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17/01/12 18:42:11
Name   legend
Subject   만약 당신이 이세계로 이동하여 거기서 영주가 되었는데
이동할때 현실 역사의 인물 셋을 데리고 갈 수 있다면 누구를 고르시겠습니까.

과거, 현존 가리지 않구요. 과거 인물은 부활해서, 현존 인물은 지금 하는 일 다 때려치게 하고 데려가는거죠.

이 인물들은 일단 당신의 밑에서 일하고 돕겠지만 기존 성격, 성향은 그대로 남아 차후 이세계에서 어떻게 변할진 알 수 없습니다. 절대적인 충성은 아닌겁니다.

과거 인물이라면 사망 당시의 사고방식, 경험에서 멈춰있으므로 당신의 생각과 맞지 않을 수 있고 그가 발휘할 힘과 능력도 그의 시대 기준에서 한정되겠죠. 물론 이세계에서 새로운 것을 배우고 성장할 가능성도 있구요.

당신이 데려갈 인물의 나이는 조절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사망 직전의 이순신을 데려갈 수도 있고, 20세 청년 이순신을 데려갈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인물의 능력과 경험은 당시 나이에 따라 달라집니다. 10살 코르시카 꼬맹이 나폴레옹이 아우스터리츠 전투의 나폴레옹같은 능력은 당연히 없습니다.




이상의 조건으로, 피지알 분들의 선택은?

+이런 뻘질문을 하는 이유는 소잿거리 생각하다가 문득 떠오른걸 막상 구체화시키려니 막막해서 자료조사차 한번 물어보고자...



밤공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8:47
넘어간곳이 동양인지 서양인지라도..
Dow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8:51
평화의 시대라면 미녀 셋★★★
전란의 시대라면 대장군, 명재상 + @
이홍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8:56
말이 통한다면 레오나르도 다빈치, 척준경, 정주영 어떨까요
akrom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8:57
피지알에 이순신 나폴레옹을 밑에두고 부릴 사람이 있을거 같진 않네요.
저라면 미녀 셋
미카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9:01
항우, 척준경, 장량이요. 중국 과거로 도약해서 굴지의 패왕이 되겠습니다. SSS급 무장 2명과 SSS급 책사 1명 밸런스 괜찮겠죠? 항우를 전방위 딜탱으로 쓰고, 척준경을 암살자처럼 적장 킬링용으로 쓰겠습니다. 제갈량보다 장량이 더 매력 있어서 장량 골랐습니다 껄껄.
legend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9:05
항우, 여포가 언제까지 밑에서 말 잘 듣고 있을지...학살마 항우와 주인을 몇번이나 갈아치운 여포...
척준경으로 바뀌었군요. 척준경이 기록으로만 봐선 한번 의리로 맺어지면 최고의 호위이자 암살자가 될듯.
legend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9:06
일단은 일반적인 판타지 세계라고 생각했습니다만.
legend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9:08
평화로운 시대라면 영지에서 나오는 돈으로 미녀 셋 끼고 잘먹고 잘 사는거죠 크크. 근데 미녀 셋이 과연 계속 옆에 있을까요? 잘생긴 영지의 기사랑 바람나거나 더 높은 자리에 계신 권력자님 눈에 띄어 뺏긴다거나...
legend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9:09
만능천재 다빈치 좋은 선택이네요! 성격도 뭐 이상하단 말은 못 봤고.
척준경도 친구 먹을수만 있다면 나쁘지 않군요.
정주영은...영주 오너자리를 탐낼수도?
legend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9:10
미녀 셋의 부작용은 두번째 댓글에도 달았지만 과연 여러분 곁에 계속 붙잡아둘 수 있을지가...더 뛰어난 외모, 무력, 권력, 재력에 빼앗길 가능성이 있으니까요.
지금만나러갑니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9:11
항우 데리고 오는 순간 님 목부터 날라갈 가능성이....
미카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9:11
일단 충성한다는 가정이 있으니.. 제 매력으로 굴복시켜보겠습니다 크크
이홍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9:12
다빈치는 하고싶은거 할 수 있게 해주고
어린 척준경을 무장 관련 직책을 주고 말로 구워삶아서 어린친구 등쳐먹고
젊을때 정주영 회장을 소환해서 비전을 공유하면서 동업자로 가는게 어떨가 싶습니다
미카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9:13
크크 여포와 항우가 포지션이 겹치는 것 같아 한반도 최강의 어쌔신으로 바꾸었습니다.
Dow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9:18
영주라기에 중세 봉건주의 개념을 떠올렸습니다.
영지의 기사랑 바람난다면 참형을!!! 권력자님이라면 ... gg...
순규성소민아쑥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9:22
내가 바로 매력덩어리 동오의 덕왕 미카엘이다!
지니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9:40
현시대의 뛰어난 의사 하나, 뛰어난 과학자 하나, 뛰어난 장군 하나를 데려가겠네요. 옛날사람이 아무리 유능해봤자 이때까지 쌓은 지식을 능가할 수 없죠. 위생관념과 의술의 보급으로 평균수명을 연장시키고, 과학력으로 식량보급과 기술발전, 무기개량을 이루고, 장군으로 체계적인 행정시스템과 전술훈련 시스템을 구축하면 될 것 같아요.
술마시면동네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9:45
의사 하나 뛰어난 공돌이 둘 데려갈겁니다.
Everla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9:50
재밌는 상상이군요.
일단 나 자신이 리더라는 점에서 역사적으로 위대한 군주들을 데려가기는 어려울 것 같네요. 위에서 군림하던 사람들이 배알꼴려서 저한테 무슨 짓을 할지 모르니... 일단 그런 면에서는 높은 충성도를 보이고 있는 인물들을 데려가야 안정적이겠군요. 그래야 모시는 군주의 능력이 조금 떨어져도 양해(?)를 해줄테니까요.

제갈량(내정과 전체적인 큰 그림 담당), 한신(전쟁사령관), 마지막은 상황에 따라 호위이면서 최전방 장수로도 쓸 수 있는 사람을 고르고 싶은데 마땅히 떠오르는 사람이 없네요. 최강자 자리를 다투고 있는 인물들 대부분이 인성 또는 지적인 능력(?)에 문제를 보이고 있으니(...) 그렇다고 관우, 조운 같은 무장들을 데리고 가자니 약간 아쉬운 느낌도 들고.. 애매하네요..

어쨌든 저 셋이 알아서 하게 두고 저는 절대자의 라이프를 맘껏 즐길 겁니다...
아칼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20:08
할리드 이븐 알 왈리드 - 영지를 지킬 인물이라면 역시 명장을 데려가야죠. 비슷한 급의 지휘관이라고 할만한 나폴레옹, 한니발, 한신, 알렉산더 같은 인물들은 야심이 대단했던 인물들이라 제 목이 먼저 날아갈 위험이... 그래서 권력자의 숱한 견제를 받으면서도 충성을 지켰던 할리드 이븐 알 왈리드를 1픽으로 데려가겠습니다. 대체인물로 생각나는 건 벨리사리우스 정도...

레오나르도 다빈치 - 천재의 대명사와 같은 사람이니 이것 저것 잘 만들 것 같고, 예술가이기 때문에 후원하는 인물을 배반할 염려도 비교적 덜 할 것 같습니다.

미녀 - 사리사욕
복타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20:11
괴벨스, 소하, 우장춘 이렇게 3명 데려가고 싶네요.
꼬마산적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20:14
우장춘 한신 소라아오이(?) 헤헤헤
FlashVisio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20:18
재상으로 소하, 육군 명장으로 할리드 이븐 알 왈리드를, 해군 명장으로 미힐 더 라위터르를 데려가겠습니다. 육해군 모두 강력한 영지가 되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아요. 만약 최근의 인물일 수록 낫다면 육군/해군 명장에 에리히 폰 만슈타인/체스터 니미츠를, 재상 역할로는 오바마를?? 데려가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서로감싸주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20:19
암사자 여우 늑대 이렇게 3마리 데려갈겁니다.
세카이노오와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20:25
우에하라 아이는 무조건 데려갑니다. 크크.
하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21:01
엄마 아빠 동생
메피스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23:13
화약 전문가... 탄소강 제작과 강관 제조 할줄 아는 대장장이... AK 설계, 화약만 있으면 총알 만들 줄 아는 엔지니어...
진정석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23:23
조운 관우 제갈량
밤공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3 00:20
일겅
Colorful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3 00:53
말이 안통해서 실패!
큰 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3 08:52
무례하다고 생각되기는 한데 솔직히 피식했습니다 크크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2161
공지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7] OrBef 16/05/03 20981
공지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43005
공지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89398
104749 노래를 찾습니다 사이언스뱃살108 17/06/25 108
104748 대관령 목장 질문 [1] 마둘리120 17/06/25 120
104747 2달 어학연수 vs 면접준비+영어회화학원 [8] Genius358 17/06/25 358
104746 서피스 프로 시리즈 M3 모델 사용해 보신 분 있나요? [8] Camellia.S225 17/06/25 225
104745 용산으로 직접가면 그래픽카드 살 수 있을까요? [3] 분당선521 17/06/25 521
104744 스타1 배틀넷 오류좀 봐주세요 [1] 이르91 17/06/25 91
104743 시바견 키워보신분? [7] 보아남편555 17/06/25 555
104742 침대 매트리스 청소 질문합니다. 보아남편50 17/06/25 50
104741 페르소나5 저렙섀도 획득 시기를 놓쳤어요 ㅠㅠ [5] Maiev Shadowsong245 17/06/25 245
104740 가상화폐 구매하기 제일 안전(?)한 사이트가 어디일까요? [5] 윾쾌한놈463 17/06/25 463
104739 건설사 경영지원 쪽 근무중이신 분 계신가요?? [5] aura266 17/06/25 266
104738 제주도 3박4일 여행후 돌아오는 비행기 몇시가 적당할까요.. [3] 미뉴잇149 17/06/25 149
104737 일본뇌염, 뇌성마비 등은 성인이 되어서도 예방접종을 또 받아야 하는지요...? [4] nexon205 17/06/25 205
104736 컴퓨터가 급사망했습니다. 이유가 뭘까요? [6] 득이341 17/06/25 341
104735 저렴한 게이밍 노트북 추천 부탁드립니다. [1] 김밥이좋아119 17/06/25 119
104734 아마도 유게에서 본 것 같은 게시물을 찾습니다. [3] Practice434 17/06/25 434
104733 500cc 맥주 한잔 마셨고 집이 1km 이내라면 운전대 잡으십니까? [70] 삭제됨2581 17/06/25 2581
104732 [패션] 어디서부터 시작해야될지 모르겠습니다. [4] 푸끆이560 17/06/25 560
104731 친구가 한국 비하가 좀 심하네요. [53] 성동구2694 17/06/25 269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