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08/07/22 00:32:20
Name   항즐이
Subject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우선, 공지사항을 확인해 주세요.
http://ppt21.com/?b=6&n=43021


안녕하세요. 질게 관리자 항즐이입니다. (물론 다른 게시판도 둘러보지만, 제 1 관심사는 질게입니다.)

Pgr 질문게시판은 Pgr 지식인이라고 불릴 정도로, 폭넢고 수준높은 답변들이 올라옵니다.
거의 대부분은 신뢰할 만한 대답들이며, 다른 곳에서 쉽게 얻을 수 없는 것들도 많습니다.

그렇기 때문인지, Pgr 질게는 유게와 더불어 비수기가 없는 게시판입니다.
항상 질문이 넘쳐나고, 대답도 많이 나옵니다.

바로 그렇기 때문에 질게에 필요한 몇 가지 생각들을 정리해 보는 것이 필요한 때라 생각 (했습니다만 게을러서 이제서야) 하여 이렇게 몇 자 적어 봅니다.

1. 질문이란 무엇인가?


질문이라는 것은,
"자신의" 어려움을 헤쳐나가기 위해 타인의 도움을 구하는 일입니다.  
중요한 부분은 "자신의" 어려움이라는 것입니다.

사실 다른 사람들이 여러분의 질문에 대답해야 할 의무도, 이유도 없습니다.
다만 타인을 돕는 일이 결국 더 나은 커뮤니티와 사회를 만든다는 생각, 혹은 더 깊이 자리잡은 "어진 마음"때문에 기꺼이 도움을 나누고 있는 것입니다.

따라서,


최대한 상세하고 친절하게 질문을 쓰십시오.

질게의 4줄 규정은 이를 위해 존재합니다.
다시 한 번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사실 - 질문은 결국 부탁이다 - 을 기억하시면서, 낯선 이에게 자신의 일을 부탁하는 것이 현실 세계에서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떠올려 보시기 바랍니다.
따라서 아무리 내용이 간단한 질문이라도, 간단한 질문 그 자체로 충분하지 않습니다.

대뜸 길 한복판에서 "저기 서울역 몇호선?"이라고 묻는 낯선이가 좋은 대답을 받을 가능성은 낮습니다.
가능성 이전에 올바른 태도도 아닙니다.

"저.. 죄송하지만 제가 뭘 좀 여쭙겠습니다. 저는 서울이 처음이고 지하철도 잘 모릅니다. 그래서 서울역을 가려면 몇호선을 타야 하는지 전혀 모르겠네요. 괜찮으시다면 좀 쉽게 알려주시면 안될까요?"



원하는 대답을 얻었다면, (혹은 그렇지 않더라도) 대답해 주신 분들에게 감사를 표하십시오.


사실 대답을 하는 사람들에게 어떤 지식은 그리 대단한 것이 아니어서 쉽게 대답을 해 줄 수 있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질문하는 사람이나 타인들이 판단할 수 있는 일이 아니며, 대답하는 사람의 수고로움을 함부로 재단하여 "그리 고마워 하지 않아도 괜찮을" 일로 분류하는 것도 주제넘어 보입니다.

자신의 어려움을 - 경중이나 난이는 어찌 되더라도 - 도와 준 사람에게 가벼운 인사 정도는 하는 것이 다음의 질문을 위해서도 더 좋은 일일 듯 합니다.

또한 질문을 던져놓고 답변이 올라오건 말건 한 참 기다리고 있다가 쓸만한 답변이 올라왔을 즈음에 확인하는 듯한 무관심은 답변하는 사람들에 대한 태도가 아닙니다. 반응이 올라오고 있다면 최대한 성실히 그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다시 밝혀 주시기를 바랍니다.



2. 질문을 잘 하는 몇 가지 요령들



검색, 검색, 검색.


검색은 다른 이들이 귀찮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만은 아닙니다. 기본적인 포털(네이버, 다음, 엠파스, 야후, 구글 .. ) 검색을 통해 얻은 지식들은 자신의 질문을 좀 더 구체적으로 만들어 주며, 그것이 더 나은 대답에 크게 기여할 것입니다.

무엇보다, "제가 검색해 본 바로는 이러저러 하던데요." 라는 말 몇 마디는 대답하는 사람들에게 당신의 진지한 태도를 느끼게 할 것입니다. 애쓰는 사람의 어려움을 먼저 보살피는 것은 당연한 것이죠.


쓸데 없는 말이라도 적어두자.


유게에도 오른 "따라단딴"을 아실 겁니다. 정말 때로는 아무런 단서도 없이 막막한 마음으로 질문을 해야할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많은 경우 질문하는 본인은 막막하고 아무 것도 없다고 느낄 때 조차 사소한 것들이 큰 단서가 되어 멋진 대답을 이끌어내곤 합니다. 궁금한 이유, 궁금했던 계기, 어디서 들었는데, 이건 아닌 거 같지만 비슷한 생각이 들었던.. 무엇이라도 좋습니다.

설령 단서가 되지 않더라도, 앞서 말했듯이 질문의 의미와 절실함을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3. 이런 것은 제발 .. 하지 맙시다.



급질. 급. 급합니다. 제발 급답 부탁이요.


급하다라는 말에는 이런 뜻이 숨어 있습니다.
"제 질문을 다른 질문에 우선해 주세요."

위와 같은 특별한 요구가 다수의 사람들이 있는 커뮤니티에서 받아들여지려면 최소한 다음의 두 가지 조건이 필요합니다.

1. 내 질문이 정말 시간적으로 시급을 요하는 일인가?
2. 내 질문이 시급을 요하는 이유가 타인에게도 설득력이 있어서, 다른 질문자들과 회원들의 양해를 구할 수 있는가?

따라서 저 표현을 꼭 쓰시려거든 위의 두 조건을 확인하십시오.



스타 씨디 키 구할 수 있는 곳 좀여. 메일점 부탁여.


세상이 합법적으로만 돌아가야 한다는 것도 아니고, 제가 그렇게 사는 것도 아닙니다. (전혀요)
하지만 타인에게 불법을 저질러 달라고 부탁하는 일은 하지 맙시다. 정히 그렇게 해야 한다면 그 절박한 이유를 밝혀 이해를 구해야 합니다.

적어도, 적어도 스타크래프트 커뮤니티에서 불법으로 스타를 즐기고 싶다고 말하는 것이 당연해서는 안될 것 같습니다.




숙제 좀 해주세요. 번역 해주십시오. 과제입니다.


물론 어떤 일을 혼자 힘으로 하기 어렵기 때문에 남에게 도움을 구하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그러나 기본적으로 혼자 힘으로 최선을 다해서 해낼 것을 요구받는 일(과제/숙제)들에 대해서 타인의 도움에 "지나치게"기대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 (당연히 어느 정도의 도움은 질게의 존재 이유입니다.)

특히 시험기간, 방학 말미에는 이런 글들이 많이 올라오는데, 올려놓고 나몰라라 하다가 나중에 답변이 있으면 다행 - 이라는 식의 질문들이 많이 지나갑니다. 때로는 꽤 어려운 문제를 대신 풀어준 분들에게조차 아무런 코멘트가 없습니다.

또한, 과제 특성상 지나치게 어려운 것들이 있습니다. 그런 경우, 최선을 다해 도움을 얻어야 하는 범위를 줄여주십시오. 번역이라면 스스로 최선을 다한 후 올려주시고, 과제라면 관련 이론이나 공식, 자료를 첨부하여 답변자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 외에도, 많은 충고들이 있을 듯 합니다. 간단히 생각해 오던 것을 정리해 보았습니다만, 앞으로도 계속 많은 지르잡이가 있어야 할 것입니다.

유게의 상단 공지와, 자게에 이 글을 올립니다.
더 나은 Pgr 지식인 - 혹은 Pgr의 지혜 품앗이 - 을 바라는 마음을 모아보았으면 합니다.

ps. 앞으로도 종종 "훌륭한 Pgr 지식인" 등의 이벤트를 할 예정입니다. 항상 많은 관심 가져 주세요!
* 항즐이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8-07-22 00:32)



SwEeTy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8/07/22 00:40
훌륭한 Pgr 지식인*^^*
기대되네요~
OrBef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8/07/22 00:51
좋은 팁입니다.

근데.. 항즐이님처럼 무섭게 생긴 분이

대뜸 길 한복판에서 "저기 서울역 몇호선?"이라고 저한테 물으시면, 흠칫 놀란 OrBef 한테서 좋은 대답을 받을 가능성은 매우 높습니다.

오히려

"저.. 죄송하지만 제가 뭘 좀 여쭙겠습니다. 저는 서울이 처음이고 지하철도 잘 모릅니다. 그래서 서울역을 가려면 몇호선을 타야 하는지 전혀 모르겠네요. 괜찮으시다면 좀 쉽게 알려주시면 안될까요?"

라고 하시면 제가 안심하고 '저 바빠요 죄송' 할 것 같다는 생각이!!!!

은 훼이크고요, 렙업만은 제발 흑흑
OnlyJustForYou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8/07/22 00:52
자게에 글을 올릴때도 조심스럽지만 유게에 글을 올릴때도 상당히 조심스럽습니다.
내가 괜히 사소한걸 물어보는 것은 아닐까.. 내가 나 스스로 충분히 검색을 해보고 올리는건가..
질게에 보면 중복된 질문도 많이 있구요.

본문의 내용이 모두 동의하고 특히 감사를 표하라는 말씀은 꼭 지켜야 하는 행위인거 같습니다.
아마 모든 pgr질게를 이용하시는 분들이 감사한 마음을 갖고 계실테지만 댓글에 꼭 표현을 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구요.

에전엔 자게를 자주 애용하지 않았지만 한 1년전부터 자게, 유게와더불어 꼭 살펴보는 곳이 질게가 됐네요.
자게같은 곳에서도 충분히 많은 지식을 얻지만 질게에선 그보다 많은 지식을 얻게 되는 경우가 많은거 같구요.
가끔은 내 지식을 나누는 행위또한 즐거운 일이구요.. ^^;;
항즐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8/07/22 00:52
제가 무섭게 생겼다니
광렙업..
shovel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8/07/22 00:53
답변 자주 다는 사람으로서 답답한 점 몇 가지만:

1.
특정 제품이나 서비스에 대한 질문은 pgr 질게보다 해당 업체로 문의하는 것이
더 빠르고 더 정확하며 더 성실한 답변을 얻을 수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게시판 앞에서 이제나 저제나 기다리시는 것 보다 전화 한 통 혹은 구글링 한 방에 해결될 수 있습니다.

2.
요즘은 좀 덜하지만, 답을 얻으신 후에 그 글 지우지 마세요. 정말 맥빠집니다.

3.
제가 휴대전화 관련 질문에 답을 많이 달기에 느끼는 것입니다만
이동통신사 빼먹는 분들 정말 많습니다. 이통사 3사의 정책이 모두 다른데 -_- 3사 모두 정리해 드려야 하나요...?

4.
`답변자에게 반론을 제시해서는 안되며 항상 감사하다는 말을 해야한다고 주장하는 분들이 계셔서 불편하더군요.` 이런 류의 생각을 가지는 분들이 많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_-
BluSkai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8/07/22 00:53
OrBef님// 오오ㅡ 그럴싸한데요?
BluSkai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8/07/22 00:55
shovel님// 저도 한마디 하자면

대학교 학사 관련 질문들은 도대체 왜 올라오는 지 모르겠습니다. 그건 학교마다 다르고, 또 같은 학교라도 과마다 다르다는 것쯤은 충분히 알텐데, 그래서 과사무실 혹은 학교내 서비스센터에 연락하는 게 더 빠른걸 충분히 알텐데 왜 PGR에 올라오는건지 이해가 안가던데요? (자기가 다니는 대학에 같이 다니는 PGRer가 있다고 생각하는걸까요?)

제가 너무 이상한겁니까? ㅡㅡ?
shovel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8/07/22 00:56
BluSkai님 그러게나 말입니다;;;
쇼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8/07/22 00:57
질문에 코멘트 다시는 분들도 한번쯤 생각해 봐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자기도 어디서 어깨넘어 주워들은 얘기나 확실치 않은 정보를 자신의 경험인 양, 정확한 정보인 것처럼 알려주시는 분들도 많이 계시던데, 그러실거면 '정확한 건 아니지만..' '친구한테 들은 얘기로는..'등의 코멘트도 같이 붙였으면 합니다. 잘못된 정보는 안알려주는 것 보다도 못합니다.
항즐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8/07/22 00:59
쇼너님//

그렇습니다. 중요한 지적이네요.

BluSkai님// shovel님//
맞는 말입니다. "해당 업체, 해당 사무실"의 직접적인 응답을 요구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봐야 하겠습니다.
AerospaceEng.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8/07/22 01:01
질문에 대한 답변이 아닌 뻘플도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카테고리 만들면 괜찮을것 같다는생각이.. 예를들면 컴퓨터/연애/의료/노래/게임/.../기타 등등..너무 많은가요?;;
항즐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8/07/22 01:03
카테고리는 좀 무리일 듯 싶고,

주간/월간/연간 등의 FAQ 를 만들어볼까 하는 생각은 있습니다.
낭만토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8/07/22 03:01
검색 해봐야 한다는 건 정말 동의합니다.

저도 질게를 애용하는 편인데,(질문 답변 모두) 사실 피지알 지식인 검색만 해봐도 정말 방대한 자료가 나오죠.

특히 영화, 만화책, 노래 추천은 질게 검색만해도 a4용지로 쓸 만한 분량이 나옵니다.
Who am I?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8/07/22 08:22
악악...뻘플을 금지하시면.....ㅠ.ㅠ
전 유게보다도 질게를 더 좋아라 한단말입니다. 훌쩍-


개인적으로 아주 약간의 가이드 라인만 있는 편이 낫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것에는 성의있는 질문!과 최선을 다한 답변!정도가 아닐까요...
본문의 권장사항-에는 동의합니다만.으하하하;;

어쨌든 이곳은 전문가들이 모인 집단의 질답게시판이 아니고
같은 아마추어들끼리의 '경험'을 나눈다는 식으로 생각하고 있거든요.
즉 이곳에서 얻는 정보의 학문적인 사실은 장담할수 없음을 이미 담보로 하고 모여있다-라는 겁니다.
아주 사소한 질문에서부터...(전 와퍼주니어 가격도 물어본적 있습니다. 버거킹 홈페이지에 들어갈 생각은 못하고 말이지요.;;)다소 전문적인 질문까지..(흐흐흐- 이자리를 빌어 감사드립니다.) 가능한 매우 드문-게시판이지만요. ^^;;
WizardMo진종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8/07/22 08:34
굳굳굳
낭만토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8/07/22 09:23
여담이지만 조회수가 굉장히 적습니다. 현재의 실태가 아닐지 -_-;;
땅과자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8/07/22 10:19
OrBef님// 오.. 웬지 설득력 있어 보여요. 그런데 항즐이 님이 무섭게 생기셨나요?
WithO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8/07/22 12:48
항즐이님// 좋은글 잘 봤습니다 +_+ PGR 질게가 수준이 엄청 높죠~!
땅과자유// 항즐이님 효도르급이십니다 -_-; 농담이고 친근하게 잘 생기셨습니다~
땅과자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8/07/22 13:26
WithOr님// 음 타우렌이신가 보군요. (후다다다닥 도망간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8/07/22 13:50
굳이 이 공지로 인해 긁어부스럼이 되지는 않을까 걱정이 될 정도로 피지알 질게는 최고입니다.
아직도 대전 지하철에서 프문의 목소리가 들리는데 누가 해결해 주실 분...
Scratch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8/07/23 00:32
저는 이래서 PGR이 좋습니다.
저녁달빛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08/10/17 08:52
개인적으로 짜증나는 질문들... 마우스 추천해주세요, MP3 추천해주세요, 신용카드 추천해주세요, 휴대폰 추천해주세요... 등등의 추천글... 막연하게 추천해달라는 글을 적기 전에 검색해보셨으면 하고, 자기가 원하는 요구조건을 밝히거나 정해진 한도를 말해주면 더 고마운데, 무조건 추천해달라고 하는 분들은 좀 거부감 느낍니다.

물론, 피지알엔 이런 요구에도 친절히 답변해주는 분들도 있지만, 이분들도 한때죠... 계속 추천해달라는 글만 올리면 남감할 수 밖에 없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705
공지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7] OrBef 16/05/03 19618
공지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41152
공지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88003
103025 컴퓨터 견적 한번만 봐주세요 [1] vlncentz59 17/05/23 59
103024 회사원,공무원들의 생활이 어떤가요? [6] 코비362 17/05/23 362
103023 친구랑 살짝 말다툼 했는데.. (삭제예정) [26] 삭제됨519 17/05/23 519
103022 애플뮤직 인터페이스, 저만 어렵나요? [7] Kaga134 17/05/23 134
103021 수도관 수리 문제입니다. 브이나츠45 17/05/22 45
103020 전문직 시험에 도전하려고 합니다. [6] Total441 17/05/22 441
103019 사회생활 선배님들께 이직 문의드립니다. [1] 홀리데이13114 17/05/22 114
103018 대한민국 대통령만큼 권력이 강한 경우가 있을까요? [11] tjsrnjsdlf684 17/05/22 684
103017 울산촌놈의 금요일 서울나들이 질문입니다! [6] Violin172 17/05/22 172
103016 입법부 '공무원'에게 필요한 것? [7] 카롱카롱438 17/05/22 438
103015 전산실op 근무가 그렇게 나쁜가요??? [5] 이르537 17/05/22 537
103014 이태원에 괜찮은 루프탑(?),테라스 있는 바 혹은 술집 추천좀 부탁드립니다. [3] 리얼리스트가163 17/05/22 163
103013 모바일 웹브라우저 추천 부탁합니다 [7] VKRKO177 17/05/22 177
103012 오키나와 호텔에서 도쿄 매장 물건을 받고자 합니다. [2] 허느117 17/05/22 117
103011 [치과]금으로 떼운 곳이 자꾸 떨어집니다 [1] 맨송맨송197 17/05/22 197
103010 LCHF할때 지방에 대한 질문입니다. [3] 전크리넥스만써요141 17/05/22 141
103009 공기질 측정기 정말 믿을만 한지요...? [3] nexon160 17/05/22 160
103008 일본어 고수분께 질문드립니다. [12] JazzPianist268 17/05/22 268
103007 갤럭시S7 용 셀카봉 추천 부탁드려요 [1] 뻥치시네74 17/05/22 7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