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e 2013/01/31 10:53:43
Name   다시한번말해봐
Subject   [요리잡담] 집에서 즐기는 술안주, 이건 어떠세요?
안녕하세요!
벌써 목요일이네요!! 이번 주는 개인적인 사정때문에 정말정말 지겹고 긴~한 주가 될것이라 예상했었는데
그래도 어느새 벌써! 목요일이네요~ 전 금요일보다 목요일을 더 좋아해요! 왜냐하면 내일은 금요일이니까요:-D

지난 주, 부족하지만 간단한 파스타요리에 관해 글을 쓰고 어제 다른 분이 올려주신 아주 좋은 레시피를 보고있노라니
또 글을 올려보고싶은 마음이 스물스물 올라오네요~ 그래서 또 글쓰기 버튼을 꾸욱- 눌렀습니다.
(*어제 k3mi5t님의 레시피는 저도 한 번 따라해보고싶은데요, 물론 없는 재료들이 꽤 있는지라 마트에 가서 장을 봐야겠지만
한 번 그렇게 장을보고 재료를 사다놓으면 그 재료는 다음 번 요리할때 어떻게든 사용할 수 있다는것을 알기에...
꼭 따라해보고싶습니다+_+)



오늘 올려 볼 요리는 굴튀김으로 만드는 깐풍굴튀김입니다!

보통 자취생들이 꺼려지는 요리가..튀김요리잖아요!
기름도 많이들어가고 쓰고남은 기름도 처치곤란이고..
튀김요리 후 나오는 사용했던 기름은 처리방법이 두가지가 있어요

1. 버립니다.
2. 다시 사용합니다.


물론, 다시 사용하는게 좋겠지요.
한 번 사용한 기름은 면보나 촘촘한 체반으로 찌꺼기를 한번 걸러주고 유리병(저는 커피병을 애용♡)에 담아 냉장보관하시다가
계란후라이를 할 때 사용하거나 아니면 다른 튀김요리를 할 떄 사용하곤합니다.
서너번 정도 튀김용 기름으로 사용하시다가 기름이 거무스름하게 변하거나 찐득찐득해지면 우유팩에 담아 버리시면 됩니다
한 번 튀김요리를 개시하시면, 다음 요리들도 하기 쉬워져요~ 그러니 자취생들도 한 번 해보심이...:-)

그리고 전 튀김요리할때 냄비에 콸콸붓는게 아니라 깊이가 좀 있는 후라이팬을 기울여서 거기에 기름을 찰랑찰랑하게 붓고
튀김을 튀깁니다. 어차피 1,2인분 소량이니까 그렇게해도 충분하더라구요. 기름도 아낄 수 있고!+_+


재료는 굴튀김이니까 굴한봉지(대략 1000~1500원정도), 튀김옷재료(튀김가루나 밀가루+계란+물)
         깐풍기 소스는 당근, 양파, 피망만 조금씩 다져놓고
         굴소스, 간장, 식초, 설탕, 맛술(은 있으나 없으나 뭐..ok)을 밥숟가락으로 1:1:1:1로 섞어줍니다. 그럼 끝..

깐풍기소스가 쉬워서 좋아요.그냥 한스푼씩만 넣어주시면 되거든요.. 굴소스도 한번 사두시면 볶음밥이나 다른 덮밥같은거 해먹을때도 좋아요~전 매운맛굴소스로 사두고 사용합니다!





생굴을 물에 잘 씻어 물기 털어주고, 위생팩이나 반찬동에 밀가루를 넣고 굴을 넣어서 막 흔들어주세요. 그럼 굴에 밀가루범벅이 됩니다. 그리고 그 굴들을 잘 털어서 튀김옷을 입혀줍니다. 튀김옷에 얼음 동동띄워주시면 바삭바삭한 튀김옷이 되는데요
어차피 이번엔 깐풍소스를 입혀주니까 너무 신경 안쓰셔도 될 듯.
그 후에 후라이팬을 기울여서 기름을 찰랑찰랑 부어주고 튀깁니다.
두번튀기세요

두번이에요

한번 튀기고 온도를 좀 더 올려서 한번 더.


그 다음 프라이팬에 기름을 다른 그릇에 덜어낸 후, 그대로 당근, 양파, 피망을 볶아주세요.
달달볶다가 1:1:1:1 환상비율로 만들어놓은 소스를 넣어주세요. 금방 끓을거에요.
끓기시작하면 한번 휘휘 저어주다가 튀김 투하.



손목의 스냅을 살려 이리저리 굴려 섞어줍니다.
스피드가 생명이에요X-D




그럼 끝. 완성:-)

술과 함께 즐겨줍니다. 도수가 높은 술이 좋겠죠. 그래서 저는...



재료값(굴 1500원)보다 술값이 더 비싼 현실...

사람많은 곳을 그닥 즐기지않는지라 저는 불금을 주로 이렇게 집에서 즐깁니다.
어차피 마시자고 노는 불금아닙니까? :-)

내일은 금요일입니다!
힘내시고 즐거운 목요일 되세요~



튀김요리를 올렸으니...기름 재사용하기위해
5000원으로 즐기는 탕수육만들기를 담번에 올려볼까..마 그리 생각해보고있습니다 부끄( ..)a

* 信主님에 의해서 자유게시판으로 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3-02-12 06:19)
* 관리사유 :



눈시BBb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1:01
... 우와아..... ㅠㅠ
룰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1:03
전 계란후라이도 못하는데 혹시 이번에 자취하게 되면 요리마스터 도전해보려구요. 이거 꼭 해봐야겠습니다ㅠㅠ
방과후티타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1:03
헤에....보기만 해도 맛있어보이네요...
(사실 자취하는 입장에서 튀김의 가장 큰 문제점은 렌지 주변 청소.....)
부평의K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1:06
...아... 아침에 속이 더부룩하기에 겔포스 하나 먹고 나왔다가 이게 왠 테러... ㅠㅠ
점심시간 되기 전에 고독한 미식가 본 기분입니다... 아 속쓰려 ㅠㅠ
설탕가루인형형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1:12
으아아아아~ 튀김에 도전해봐야겠네요
다시한번말해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1:15
요리마스터 흐흐..화이팅입니다! 마스터의 길은 너무 멀고 험한것같아요 흑흑
어느순간 귀차니즘이 똷!!
착한밥팅z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1:16
와 대박 ㅠ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1:16
지금 굴이 그렇게 싼가요? 초장에 찍어먹고 싶은데 망설이고 있어요.
다시한번말해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1:17
맞아요.. 그래서 전 튀김요리할때는 단계단계 넘어갈때마다 키친타올로 렌지닦고 요리가 다 끝나면 행주로 한번 닦고..
늘어붙으면(?) 더 힘드니까요ㅠㅠ
다시한번말해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1:17
배고파요...ㅠㅠ
다시한번말해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1:17
본의아니게 죄송합니다(ㅠㅠ)
다시한번말해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1:18
굴튀김 탕수육 오징어튀김 양파튀김등등...b
한번하고 귀찮으시다 싶으면 썼던튀김으론 파기름을 만들어 후라이나 볶음밥하실때 사용하시면 좋아요!
다시한번말해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1:18
점심시간 직전이라 다들 울어버리시네요ㅠㅠ 저도..ㅠㅠ
다시한번말해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1:19
네~ 굴 작은거 한봉지(저희동네는 천원짜리도있고 천오백원짜리도 있고..) 사도 싸고 근처 시장이나 수산물가게가셔서 2000원치만 주세요~ 해도 실컷드실 수 있어요^^
길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1:24
본격 요리사이트 피지알!
저도 집 내려가면 꼭 참여하고 싶네요.
착한밥팅z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1:26
저는 이모네 얹혀사는 입장이라 요리할 입장도 안되고...
그냥 올려주시는 사진보고 대리만족 느끼고 있습니다 하하
제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1:32
저희집에 오세요. 제발...재료 사놓을테니깐...
뭐 그렇게 다들 시작하는거 아니겠습니까?!
켈로그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1:46
제 친구가 굴 사업을 시작했다고.. 자기한테 지금 굴 20톤이 있다고 좀 줄까? 하던데..
급작스럽게 땡기는데요 이거..;;
다시한번말해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1:47
아 그러시겠어요~ 이모님께 이벤트식으로라도 요리를 해서 드리면..;;;
점심맛있게드세요^^
다시한번말해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1:48
담배맛(?)해물탕의 주인님아니십니까? 크크
다시한번말해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1:49
어제 파스타글 댓글에서도 본 댓글이네요!크크크 :-)
다시한번말해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1:50
헉!!!!!!!굴20톤+_+ 우와아아아아아아...
생굴 초장에 찍어먹기, 굴전,굴튀김,굴무침,굴밥,굴국밥 등등등...헐 전 굴 완전사랑합니다. 받으세요 받아서 드세요! 바다의 우유 아니겠습니까 X-D
k`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1:51
신고.. 여기 신고 버튼이 필요해...

남자친구는 복 받은 겁니다.. 여친한테 잘하세요..!! (이 댓글 남친한테 보여주시라는~)
tannenbaum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1:55
으아 으아 으아~~
대따 잘 먹을수 있는데
지금 엄청 배고픈데 ㅜㅜ
DarkSid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2:02
술 담배를 애초에 아예 안 하는 타입이라서 .... ;;
다시한번말해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2:08
저도 받는게 많은입장이라 이정도가지곤 생색내질 못하겠어요 부끄*-_-*
.....는 무슨, 보고있냐 내남친!!!!!
다시한번말해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2:09
점심시간입니다 점심드시러가세요 얼른 고고고고고!
다시한번말해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2:09
제목만 술안주일 뿐, 그냥 밥반찬이나 한 번 해 먹기 쉬운 요리에요:)
샨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2:24
밥 선생님의 참 쉽죠? 가 생각나네요. 집에 튀김기도 사놨지만 저는 이렇게 못 만듭니다 ㅜㅜ
켈로그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2:27
한 번 그 친구에게 굴을 구입하여.. PGR 굴 번개라도? 흐흐;;
설탕가루인형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2:54
으아아아아~ 형이 튀김에 도전해보겠네요(아싸~)
k`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3:20
Cafe Street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4:28
오히려 튀김기가 있으면 더 번거로운게 함정.ㅠ
다시한번말해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4:35
튀김기라면.. 전기주전자 비스무리하게 생긴 그런건가요?+_+
다시한번말해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4:36
굴판좋죠!!! 크.
근데 서울은 너무 멀어요ㅠ^ㅠ
k3mi5t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4:39
요리글이 흥하니 좋군요. 제가 사는 곳은 깐 굴 말고 석화밖에 안파는데... 역시 요리는 재료가 문제입니다 ㅜㅡ 다음번에 한국마트 가면 깐굴이 있나 보고 시도해 보고 싶습니다. 운이 좋아 구입하게 되면 남겼다가 굴짬뽕 해먹어도 되겠네요 으허허
만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6:33
사.. 사랑합니다!
Realis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16:42
음식사진에 멘탈이 기화되고 다른요리 뭐 있나 싶어서 아이디로 검색했다가
첫번째로 올리신 글 보고 기화되었던 멘탈이 원자단위로 분해되는군요....
......
아이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1/31 21:22
전 글에도 느꼈지만 일단 자취생이라는 표현은 제외하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저도 자취 10년차에 나름 요리 좀 해먹는다는 자취생 입니다만 저렇게 해먹기는 정말 힘들거든요. ^^;
주말은 몰라도 평일엔 저녁 7~8시 사이에 집에 오는데 뭐 해먹기는 귀찮고 주말에 만들거나 산 반찬에 간단히 먹는 정도가 보통이네요. 아니면 퇴근길에 뭐 사오거나..
자취생이 아닌 일반 요리 관련 글이라면 적당할 듯 합니다. 흐흐
stay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2/01 01:28
지난 번에 올려주신 레시피도 정말 잘 보았습니다! 저도 요리하는 걸 좋아해서 다음에 또 레시피를 올려주실까 기다리고 있었는데 이번에는 튀김 요리를 소개해 주셨네요 :)
개인적으로 집에서는 튀김을 해먹기가 불편해서(우선 기름의 처리가 애매하기도 하고, 기름이 느끼해서 많이 못 먹기도 하고, 결정적으로 기름 온도 맞추는 게 까다로워서 잘 시도하지 않습니다ㅠㅠ) 분식집에서 소량 사먹는 편인데 가끔 탕수육은 해먹고 싶더라고요... 사먹기 너무 비싸요ㅠㅠ
술안주로 먹기에는 아까울 정도의 모양새라 이 야밤에 침이 꼴깍 넘어가네요ㅠㅠ 이번 글도 잘 보았습니다 감사해요 :)
유리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2/01 03:14
........제가 놀러가고싶은데요..어떻게 좀.. 친하게지내요 우리*^^*
다시한번말해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2/01 08:25
저도 평일엔 보통 여섯시에퇴근하고 이것저것 운동하고 돌아오면 집엔 7시 지나 들어온답니다. 그러면 그때부터 준비하는거죠:) 그럼 보통 돌아오면서 사온 메인재료 하나랑 냉장고에 있던것들 꺼내서 하면 2,30분 후에 밥을 먹게 됩니다.
제가 자취를 하면서 만든 음식들이라 저도모르게 소개하면서 자꾸 자취생의 요리 라고 하게되네요.. ^^;
다시한번말해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2/01 08:26
아이고..( ..)a 긁적긁적
다시한번말해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3/02/01 08:27
맞아요 비싸요!!!!!! 조만간 탕수육 글을 써보도록 하겠습니다. 깐풍기 만들었던 그 다음주에 만들었는데 진짜 재료값 고기+전분가루 값만 들어가서 꼭 소개해드리고싶네요 흐흐. 기름온도는..대충 튀김옷 한방울씩 던져가며 맞추고있습니다 :-)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Ace 게시판이 추가되었습니다. [50] homy 06/01/23 31856
1784 [LOL] 서포터 입문자를 위한 챔프별 간단 소개 [68] 까망9438 13/02/13 9438
1782 지고나서야 비로소 꽃인 줄을 알았다.-Fin [38] 영혼6940 13/02/08 6940
1781 지고나서야 비로소 꽃인 줄을 알았다.-7 [26] 영혼6276 13/02/07 6276
1780 지고나서야 비로소 꽃인 줄을 알았다.-6 [9] 영혼5744 13/02/07 5744
1779 지고나서야 비로소 꽃인 줄을 알았다.-5 [14] 영혼6332 13/02/03 6332
1778 지고나서야 비로소 꽃인 줄을 알았다.-4 [5] 영혼6440 13/02/01 6440
1777 지고나서야 비로소 꽃인 줄을 알았다.-3 [4] 영혼5892 13/01/25 5892
1776 지고나서야 비로소 꽃인 줄을 알았다.-2 [10] 영혼6694 13/01/24 6694
1775 지고나서야 비로소 꽃인 줄을 알았다.-1 [8] 영혼7779 13/01/23 7779
1774 여자친구에게 미안해를 남발하는 남자. [44] Love&Hate15621 13/02/01 15621
1773 [LOL] [BGM] Winter Season 12-13 통계 [10] 류시프6324 13/02/08 6324
1772 [요리잡담] 집에서 즐기는 술안주, 이건 어떠세요? [44] 다시한번말해봐8960 13/01/31 8960
1771 [스타2] [HIGHLIGHT] 2013 GSL S1 Ro.32 Group F Critcal Strike [4] 워크초짜6495 13/01/31 6495
1770 [스타2] [HIGHLIGHT] 2013 GSL S1 Ro.32 Group E Critcal Strike [4] 워크초짜6134 13/01/31 6134
1769 [스타2] [HIGHLIGHT] 2013 GSL S1 Ro.32 Group D Critcal Strike [6] 워크초짜6451 13/01/28 6451
1768 [스타2] [HIGHLIGHT] 2013 GSL S1 Ro.32 Group C Critcal Strike (수정추가) [8] 워크초짜6171 13/01/25 6171
1767 [스타2] [HIGHLIGHT영상] 2013 GSL S1 Ro.32 GroupB Critcal Strike [10] 워크초짜6588 13/01/24 6588
1766 [스타2] [HIGHLIGHT영상] 2013 GSL S1 Ro.32 GroupA Critcal Strike [16] 워크초짜5968 13/01/23 5968
1765 [LOL] OLYMPUS LOL Champions Winter 12-13 결승전 - 영상 스케치 [5] kimbilly6565 13/02/04 6565
1764 [LOL] OLYMPUS LOL Champions Winter 12-13 결승전 - 현장 스케치 [7] kimbilly7951 13/02/02 7951
1763 [LOL] 헛개수 NLB 윈터 2012-2013 다이아리그 결승전 - 현장 스케치 [15] kimbilly9077 13/02/01 9077
1762 어떤 남자에게나 한 번의 기회는 온다. [55] Realise12208 13/01/30 1220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