, 미래에도....

엠퍼러가 낡은 왕도를 걸어감과 함께
당신의 길 또한 결코 끝맺음이 없기를...
08/11/14 22:13
수정 아이콘
홍진호 선수가 이 글을 보고
사그라들었던 예전의 게임을 향한 그 열정을
다시 불태워주었으면 좋겠습니다.
08/11/14 22:14
수정 아이콘
좋은 글 감사합니다.
08/11/14 22:16
수정 아이콘
추게로.
마술사
08/11/14 22:20
수정 아이콘
추천 누르고 갑니다.
08/11/14 22:28
수정 아이콘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

추천..
진꼬토스
08/11/14 22:47
수정 아이콘
좋은 글 잙 읽고 갑니다(2)
08/11/14 22:49
수정 아이콘
서로 많은 준비를 해오지 않는 이벤트전에서 우승을 자주 한다는 얘기는

그의 천재성을 나타낸다고 생각합니다.

그 천재적인 '감' 말이죠.

아무튼, 동갑이고, 좋아하는 팬이며, 공군의 선배로서


군대 잘 다녀오기 바란다,

라고 전하고 싶습니다.
히로하루
08/11/14 22:51
수정 아이콘
최연성 : 홍진호... 결승 3차전 U-Boat의 혈전은 정말 평생 잊지못할 경기가 될겁니다.
저그의 정신, 홍진호.
오크히어로(변
08/11/14 23:02
수정 아이콘
아.... 눈물이... 25세 젊은 남자의 두눈에 눈물이 흐르네요.
왜 눈물이 날까요?

전 이때까지 단 한번도 홍진호를 2인자라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생각했는데,

눈물이 마르질 않네요.

왜 슬픈가요?


그가 남겨준 유산이란....

최선을 다한 승부 그리고 결과에 대한 인정



홍진호 선수!!

포기하지 마십시오. 정말... 단한번만이라도 열정을 불타올라서

아 눈물이 나서... 더는 못적겠네요.


군대 잘 다녀오십시오..... 사랑했습니다. 아니 사랑합니다.
완성형폭풍저
08/11/14 23:03
수정 아이콘
제 아이디도 4강에서 한동욱 선수에게 무너지는 모습을 보며 홍진호선수에게 또 제 마음속에 되뇌이는 의미로 만들었죠.

온갖 대회에서 저그가 득세하고 저저전의 최고수가 스타의 최고수로 인식이 되기시작하며 레더에서도 저그의 몇개 빌드만으로
연전연승을 해가며 게임에 대한 흥미를 잃었던 2000년. 국기봉선수와 최진우선수가 최고인줄로만 알았던 그시절..
어느덧 주위에선 테란의 황제 임요환이라는 선수는 1기의 마린으로 럴커를 잡는다. 드랍쉽 1기로 멀티란 멀티는 다 파괴하고
겨우겨우 막아보면 한방병력이 장난아니며, 손이 엄청나게 빨라서 마우스가 보이지 않는다.
임요환선수의 찬양 일색이었고, 믿기지 않는 이야기들에 임요환이라는 선수의 경기들을 찾아보며 엄청나구나..
상상이상의 것들을 보여주는구나. 놀라면서도 한켠으로는 무너져가는 저그를 보며 더 씁쓸하던 2001년.

코카콜라배 스타리그 결승전.. 전대회 장진남이라는 걸출한 저그유저를 3:0으로 압살한 테란의 황제 임요환.
그의 상대는 홍듣보.. 이번엔 또 어떻게 무너질까.. 저그가 왜 이렇게 약해졌지.. 라는 탄식을 하면서도 시청했던 그 결승전.
단 한경기만에 당신의 팬이 되었고, 다시 스타를 시작했으며 테란으로 바뀌었던 주종은 어느샌가 저그로 돌아왔습니다.

그 후로 홍진호선수 당신의 승리에 웃고 그의 운영에 놀라고, 가난한 빌드에 손에 땀을 쥐어가며 4년을 보냈습니다.
수많은 선수들이 매 대회 얼굴을 비추었고, 또 몇몇의 뛰어난 선수들이 있었지만 저에게는 오직 한명. 홍진호선수밖에 안보였죠.
삼보배 최연성선수와의 결승전에서부터 팬으로도 조금씩 약해졌고 무너져갔지만 그 후로 또 4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제 마음속엔
유일하게 홍진호선수 당신밖에 없습니다.

당신과 유사하면서도 더 강력했던 박성준선수도 있지만.. 박성준선수가 앞마당 멀티라면 당신은 본진입니다.
타스타팅 멀티, 중립멀티 같은 마재윤선수와 이제동선수도 있습니다.
새로운 멀티이기에 미네랄은 더 많이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니 확실히 더 많이 있겠죠.
하지만 모든 테크건물이 올라가 있는 본진만큼 중요하진 않습니다.
당신만큼은 제 마음 속에서 영원히 지키겠습니다.
뒹굴뒹굴후니
08/11/14 23:09
수정 아이콘
왜 다 결승에서 만난 선수들이...
정말 소중한 홍진호 선수입니다.
군대 잘 다녀왔으면 좋겠습니다.
당신은 저그의 선구자이자 최강자였습니다.

아... 병구선수의 배신이...
산들바람-
08/11/14 23:10
수정 아이콘
감동이네요.
잘 읽고 갑니다.ㅠㅠ

추게로~
그레이브
08/11/14 23:22
수정 아이콘
임이최를 기억하는 사람이 홍진호를 잊을수 있을 것 같습니까? 저같은 골수 저그팬이 아니더라도 임이최를 기억한다면 홍진호의 이름이 바로 옆에 있는 것을 부정할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어쨋건 이 망할 라그나로크랑 발할라......
데보라
08/11/14 23:28
수정 아이콘
프로토스 유저로 예전에는 응원하는 게이머가 아니었지만, 지금 저에게 우승장면을 가장 보고 싶은 게이머가 누구냐구 묻는다면...
무조건 홍진호라고 대답하리라 생각합니다.
비록 그것이 불가능할지라도 다시 부활한 홍진호가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는 장면을 보고 싶군요!
구경플토
08/11/14 23:31
수정 아이콘
데보라님, 홍진호 선수가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면 종로 한가운데서 옷벗고 춤이라도 추겠습니다...
08/11/14 23:43
수정 아이콘
홍진호 선수 우승하면, 저도 울겠습니다. 결승전에서 그 누구와 붙는다 해도 홍진호 선수를 응원할 것입니다.
군대 잘 다녀오시고, 그안에서 다시 독기와 열망을 찾아오시길.
제대 직후는 세상을 바꿀 수 있을 것만 같은 자신감이 있는 시기이니까요.
매트릭스
08/11/14 23:44
수정 아이콘
군생활 몸건강히 잘하시고 프로리그에서 활약하는 모습 보고 싶네요. 홍진호 선수, 언제나 화이팅입니다. ^^
seotaiji
08/11/14 23:59
수정 아이콘
스타를 처음 시작했던 날 부터 지금까지 토스유저지만.. 저에게 있어 최고, 최강의 프로게이머는 바로
홍진호 당신입니다.
08/11/14 23:59
수정 아이콘
추게로 군요.
스프링필드
08/11/15 00:00
수정 아이콘
사실상 이제는 많이 힘들겠지만

홍진호 선수가 결승만 간다고 해도 거의 스타크래프트 커뮤니티는 폭발이 일어나겠죠

실제 결승전 현장에서도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은 홍진호선수를 응원하겠죠..

만약에 우승이라도 한다면 그날 그곳은 그냥 울음 바다..
08/11/15 00:00
수정 아이콘
제가 처음으로 팬이라는 걸 자각하게 된 선수...

언젠가부터 저도 모르게 희화화하는 것에만 정신이 팔려서 잊었었지만

2003년 그가 없었다면 스타를 꾸준히 보지 않았을 것 같습니다.

군대 잘 다녀오세요!

그리고, 오랜만에 아무 망설임없이 추게로! 를 외칠 수 있겠군요^^
JesteR[GG]
08/11/15 00:02
수정 아이콘
저그라는 종족을 논할 떄,홍진호를 논하지 않는것은 스팀팩없는 마린을 운영하는 겁니다.

추게로....
스탈라임
08/11/15 00:02
수정 아이콘
오랜만에 로그인하게 만드는 글...
홍진호 선수에 대한 애정이 듬뿍 묻어나는 글이네요.
많은 선수들이 잊혀져갔고, 또 앞으로도 잊혀져가겠지만...
임진수...(겜비씨 시절 임진수 TPZ 하면서 광고하길 최고의 선수 임진수 어쩌고 해서 정말 임진수란 신인이 있는 줄 알았다는...-_-;;)
이 셋은 절대로 안 잊혀질 겁니다.
단순히 스타를 넘어서 이스포츠에 한 획을 그은 선수들...
홍진호 선수 부디 몸 조심히 다녀오시고 공군에서의 많은 활약 기대해봅니다~
(결국 IS시절 이후로 임선수와 홍선수는 같은 팀에서 뛰지는 못하네요...ㅠ.ㅠ)
장경진
08/11/15 00:12
수정 아이콘
홍진호 선수 때문에 스타를 보기 시작했습니다.
2인자의 팬으로 맘고생도 많이 했지만
아직 우승이 없기에 아직 기대할 것이 남아있다고 생각하면 기쁘기도 합니다.
신한1차의 2006년은 정말 즐거웠습니다.
포모스 인터뷰 보고 다시 기대해볼까 합니다.

추천 누르고 갑니다.
DJ`Tukutz
08/11/15 00:14
수정 아이콘
눈가가 촉촉해지는가 싶더니 눈물이 멈추질 않네요

홍진호 선수 화이팅입니다.

내 마음 속의 1인자는 바로 당신입니다.
학교빡세!
08/11/15 00:22
수정 아이콘
그냥 눈물이 나네요...왤까요.....
아이리쉬
08/11/15 00:35
수정 아이콘
한 줄 한 줄 읽어 내려가는데..

가슴 한 켠이 아릿해지고...
목구멍엔 뜨거운 무언가가 차오르며...
눈시울은 슬그머니 붉어지게 되네요...

스타를 즐겨하고 사랑하는 이라면..
홍진호 선수를 어찌 기억하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조용히 추천 누르고 갑니다...
08/11/15 00:39
수정 아이콘
아 미치겠네...
소리내서 울고 싶은데 부모님께서 주무시는 관계로 혼자 삭히고 있습니다.

부활은 안해도 좋으니까 제발 경기 좀 나왔으면 좋겠네요.
삼삼한Stay
08/11/15 00:49
수정 아이콘
PGR21 죽지 않았군요..
정말 오랜만에 가슴에서 흐르는 눈물을 보게됩니다.
눈물이 흐를꺼같네요
좋은글 정말 감사합니다.
Yellowholic
08/11/15 01:11
수정 아이콘
음악만 없었어도 울진 않았을 건데 궁상맞게 울어버렸네요.
좋은글 감사합니다.
라이디스
08/11/15 01:11
수정 아이콘
지금 mbc게임에서 홍진호 선수와 최연성 선수의 마지막 3경기를 보여주고 있네요.
이 글을 보고 다시 보니 명경기가 더욱 더 멋지게 보이네요.
스타카토
08/11/15 01:17
수정 아이콘
눈물로 쓴 글은 말없이
추게로...
저도 기억합니다.
JrD_July
08/11/15 01:18
수정 아이콘
댓글 잘 안남기는데,,남길수밖에 없네요

홍진호선수의 저그

그 저그의 모습을 아직도 전 기억합니다

그리고 모두가 기억합니다
08/11/15 01:19
수정 아이콘
박성준은 뮤짤과 전투를, 조용호는 부유함과 목동을, 마재윤은 3해처리와 완벽한 운영을, 이제동은 기계같은 정밀함과 공격을 보여줬다면,

홍진호는 그 모든걸 만들었죠.

좋은 글 추천누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엡실론델타
08/11/15 01:35
수정 아이콘
이윤열 선수 팬으로서 마냥 좋아할수 만은 없었던 진호선수...
부디 몸 건강히 군생활 하시고..

다시한번 . 당당한! 폭풍의 모습을 보여주시길..
소나기아다리
08/11/15 01:46
수정 아이콘
음악끄고 들어도 눈물이 나네요.
진짜 신한때 전상욱선수와의 815만큼만....
여전히 소위 "콩까"글 올라오면 낄낄대지만.........
....아직도 응원합니다.
공군에서 독기를 보여주세요.
lxl기파랑lxl
08/11/15 01:55
수정 아이콘
전 홍진호선수 김윤환선수한테 파이썬에서 질 때 포기했었습니다.

저그가, 프로토스를 상대로, 센터에서 시간을 끌며 타스타팅과 본진 앞마당에 성큰 럴커 라인을 깔더군요.

그리고, 무참히 져버렸죠.

홍진호는 죽었다. 그러나 폭풍은 죽지 않았다. 그렇게 믿고 있었던 제 기대가 무너져 내리는 순간이었습니다.

홍진호를 외치는 사람들 중 다수는 더이상 당신의 우승을 바라지 않습니다.

당신의 1승을 바라는 것도 아닙니다.

폭풍을 보여주세요.

TV앞에서 환호성을 지르게 만들었던, 손에 땀을 쥐고 이게 말이돼? 라고 외치던 그 시절의 폭풍을.
08/11/15 02:23
수정 아이콘
나 홍진호야. 모든 시청자가 납득할수있는 말이라 생각합니다.

홍진호. 당신이 보여준 투혼에 갈채를 보냅니다.

당신은 저그의 알파요 오메가 입니다.
RedOrangeYellowGreen
08/11/15 02:54
수정 아이콘
홍진호선수의 팬으로서 이런 글 너무나 감사합니다.
pgr의 수많은 글들 중 '전 본좌 마재윤 우신날' 이후로 이토록 마음을 움직인 글은 처음이네요.
우승하지 않아도 좋고 승리하지 않아도 좋으니 홍진호 선수가 아직도 자신을 응원하고 있는 팬들의 기대와 애정을 잊지 않았으면 합니다.
홍진호선수..저에겐 지금도 최고의 선수입니다. (2)
[game-q]아우쿠소
08/11/15 03:58
수정 아이콘
안녕하세요 Game-Q 에서 PGR로 넘어온뒤에 눈팅(?)만 해오던 아주 헤비한 라이트 유저 입니다.

전 뼈속 깊이 임요한선수 팬입니다. 그래서 더욱 홍선수의 가치를 잘알고 있을수도 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저의 맘속에 1st 는 아니지만 , 우승하는 모습을 가장 보고 싶은 선수는 홍선수 입니다.

2년여 만에 로그인하게 되네요,, 홍선수 화이팅 군대가서도 좋은 모습 많이 보여주시길 , 아니 가끔 보여주셔도 됩니다. 제가 스타를 보는 이유들이 점점 사라지고 있습니다. 그분과 홍선수 그리고 마재윤선수 이윤열선수 , 올드 올드 하는 소리 정말 듣기 싫습니다. 다시한번 날아주세요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좋은글 맘으로 쓴글 아주 잘 공들여 읽고 갑니다.

추게로 ....
08/11/15 04:56
수정 아이콘
처음으로 추게로 버튼을 눌러봤네요.
홍진호 선수는 영원히 기억될겁니다.

홍진호는 저그중에서 가장 훌륭한 저그라고 감히 말해봅니다.
달빛아래꽃술
08/11/15 05:56
수정 아이콘
제발 부탁입니다.

절대로 포기하지 마세요.
Mercury]Lucifer
08/11/15 07:00
수정 아이콘
......홍진호선수...


아무 말을 할 수가 없네요...
추게로.

그의 폭풍은... 전 믿습니다. 여전히 진행중이라구요.
[NC]...TesTER
08/11/15 07:13
수정 아이콘
추게로 외칩니다.
08/11/15 08:41
수정 아이콘
팬은 아니지만, 팬과도 다름 없이 항상 응원합니다.
홍진호 선수의 빛나던 모습들을 언제나 기억합니다.
앞으로도 응원하겠습니다. 홍진호 선수 화이팅!!!
써머타임
08/11/15 08:42
수정 아이콘
저그의 혼이죠.
커리어를 초월한 '그것'을 가진 게이머중 한명이었다고 생각합니다.
게발선인장
08/11/15 09:11
수정 아이콘
멋진 글 고맙습니다. 추게로...
08/11/15 09:30
수정 아이콘
멋진글..
눈물이 나네요 ..
내 안의 폐허
08/11/15 09:42
수정 아이콘
지난 10년간의 기억속에서 스타하면 늘 제겐 '홍진호' 가 있었습니다..

앞으로 10년간의 기억에서도 스타하면 늘 제게 '홍진호'가 있을겁니다.

pgr에서의 첫 글이 홍진호의 글이라 다행입니다..
브랜드뉴
08/11/15 10:04
수정 아이콘
공군에서 다시한번 잘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신우신권
08/11/15 10:18
수정 아이콘
찡하네요...홍진호 선수는 이런 팬들의 마음을 알고 있는 걸까요??
정말로 자신을 불태워서 우리를 제대로 울려주세요~~
추게로~
개념은?
08/11/15 10:56
수정 아이콘
퍼가도 될까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
08/11/15 11:07
수정 아이콘
결승에서 만난 사람이... 4대 테란 .. 그중에 3명은 본좌 .. 그중 이윤열과 최연성과는 최전성기 시절에 조우 ...

이런 선수 있을까요? 테란은 4명이나 절대자가 바뀌는 순간에도 그들을 맞이한건 홍진호였습니다. 비록 결승에서 번번히 무너지기는 했지만..

그래서 더 안타깝지만 우승이 없기에 더욱더 기대를 하고 한 경기 한 경기를 보고 있습니다.(참고로 ㅠ 임선수 골수팬입니다.)

만약 당신이 결승을 올라간다면.. 정말 당신이 결승에 한번 더 올라간다면 .. 아마 .. 그 경기장에서 .. 상대방의 팬분들 조차 ..

당신을 응원할 정도로 모든 스타 팬들이 당신의 우승을 염원하고 있습니다. 나이가 많아서 안되? 이런말 하지 마세요 ...

당신은 최근에 3위까지 한 사람입니다 .. 더욱더 독해지세요 .. 당신의 라이벌은 그 독한 승부근성으로 아직까지도 최고의 레전드로

불리고 있습니다.. 그 레전드가 영원한 라이벌이라고 말한 당신 .. 한번더 보여주세요 .. 당신만의 휘몰아치는 폭풍은 당신 밖에

보여주질 못합니다 ... 믿겠습니다.. 공군가서는 더욱더 멋진 모습으로 휘몰아쳐주세요..
08/11/15 11:14
수정 아이콘
에게 생략하고 바로 추게로!
lost myself
08/11/15 11:35
수정 아이콘
글도 글이지만 저는 리플들을 보면서 더 마음이 찡해지네요.
이렇게 수많은 사람들이 아직까지 홍진호 선수를 마음속에 고이고이 품고 있었군요.
사실 요새 경기를 많이 보지 못해서 VOD로 보는데요.
공군ACE에서 임요환 선수 경기는 꼭 봅니다.
홍진호 선수도 박정석, 한동욱, 요영종, 차재욱, 쟁쟁한 선수들 틈에서
실력으로 많은 출전 기회를 얻어 내시길
응원하겠습니다.

T1 대 ACE의 경기
임요환 vs 홍진호

이렇게 엔트리가 뜨는 순간을 기다리고 있겠어요.
또 하나의 성전이 되겠군요.

라이벌을 이겨야죠.

라이벌이니까.............
Go!Raptors!
08/11/15 11:53
수정 아이콘
추게로..

음악과 하모니를 이루면서 그냥 전율이!
08/11/15 11:59
수정 아이콘
홍진호가 있었기에 오늘날에 저그가 있겠죠,,,
다시 폭풍이 불어 칠것을 믿기에,,, 오늘도 기다린다,,,
추게로!
우리네이션
08/11/15 12:35
수정 아이콘
추/게/로
돌맹이친구
08/11/15 12:50
수정 아이콘
추천...
가장 좋아하는 선수 : 홍진호
08/11/15 12:57
수정 아이콘
홍진호선수가 남긴건..

저그 라는 종족 그 자체입니다....
허풍저그
08/11/15 13:20
수정 아이콘
(추천) 홍진호는 기억된다!!!
개의눈 미도그
08/11/15 13:39
수정 아이콘
예전 사진들을 보니
홍선수 얼굴에 자신감이 가득 들어 있네요.^^
저 때 정말 환상적이었는데..간만에 홍선수 vod나 함 봐야겠어요.
스타팬들 홍진호 이름 세글자 절대 잊지 못할겁니다.
군대 가서 꼭 좋은 모습 보여주세요.
최연발
08/11/15 14:25
수정 아이콘
이런 글을 보기 위해서 피지알에 들어오는 것 같습니다. 로그인을 얼마만에 하는지 모르겠군요 3~4년도 더 된것 같은데..

추천을 누르고 싶어서 4년정도만에 로그인한것 같습니다. 이 글을 홍진호 선수도 보고 아직 홍진호 선수의 개인전 활약을

보고 싶어하는 팬이 아주 많다는 것을 알고 군 생활 열심히 해줬으면 좋겠어요
Special.One
08/11/15 15:08
수정 아이콘
임이최를 기억하는 사람이 홍진호를 잊을수 있을 것 같습니까? 저같은 골수 저그팬이 아니더라도 임이최를 기억한다면 홍진호의 이름이 바로 옆에 있는 것을 부정할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2)

추게로 가세요.
홍진호 선수. 공군에서 당신을 기대하겠습니다.
김우진
08/11/15 15:15
수정 아이콘
왜 아직 게임게시판에 있죠? 추게로
테페리안
08/11/15 16:31
수정 아이콘
추천수가 많아서 읽어봤다가 정말 서럽게 울고 있네요.
홍진호선수의 오랜 팬이지만 그의 마지막 결승전이 2003년인 줄은 몰랐네요.

홍진호 선수 잘 다녀오시고...
다시 한 번 불타오르셔야죠?

그는 레전드입니다. 현재진행형의...

추게로~!
왜날빼
08/11/15 16:59
수정 아이콘
아......
감동 추게로!!!
무한낙천
08/11/15 17:20
수정 아이콘
이윤열 선수와 마찬가지로 천재였죠
사실 컨트롤 운영 물량.. 기본만 갖추면 더이상 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그 특유의 센스.. 그거 하나면 다른 사람은 도저히 따라하지 못하는 승리를 할 수 있었으니..

여태껏 노력하지 않았다는 것은 아니지만
진짜 미친듯이 노력하는 천재가 어떤 것인지 꼭 보여주시길..
다른 선수들이 보면서도 따라하지도 이해하지도 못했던 그 스타일을..
공군에서 꼭 다시 부활하시길 바랍니다.
블래키
08/11/15 18:00
수정 아이콘
공군에이스에서 꼬옥 멋진 모습 보여주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추게로..
DesignYourMind
08/11/15 18:55
수정 아이콘
'저그는 약한 종족이다'

제가 처음 스타를 봐왔던시기가 코카콜라배 부터죠.. 장진남, 장진수, 강도경 등등 많은 저그들이 그야말로 테란에게 죽을 썻던것으로 기억합니다. 전 저그는 약한 종족이다라는 인상을 받게 되었죠.. 하 지 만 홍진호선수를 보면서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그는 약하지 않을 수도 있다'

이게 제가 저그를 주종으로한 가장 큰 이유입니다. 저그는 약한종족이나 약하지 않을 수도있다. 홍진호 이후에도 박성준, 박태민, 마재윤, 이제동 등등의 선수들이 저에게 감동을 주었었지요. 하지만 다른선수보다 홍진호 선수의 우승을 항상 기대하였습니다. 만년 이인자라고 놀림만 당하고 까이기만 엄청 까이는 홍진호 선수를 보며, 아 사람들 참 잔인한 동물이구나..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이제 공군에이스로 가게 되었는데 좋은 모습 지켜봤으면 좋겠고, 자신을 믿고 뛰어오르길 바라겠습니다.
아무로
08/11/15 21:11
수정 아이콘
여타 스포츠에 비교하자면 홍진호는 시간이 지나면 잊혀질수 밖에 없다고 봅니다. 다른 스포츠에 보면 2인자는 그 시대에 높은 평가를 받았지만 시간이 지나고 그 선수에 대해서 평가를 할 때 가장 중요한 정점을 찍었는지가 중요한데 그 부분에서는 홍진호선수가 없거든요. 물론 스타1이 얼마나 갈지 모르겠고 다른 스포츠와 달라서 기억될지는 모르겠지만 다른 스포츠처럼 선수가 평가받는 기준으로 보면 언젠가는 잊혀진다고 봅니다.
The_CyberSrar
08/11/15 21:25
수정 아이콘
아무로님// 한 시대를 풍미한 2인자라면 잊혀질테지만 각 시대마다 항상 2등을 한 것은 잊지 않습니다.
1인자의 추종자들이 2인자를 항상 기억하기 때문이지요..
수많은 1인자들의 팬들이 그들을 떠올릴때마다 폭풍이 있었지라고 기억할 겁니다.
물론 폭풍의 팬들은 그에 관계없이 기억할테구요.

조던를 기억하는 수 많은 사람들이 영혼의 콤비 피펜을 잊지 않은 것처럼 말입니다.
IntiFadA
08/11/15 21:30
수정 아이콘
홍진호라는 저그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라도 이 글은 추게로 가면 좋겠습니다.
글 자체도 정성이나 필력 모두 부족함이 없고요...

무엇보다...

Goodluck, My YELLOW~
아무로
08/11/15 21:39
수정 아이콘
The_cyberstar님//피펜과 홍진호는 다릅니다. 우선 농구는 팀리그이고 피펜은 우승이라는 정점을 찍었으며 스몰포워드라는 위치에서 그 시대에 최고였고 정점을 찍었습니다. 하지만 스타는 엄연히 개인리그이고 홍진호는 정점을 찍지 못했습니다. 농구에서 엘진베일러가 있는 데 대표적으로 홍진호와 유사한 케이스입니다. 하지만 역대를 논할때 엘진베일러는 들지 못합니다. 왜냐하면 정점을 찍지 못했거든요. 또 축구분야에서 네덜란드의 스트라이크 요한 크루이프 역시 마찬가지였죠. 저는 선수가 정점이 찍는 것과 못 찍는 것은 하늘과 땅차이라고 봅니다. 홍진호와 피펜과 비교하는 것은 아니라고 봅니다. 오히려 비교하려면 엘진 베일러하고 비교하는 것이 옳다고 보고 엘진 베일러가 그 시대에 어마어마하게 위대한 업적을 쌓았지만 결국에 득점왕,mvp,팀의 우승을 시키지 못했습니다(총2위만 9번을 했습니다.) 농구에 대한 이야기할때 엘진베일러라는 이름은 현재 거의 나오지 않습니다. 시대마다 2인자라고는 하지만 결국에는 2인자입니다. 2인자가 기억이 남는 케이스는 저는 현재로서는 모릅니다.
플레이아데스
08/11/15 21:49
수정 아이콘
2인자는 잊혀져도, 홍진호선수는 잊혀지지 않을거라 생각한다면 너무 이기적일까요^^
다시 읽는 글인데도 눈물이 펑펑 나네요..
gjoh1885
08/11/15 21:50
수정 아이콘
추게로.
홍진호선수, 반드시 폭풍은 다시 한번 몰아칠 것입니다.

p.s. - 음악과 같이 들으니 감동이 배가 되는군요. 근데 꽤 유명한 곡인데 뭔곡이었는지 모르겠습니다(...)
달걀껍질
08/11/15 22:01
수정 아이콘
추게로..시대를 잘못타고난 영웅..
플레이아데스
08/11/15 22:09
수정 아이콘
gjoh1885님// You raise me up - Josh Groban이 부른 버전인 것 같습니다^^
The_CyberSrar
08/11/15 22:17
수정 아이콘
아무로님// 제가 이야기하는 논점과는 거리가 있는것 같습니다. 저는 1인자와의 연상관계라는 측면에서 피펜의 예를 든것입니다.
엘진 베일러의 예를 드셔서 생각이 나네요. 한국이라는 나라에서 NBA가 인기를 얻은것은 매직 존슨 이후라고 생각하고 전성기는 조던의 전성기와 맥을 같이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60년대의 슈퍼스타인 베일러를 예로 드는건 한국사람의 입장에서 그가 기억되고 있는지 아닌지를판단하는 건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객관적인 실증자료로는 베일러는 명예의 전당에 올랐고 그것은 미국 농구팬들의 기억속에 가슴속에 살아있다는 걸 뜻한다고 생각합니다.
분명히 베일러는 한 시대뿐만 아니라 그의 선수기간 대부분을 2인자로 있었습니다만 명예의 전당에 올랐고 기억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영욕이 함께하기에 불운의 슈퍼스타라고 불리기도 하죠.
팀경기와 개인경기라는 차이점은 분명히 존재합니다만 양준혁도 선수 기간 대부분을 2인자로 보냈지만 그 역시도 10년이 흐르고 20년이
흘러도 양신이라는 사람이 삼성 라이온즈에 있었다고 많은 사람들이 기억할 것입니다.
그것은 짧은 시간에 불꽃같이 타올라 2등을 한 것이 아닌 길고 끈끈하게 2인자의 자리에 있었기 때문일거라고 예상해봅니다.
우리 홍진호 선수도 그런 선수로 기억될 것이고 영욕이 교차한 그런 선수로 기억될 것입니다.
폭풍이 다시 한번 몰아치면 인간승리의 주인공으로 둔갑될지도 모르겠군요 ^^;
쇼타임
08/11/15 22:17
수정 아이콘
구지 농구에 비교를 해야한다면 피펜보다는 존 스탁턴에 비유하고 싶네요 저는.
아무로
08/11/15 22:28
수정 아이콘
The-Cyberstar님// 저는 피펜하고 홍진호하고 케이스가 다른 이유는 농구는 팀 스포츠이고 스타는 엄연히 개인전이기 때문에 둘의 비교는 옳지 못하다고 보고요. 엘진베일러가 명예의 전당에 오르기는 했지만 가슴속에 살았있다고 말하기는 어렵습니다. 왜냐하면 우리가 미국인이 아니기 때문이죠. 저는 예전부터 생각한 것이지만 스포츠 선수가 후대에도 인정받고 전설이 되기 위해서는 정점을 찍는 것인 가장 최우선이라고 생각합니다. 님께서 언급하신 양준혁 역시도 홍진호하고는 다르다고 봅니다. 양준혁은 2인자가 대부분이었지만 홈런왕,타격왕등 수많은 정점을 찍었고 한국시리즈에서 우승이라는 정점을 찍었습니다. 양준혁은 제가 기억하기로는 신인왕을 제외하고는 각종 상을 다 탄 선수입니다. 그러한 선수와 홍진호하고의 비교는 잘못되었다고 보여집니다. 정점을 찍은 2인자와 정점을 찍지 못한 2인자는 엄연히 다르다고 봅니다. 스타리그가 여타 다른 스포츠와 궤도를 달리하면 홍진호라는 이름이 기억이 되겠네요. 만약에 양준혁이 한국시리즈를 우승하지 못했거나 피펜이 통합우승을 하지 못했다면 홍진호와 비교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만 그런것도 아닌 점에서는 피펜,양준혁과 홍진호와의 비교는 좀 아닌 것으로 보이네요. 차라리 쇼타임님께서 언급하신 존 스탁턴이 홍진호하고 유사하다고 보이네요.
The_CyberSrar
08/11/15 23:40
수정 아이콘
아무로님// 예를 들면 들수록 본류와는 떨어진 지류로 빠지는 것 같군요. 역시 댓글도 글이구나하고 느끼는 중입니다.
글을 쓴다는 것은 아무래도 어렵네요.
역시 지엽적인 이야기입니다만 양준혁 선수는 단 한번도 홈런왕이 된적이 없습니다. 타점왕과 골든 글러브 수상은 여러번 있습니다만...
그런 수상 경력과 기록들이 그를 1인자로 만들어준적은 한번도 없습니다. 대게 팀 스포츠가 그렇듯이 그 종목에 최강을 가리기는 어려운
법이지요. 하지만 독보적인 몇몇은 포지션이 어떻고 저렇고를 따지는게 무의미할만큼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여주었는데 축구에서는 펠레
,마라도나 농구에서는 조던, 야구에서는 루스등을 꼽을 수 있겠습니다.그 선수들은 각 개인의 능력도 능력이거니와 팀의 우승을 이끈 전력
이 있기에 그들을 소위 스타판 용어로 본좌라고 하는데 누구도 주저함이 없습니다.
하지만 능력이 출중하지만 불운에 가깝게 혹은 1~2%의 부족으로 정점을 찍지 못한 전설들도 분명히 존재합니다.
미셸 플라티니와 요한 크루이프가 그러한 케이스죠. 세계 최고의 메이저 대회인 월드컵에서 그 둘은 준우승에 그치고 맙니다.
불운합니다. 하지만 그들은 전설이고 약간은 불운한 전설로 세계인들의 뇌리에 남아 있습니다.
몇몇은 유럽선수권의 우승을 이야기하면서 정점을 찍었다고 말할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그토록 관대하다면 우리 역시 홍진호를 왕중왕전
의 우승으로 정점을 찍었다고 몇몇은 이야기 할지도 모릅니다.

저는 농구,야구,축구등 구기 팀종목을 좋아하지만 테니스,골프등과 같은 개인 스포츠를 잘 알지 못합니다.
그래서 굳이 그런쪽으로 예를 들지 않았고 들수도 없었지요.
각 스포츠마다 수많은 잣대로 타격왕이니 홈런왕이니 다승왕이니 득점왕이니를 선정합니다.
요컨대 관점이나 잣대, 기준의 문제라는 겁니다.
홍진호는 저그라는 종족에서 당시 최강이었으니 저그왕이라는 칭호를 받았어야 마땅하지 않았을까요?
또한 이 잣대라는 것이 아무로님과 저의 결론을 다르게 했다는데

이 손과 전재산을 겁니다..쫄리시면 ...크크크
농담이구요;; 좀 더 수준이하로 표현하면 귀에 걸면 귀걸이,코에 걸면 코걸이식인것 같습니다. 적어도 제가 예를 든 것은 말이죠.
나는 고발한다
08/11/15 23:43
수정 아이콘
모두의 영웅 홍진호.
아무로
08/11/15 23:51
수정 아이콘
The_cyberstar님//아무래도 님과 저의 관점이 차이겠죠. 사람마다 관점이라는 게 다 다르니까요. 우리가 하나의 명확한 정의를 가지고 논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하긴 명확한 정의라면 님과의 대화 또한 있을수가 없었겠죠?
RureLiaN
08/11/16 09:22
수정 아이콘
어언 4년만에 처음 로그인하게 만드네요..

눈시울이 붉어지면서,

조용히 추천 꾹~ 누르고 갑니다.
08/11/16 13:01
수정 아이콘
울컥하네요. 추천 꾹~
테페리안
08/11/16 13:19
수정 아이콘
아직도 추게내지 에게로 안 갔나요

빨리 고고고고고고
전상돈
08/11/16 14:16
수정 아이콘
홍진호 선수가 꼭봐줬으면 좋겠네요..
Life on Moon
08/11/16 14:27
수정 아이콘
그는 2인자가 아니었습니다.

단지 우승이라는 타이틀이 없다고 최고가 아니라고 말할수가 있을까요...

오히려 실력+ 기세 + 운으로 우승이라는 타이틀을 한번정도 차지한 상위 클래스의 여럿 선수들 보다는

홍진호가 진정 더 높은 클래스의 선수라고 생각합니다.
발컨저글링
08/11/16 14:51
수정 아이콘
추게로요~
홍진호 선수 때문에 제가 저그하게 됐죠.
홍진호 선수는 모든 저그 유저들의 영웅이라 할 수 있죠.
공장륌
08/11/18 00:37
수정 아이콘
추게로 한표!!!!
Roman_Plto
08/11/18 09:12
수정 아이콘
걍 최고입니다 홍진호선수..
무조건 응원합니다 언제나 응원합니다!
아에리
08/11/18 11:31
수정 아이콘
팬도 아닌데 안구에 습기가..
지금 이 글에 달리는 코멘트의 열기만 봐도 답은 이미 나온 것 아닐까요
08/11/18 12:01
수정 아이콘
제가 즐기는 유일한 게임인 스타크래프트를 시작하게된 계기가 바로 이 홍진호 선수입니다.
기억되냐고요??
당연히 기억될것입니다.
아니 기억 할것입니다.
홍진호 선수는 기억할만한 가치가 충분히 있는 선수입니다
멋진글에 멋진선수 그리고 멋진팬...
피지알에 가입한 이래로 첫번째 추천을 누룹니다
지휘자
08/11/18 17:57
수정 아이콘
추게로 가야죠!
성세현
08/11/18 19:45
수정 아이콘
딱히 쓸...말이 없네요. 정확히 말하면 쓸 수 있는 말이 없네요.
다만 pgr 운영진분들께 한마디 하고싶어요.
이런글 추게로 안보내나효? 당장 추천누르는데 안보내나효????
농담이고요 ^^ 이런글이야 말로 추게글 아닌가 싶습니다.
Blazing Souls
08/11/20 00:36
수정 아이콘
걍.. 추게로.
홍진호
08/11/20 08:35
수정 아이콘
열심히 할께요.
08/11/20 12:37
수정 아이콘
댓글달아주시고 좋은글이라고 칭찬해주신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감사말씀드립니다. 꽤나 공들여서 작업했음에도 불구하고 오타라던가 문법적으로 말이 안되는 문장들이 있어서 걱정했는데 기우였나 봅니다.... 다시한번 감사드리면서
홍진호선수! (본인이 맞으신것 같은데) 홍선수가 직접 댓글을 남기실거라고는 생각을 못했습니다. 직접 이 글을 보시게 되어서 정말 기쁘고 뿌듯합니다... 본문에서도 얘기했지만 군대가서도 별 탈 없이 열심히 생활하셔서 부디 건강하게 잘 다녀오시길. 그리고 프로리그를 통해서도 빠른 시일내에 봤으면 좋겠습니다. ^^
Blazing Souls
08/11/22 00:53
수정 아이콘
홍진호 선수가 직접 댓글을..

진호 선수의 건승을 빕니다.

당신의 팬으로써.
플레이아데스
08/11/22 19:53
수정 아이콘
정말 홍진호선수이신가요? 아- 이 글 읽어보시면 좋겠다 생각은 했는데..
아.. 정말이지-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당신을 응원합니다. 진심으로. 처음부터 끝까지. 그렇게, 함께하겠습니다.
눈물이 자꾸 나서, 정말 어떻게 말해야할지 모르겠네요.
gl, YellOw.
08/11/23 01:17
수정 아이콘
열심히 하세요 ....
얼음나라
08/11/25 11:14
수정 아이콘
진호선수가 군대를 가고난 다음인 지금에서야 글을 읽었습니다.
진호선수의 팬인 저에게 있어서 진호선수는 제가 죽을 때까지..
아마 죽는 순간까지 최고의 게이머로서 기억이 될 것입니다.
저에게 큰 의미가 되었던 경기들이 많이 나와있네요.
글도 글이지만... 댓글들을 보며 많은 생각을 하게 되네요.
많은 분들이 아껴주시고 기대해주시고 기다려주시니
참 진호선수는 행복한 사람이구나...하는 생각이 듭니다.
저 역시 다시 한번 멋지게 몰아칠 폭풍을 기다립니다.
진호선수 힘내주세요.
화이팅~! YellOw~!
KaydenKross
15/07/14 17:19
수정 아이콘
지금 이 글을 보니 참;; 킄킄

기억되는 수준이 아니라 티비만 틀면 나와요 킄킄킄킄
펠릭스
15/07/14 19:17
수정 아이콘
아놔 이 글 읽고 울었을 저그빠들을 무안하게 하네요.
표절작곡가
15/07/14 19:19
수정 아이콘
티비에서 주구장창 기억해주고
지금은 대놓고 썸도 탄답니다...

이글 내려주세요...크크크
arq.Gstar
15/07/14 20:02
수정 아이콘
성지순례 왔습니다. 이글 내려주세요 크크
wish buRn
15/07/14 20:49
수정 아이콘
착한 3연벙 추천합니다
다비드 데 헤아
15/07/14 21:27
수정 아이콘
착한 개인리그 준우승5회 추천합니다.
15/07/14 22:54
수정 아이콘
놀라지마세요. 유재석이 진행하는 공중파 메인급 예능에 게스트로 2번이나 출연합니다!
15/07/14 23:54
수정 아이콘
티비에서 막 썸도 타고... 막 키스도 하고... 우승상금도 몇천만원 타먹고... 막 회사만들어서 대표이사도 해먹고...
15/07/15 02:10
수정 아이콘
이거 정말 웃기네요. 크크킄
15/07/15 11:43
수정 아이콘
놀라지마세요 지니어스 우승자에

레이디제인 부들부들
15/07/17 08:53
수정 아이콘
열애설 기사보고 역성지 순례 왔습니다.

제목이라도 바꿔주세요...

[홍진호는 스타1했던걸 기억이나 할까] 정도로... 쳇쳇쳇
Darwin4078
15/07/17 09:24
수정 아이콘
3연벙이 아니라 10연벙은 했어야 함.
기적소리
15/07/17 09:52
수정 아이콘
착한 3연벙 인정
15/07/17 16:07
수정 아이콘
쓸데없는 걱정 했던 저를 돌아보고 반성해볼겸 왔습니다. ㅠㅠ
15/07/19 23:03
수정 아이콘
이 분 한국 최고 MC 유재석님 프로에 게스트로 세번이나 나가신답니다. 해투 무도 런닝맨까지
Sgt. Hammer
16/03/01 16:35
수정 아이콘
아 저 형 은퇴할 때 괜히 울었음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1307 [기타] 안녕하세요. 전병헌입니다. [288] 전병헌 입니다22313 17/05/16 22313 447
67298 [LOL] 징계수위조절 가이드라인 적어드릴테니깐 받아적으세요 [115] 스니스니15512 19/11/25 15512 391
64671 [기타] 진지글)인싸가 게임업계를 망치고 있다! [234] 아이즈원32197 18/11/27 32197 307
55348 [LOL] 전 강민 해설이 싫습니다. (본문 삭제 후 댓글 복원) [978] Sigh Dat42749 14/10/06 42749 231
56949 [히어로즈] 이것만 알면 원숭이도 1인분은 한다 #2 [403] Leeka27884 15/05/28 27884 207
39900 임요환을 위하여. <BGM> [113] Hanniabal22402 10/01/20 22402 203
64246 [LOL] Riot Korea, 모르면 배우세요. [76] 윤정13372 18/10/03 13372 197
33708 시작은 단 두 사람이었지요. 황제라고 불렸던 청년과... [77] 폭풍검14285 08/01/24 14285 196
36036 홍진호는 기억될까 [146] becker13857 08/11/14 13857 182
59183 [기타] 여기는 PGR 게임게시판이지 OGN 피드백게시판이 아닙니다. [108] 피아니시모11944 16/05/04 11944 178
67153 [LOL] LCK보이콧 운동 하겠습니다. [167] 월광의밤7503 19/11/20 7503 174
33449 댓글잠금 ‘아니 저 선수 왜 저러죠?’라고 질문을 한다. [135] 김연우17508 08/01/05 17508 172
57878 [LOL] 안녕하세요! 롤드컵 통역을 맡았던 김혜진입니다. [346] 김지니38501 15/10/05 38501 171
67159 [LOL] 라이엇코리아 판단이 논리적으로 이해안되는점 [39] 세기말종자4841 19/11/20 4841 170
58628 [스타2] e스포츠팬으로서, 힘들지만 함께 스타2 프로리그를 사랑합시다 [64] 전병헌 입니다21148 16/02/01 21148 151
39815 MSL의 만행 [297] A_Shining[Day]11712 10/01/16 11712 147
57475 [스타1] 안녕하세요 이윤열입니다 [309] 이윤열33560 15/08/21 33560 146
53117 [스타2] 협회장의 편지 - 프로리그를 부탁합니다 [107] 한국e스포츠협회14095 13/12/29 14095 140
67494 [LOL] 아직 무엇이 중헌지 모르는 라이엇코리아, 다시 받아적으세요 [37] 스니스니4511 19/12/11 4511 135
67486 [LOL] 최근의 라이엇 코리아 및 그리핀 사태 관련하여 공지드립니다. [47] jjohny=쿠마19302 19/11/25 19302 134
42116 홍진호를 위하여. <BGM> [86] Hanniabal13824 10/06/28 13824 131
67286 [LOL] 헛소리 작작하세요 제발 [213] 스위치 메이커18257 19/11/25 18257 128
61397 [스타1] 제 노다지를 풀겠습니다. [53] RookieKid11354 17/06/02 11354 12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