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e 2006/11/23 20:53:57
Name   볼텍스
Subject   [단편] 쓸모없지 않아
"멍청한 자식! 지금 이걸 점수라고 맞아온거냐!"

  ... 11월 16일. 누군가에게 인생 역전의 기회였을 날은.

  "다들 잘하는데 왜 너만 이러는거니?"

  나에겐 자신의 무능함을 재확인하는 날이었을뿐.


  ....


  우울한 날이었다. 전날 채점한 수능점수는 평소 점수보다 더 떨어진 점수였고,

  따라서 나의 기분은 점수와 마찬가지로 바닥을 기고 있었다.


  '내가 죽으면 어떻게 될까?'

  생각해보니.. 정말로 자신 하나 없어져도 별 변화가 없을것같다.

  다른 형제,자매,친척들이 다 높은 곳에서 자리를 잡아가고 있었으니 가문이 망할일도

없을것이고, 집안의 골치거리가 하나의 소멸. 그것으로 끝.


  "그래서 어쩌라고..."

  털썩. 침대에 누우면서 중얼거렸다. 그래. 나는 원래 이런 놈이었으니까. 다른사람

다 할때 나만 못하고. 다른 사람 못하는것도 못하는 그런 쓸모없는 놈이었으니까.

  달도 안보이는 어두운 밤. 나는 그렇게 그대로 잠들었다.



  "삐삐삐---"

  깜빡 잊고 수능 전과 동일한 시각에 알람이 울렸다. 그래 오늘이..

  '11월 18일인가. 벌써'

  무언가 까먹은듯한 느낌이 드는데... 뭐지?

  '아, 스타리그 결승전이구나. 재밌겠네. 집안 눈치만 없다면 말이지.'

  일단은 학교에 갈 시간이다. 출석체크따위 할리가 없지만 이 빌어먹을 집구석에서는

1초도 더 머물고 싶지 않다.


  "밥은 먹고 가야지!!!"

  "필요 없어요~ 다녀오겠습니다."


  부모님 얼굴 보기가 거북스러워 그냥 학교로 향한다.

  하아.. 오늘은 농구를 할까 축구를 할까..

  "어이 문제아! 집안에서 쫓겨났겠다?"

  "오냐. 광주역 화장실 세번째칸이 이제부터 내 집이다"

  "크큭. 한마디도 지기 싫어하는건 여전하구만"

  친구 얼굴을 보자마자 기분이 풀리기 시작한다.

  "오늘 누가이길것같냐?"

  "스타리그?"

  "어"

  "가을이니까.. 아무래도 오XX가 이기지 않을까?"

  "무슨소리! 입동이 지난지가 언젠데. 틀림없이 오늘 골든 마우스는 주인을 찾을거야"

  "테란 주제에 결승에서  프로토스를 이기겠다고 하는건가. 말도 안되 그건"

  "꼴에 팬이라고 편들기는. 박OO 발리는거 못봤냐?"

  "둘이 비교가 되냐. 둘은 격이 달라"

  "그거야 두고 볼 일이지"


  ...


  "다녀왔습니다~"

  정적.

  아무도 없다. 아 맞다. 큰누나 사법고시 패스 기념 저녁식사 간다고 했지..


  이제와서 나는 왜 그자리에 못가는가에 대한 억울함 따윈 없다.

  "좋게 생각하자. 아무 방해 없이 스타리그 결승전을 볼수 있게 됐으니 뭐 잘된거지"


  ..


  "안녕하십니까 여기는 제주도입니다 지금부터 신한.."

  시작했다. 경기는 1경기부터 명승부의 연속이었다.

  

  4경기까지 스코어는 2:2

  "운명의 5경기! 시작합니다!"


  테란의 빌드는 원팩 원스타 FD인척 4벌쳐 드랍. 저것을 막느냐 못막느냐가 승부의 관건.


  "아 벌쳐가 프로브를 제법 잡네요. 거기에 드랍쉽이 잡히지 않았기 때문에 견제를

  계속 당하고 있어요."

  상황은 테란쪽으로 유리하게 흘러가고 있었다. 프로토스도 필사적인 컨트롤로

큰 데미지를 입지는 않았지만 작은 데미지는 계속 쌓여가고 있었다.

  "아 프로토스는 케리어를 갈 생각인가요? 스타게이트를 짓네요"

  이대로 가면 진다는 것을 직감한 조금은 무리한 케리어.

  
  '저거 들키면 끝나겠네. 제발.. 제발.. 테란 그대로 삼룡이 가라..'


  그순간.

  드랍쉽으로 견제를 나왔던 벌쳐가 스타게이트를 확인하고 테란은 그대로 치고 나오기

시작했다. 테란은 승리를 확신한 듯 했다.

  "아~ 이ㅁㅁ 선수 승리를 예감한것같네요. 지금 가면 절대로 못막는걸 아는거죠"

  '졌다'

  1팩 에드온에서 꾸준히 뽑아낸 탱크와 4팩에서 계속 나오는 벌쳐

  '막을 수 없어 저건.'


  토스의 주력은 견제를 막기 위해 본진에 묶여있는 상황. 테란은 별 무리없이 토스진영

코앞 좋은 곳에 자리를 잡는다.


  "어! 설상가상으로 드랍쉽이 지금 프로토스의 진영쪽으로!"

  내린것은 투탱크. 일꾼들은 보자마자 대피했기에 피해는 없었지만 토스의 병력들은

허겁지겁 진군한 상태였기에 게이트에서 막 나온 병력으로 막을 수밖에 없다.

  "어! 아둔! 프로브가 없으니 아둔을 강제어택합니다!"

  "지금 발업을 하고있을텐데요.. 저거 파괴되면 그나마 있던 가능성마저 없어지죠"

  쾅- 쾅-

  게이트에서 소환된 드라군들이 탱크를 향해 공격을 시작하지만...

  '안돼!!'

  "아둔! 아둔! 아.. 아둔의 성지 파괴됩니다. 질럿 발업 아직 안됐거든요!"

  "이대로 굳어지는 분위기네요.."



  삑-

  더이상은 못보겠다.


  잠이나 잘까...


  털썩. 왜인지는 몰라도 눈가가 젖어든다.

  '아아.. 1년을 준비한 수능을 배렸고 내가 응원한 선수는 기껏 어려운 대진

다 뚫고와서 결승에서 지니까 서러울 만도 하지'

  잠은 오지 않는다.

  째깍.째깍.

  들리는건 시계소리뿐.

  '하아... 그래도 마지막 정도는 봐줘야겠지?'


  삑--


  "아! 지금 프로토스의 병력에 테란 벌쳐를 전멸시키고 위로 올라가고 있습니다!"

  '뭐?'

  "테란! 지금 막 나온 병력으로 입구를 사수합니다."

  '그래.. 아까 저정도 병력이 토스진영 앞에서 죽치고 있었지.. 대체 뭐가.. 어떻게된...'


  투둑

  어디선가 들어본. 알고는 있지만 들어본지 한참된 소리


  투두둑.

  '이것은... 설마?'


  스타크래프트에서 몇 안되는 쓸모없는 유닛. 속도도 느리고, 비싼데다가 모였을때

커세어가 오히려 더 낫기때문에 자취를 감춰버린 유닛.

  "Teleport Successful"

  스카웃.

  "I'm Waiting Command"


  승기를 잡은 프로토스의 병력은 용서없이 테란을 몰아치기 시작한다.

  "아.. 이ㅁㅁ선수 급하게 더블하고 조일 병력 뽑느라고 아머리를 안지은게 실수네요.

하다못해 일꾼 몇마리라도 데려갔으면 고치면서 버틸수 있었는데 말이죠"

  "네. 탱크 4마리에 나머지가 벌쳐들이었는데 스카웃 두마리에 탱크가 잡히고 후퇴하는

도중 드라군들에 그대로 병력들이 모두 포위당했죠. 스카웃때문에 시즈모드도 못하고

그대로 밀렸어요. 아무리 양이 많아도 벌쳐는 드라군에 안되죠"

  "허허허 스카웃 드라군 조합은 저도 처음보네요. 오XX선수. 발업과 플릿비컨 취소한

돈으로 그대로 스카웃을 찍었군요"

  "이ㅁㅁ선수 당황했나요.. 컨트롤이 안되는게 눈에 보입니다. 결국.. GG!!"


  하... 하하...


  그상황에서 프로토스가 이겨? 거기에 역전을 주도한 유닛은.. 그 쓸모없는 스카웃?


  나는... 나란놈은...


  시상식이 끝나고 역대 우승자 명단이 나올때까지. 나는 무언가가 치솟는 느낌에 그냥

멍하니 서있을 수밖에 없었다.



  ...


  문이 열리는 소리가 들린다.  

  "엄마아빠왔다.."

  "네! 다녀오셨어요!"

  "?"

  부모님은 갑자기 활기찬 나의 모습을 보고 내가 뭘 잘못먹었나 하는 눈빛으로 쳐다본다.

  내 상황이 어쨌든간에, 더이상 혼자서 좌절하는 바보같은 짓은 하지 않기로 했다.

  나는 나고, 나만이 할수있는 일이 어딘가에 있을것이 분명하기 때문에.

  오늘따라 달이 밝다.

* homy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6-11-29 13:09)
* homy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7-01-15 19:20)
* 퍼플레인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4-22 20:17)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번역을 위한 글 추천 받습니다 [17] 퍼플레인 07/01/16 11270
공지 번역 게시판 Staff소개 및 운영방침에 대해서 [13] 항즐이 07/01/10 10405
공지 번역을 위한 한 - 영 단어 조합 및 관용어 일람 입니다. [16] 항즐이 07/01/10 11130
공지 [공지] 번역게시판이 신규로 생성 되었습니다. [7] 메딕아빠 07/01/06 12142
39 The Captain Drake_The POS_MBC game Hero.. kimera18236 07/01/09 18236
41 [RE]The Captain Drake_The POS_MBC game Hero.. 퍼플레인17629 07/05/16 17629
36 The Irony Man, NaDa The xian16251 07/05/02 16251
38 [re] The Irony Man, NaDa 퍼플레인15864 07/05/07 15864
34 FP를 이용한 게임단 평가입니다. ClassicMild14884 07/04/14 14884
35 [re] Team Evaluation by FP 퍼플레인10625 07/05/03 10625
32 [sylent의 B급칼럼] 강민, 빌어먹을. [1] sylent19340 07/01/13 19340
33 [re] [Grade-B column by sylent] Damnit, Nal_rA. [1] 퍼플레인11948 07/05/02 11948
30 양방송사 개인대회 순위포인트를 통한 '랭킹' [3] 信主NISSI16072 07/04/01 16072
31 [re] Progamer Rank based on the rank point in Ongamenet and MBCGame leagues [2] 퍼플레인11367 07/04/26 11367
29 9레벨부터 댓글 가능합니다.(Only those who are Level 9 or above can comment.) [1] 퍼플레인11558 07/04/25 11558
27 [단편] 쓸모없지 않아 볼텍스17847 06/11/23 17847
28 [re] Not Useless 퍼플레인11056 07/04/22 11056
25 FP(Force Point) - 선수들의 포스를 측정해 보자! [1] ClassicMild17505 07/04/01 17505
26 [re] FP(Force Point) - Measuring the players' Force! [5] 퍼플레인17585 07/04/12 17585
24 김택용 빌드의 비밀 [6] 체념토스30455 07/03/31 30455
21 [sylent의 B급칼럼] 본좌 vs others sylent12558 07/01/25 12558
22 [re] [Grade-B column by sylent] BonJoa vs others [5] 퍼플레인8907 07/04/04 8907
18 Maestro, SaviOr Walks On Water 항즐이11712 07/02/21 1171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