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7/01/11 21:15:45
Name   바스테트
Subject   문화계 블랙리스트 시작은 세월호 때문이었다
링크 : http://v.media.daum.net/v/20170111200255942

관련 기사 추가 링크 : http://v.media.daum.net/v/20170111151509212
('파도 파도 끝이 없다'..'문화 정부'의 추악한 민낯)


블랙리스트의 시작은 세월호때문이었다는 기사와 정치적인 잣대를 들이밀며 외국진출마저 막아섰다는 내용의 기사들입니다.
자신들의 치부를 가리기 위해 희생된 아이들을 추모하는 것마저 막아서며 온갖 개발악을 다 했던거였네요..-_-

파면 팔수록 끝이 없으며 정말 화만 납니다. 이런 인간을 대통령으로 뽑았다니 하하

대통령이라고 항상 유능할수는 없을 겁니다. 무능할 수도 있죠 물론 그에 대한 비판은 감내야해겠지만요
근데요 최소한 인간적인 도리만큼은 지켜야할 텐데 얘네들에겐 그런 게 없어요 얘네들은 사람이 아닙니다. 최소한 사람이라면 저따위 이유로 저런 짓들을 할 수가 없어요-_-

(하...아버지가 TV뉴스에서 블랙리스트에 관한 기사 나온걸 보고 지들이 정권 잡으면 더 할 놈들이 말이 많다는 소릴 듣고 멘붕하고 있습니다..ㅠ_ㅠ)



치킨너겟은사랑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1:23
남영동 만든 제작사도 리스트에 올라와있지 않나요.
WhoIaM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1:24
우리는 인간으로서의 상식이 통용되지 않는 정부에 살았습니다
아라가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1:25
노무현 김대중 정부때 잃어버린 10년을 찾았다!!!!
김낙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1:25
정치에 선악은 없다고 생각했는데~ 꼭 그런 것만은 아닌듯?..
꼬마산적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1:25
지금 우리 일제시대 아니죠?
1온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1:26
우리나라 기술이 1000일이 지나도 세월호 하나 인양 못할 기술도 아닌데, 아직도 세월호는 바다 속에 잠겨있죠.

그저 감추고 은폐하면 다 되고, 딴소리하는 넘들은 리스트로 관리하겠다는 전형적인 독재자의 생각이죠.
포도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1:32
오늘 점심먹으러 식당에 갔는데 손놈 하나가 매일 똑같은소리 지겹다고 티비끄라고 버럭 소리를 지르더라고요.
구역질나서 먹던 설렁탕그릇 집어던질까 말까 고민하다가 그냥 나왔습니다.
웨인루구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1:34
추악하네요...
MirrorShield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1:37
인양은 구조작업 때문에 하지 말라고 유가족들의 요청때문에 애초에 늦게 시작한거죠.

인양 시작한지 반년도 안됐습니다.
PYRO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1:38
이 나라는 박정희 향수에 젖은 노인들이 죽기 전까지는 안 바뀝니다.
유소필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1:39
제 기억으로는 인양반대 했던건 유가족 측 이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아니었나요?
tjsrnjsdlf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1:47
이 정부는 정말 파도파도 괴담밖에 안나오네요.
아유아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1:56
그냥..박근혜는 인간 자체로 뭔가 사람으로서의 감정 몇가지가 결여되어 있는 느낌입니다.
그렇기때문에..아마 지금도 자기가 뭘 잘못했는지 '진짜로'모르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징역 살거나 뭔가 육체적으로 고통을 받아야 그나마 내가 뭘 잘못했는지 약간이나마 느끼지 않을까 하는...
Arya Stark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1:56
공개 처형 추천 합니다. 개인적으로 사형제도는 반대하지만 이 사람같지 않은 존재들한테는 진짜 분노가 끝이 없네요.
로즈마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2:14
늦게 시작한것과는 별개로 인양이 늦어지고 있는것도 사실입니다. 계획대로라면 벌써 인양되었어야 했는데 중간에 공법을 바꿨거든요.
tjsrnjsdlf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2:18
고통 받으면 그냥 억울하고 정치적 보복의 희생양이 됬다고 생각할거 같은데요. 그리고 박사모도 비슷하게 생각할것 같네요. 이런 인간이거든요.
아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2:19
애초에 인양 시작할때 작년까지 끝내겠다고 떵떵 거리면서 시작했어요.
검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2:21
아버님도 정권 교체가 될 걸 예견하고 계시네요ㅠ
피정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2:24
그냥 이슬람 근본주의자처럼 내가 진리고 내가 대한민국인거에요

나와 다른건 아 다르구나 어떻게 타협할까가 아니라 적이고 없에야할 존재인거죠
아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2:28
9명의 실종자 가족이야 살아있을수 있다고 믿었으니 2014년 4월 16일 이후로 한 달간은 반대했지만 인양 시작은 2016년 되서야 업체 선정하고 시작했죠. 2015년은 김진태류들이 세월호 인양에 반대했고 이유로는 비용 많이 든다고 가슴에 묻자는 여론전을 1년내내 했어요.
아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2:38
고영태가 한 증언중에 최순실은 노란색도 싫어할 정도로 세월호에 대해서도 과민반응 이였죠.
세월호가 자칭 애국보수들에게 아킬레스건이고 민낯이고 감추고 싶은 진실인데 정작 박근혜는 참사 당일에 왜이리 한가하고 평소처럼 혼이 비정상으로 지냈을까요? 이해가 안가요.
참사 다음날부터 세월호를 감추고 조작할려던 정황이 들어나고 김기춘이나 최순실도 세월호가 보통 일이 아니라는걸 인지한 상태인것 같은데 정작 당사자인 박근혜는 왜 아무 생각이 없었을까요? 오바마등 미국 방한 인사들은 추모를 표하는 복장을 했지만 박근혜는 하늘하늘 바다색 옷을 입고 현실인지 능력이 전혀 없는 사람이였던 걸까요? 선거의 여왕이라면서요
바스테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2:38
어차피 저놈들 인제 누가 뽑아줄거냐?라고 말씀하시면서도
야당이 집권하면 더 망한다고 하십니다..하..-0-
유소필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2:49
https://www.youtube.com/watch?v=29yGtjjeCbY
보니까 적어도 14년 10월 말까진 반대 했네요. 제 기억에도 사망이 확정된지 한참 후에도 반대했던걸로 기억해서 찾아보니 나오네요.
아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1 22:58
실종자 가족 입장에서는 한 달만에 포기 했다는 재 댓글은 실수네요. 저 같아도 한달만에 포기는 못할것 같아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4001 19
공지 통합 규정 공지 2016.4.1 release OrBef 16/03/28 34863 2
공지 PGR21 자유게시판 제재 대상 비속어 가이드라인 [14] jjohny=쿠마 16/02/03 34250 3
공지 유명인에 대한 비방을 자제해 주십시오 [26] OrBef 15/11/06 65245 4
70105 개신교인의 착각 vs 비개신교인의 착각 [25] 소주꼬뿌1923 17/01/20 1923 14
70104 [뉴스] 아이에게 새 가족 찾아주고 죽은 말기암 아빠 이야기. [8] OrBef1917 17/01/20 1917 6
70103 책 리뷰 <오래된 미래> [4] 솔빈573 17/01/20 573 2
70102 반기문의 헬 "코리아" 조선 인식 수준 [101] Jun9118453 17/01/19 8453 40
70100 더불어민주당 행시 폐지 공약 내놓았습니다. [268] 삭제됨9517 17/01/19 9517 3
70099 "성폭행당했다"…동거남 폭행뒤 허위신고 20대女 집유 [31] 군디츠마라5602 17/01/19 5602 2
70098 너의 이름은 소설에서 나오는 내용들 (스포) [22] ZeroOne2214 17/01/19 2214 6
70097 전설(?)의 환생경제를 직접 관람하고 온 사람입니다. [27] 밥도둑4617 17/01/19 4617 10
70096 학내 커뮤니티 사기사건이 PGR에서도 벌어 진것 같아 알려 드립니다. [94] 이장님9863 17/01/19 9863 13
70095 데이트비용과 권력문제 [314] 파니타8522 17/01/19 8522 4
70094 [강좌 소개] 정해진 미래 인구 변화와 경제 [27] 스타로드1908 17/01/19 1908 4
70093 40인치 4K TV DSP S402UL 사용기 [10] 2463 17/01/19 2463 1
70092 브랜드 운명을 바꾼 위대한 광고들 [59] 설탕가루인형4919 17/01/19 4919 19
70090 개신교인입니다 [283] 랑맨8324 17/01/19 8324 11
70089 방송, 정치 관련 단신 모음 [26] The xian4450 17/01/19 4450 11
70088 반기문 “일본이 이틀에 한 번 꼴로 머리 숙이고 사과할 필요 없어” [54] ZeroOne8265 17/01/19 8265 16
70087 문재인 전 대표의 일자리 공약 [99] 박보검5524 17/01/19 5524 19
70086 영어 [-1 N +1], 한국어 [-3 N +3]... [30] Neanderthal2702 17/01/19 2702 5
70085 탄핵되어야 마땅한 부장판사 [55] 사악군7185 17/01/19 7185 6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