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선거 기간동안 일시적으로 사용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8/06/14 22:28:10
Name 불굴의토스
File #1 박멸.png (119.9 KB), Download : 12
Subject 각 지역별 광역단체장 득표율과 광역비례 득표율을 비교해봤습니다.


처음에 생각한 것은, 이걸 보면 후보 개인의 개인기량을 볼 수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에 시도해봤습니다만...



생각해보니 정의당, 바른미래당이라는 변수가 있다는 것을 생각 못했네요.

예를 들어 강원도에서는 정의당 후보가 나오지 않았기에 정의당 표는 대부분 최문순 후보에게 넘어갑니다. 물론 바른미래당 후보도 없었긴 합니다만...

지난 총선에서도 국민의당이 나오지 않은 서울 지역구에선 민주당 후보가 50% 초중반대를, 국민의당이 나온 지역구에선 40% 초중반대를 얻었습니다. 이런 경우에 두 후보간에 경쟁력 차이가 있다고 보긴 힘들겠죠.

양당제인 경우엔 상당히 정확한 자료가 되겠지만요.



대진 상대도 중요하죠...

예를 들면 자유당에서는 남경필, 유정복이 비교적 선전한 모양인데, 아무래도 서울은 바른미래당에서 안철수라는 비교적 경쟁력 있는 후보가 나온 데 비해 경기도는 김영환, 문병호라는 약체 후보가 나왔기에 자유당 쪽으로 많이 밀린 것 같아서...이것만 가지고 남경필, 유정복이 개인기 좋다! 라고 말하긴 좀 애매하긴 하네요..

그러니 그냥 재미로만 봐주시기 바랍니다...






개인적으로 볼 때 여당 쪽에서 가장 개인기가 좋은 후보는 최문순, 이시종. 이용섭 정도인것 같습니다. 기록 떼놓고 봐도 그 지역 선거에 매우 강한 후보들이라는 평가이기에 크게 틀린 것 같지 않습니다. 사실 문대림 제외하면...경쟁력 부분에선 전체적으로 공천이 아주 잘 된 것 같습니다.

이거 분석하면서 약간 의외인건 민주당 지지율이 가장 높았던 전북보다 오히려 광주, 전남에서 득표율이 높게 나왔다는 건데...전북지사 평이 나름 괜찮았던 걸로 알고 있는데 의외네요. 상대 민평당 후보가 특별히 강한 것 같진 않았는데 말이죠..

광주는 민평당에서 후보 안 낸 것이 영향 있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긴 하는데 전남에선 후보가 나왔는데...민영삼이 너무 약한 후보여서인지..





자료는 선관위에서 분석했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트리키
18/06/14 23:00
수정 아이콘
인천이 원래 수도권에서 제일 보수세가 센데 완전히 자한당이 개박살났죠. 유정복 평이 안좋은것도 아니었는데
이부망천의 쓰나미란 정말......
불굴의토스
18/06/14 23:28
수정 아이콘
대선때는 설인경이 거의 같은표였는데 인천이 설인경중 제일 높네요. 이부망천으로 몇퍼센트 정돈 움직인것 같기도 합니다.
18/06/14 23:49
수정 아이콘
단체장은 주요정당 1:1 대결이라 비례보다 표가 몰리기 쉽다는 점을 감안하면,
비례만도 못한 단체장 득표율을 보인 분들은 참 지못미군요..

문수씨 (-) 만든데서, 안철수씨의 위력은 증명되었습니다? 비록 -1.9%긴 하지만..
홈런볼
18/06/15 00:03
수정 아이콘
그런면에서 부천도 무시하면 섭섭하죠. 이재명 후보도 부분적으로나마 도움을 받았다고 봅니다.
불굴의토스
18/06/15 00:56
수정 아이콘
그런 의미에서 서병수의 경쟁력은 최악급이네요.
blood eagle
18/06/15 01:07
수정 아이콘
후보자 개인기로 따진다면 충북 이시종 지사외에 다른 후보는 해당사항 없다고 봅니다. 최문순 지사의 경우 평창올림픽 뽕으로 떨어지기가 어려운 상황이었고 이용섭 당선자의 경우 개인기라고 보기도 난감한게 이 양반을 참여정부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 중용해서 경력이 장난 아닙니다. 관세청장 국세청장 청와대 수석비서관 행정자치부 장관 건설교통부 장관 ;;;; 근데 이 경력으로 지난 촢선 권은희 의원에게 졌을때는 헛웃음도 안나오더군요. 진짜 호남홀대론 어마어마 했습니다.

당시 거들먹 거리면서 문재인 사퇴하면 복당한다 가오잡다가 권은희에게 망신... 개인적으로 그때 정치판 꺼지라고 내심 생각했는데 드물다는 경력직 호남인재라고 문재인 정부에서도 일자리위원회 감투를 줬으나 본인 정치욕심으로 6개월만에 사퇴하고 출마... 솔직히 좋은 감정은 없지만 뭐 어쩌겠나요. 대통령 파워가 장난이 아니었으니;;;;;
18/06/15 05:28
수정 아이콘
최문순 지사는 지난 지선때 개인기로 당선됐죠. 지난번에 기초쪽은 다 쓸렸는데도 당선된거 보면..
18/06/15 10:26
수정 아이콘
전 반대로 무효표를 통해서 유권자들이 이재명을 얼마나 비토하느냐를 봤는데... 실패... 비율상 큰 차이가 없더군요.
18/06/15 10:55
수정 아이콘
득표 숫자로 카운트하는게 조금 더 가시적일 거 같네요.
후보득표-광역비례득표 마진으로요.
18/06/15 14:54
수정 아이콘
광역비례하고 여론조사 비교하면 샤이자유당이 좀 있을거라 생각했는데 10퍼센트가 더 있다는거군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2020년 선거게시판 운영 관리 규칙을 공고합니다. 노틸러스 20/02/24 5370
공지 선거 관련된 여론조사 결과를 담은 글 작성시 주의사항 [28] 12회차 글쓰기 이벤트jjohny=쿠마 18/04/18 12113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14415
4977 김정은이 아픈 이유가 나왔군요 [16] 마바라4189 20/04/22 4189
4976 김종인은 비대위원장 자리를 받을것인가? [24] 12회차 글쓰기 이벤트꿀꿀꾸잉2963 20/04/22 2963
4975 [펌] 13년전 일본 우경화를 예언한 김대중 대통령 [26] 가라한3677 20/04/22 3677
4974 재난 지원금이 쉽게 통과 될것같지가 않네요. [45] 키토4115 20/04/22 4115
4973 차기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40.4% 독주 속 홍준표 10.6%.jpg [194] SKT8202 20/04/22 8202
4972 현재시점 다음 총선에 선거구 변화는 어떨것인가. [19] DownTeamisDown2738 20/04/22 2738
4971 21대 국회에서 처리 됐으면 하는 소소한 법들 [21] 움하하3611 20/04/21 3611
4970 애들아 4년동안 수고했고 다시보진 말자 [26] 12회차 글쓰기 이벤트꿀꿀꾸잉5844 20/04/21 5844
4969 일본 간호사가 SNS 올린 글 [66] 가라한7452 20/04/21 7452
4968 21대 총선으로 보는 조선붕당의 이해 (보수편) [30] 이니그마4000 20/04/21 4000
4967 조국 사태의 역설? [50] 로빈7383 20/04/21 7383
4966 21대 총선 비레대표국회의원 카토그램 [10] 아마추어샌님4104 20/04/21 4104
4964 [속보] CNN "김정은 수술 후 중태"…미국 정부관리 인용 [46] aurelius8930 20/04/21 8930
4963 굽시니스트 - 7전 8기 [61] kkaddar7704 20/04/21 7704
4962 경상도로 장가간 전라도 사람(정치이야기) [94] 공노비11641 20/04/19 11641
4961 6공화국 총선,대선 득표 분석 [30] 솔로15년차3553 20/04/21 3553
4960 최근 선거게시판에 생각없이 쓴글에 대해 사과드립니다. [13] i_terran4079 20/04/20 4079
4959 호남 토호의 첫 번째 퇴장(정동영 정계 은퇴) -> 다시 본인은 부정 [83] 독수리의습격8276 20/04/20 8276
4957 통합당도 총선 참패 미리 알았다 [46] 마바라8082 20/04/20 8082
4956 진짜 이준석은 선전했을까? [72] 아우구스투스7328 20/04/20 732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